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 현실 1. 체벌 교사 I

체벌을 위한 체벌

학창 시절을 겪은 사람들은 알게 모르게 선생님들에 대한 추억이 많다. 선생님과 좋은 추억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때도 많다. 오늘 얘기하려는 선생님은 요즘 얘기로 하면 아마 폭력 교사로 짤렸을 법한 선생님이다. 운이 없어서 인지 아니면 당시 상황이 그래서인지 몰라도 이런 선생님들을 참 많이 겪어 봤다.

중학교때 수학 선생님이셨다. 덩치는 산 만[1]하고 평상시에는 마음씨도 좋아 보이는 선생님이다. 그런데 수업 방식은 영 아니었다. 어떻게 가르치는지 알면 거의 기절할 정도이다. 수업을 하러 교실에 들어오면 백묵으로 칠판을 수직으로 그어 세토막을 낸다. 그리고 첫 토막부터 가지고 온 노트를 그대로 적는다. 이렇게 세토막을 다 적으면 자리에 앉아 창밖을 구경한다. 물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지워버리기 때문에 학생들은 이때 죽으라고 받아적는다.

어느 정도 필기가 됐다 싶으면 다시 세토막 중 첫토막을 지우고, 다시 필기를 한다. 이렇게 다시 세토막을 채우면 또 자리에 앉아 창문을 보면서 논다. 한시간 수업이면 한시간 내내 필기만 하고 두시간이면 역시 두시간 내내 필기만 한다. 이러니 수학이 재미있을리 없다. 공부를 열심히 한 것도 아니지만 이때 수학에 대한 흥미를 잃었다[2]. 그런데 이 선생님은 엄청난 체벌 주의자(체벌을 즐긴다)였다. 수업중에 딴 짓을 하다 걸리면 속된 말로 골로 간다.

일단 이 선생님의 매질 방식을 설명하겠다. 수업중에 딴 짓을 하는 학생이 있으면 교탁 옆으로 불러낸다. 기분이 좋으면 수업이 끝날 때까지 토끼뜀을 뛴다. 기분이 나쁘면 반장보고 걸래를 가지고 오라고 한다. 걸래에서 자루를 분리한 뒤 종아리부터 때리기 시작한다. 종아리도 가장 부풀은 부분을 먼저 때리는 것이 아니라 주변을 쳐서 종아리가 부풀도록 한 뒤 부풀어 오르면 이 부분을 때린다(대부분 이때 터진다).

종아리를 때리고 시간이 남으면 이번에는 장딴지를 종아리를 때리는 방식과 똑 같은 방식으로 때린다. 맞다가 두려워진 아이들이 살려달라고 무릅을 꿇고 빌어도 소용이 없다. 시간이 끝 날때까지 때린다. 한시간이 남았으면 쉬는 시간을 포함해서 계속 맞아야 한다. 이렇게 장딴지를 때리고 시간이 남으면 이번에는 엉덩이를 같은 방법으로 다시 때린다. 엉덩이를 이렇게 때리고 시간이 남으면?

장딴지부터 다시 시작한다.

따라서 이 선생님 수업시간에는 속된말로 쥐죽은 듯 고용해지기 마련이다. 가끔 이러한 고요함을 깨는 사람도 있다. 나도 본의 아니게 이런 고요함을 깻고 한시간 동안 죽도록 맞았다. 지금까지 당한 체벌 중 단 한순간도 잊지 않은 체벌이었다.

'나는 체벌을 반대하지 않는다'. 선생님이 학생을 바른 길로 인도하기위해 학생을 때리는 '사랑의 매'라면 반대가 아니라 찬성한다. 그러나 문제는 사랑의 매를 때릴 줄 아는 선생이 극히 드물며, 위의 예에서처럼 체벌을 위한 체벌이 대부분이라는 점이다.

사랑의 매

초등학교 6년, 중학교 3년, 고등학교 3년. 12년간 여러 선생님을 겪으면서 사랑의 매를 때리는 선생님은 딱 한분 만났었다. 기술 선생님으로 기억한다. 보통 고등학교가 그렇듯 교실 청소를 마친 뒤 짤짤이가 한창이었다. 도박이라고 하면 한때 타자라는 소리를 들었을 정도였지만 짤짤이는 전공이 아니므로 보통은 참석하지 않았다.

그런데 그날 눈에 뭐가 쒸었는지 짤짤이를 하다가 기술 선생님께 걸렸다. 모두 교무실로 끌려갔다. 보통은 귓방망이가 먼저 날라와야하는데 기술 선생님은 '학교는 공부를 하는 곳이지 도박을 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하면서 자잘못을 따졌다. '짤짤이 좀 하면 어떠냐'고 따지는 녀석이 있었으면 상황은 조금 달라졌겠지만 우리 모두 잘못을 인정했다.

그러자 잘못의 댓가로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하셨다. 하나는 부모님을 모셔오는 것이고 또 하나는 다섯 대씩 맞는 것이었다. 당연히 부모님을 모셔오는 것보다 맞는 것이 낫기 때문에 다섯 대씩 맞는 것을 선택하고 모두 업드렸다. 그리고 정확히 다섯 대씩 맞았다. 다 맞고 일어난 사람에게 선생님은 한마디씩 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머리를 쓰다듬으며) 야. 자식아, 이렇게 잘생긴 놈이 공부도 잘하면 좀 좋니?

맞은 아이가 기분 나쁘지 않도록 학생 특징에 따라 기분을 북돋와 주는 것이었다. 그래서 맞았지만 전혀 기분이 나쁘지 않았다. 물론 짤짤이를 그 뒤로 안한 것은 아니지만 짤짤이를 할 때면 이 선생님이 꼭 생각 낫다. 지금도 아무도 없는 빈 교무실에서 체벌 뒤 학생의 어깨를 두드리는 이 선생님 모습이 떠 오른다.

첫번째 예의 선생님과 두번째 예의 선생님.
어떤 선생님이 더 많을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체벌의 타당성에 대한 시작은 이러한 현실로 부터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관련 글타래


  1. 산 만한 덩치 때문에 별명이 사스콰치(Sasquatch)였다. 사스콰치처럼 털이 많은 건 아니었지만. 
  2. 고등학교때 가장 잘하는 과목이 수학이었다. 그 이유는 중3때 만난 수학 선생님과 고등학교때 만난 수학 선생님들 덕이었다. 교사는 가르치는 기술자가 아니라 학생의 이정표라는 홀랜드 오퍼스의 교장 선생님 말이 떠오른다. 
2007/01/31 10:09 2007/01/31 10:0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665

  1. Subject : 체벌과 채식

    Tracked from ▒ 키지와 함께하는 FX 트레이딩 ▒ 2007/02/03 12:02 del.

    교육과 현실 - 선생님에 대한 작은 추억(체벌 교사 I) 글을 읽고 공감이 간다.내가 나이가 많은 편은 아니지만, 내 학창시절도 별반 다를거 없이 많이 맞았다. 그리고 위 글에서의 수학 선생님..

  2. Subject : 사랑의 매는 없어져야 하는가?

    Tracked from 日常茶飯事 2007/05/09 00:51 del.

    지마켓에 올라온 사랑의 매라는 상품이 상당히 많은 사람들 눈에 거슬리나 보다. 뭐 난 칼이 사람을 죽이는데 쓰인다고 해서 팔지말아야한다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칼은 사랑하는 가족을 ..

Facebook

Comments

  1. 미국꼬마 2007/02/01 09:35

    기술선생님 가ㅌ은분만 게시면 참 조을텐데요.
    얼마전 여기 어떤 초등학교에서 여선생님이 한 아이의 엉덩이를 사~알~짝 때렸는데
    그게 큰문제로 떠올라 TV news를 장식했었지요. 그아이의 엄마가 분을 참지못하고 ...
    결국 그 선생님은 학교를 떠나야 했지요. 정말..사..알...짝 했을 뿐인데....

    만약 한국 에서 그런일이 있었다면..뭐 그정도 가지고..많이 안마ㅈ아서 다행이네..그럴텐데..-ㅁ-
    많이 다른거 가타요,,문화가.

    제가 이런글 올려서 또..혼란을 드렸나요??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1 10:24

      기술선생님 가ㅌ은분만 게시면 참 조을텐데요. 지금까지 살면서 만난 유일한 분이니 모든 분이 이분 같기를 바라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다만 수학 선생님 같은 분이 없었으면 하는 것이 조그만 바램입니다.

      많이 다른거 가타요,,문화가. 다른 지역에서 다른 사람들과 수천년을 살았으니 같으면 이상하겠죠. 같은 나라라고 해도 제주도(섬)와 육지의 풍습은 상당히 다릅니다. 한 예로 보통 육지에서는 결혼 축의금은 부모가 챙기는데 제주도는 각자가 챙기더군요.

      그래서 결혼식이 끝나면 모두 방명록을 보고 자기 손님이 낸 돈은 각자가 챙긴다고 합니다.

      제가 이런글 올려서 또..혼란을 드렸나요?? ^_*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이고 또 설사 몰랐다고 해도 혼란 스러울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그쪽의 문화로 받아드리면 되는 문제이니까요.

      오히려 구육을 먹는 풍습을 문화로 이해하지 않고 야만의 습속으로 받아들이는 그네들의 사고가 저는 더 혼란스럽습니다.

  2. 미국꼬마 2007/02/02 07:55

    제주도에 그런풍습이 있다니.. 새로운 사실을 알았네요. 이글을 읽고 다들 제주도로 가서 결혼한다고 하지안을까요? ^^

    도아님께선 구육을 조아하시나보아요. 제가생각하는 ..마ㅈ나모르겠지만..전 못먹습니다. -_-"""

    지금 그곳은 아침 8시쯤되겠군요. 그곳 날씨가 오늘 많이 춥다던데...

    조은 하루 보내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2 09:44

      제주도에 가서 결혼해서는 소용이 없고, 제주도 사람하고 결혼을 해야만 가능합니다.

      도아님께선 구육을 조아하시나보아요. 예. 좋아합니다. 그러나 좋아하느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고 문화로 인정하느냐 그렇지 않느냐는 것이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보신탕에 대한 제 입장은 http://offree.net/35 를 읽어 보시면됩니다.

  3. 키지 2007/02/03 12:04

    좋은 글이네요. 트랙백 담아갑니다.
    ( http://forex.tistory.com/6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3 16:55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글타래를 걸었습니다.

  4. 바다눈물 2007/02/07 16:49

    위의 두분 선생님도 제가 다닐때와 같은 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수학선생님은 문과반만 주로 가르치는 선생님이었는데 이과반 중 유일하게 우리반만 수학1을 가르쳤습니다.
    얼굴은 항상 미끈해서 약간 내시같고 목소리는 약간 코맹맹이 같았습니다.
    수업방식은 같은데 체별은 거의 없었습니다만 가끔 한번 화나면 감정을 담아서 손으로 패더군요.

    기술 선생님에 관한 기억도 있습니다. 우리반 친구녀석이 일명 빨간책을 쉬는 시간에 보고 있었는데 친구들
    몇명이 둥그렇게 모여 있는데 그분한테 걸린겁니다... 뭐냐고 물으시면서 책을 압수해서 보시고는 껄껄웃으시며
    이렇게 좋은거 니들만 보면 되냐? 내가 가져간다.... 그러시고는 그냥 책만 가져가시더군요.......^^:
    다른 선생님한테 걸린 경우는 거의 맞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7 17:07

      위의 두분 선생님도 제가 다닐때와 같은 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중학교도 같은 곳을 나왔다면 같은 분일 수 있습니다.

      수학선생님은 문과반만 주로 가르치는 선생님이었는데 이과반 중 유일하게 우리반만 수학1을 가르쳤습니다. 아마 아닌 것 같습니다. 수학 선생님은 중학교때 선생님이시라 문과, 이과에 대한 구분이 없었습니다.

      얼굴은 항상 미끈해서 약간 내시같고 목소리는 약간 코맹맹이 같았습니다. 덩치가 산만합니다. 덩치가 크고 얼굴도 크고 아주 뚱뚱하신 선생님입니다. 고등학교때에는 약간 마르고 키가 크신 선생님이 주로 필기 위주로 가르쳤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 선생님은 체벌은 별로 없는 편이었습니다.

      기술 선생님에 관한 기억도 있습니다. 우리반 친구녀석이 일명 빨간책을 쉬는 시간에 보고 있었는데 친구들 몇명이 둥그렇게 모여 있는데 그분한테 걸린겁니다… 뭐냐고 물으시면서 책을 압수해서 보시고는 껄껄웃으시며 이렇게 좋은거 니들만 보면 되냐? 내가 가져간다. 그러시고는 그냥 책만 가져가시더군요.^^: 말하는 스타일을 보니 같은 선생님이 맞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의 특성(그 나이때에는 그런 것을 좋아한다는)을 이해하시는 분이었습니다.

      이러다가 모든 선생님에 대한 추억이 나오지 않을까 싶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