구글 OS의 진정한 힘

브라우저 열전

지금까지 사용한 브라우저는 상당히 많다. 처음에는 모자익(Mosaic)을 사용했었다. 모자익이라고 하면 그런 브라우저도 있을까 싶지만 오늘 날의 브라우저에 가장 가까운 형태로 개발된 세계최초의 웹 브라우저가 모자익이다. 오늘 날 웹으로 대변되는 인터넷이 있게한 가장 큰 공헌자가 바로 모자익인 셈이다. 이 모자익의 개발자가 모자익에 캐시의 개념을 도입해서 개발한 브라우저가 넷스케잎(Netscape)이다. 네스케잎의 코드명은 Mozilla인데 이 모질라의 어원은 모자익 킬러(Mosaic Killer)에서 유래한다.

넷스케잎이 계속 개발됐다면 지금도 넷스케잎의 사용자로 남았을 것 같다. 그러나 네스케잎은 4.x대를 기점으로 개발이 사실상 중지된다. 그렇지만 MSIE(Microsoft Internet Explorer)는 4.0, 5.0, 5.5, 6.0을 연이어 발표한다. 사실 넷스케잎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MSIE 6.0이 나올 때까지 넷스케잎을 사용했다. 그리고 발표된 넷스케잎 6.0. 5.x를 건너뛰고 발표된 네스케잎 6.0은 실망 그 자체였다. 넷스케잎의 장점은 하나도 살리지 못하고 MSIE의 단점만 베낀 브라우저였다.

결국 이때 MSIE로 바꿨다. 그런데 MSIE는 불변한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니었다. 그중 가장 불편한 것은 역시 황당하게 동작하는 캐시였다. 그래서 오페라와 같은 탭 브라우저도 사용해 봤지만 국내 환경에는 맞지 않아 며칠 사용하다 말곤 했다. 이러다 알게 된 브라우저가 MSIE 기반의 넷캡터(Netcaptor)였다. 넷캡터는 오페라와 비슷한 멀티탭 브라우저지만 MSIE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국내 사용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아울러 부가적인 기능들도 제공하고 있었기 때문에 직접 한글화해서 사용했다.

넷캡터를 사용하다 보니 역시 2%가 부족했다. 그래서 찾은 브라우저가 도넛P(DonutP)였다. 에서 개발됐고 영문판이 없었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 역시 리소스해커를 이용해서 직접 한글화해서 사용했다. 도넛P를 사용하다 보니 자연스레 알게된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비슷한 형태의 브라우저인 MyIE였다. 기능적으로 비슷하지만 서로 장단점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데 이 도넛P와 MyIE의 공개된 소스를 가지고 개발된 브라우저를 발견했다. 바로 웹마다. 판올림이 잦지는 않지만 아직도 많은 사용자 층을 가지고 있는 브라우저가 웹마다. 도넛P와 MyIE의 공개된 소스를 이용해서 개발했기 때문에 두 브라우저의 장점이 고스란히 녹아난 브라우저였다. 다만 이 브라우저는 개발자가 한명이다 보니 브라우저의 디자인이 떨어졌다. 또 확장성이 없었다.

그래서 바꾼 브라우저가 Maxthon이었다. Maxthon은 MyIE의 상위판으로 수많은 플러그인을 지원하고 또 스킨까지 지원했기 때문에 한동안 주 브라우저로 사용한 브라우저다. 기능면에서 따지면 웹마에 조금 못미치지만 깔끔한 디자인과 수많은 플러그인은 이런 단점을 보완하고도 남았다. 그러나 Maxthon은 메모리를 지나치게 잡아 먹었다. 또 프로그램이 죽어도 메모리에 유령이 되서 남아 있는 버그가 있었다.

이러던 중 알게된 브라우저가 얼마전까지 사용하던 The World였다. Maxthon과 비슷한 기능을 제공하지만 Maxthon보다는 훨씬 가벼웠다. 또 실행 파일 하나만 있으면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지고 다니기도 상당히 편했다. The World 브라우저는 다른 것은 다 좋은데 툭하면 죽는 문제가 발생했다. 베타판부터 지금까지 이렇게 죽는 문제는 고처지지 않았다. 그러다 생각한 것이 굳이 제 3사의 브라우저를 사용하기 보다는 MSIE 확장 중 다기능 확장과 MSIE를 함께 사용하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사용한 프로그램이 IE7Pro였다. IE7Pro는 다른 다기능 브라우저를 완전히 대치하기는 힘들지만 다른 다기능 브라우저에 못지 않은 기능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특정 태그를 필터링하는 기능을 이용하면 광고로 도배가 된 에서도 단하나의 광고도 출력되지 않게 할 수 있었다. 여기에 검색 결과의 광고(스폰서 광고)까지 필터링할 수 있기 때문에 정말 깔끔한 웹 서핑이 가능했다. 그러나 IE7Pro도 역시 툭하면 죽는 문제가 발생했다.

그리고 얼마 전 에서 새로운 브라우저를 발표했다. 바로 이다. 구글 크롬은 기능이 막강한 프로그램은 아니다. 따라서 다기능 브라우저가 지원하는 기능 중 가장 간단한 기능도 지원하지 못한다. 그러나 빠른 속도와 안정성은 사용하는 사람을 중독자로 만들기 충분했다. 여기에 사용하면서 중간 중간 보이는 세심한 배려는 사용자를 매니아로 만들기 충분했다.

예전부터 MSIE를 버리고 Firefox로 넘어가려고 몇번을 시도했지만 MSIE 기반의 다기능 브라우저 때문에 넘어가지 못했다. 그러나 비슷한 기반(WebKit)의 크롬으로 바로 넘어왔다. 그 이유는 역시 딱 한가지인 것 같다. 크롬은 기본에 충실하다는 점. 그래서 요즘 주로 사용하는 브라우저는 크롬이다. RSS 리더와 다른 블로그에 글을 올리기 위해 게코엔진을 기반으로 한 Flock도 사용하고 있지만 역시 주 브라우저로 사용하는 프로그램은 역시 크롬이다.


RSS 리더로도 손색이 없는 Flock

게코엔진을 기반으로 한 브라우저이다. 별도의 확장을 설치하지 않아도 상당히 많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내가 주로 사용하는 기능은 RSS 기능과 블로그 API를 이용해서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기능이다. 물론 블로그에 글을 올릴 때는 EditPlus를 사용하며 백업 블로그들(도아의 미투로그, 도아의 게임 이야기, 도아의 심심풀이)에 메인 블로그에 올린글을 퍼 나를 때만 이 기능을 사용한다. 그런데 정말 깔끔하게 퍼 나를 수 있다.

크롬과 구글

을 사용하다 보니 예전에는 자주 사용하던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게 된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라이브 메일'이다. 주로 사용하는 메일이 G메일이다. 구글 앱스를 이용해서 QAOS.com의 메일 호스팅으로 사용하고 있다. 은 웹 메일이다 보니 브라우저만 있으면 사용이 가능하다. 그러나 메일을 보내고 받기 위해 웹 사이트를 방문하는 것이 귀찮아 라이브 메일을 사용했다. 그런데 크롬에는 웹 프로그램 만들기 기능이 있다. 그래서 웹 프로그램 만들기로 G메일 링크를 바탕화면에 만들어 두었다. 이렇게 하다 보니 이제는 아예 라이브 메일을 사용하지 않는다. 가끔 다른 계정으로 온 메일을 확인하기 위해 가끔 뛰우는 정도다.


G메일 클라이언트같은 크롬

G메일 전용 클라이언트처럼 느껴진다. 바탕화면에 G메일 바로 가기를 만든 뒤로는 이 바로 가기를 이용해서 G메일을 사용한다.

두번째로 사용하지 않게된 프로그램은 '라이브 메신저'이다. 원래 구글을 좋아하기 때문에 구글 톡이 처음 등장했을 때부터 관심을 가지고 설치했다. 그러나 역시 상당히 많은 사람들과 라이브 메신저를 통해 대화를 주고 받기 때문에 주로 사용하는 메신저 프로그램은 라이브 메신저였다. 그런데 G메일을 웹 프로그램으로 만들고 툭하면 G메일을 뛰우다 보니 함께 자주 사용하게된 기능이 바로 '구글 톡'이다. 따로 프로그램을 깔 필요도 없고 G메일 웹사이트(웹 프로그램)만 방문하면 자동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렇다 보니 이제 라이브 메신저도 사용하지 않는다.


구글 노트북

예전에는 DKNotes로 하던 작업을 요즘은 구글 노트로 한다. 네트워크가 끊어진면 쥐약이라 DKNotes에도 관련 데이타를 남겨 두기는 하지만 덕에 사용하는 서비스가 점점 더 구글화 되고 있다.

이렇게 하나 둘씩 웹 프로그램으로 바꾸었다. 메모장 대신에 구글 노트북, 칼렌더 대신에 구글 달력, 잘 쓰지는 않지만 오피스 대신에 구글 닥스. 이렇게 하나 둘씩 웹 프로그램으로 바꾸다 보니 이런 생각이 든다.

구글이 운영체제에 꼭 필요한 웹 서비스를 모두 만든다면 어떻게 될까?

물론 G메일에 포함된 구글 톡이 라이브 메신저의 기능을 능가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상당히 많은 사람들은 프로그램의 모든 기능을 사용하는 것은 아니다. 아니 오히려 기본 기능만 사용한다. 이점을 생각해 보면 구글 운영체제가 가지고 있는 가능성은 결코 작지 않다. 크롬은 구글 OS의 신호탄이라는 글을 쓸 때까지만 해도 구글 서비스를 이렇게 많이 사용하게될 것으로는 생각지도 못했다. 을 사용하기 전까지 사용한 구글 서비스는 G메일과 달력이 전부였다. 그런데 을 사용하면서 부터는 구글 서비스 대부분을 사용한다. 아울러 사용해 보면 정말 편하다. 특히 다른 사람과 공동 작업을 할 때 구글 서비스 만큼 편한 서비스는 없다.

관련 글타래

2008/09/27 14:12 2008/09/27 14:1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035

Facebook

Comments

  1. 이상 2008/09/27 16:49

    그런듯...저도 g메일을 사용하다가 어느 샌가 저도모르게..살금살금 구글 서비스로 하나씩 넘어 가드라고요...칼렌다도 그렇고 구글 리더..doc도 그렇구요....단 크롬은 이상하게 제 컴에선 중간중간 끊어져서 잘 사용안하게 된다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02:44

      끊어진다는 분도 계시고 CPU 100%이 된다는 분도 계시더군요. 제가 경험한 일이면 어찌 해결해 볼텐데 제 PC에서는 아주 잘 돌아갑니다.

  2. 김팡고G 2008/09/27 16:57

    헤에.. 이렇게 많은 브라우저들이 있었는지는 몰랐네요. 저도 오페라를 써본 적이 없다보니 잘 몰라서 드리는 질문입니다만, 오페라가 한국의 브라우징 환경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 어떤 면에서 그러한지 조금 설명해주실 수 있을까요? activex 때문이라면 이 부분은 IE말고는 해결할 방법이 보이지 않을테니까요. (물론 구글은 추후 크롬이 이를 지원할 거라고 발표하긴 했습니다마는)

    저도 정신차리고 보니 메인페이지는 google.com/ig를 쓰고 있고, 구글닥스, 지메일, 구글코드, 구글리더를 주 프로그램으로 쓰고 있더군요. 다만 OS를 만드는 것은 조금 다른 일인지라, 구글이 정말로 OS를 만들지에 대해서는 조금 회의적입니다. 도리어 OS를 제외한 모든 부분을 흡수해버리려는 것은 아닌지.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02:45

      국내 웹 환경이 지나치게 IE에 최적화된 탓입니다. ActiveX도 그렇고 IE에서 사용되는 전용 태그와 속성 때문에 발생한 일입니다. 이런 태그와 속성을 사용하면 화면이 깨지거나 스크립트가 동작하지 않습니다. 이 문제는 크롬에서도 발생하는데 그냥 사용하는 이유는 크롬이 그만큼 빠르고 매력적인 기능이 있기 때문입니다.

  3. 크롬=제이나인 2008/09/27 17:51

    구글...참 재미난 회사입니다. 처음 사용할때는 그 심플함에 놀라고, 사용하다보면 전문가도 배려하는 세심함에 놀라고... 따로 매뉴얼을 보지 않아도 일단 사용하다보면 추가 기능을 하나씩 익히게 되고, 구글 서비스가 자연스럽게 연계가 되니까 결국은 구글 서비스로 도배-_-;;

    모두가 화려한 외양과 꽁수(?)로 도배를 할 때에 가장 핵심만 파고들어서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모습이 '대인배'답다고나 할까요.

    검색: 검색하는데 검색창 하나 있으면 되지. 그리고 검색하고자 하는 것이 다른데 뭘 한꺼번에 검색해. 필요한 검색 있으면 다 전문 검색엔진 써...(구글 스콜라, 구글 페이턴트, 구글 코드, 구글 오디오, 구글 이미지, 구글 비디오, 구글 파이낸스, 구글 뉴스, 구글 블로그 등등등)
    포탈: 어차피 개인마다 좋아하는 거 다 다를텐데 우리가 왜 맘대로 포탈을 만들어. 너희들이 알아서 해.
    지도: 플랫폼 타지 않게, 프로그램 설치 안해도 되게...
    메일: 용량은 충분해야 하지 않겠어? 지난 메일 검색도 필요하고...
    브라우저: 기본, 기본, 기본에 충실 또 충실
    기타 등등...

    안드로이드로 모바일 시장 패권 장악도 노리고(어차피 다 웹으로 하니 PDA폰에서 그렇게 골치아픈 싱크 문제가 없다는...파일의 버전 관리 문제도 없고..)

    음모론대로라면 구글은 '세계 정복'을 꿈꾸고 있는 것이 확실해 보입니다.-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02:46

      예. 뭐든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검색도 브라우저도... 그런면에서 구글은 최고인 것 같습니다.

  4. 푸른하늘 2008/09/27 20:01

    저는 모자이크-넷스케이프-IE-파이어폭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02:46

      모자익부터 사용하셨으면 오래되셨군요.

  5. 나인테일 2008/09/27 20:46

    저도 G메일을 즐겨 사용하긴 하는데 구글의 다른 프로그램은 iLife 때문에 역시 사용을 못 합니다.;
    아웃룩 같은 MS계열 프로그램보다는 구글이 확실히 좋긴 한데 아직 iLife를 따라오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거기에 iLife-iPod 연동까지 생각하면 참... 난감하지요..OTL...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02:48

      저는 iLife는 써보지 않아서 뭐라고 말하기는 힘듭니다. 다만 애플 역시 세심한 배려가 돋보이기 때문에 뭐라고 얘기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6. 공상플러스 2008/09/27 20:53

    나는 IE-FF2-FF3 크롬은 살짝 그래서 캔슬
    우리나라도 우리기술로 브라우저 하나 만들면..--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02:48

      코어를 만들기는 힘들 것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미 워낙 발전한 상태라.

  7. 슬라임 2008/09/27 22:58

    제게는 X 를 돌리기 위한 환경이 빨리 도래하지 못해 처음 즐겨 썼던 것은 VT100 에서 Lynx...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02:49

      Lynx도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사용하던 브라우저입니다. PC통신을 통해 인터넷을 할 때에는 Lynx외에는 방법이 없었으니까요.

  8. 2008/09/28 00:57

    크롬 다 좋은데 특정 flash 무비 볼때 30초 정도 멈춰버리는 현상때문에 쓸수가 없더군요;

    듀얼코어이상에서는 잘되는거 같기도 한데.. 몇몇분들이 같은 현상을 말씀하시는거보니 문제가 있긴 한거 같습니다.

    언제쯤 해결될지 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02:50

      그런 분도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저는 그런 현상이 없더군요. 모두 듀얼 이상이라서 그런 것 같습니다.

    • jvm 2008/09/28 12:49

      저도 YouTube에서 크롬을 사용해보았는데요. 딜레이가 너무 심해서 상당히 짜증이 나더군요.같은 계열의 서비스인데 제대로 지원이 안되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 많이 실망했습니다.
      현재로선 마음에 드는 부분도 있고, 그렇지 않은 부분도 많이 있는데 이런 것이 개선된 정식버전이 빨리 나와주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습니다.

    • 도아 2008/09/28 13:00

      jvm//딜레이가 있다는 분도 있지만 없는 분도 있습니다. 저는 그런 딜레이가 전혀 없더군요. CPU 점유율이 100%로 증가한다는 분도 있던데,,, 역시 저는 그런 현상이 전혀 없었습니다. 다른 분의 이야기처럼 1CPU 시스템이 아닌가 싶군요.

  9. iendev 2008/09/28 01:20

    요즘은 구글의 UI 디자인도 상당히 발전한 듯..
    예전에는 정말 안습이었는데..
    좋은 하루 되시길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02:50

      예. 구글 서비스의 UI는 정말 안습이죠. 그러나 크롬을 보면 UI도 상당히 발전한 것 같더군요.

  10. 정타임 2008/09/28 13:29

    저는 IE기반의 3rd-party 브라우저로 jwbrowser 를 사용하고 있는데, 꽤 괜찮더군요.
    (http://jwbrowser.tistory.com)

    현재의 상황은 점점 데스크탑 플랫폼에서 웹플랫폼으로 넘어가는 초기단계인거 같습니다.
    그 중간에 데스크탑 위젯이 있는거 같구요.

    웹의 출발을 브라우저라고 본다면, 새로운 기능의 브라우저를 개발하거나 브라우저에서 편리하게 접근이 가능하고 사용가능한 웹어플리케이션 기능들이 점점 많이 생길거 같습니다.

    그런면에서, 파이어폭스의 플러그인으로 사용가능한 소셜브라우즈(http://socialbrowse.com) 서비스를 꽤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28 16:45

      예전에 잠깐 사용했던 브라우저입니다. 브라우저 말고도 jw로 시작하는 프로그램이 여러가지 더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리고 저 역시 장기적으로 보면 운영체제를 대체할 수 있는 웹 서비스가 계속 개발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렇게 되면 사실상 웹 OS로 간다고 봐야겠죠.

      그런데 예전에는 블로그를 따로 운영하지 않으셨나요? 별명만 같은 분인지 모르겠지만 정타임이라는 분이 블로그를 운영하셨거든요.

    • 정타임 2008/10/01 00:36

      제 닉네임을 기억해주시니 감사하네요. ^^;
      블로그에 꾸준히 포스팅하는게 힘들어져서 지금은 서핑만 다니고 있습니다.

    • 도아 2008/10/01 10:16

      아. 어쩐지... 별명이 기억나서 블로그를 찾아 보니 이미 폐쇄된 것 같더군요.

  11. 검은고양이 2008/10/01 17:38

    으.. 그래도.. 아직까지는 파이어폭스2가 편하다고 느껴지네요. IE탭만 아니면 넘어갈텐데.. 으으..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01 18:06

      저는 ActiveX를 사용하려면 예에 가상 머신으로 사용합니다. 컴퓨터에는 아예 설치를 하지 않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