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계절, 잊혀진 가수 - 이용

잊혀진 계절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
뜻 모를 이야기만 남긴 채
우리는 헤어졌지요

그 날의 쓸쓸했던 표정이
그대의 진실인가요
한마디 변명도 못하고
잊혀져야 하는 건가요

언제나 돌아오는 계절은
나에게 꿈을 주지만
이룰 수 없는 꿈은 슬퍼요
나를 울려요

80년대를 풍미했던 명곡 중 하나다. 나도 좋아하는 노래이고 지금도 가끔 노래방에서 부르는 노래이기도 하다. 전두환 정권으로 기억하지만 국민의 관심을 돌리기위한 행사의 일환으로 국풍81[1]이라는 행사를 진행했다. 국풍81의 가요제에서 '바람이려오'라는 노래로 금상을 수상하면서 알려진 가수가 이용이다.

잊혀진 계절은 그가 부른 최고의 히트곡이다. 지금도 10월의 마지막 날에는 전국 방송에서 100회 이상의 방송을 타며, 단일곡으로는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고 한다. 이 노래로 한참 줏가를 날릴 당시 이용은 갑작스럽게 결혼을 발표한 뒤 으로 도망을 간다. 알고 보니 이미 아이가 있었고 또 어떤 여자는 임신 중이었다고 한다. 이렇게 성관계를 가진 여자가 당시 보도에 의하면 7명 정도 됐던 것 같다.

80년이면 성에 대해서는 아주 금기시 하던 시절이었고 따라서 '이용의 가수 생명은 사실 여기서 끝났다'. 이미 20여년이 지난 일이다. 그래서 일까? 최근 이용이 방송에 복귀했다. 물론 가수로서 활동을 다시 시작한 것인지 아닌지는 모르겠다. 몇몇 방송사의 패널로 자주 등장하고 있고 공식 홈페이지도 있다. 이용이 저지른 일, 이정도 세월이면 지은 죄 값을 치룬 것으로 봐도 되지 않을까?

그러나 사실 요즘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보면 우리 국민은 집단 기억 상실증에 걸린 것이 아닌가 싶다. '위안부 할머니를 희롱한 이승연도 복귀했다'. 다이어트 열풍과 거짓을 후회하던 이영자도 복귀했다. 신정환, 클릭B 등 셀 수도 없는 많은 연예인들이 사고 치고 사과 하고 잠적하고 다시 방송 출연하고 또 사고 치고 사과하고 잠적하기를 반복한다. 이런 행태의 시작이 이용이 아니었나 싶다. 물론 그 덕에 이용은 이제 '잊혀진 가수'가 되었다.

관련 글타래


  1. 발음이 국뽕과 비슷하다. 또 행사 성격도 철저한 국뽕이었다. 
2007/05/17 14:33 2007/05/17 14:3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892

Facebook

Comments

  1. Magicboy 2007/05/17 15:20

    어어.. 그런데 미국으로 갔었던 시기도 극히 짧았던 모양이네요..
    프로필상으로 공백 기간이 별로 없네요... 흠...

    재밌는게.. 이용씨 홈페이지에 갔더니.. 노래들을 죄다 다운로드 받을 수 있게 해뒀네요...^^;;;
    (DRM Free 보급에 앞장서는? -_-;;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17 15:43

      예. 미국으로 도망갔다가 잠잠해지니 귀국해서 방송 출연만 안하고 활동한 것 같더군요.

      그리고 노래는 팔기는 조금 힘들어서 아닐까요?

  2. selic 2007/05/17 15:33

    10월의 마지막날은 저도 좋아하는 노래에요..^.^
    이용에 대해서는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가수라서 종종 비하인드 스토리는 들었지만. 7명이나 이건 처음 듣네요.
    가끔 tv에서 나와서 노래를 부르시는데.. 가슴을 울리는 목소리와 가사가 맘에 들었구요.
    그리구 이승연은 모랄까.너무 생각이 짧았구..돈을 벌려는 얇팍한 생각이었다는 생각이 들구요.
    이용에 대해서는 꽤 관대하게 생각했거든요...그런데 7명이라는 애기를 들으닌깐...모랄까...
    좀 그렇긴 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17 15:44

      당시에는 상당히 큰 충격이었습니다. 아이가 있고, 임신 상태에 있는 여자가 두명, 그외에 용서한다는 여자 몇명해서 7명 정도 됐습니다. 요즘이라면 큰 문제가 아닐 수 있지만 당시에는 파장이 아주 컸었죠.

  3. 부엉이 2007/05/17 16:14

    아! 전 이노래를 다른 여가수(아버지차에 있는 옛날 테이프)를 통해서 듣게 되었는데,
    이용씨 노래인줄은 처음알았고 이용씨에 대해서도 처음 알았는데 기분은 별로네요.

    사고 치고 사과 하고 잠적하고 다시 방송 출연하고 또 사고 치고 사과하고 잠적하기를 반복

    이런 내용을 한번이라도 접하게 되면 웬지 그 연예인에 대한 부정적인 면은 쉽게 없어지지 않아요.
    아무리 반성을 한다고 해도 눈가리고 아웅이고,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일 뿐이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17 17:34

      저도 비슷합니다. 그러나 상당히 긴시간 그 자신의 생명인 가수 생활을 접어야 했기 때문에 죄 값은 치룬 것이 아닌가 싶더군요.

  4. 성현옥 2007/10/31 15:3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5. 성현옥 2007/10/31 15:33

    정말7명이었다는거근거있는애기인가여???첨듣는애기인데여 괜히승질날려고하네여 이런것까지파헤치시는당신이..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31 15:48

      워낙 유명한 이야기 입니다. 도서관 가셔서 당시 신문을 찾아 보시면됩니다. 당시에는 혼전 성관계도 문제가 되던 때인데,,, 여러 여자 건드리고 미국으로 도망갔습니다.

      그리고 내용을 보면 알겠치만 파헤치는 것 아닙니다. 파헤치려고 하면 당시 기사까지 모두 스캔해서 올렸겠죠. 그런 문제가 있는 사람이 은근 슬쩍 방송에 복귀하는 것을 보니 문제 생기면 도망갔다가 다시 복귀하는 세태가 생각나서 쓴 글일뿐입니다.

  6. okto 2008/10/31 18:53

    모교 선생님들의 전통적으로 되물림되는 사상이, '사나이라면 여자 한접시가 기본'이었기 때문에 그 영향을 받은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제 어디가서 학교선배라는 소리하지 말아야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31 19:57

      예. 당시에는 그런 선생님이 많았죠. 저도 비슷한 류의 선생님을 많이많이 만났습니다.

  7. 교통방송 2009/10/31 01:55

    90년대에도 서울시특별시 교통방송(TBS)에 게스트로 자주 나와서 노래부르고 했는데요? 특히 명절에 고속도로 막히면 교통방송 듣고 있을때 게스트로 나와서 노래자랑같은거 심사도 하고 그랬어요. 활동한지 꽤 되었음. 송도순, 배한성씨랑 같이 하는 프로그램이었는데..

    perm. |  mod/del. reply.
  8. 교통방송 2009/10/31 01:56

    그 때 이용씨가 했던 말 중에 유명한 것이 "철저히 이용당하는 이용" 이었지요...너무 재밌어서 아직도 기억하고 있네요.

    perm. |  mod/del. reply.
  9. 교통방송 2009/10/31 01:58

    그리고 허문도가 기획한 '국풍81'에서 이용씨가 불렀던 노래의 제목은 실제로는 "추상(秋想)"이었는데 발표할때 어느샌가 "바랍이려오"로 바뀌었더랍니다. 그 이후로 바람이려오가 데뷔곡이 되어버리고 말았지요.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