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러뷰 돼지

조카 애가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카메라만 들이대면 자세를 취하곤 한다. 아마 매형 차를 함께 타고 이동하면서 큰 조카 애가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인 것 같다.

며칠 전의 일이다. 밤샘 작업 후 잠깐 눈을 붙이고 있는데 전화벨이 울렸다. 꽤 이른 시간에 울리는 벨소리를 들으며 누굴까 싶어서 전화를 들었다.

: 아빠!!!
도아: 응, 우리 웬일이야

: 웅 #[email protected] %#)(#
도아: 무슨 소리야, 말을 똑 바로 해야지.

: 알러뷰 대지
도아: 응? 왜 아빠보고 돼지라고 그래?

: 알러뷰 대지
: 엄마 바꿔 줄게.

아침부터 아빠한테 전화해서 돼지라고 하는 것이 조금 이상해서 애 엄마에게 가 무슨 말을 한 것인지 물어봤다.

애엄마: 이가 하는 씽크빅 테이프를 좋아하거든. 거기서 배운 거야.
도아: 그런데 왜 아빠보고 돼지라고 해?
애엄마: 돼지가 아니고 "알러뷰 대디"라고 한거야. 대디뿐 아니라 마미, 그랜드파, 그랜드맘도 다 알어.

그제야 상황이 파악됐고 지난 몇 주간 보지 못한 가 부쩍 보고 싶어졌다. 모유를 먹고도 잔병치레를 많이 하고 어렸을 때는 중이염을 달고 살아서 언어 장애가 오지않을까 무척 걱정했는데 요즘은 세 살짜리가 무슨 말을 그렇게 잘하느냐는 얘기를 들을 정도 부쩍 자랐다.

한번 고집을 피우면 누구도 말리지 못할 정도로 한 성깔 하지만 다소곳이 앉아 손으로 많지도 않은 머리를 넘기는 것을 보면 천상 공주과다.

야, 아빠도 알러뷰

관련 글타래

2006/08/14 17:48 2006/08/14 17:4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521

Facebook

Comments

  1. 전설의에로팬더 2006/08/14 23:35

    공주님이 너무 귀엽네요.. 그리고 너무 부러워요 ㅠ_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8/15 11:41

      감사합니다. 조금 있으면 아마 제가 부러워 할 것 같군요(그리 멀지않은 날에...).

  2. 최성록 2006/08/15 21:29

    사진을 보니 제 딸 또래군요. 눈이 참 크네요. 커서 미인이 될 것 같습니다.
    우영이란 이름이 흔하긴 하네요. 제 딸내미 이름도 우영인데...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8/15 22:11

      우영이는 아들 이름입니다. 딸은 윗 글에도 있듯이 다예이고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3. goohwan 2006/08/23 11:03

    엉~~ 장가가고 싶어지네 ㅜ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08/24 12:40

      얼른 가세요... 아무도 막지 않습니다.

  4. goohwan 2006/08/23 11:06

    도아님.. 실수로 더블클릭해서 글이 두개가 ㅜㅜ
    근데 패스워드가 모음이 안써져서 패스워드가 틀리다고 나와서 못지웠어요
    블로그가 이상한건지 컴이 이상한건지...

    짐 Mozilla Firefox로 접속했어요ㅜㅜ 왜이런데...

    perm. |  mod/del. reply.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