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탄생

나이를 먹는 다는 것. 그것은 잘 알던 주위 사람을 하나, 둘 보내는 것이다. 남은 자의 슬픔을 떠나는 사람이 알까마는 그 슬픔이 한동안 주위를 감싸면 이제 내가 정말 나이를 먹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나이를 먹는 다는 것. 항상 슬픈 일들만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나이를 먹는 다는 것은 또 지속적인 새로운 만남을 인도한다. 이러 새로운 만남은 일순간의 인연일 수도 있고 또 죽기 전까지 이어지는 영원한 인연일 수도 있다. 만나고 떠나는 것. 오면 가는 것. 세상의 가장 간단한 이치이다. 그래서 보낼 때는 애달고 만날 때는 설렌다.

작년에 막내 처제가 시집을 갔다. 우엉맘과의 나이차가 8살, 우엉맘과 처제의 나이차가 6살이니 막내 처제와는 14살 차이가 난다. 막내 체제는 요즘 유행처럼 2살 연하의 남자랑 혼례를 치뤘다. 따라서 막내 동서와는 16살 차이가 난다.

막내 처제의 출산 예정일은 지난 27일이었다. 지난 주에 이미 3.3Kg를 넘었기 때문에 지난 주라도 산통이 오면 바로 오라고 했지만 어찌된 일인지 지난 주 내내 소식이 없었다. 예정일이 지나도 산통이 오지 않으면 27일에 유도분만을 한다고 해서 지난 주말에 올라 가려고 했지만 일정이 다시 연기 되었다고 한다.

지난 주말 겸사 겸사 인천에서 사귄 분을 방문했다가 혼인 선물로 주기로 한 금 한냥을 건네 주고 내려왔다. 27일에 유도분만을 하기로 했지만 별 다는 징후가 보이지 않자 29일에 유도분만을 했다. 그리고 오후 한시 정도에 연락이 왔다. 막내 처제가 유도분만으로 4시간 만에 귀여운 딸을 출산했다는 소식이었다.

막내 처제의 첫 출산이고 처가집으로는 4년만의 출산이라 우엉맘과 일산으로 이동했다. 허유재 병원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Nate Drive로 길을 찾아 일산에 도착하니 오후 7시 정도 였다. 개인 병원으로 생각했는데 8층 짜리 건물에서 총 7층을 사용하는 상당히 큰 병원이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가면서 들은 얘기로는 병원비도 상당히 비싸다고 한다.

병실에는 처제가 밥을 먹고 있었도 처제에게는 상당히 살갑게 대하는 막내 동서도 와있었다. 이런 저런 궁금한 점을 물어 보고 언제 아이를 볼 수 있는지 물어보니 오후 7시 30분에 잠깐 아이를 볼 수 있다고 한다. 온 처가집 식구들이 기다린 아이고 막내 동서네의 경우 집안에서 첫 아이라 다른 무척 보고 싶은 것 같았다. 신생아실에서 산모의 이름을 보여 주니 보로 쌓은 아이들 들고 나왔다.

지난 주에 3Kg를 넘었다는 아이였지만 막상 낳은 아이는 2.9Kg라고 한다. 보통 3.3Kg를 넘으면 아이들이 살이 포동 포동한 편이고 처럼 4Kg이 넘는 아이는 볼에 오동통한 살이 붙어 있는데 이 아이는 3Kg이 되지 못해서 그런지 피부가 조금 쪼글 쪼글했다. 막 낳았을 때는 양수가 묻어있어서 더 이상했다고 한다.

이글루스에서 사진 삭제

장인 어른과 근처 동태찜 집에서 간단히 식사를 하고 처가집에서 하루를 묵은 뒤 오늘 사무실에 도착했다. 그리고 카메라로 담아둔 사진을 보니 역시 귀엽다. 처음 아이를 낳은 엄마는 아이를 날 때 고통 때문에 다시는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 한다. 그러나 이 귀여운 아이의 웃음 때문에 그 고통도 있고, 또 이 아이의 재롱 때문에 또 그 고통을 감내하고 아이를 낳는다고 한다.

남자로서 여자들의 분만의 고통을 알 수 있을까? 이런 고통이 하나의 생명을 만들고 인류라는 종족이 그 고통을 통해 명맥을 유지해 간다. 그래서 새로운 탄생은 언제나 반갑고 또 설레인다.

(세째나 가질까)

남은 이야기

는 아이를 본다고 하자 간난 아이가 아니라 우유빛 피부가 뽀송 뽀송한 아이를 생각한 모양이었다. 아이를 간호사가 데리고 오기 전까지 아이를 보겠다고 떼쓰던 는 작고 붉은 얼굴 빛에 머리가 이상한 아이가 싫은 모양이었다. 결국 "간난아기가 싫다"고 울음으 터트렸다.

관련 글타래

2008/01/30 14:58 2008/01/30 14:5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472

  1. Subject : 삼촌되다

    Tracked from Sleepy Tiger 2008/01/30 19:55 del.

    감동의 순간;;2008-01-25 09:30 / 아기 출생(女) / 이름 미정(未定)병원에 있을때 창문너머로..오오~ 이렇게 많은 아기는 처음본다.신생아는 그아기가 그아기같다.생긴거가지고는 구분하기 힘들다는..

Facebook

Comments

  1. 조리지기 2008/01/30 15:21

    저도 얼마전에 첫 아이를 보았습니다.
    아내가 혼자 겪는 산통을 제가 나누어 느끼고 싶을 정도로 힘들어하더군요.
    팔불출 같은 소리가 될지도 모르지만, 진통중에도 뱃속의 아이를 달래는 아내의 모습을 보며 모성의 위대함을 느꼈습니다.

    분만실에서도 분만과정을 참관하기로 하고 과정을 지켜보았습니다.
    아이가 나오는 순간 눈물이 나더군요.

    이후 아직 미혼인 후배들에게 가장 기쁘고 엄숙한 그 순간을 지켜보기를 권하고 있습니다.

    아이는 축복입니다.
    조카의 탄생을 축하드리며, 엄마가 되신 처제의 빠른 회복을 기원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1/30 16:31

      먼저 축하드립니다. 요즘은 아빠를 함께 들이는 곳이 많더군요. 저는 둘째(다예)가 태어날 때 분만실에 들어가 탯줄을 잘랐던 기억이 있습니다.

  2. bluenlive 2008/01/30 15:45

    새로운 탄생은 언제나 행복하고 위대하며 부담스럽다고 생각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1/30 16:32

      예. 가장 위대한 순간입니다. 인류라는 종족이 피를 이어가는...

  3. kkommy 2008/01/30 16:37

    요즘 제 친구들의 출산이 이어지고 있어서 포스팅이 남 이야기 같지가 않네요..^^
    한명씩 늘어가는 조카들을 보면 설레고,
    한편으로는 친구들이 말하는 출산의 고통이 무섭더라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1/31 12:32

      꼬미님 안녕하세요. 미투를 자주 하지 않아 요즘은 자주 뵙지 못하는 것 같군요. 꼬미님도 여성분이라 아이들 이야기는 남의 일 같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아이는 낳아 놓고 보면 정말 예쁩니다. 특히 자기 아이는... 꼬미님도 빨리 아이들에 관한 글을 올리실 때가 오기를 조심스럽게 고대해 봅니다.

  4. mepay 2008/01/30 17:15

    일산에서 살아서 그런지 병원이름이 낯이 익습니다.
    사실 태어난 아이가 이쁘다고 "까꿍" 도 하지만..아이가 눈도 감겨 있는데
    알아 먹을까 의문 입니다..
    이렇게 사진으로 남겨 놓으면 나중에 커서 신기해 하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1/31 12:33

      저는 성명학을 상당히 중요시 하는데 그 이유는 저런 간난아도 들을 것은 다 듣기 때문입니다. 사물을 보지는 못하지만 소리는 듣기 때문에 세상에 태어나 처음 듣는 소리인 이름이 중요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마 아이의 무의식에 누군가 무서운 형체의 사람이 "까꿍"했던 것이 꼭 남아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5. 주딩이 2008/01/30 18:03

    저도 딸 하나라서 둘째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만, 계속 망설이다 보니 벌써 딸래미가 초등학교 입학을 하게 되었네요.. 와이프는 계속 둘째를 갖고 싶어하는 눈치이긴 하지만...그게 또 맘처럼 쉽지가 않더군요..^^;;
    조카 탄생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가끔 블로그에 등장할 지도 모르겠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1/31 12:36

      큰 아이가 초등학생이면 더 나이드시기 전에 결단을 내려야 할 것 같습니다. 나이차가 많이나고 큰 아이가 딸이라 둘째는 거저 키우실 수도 있습니다.

  6. okto 2008/01/30 19:59

    도아님 축하드려요^^
    요즘 아기가 많이 태어나는듯한 기운을 느낍니다.
    아기가 머리숱이 많아보입니다. 커서 미인되겠네요^^
    제 조카도 가닥수는 많은데 저렇게 풍성해 보이지는 않더군요.
    다예공주는 머리숱이 어땠는지 궁금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1/31 12:37

      감사합니다. 다예는 지금도 머리숱이 없는 편입니다. 숱 자체가 적은 것은 아닌데 머리카락이 워낙 얇아서 그런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이들 중에는 조카보다 머리카락이 훨씬 진한아이도 많더군요. 부모의 영향이 아닌가 싶습니다.

  7. 석호필 2008/01/31 12:14

    저도 3년전에 딸 쌍둥이를 미숙아로 낳아 ....
    태어날때 몸무게가 960g(작은애), 1.3kg(큰애)씩 이어서 인큐베이터에서 50일 지냈는데,
    퇴원할때까지 기다리던 그 시간이 아빠 엄마에게는 지옥이었지요.
    지금은 건강하게 잘 자라줘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지요....감회가 새롭군요.^^

    암튼 조카 보셔서 축하드리고, 열심히 키우시라고 하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1/31 12:38

      지금은 건강하다니 다행입니다. 다만 아이들 때문에 들인 비용이 만만치 않았을 것 같습니다. 제 선배형이 아들 쌍둥이를 조산으로 낳았는데 인큐베이터 비용이 하루에 하루에 일인당 10만원 정도 해서 병원비만 몇천만원이 깨졌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8. 석호필 2008/01/31 13:07

    저는 몇천까지는 아니고, 쌍둥이 둘이 합해 약 6백만원 가까이 나왔습니다. 그래도 상당한 액수지요.
    다행히 부모님이 임신선물로 태아보험에 들어 주셔서 거의 다 보험으로 해결했습니다.
    (아마 태어나서 보험 덕을 본 첫사례가 아닌가 싶네요.
    자동차보험, 운전자보험, 암보험 등등 들었지만 왠지 돈먹는 하마같은 생각이 들었는데...휴~^^)

    그래서 저는 주위 분들중 임신초기에 쌍둥이 판정받으면 무조건 태아보험에 들으라고 권합니다.^^
    (참고로 보험사마다 약간씩 다르지만 임신 약 22주 전까지 태아보험에 들어야 합니다. 그 후에는 보험가입을 받지 않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1/31 13:11

      좋은 정보입니다. 제 선배도 미리 알았다면 아마 들지 않았을까 싶군요. 7삭동이로 나서 꽤 오래 인큐베이터 생활을 한 모양입니다. 그 덕에 2~3천 정도 나온 것 같습니다. 비용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지만 태아 보험도 꼭 가입해야 할 상품인 것 같습니다.

  9. 한민맘 2008/01/31 23:45

    주말에 아기를 보고 오신줄 알았는데 아니었네요..갓태어난 아기 얼굴 보니 새롭네요..
    전 가게나가 일하느라 우영맘은 운동다니느라 얼굴볼새가 없어 소식을 여기서 듣네요..
    우영맘한테 예쁜조카본거 축하한다고 전해주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01 12:42

      예. 우엉맘도 이래 저래 조금 바쁜 것 같습니다. 서울에도 자주 왔다 갔다 하고 해서요. 그럼 나중에 뵙겠습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