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는 작은 우주

아이 엄마 때문에 쓰기 시작한 사랑의 편지를 블로그에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첫번째로 '이 아이는 누구일까요?'입니다. 상당히 유명한 사람의 일화입니다. 이 사람의 일화를 보면 '될성 부른 나무는 떡 잎부터 안다'는 우리 속담은 적어도 사람에게는 적용할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랑의 편지 소개

요즘은 아이 엄마가 일을 하고 있습니다. 바로 학습지 선생님입니다. 아이들도 어느 정도 자랐고 현재 제 사정도 좋지 않아 시작한 일입니다. 그런데 밖에서 보는 것과는 달리 학습지 선생님도 일하는 여건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학교 선생님이 잡무에 시달리 듯 학습지 선생님도 가르치는 일 외에 여러 가지 잡무가 많더군요. 또 가르치는 과목에 따라 월급이 들어오기 때문에 5월에는 거의 매주 홍보 행사에 나가고 있습니다. 여기에 또 가끔 아이들 부모님들께 '사랑의 편지'를 써야 하는 모양입니다. 글 솜씨가 없는 아이 엄마라 '사랑의 편지'는 대신 써주기로 했습니다.

내용은 들은 이야기를 기억을 토대로 다시 구성하고 마지막에 제 의견을 덧붙이는 형태로 작성했습니다. 아이 엄마는 좋아하는데 다른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원래는 아래아 한글로 작성했습니다. 따라서 지금 웹에서 보는 것과는 느낌이 조금 다릅니다. 워드를 사용하면 아무래도 글꼴의 사용과 장식이 조금 더 자유롭기 때문입니다. 아이 엄마를 위해 만든 것이지만 그대로 썩히는 것이 아까워서 블로그를 통해 공개합니다. 써둔 것은 열개 정도 있고 아이디어로 잡아 둔 것도 100여개가 되기 때문에 틈나는 대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처음 홈페이지를 운영할 때도 '한마디'라는 코너를 통해 올리던 내용입니다.

이 아이는 누구일까요?

"넌 왜 이렇게 머리가 나쁘니? 구구단도 못외우니?"

선생님의 꾸중을 도맡아 듣는 아이가 있었습니다. 이 아이는 계산하는 것도 오래 걸렸습니다.

"이렇게 쉬운 문제를 언제까지 풀고 있을래?"

또 함께 공부하는 아이들도 이 아이에게 짜증을 냈습니다.

"도대체 똑 같은 말을 왜 자꾸 하게하니?"

이 아이는 누굴까요? 이 아이는 나중에 ‘상대성 이론’을 발표하는 현대물리학의 아버지, 알버트 아인슈타인입니다.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그러나 될성부른 아이는 알아 볼 수 없습니다. 아이는 나무가 아니라 하나의 작은 우주이기 때문입니다. 칭찬이라는 물을 듬뿍 주고 사랑으로 가르치면 누구나 아인슈타인으로 자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신비로움을 뛰어 넘어 경이롭기까지 한 우주. 그런데 아이의 가능성은 이 우주의 경이로움을 뛰어 넘습니다. 다만 우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 우주를 보지 못하듯 아이의 가능성을 보지 못하는 것이랍니다.

관련 글타래

2012/05/26 12:59 2012/05/26 12:5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3556

Facebook

Comments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