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노트북 가방을 고르는 방법은?

나는 노트북의 필요성을 별로 느끼지 않는다. 주로 작업을 하는 환경이 사무실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노트북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더 큰 이유는 바로 이동성이다. 사실 작년까지 나는 UMPC(Ultra Mobile Personal Computer)로 잘 알려진 고진샤 K801B를 사용했다. 'UMPC'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고진샤 K801B'는 PC이동성극대화한 제품이다. 그러나 이렇게 이동성을 강조한 고신샤 K801B도 가지고 다니는 것이 쉽지 않았다.

그러다 작년에 구글로 부터 경품으로 받은 제품이다. 아이팟 터치(iPod Touch)를 사용하면서 느낀점은 이동형 기기의 본질이다. 즉 이동형 기기는 어떻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다. 결국 때문에 작년에 사용하던 고진샤는 팔아 버렸다. 팔아도 크게 불편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아이팟 터치로 할 수 없는 일은 고진샤로도 못하고 고진샤로 할 수 있는 일 대부분은 아이팟 터치로도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아이팟 터치의 기능이 고진샤라는 UMPC를 능가하는 것은 아니다. 아이팟 터치가 기능적으로 분명히 더 떨어지지만 대신에 가지고 다니는 것이 훨씬 편하기 때문에 기능적인 부족함을 충분히 매울 수 있었다. 또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고진샤는 키감이 너무 좋지 못했다.

오늘 사설이 긴 이유는 바로 노트북의 이동성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노트북은 가지고 다니면서 사용할 수 있는 기기로 생각을 많이 한다. 그러나 노트북은 데스크탑에 비해 이동하기 편한 제품일 뿐 이동하면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은 아니다. 즉, 한 장소에서 다른 장소로 이동한 뒤 사용하는 제품으로 보면 된다. 그런데 막상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다 보면 노트북은 의외로 귀찮다.

차로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는 때는 그리 불편하지 않다. 그러나 노트북을 들고 다닐 때는 의외로 노트북의 무게는 이동에 상당한 지장을 준다. 작년에 사용하던 는 1Kg 정도 나가지만 막상 가지고 다니다 보면 어깨가 뻐근하다. 작년에 에 대한 리뷰를 쓰면서 XNote mini에 대해 좋은 평가를 하지 않은 이유는 여러 가지지만 이 중 하나는 '넷북으로 보기에는 지나치게 무겁기 때문'이었다.

따라서 노트북을 사용하는 사람이 한 두개 정도는 가지고 있는 제품이 바로 노트북 가방이다. 노트북에는 몇 백만원도 선뜻 투자하는 사람도 의외로 노트북 가방에 대해 투자하는 사람은 드물다. 노트북 가방은 그 특성상 '수납공간이 충분'하고 '물건을 빨리 꺼낼 수 있으며 가벼워야 한다'. 물론 노트북을 보호하는 역할은 기본이다. 그런데 나름대로 비용을 지불해서 구입한 노트북 가방의 대다수는 수납 공간은 좁고, 손잡이는 엉터리이고 요란하기만 할 뿐 물건을 꺼내기 힘들 때가 많다.

켄싱턴 노트북 가방

얼마 전 위드블로그에서는 켄싱턴 노트북 가방에 대한 리뷰어를 모집했다. 난 노트북을 배낭에 넣어 지고 다니기 보다는 아이팟 터치를 힙색에 넣어 다는 것을 더 좋아한다. 무엇인가 들거나 매고 다니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제품 홍보 페이지의 노트북 가방은 가볍고 수납 공간이 넉넉한 것 같아 리뷰를 신청했다.

포장상자

사무실에 있는데 갑자기 커다란 상자가 배달됐다. 마치 미들형 데스크탑 케이스 보다 더 큰 상자였다. 이렇게 큰 상자가 어디서 왔을까 싶어 확인해 보니 KENSINGTON이라는 로고가 보인다. 이제서야 배달된 제품이 켄싱턴 노트북 가방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이 상자를 열면 왼쪽 위와 같은 가방이 보인다. 포장상자가 이렇게 큰 이유는 가방이 구겨지지 않도록 함이다. 또 비닐을 벗기면 오른쪽처럼 가방 안쪽에 간단한 가방 설명서가 붙어있다.

가방외관

위아래로 길쭉한 가방이 아니라 가로로 넓은 형태의 가방이다. 재질은 그리 고급스러운 재질은 아니지만 상당히 가벼운 재질이다. 또 KENSINGTON 로고가 있는 날개를 펴면 찍찍이가 나타나며 연필을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나타난다. 이 날개의 윗쪽에는 기타 소품을 넣을 수 있는 자크가 나온다. 그러나 가방의 재질이나 바늘질 마감은 그리 좋아 보이지 않는다.

수납공간

가방 안쪽에 노트북을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사진의 노트북은 '11인치 노트북'이다 노트북이 작아 앞쪽에 넣었지만 원래는 책이 있는 안쪽에 넣어야 한다. 노트북 보호재는 등쪽 판을 제외한 바닥, 양옆, 바깥쪽에 모두 달려있다. 또 찍찍이 형태라 탈 부착이 가능하다. 이 보호재 바깥쪽으로는 서류와 같은 것을 넣어둘 수 있는 조금 딱딱한 판이 달려있다. 그림에서 알 수 있듯이 노트북 가방이 상당히 크기 때문에 11인치 노트북은 안쪽이 아니라 가장 바깥쪽에 꼽아도 될 정도다.

착용모습

노트북 가방 착용 모델은 충주에 사는 음주님이 해 주셨다. 음주님 덩치가 좋아서 상당히 깔끔하게 나왔다. 또 가방이 뒤로 처지지 않고 몸쪽으로 잘 붙어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즉, 노트북을 착용하고 다녔을 때 피로감을 덜 느낄 것 같다.

총평

노트북 가방은 앞에서 이야기했듯이 노트북을 보호하는 목적외에 가볍고 수납 공간이 넓으며 물건을 꺼내기 쉬운 구조여야 한다. 켄싱턴 노트북 가방은 일단 재질 때문에 '무게는 가벼운 편'이다. 또 수납 공간은 아주 넓다고 할 수는 없지만 노트북과 책 한두권, 서류, 볼펜과 기타 악세사리를 넣어 다니기에 '충분한 공간'을 제공한다.

간단한 악세사리는 가방 압쪽의 양날개 형태의 찍찍이들 떼면 바로 꺼낼 수 있고 찍찍이를 떼지 않아도 양쪽 날개 위쪽의 자크를 열면 물건을 바로 꺼낼 수 있다. 노트북을 꺼내기 위해서는 가방 위쪽의 자크를 열어야하지만 이 부분은 다른 대안이 없다고 생각한다. 다른 노트북 가방처럼 윗쪽에 손잡이가 있으며 이 손잡이는 인조가죽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나름대로 편안한 감을 준다.

그러나 양쪽 날개 때문에 노트북 가방이 조금 번잡해 보인다. 또 안쪽의 볼벤 수납 공간은 조금 허접하고 바느질 마감도 그리 좋지 못하다. 가방의 재질 역시 가볍기는 하지만 고급스런 재질은 아니다. 마지막으로 디자인면에서는 조금 떨어진다는 생각이 든다. 다만 똑 같은 노트북인지 모르겠지만 이 노트북 가방과 비슷한 켄싱턴 제품을 인터넷 열린시장에서 9900원에 판매하고 있다. 따라서 가격[1]을 생각하면 나름대로 괜찮은 제품라는 생각이 든다.

관련 글타래


  1. 제품 상세 페이지에는 원래 4'5000원 짜리 제품이지만 9900원에 할인 판매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2009/10/21 08:30 2009/10/21 08:3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831

Facebook

Comments

  1. 구차니 2009/10/21 09:53

    음.. 개인적으로 노트북 가방은.. 유명상표의 것은 피하는 편이랍니다. 비싼것도 있지만 조금만 알면 "아 저기 노트북이 들어있구나!"라는걸 광고하는 셈이라서 더 도난 당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이 생기더라구요 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10/21 09:59

      저는 노트북 가방은 거의 사지 않습니다. 노트북은 들고 다닐 생각을 하지 않기 때문에...

  2. 이종범 2009/10/21 09:56

    ㅎㅎㅎ 음주님이시네요 ^^ 블사조 할 때 뵈었는데, 여기서 보다니 신기해염 ^^~* 스타일리쉬한 음주님~ 멋져용!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10/21 09:59

      윽,,, 종범님이시군요... 어제는 너무 무기력하시더군요. ㅋㅋㅋ

    • 이종범 2009/10/21 13:57

      ㅠㅜ 그러게요. 종범 형님의 컨디션에 따라 제 컨디션도 왔다 갔다 하는 것 같아요. 이름만 같을 뿐인데 말이죠 ^^ㅎㅎㅎ

  3. koc/SALM 2009/10/21 14:01

    노트북 가방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저 역시 노트북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차라리 예전에 잠시(겨우 1주일) 쓰던 리브레토가 요즘 미니노트나 UMPC보다 낫더군요. 특히 무게(680그램)와 사용시간(기본 4시간, 외장배터리 사용시 추가 6시간)은 요즘 나오는 UMPC조차 따라오지 못할 정도였습니다(대부분 900그램대, 4시간 사용 가능하다고 광고, 실제 2시간 30분 정도 사용).
    요즘 아이팟터치를 지르려고 돈을 모으는 중인데, 앞으로 1년은 더 모아야 할 듯... (아니면 먼저 취직을 해야 할 듯...) 합니다. 아이팟터치도 상당히 가벼워 보이거든요. ^^a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10/21 14:49

      터치는 휴대폰과 비슷한 무게입니다. 압축 유리를 사용해서 조금 더 묵직하지만요. 그런데 할 수 있는 기능은 정말 많습니다.

  4. 이정일 2009/10/21 15:09

    전 M1210을 델전용 스포츠백팩에 넣어 다니는데 이것도 괜찮아 보이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10/21 16:43

      오랜만이군요... 이번 주 토요일에 분당에 갑니다. 용인, 분당, 성남 모임이나 한번할까요?

    • 이정일 2009/10/21 17:17

      저야 대환영이죠.

      제가 주말에 수상인명구조원 강습받으러 수원월드큽 경기장에 다니는데 6시 이후라면 괜찮습니다.

    • 도아 2009/10/22 12:36

      BNL님도 귀국했으니 한번 모이는 것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정식으로 공지할지 아니면 전화로 해결할지는 생각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5. Leodio 2009/10/22 21:33

    회사에 노트북을 가지고 다녀야하기에.. 저는 꼭 필요합니다^^
    사실 어제까지도 일반 백팩에 넣어 다녔는데 지하철에서 그만 떨어뜨리는 바람에 노트북 힌지부가 망가졌습니다..;;
    백화점등에 들일일이 있어서 대충 둘러봤는데 너무 비싸더군요. 그만큼의 갚어치를 할 지도 의문이고..
    그래서 도아님께서 소개해주신 제품으로 구매할 생각입니다. 가방에는 역시 큰 돈을 들이고 싶지가 않아서요..
    1만원 이상의 갚어치를 할 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제 주문 들어갑니다~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10/23 12:31

      역시 구매자에게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최선이군요.

  6. 기브코리아 2009/10/23 15:55

    정확하고 최상의 정보를 제공해 주십니다.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