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어느 정도 말을 하게되면 자주 하는 말놀이 중 하나가 끝말잇기이다. 이미 알고 있는 것처럼 오리라고 하면 리로 시작하는 리어커로 답하는 말놀이이다. 이도 차를 타고 가다 심심하면 꼭 끝말잇기를 하자곤 한다. 그러나 끝말잇기는 너무 쉽기 때문에 이런 끝말잇기 보다는 다른 말놀이를 하곤 한다. 이 말놀이는 직접 개발한 것으로 기본적으로 아이들에게는 단위의 개념을 알려 주고 우리 말이 얼마나 다양한 형태가 있는지 가르쳐 줄 수 있는 잇점이 있다. 아울러 어른들끼리 해도 쉬운 놀이는 아니기 때문에 혹여라도 아이가 이기면 성취감이 대단한 말놀이이다.

일단 말놀이는 질문자와 답변자를 정해 서로 번갈아 질문하고 답변한다. 질문의 형식과 답변의 형식은 다음과 같다.

질문자: 연필이 몇 자루예요?
답변자: 도끼자루예요.

질문과 답변에서 알 수 있듯이 질문자는 몇 자루, 몇 개, 몇 그루처럼 사물과 그 사물에 맞는 단위로 질문을 한다. 그러면 답변자는 질문자가 지정한 단위로 끝나는 단어로 답변을 하면 된다.

: 아빠 몇 시예요?
도아: 충주시?

: 이씨. 그럼 몇 분이예요?
도아: 수분.

: 이~~씨. 그럼 몇 초예요?
도아: 양초

어제도 아이들과 음식을 기다리면 이런 형태로 이와 말놀이를 했다. 아이가 어려서 말을 잘 모를 때는 아이는 질문만 하고 어른이 답변을 하면 된다. 아이의 어휘력이 좋다면 서로 질문과 답변을 번갈아 가며 말놀이를 하면된다. 간혹 저 주거나 어른이 답할 수 없는 문제를 질문한 경우 일반 말놀이와는 달리 난이도가 높기 때문에 성취감은 상당한 편이다.

남은 이야기

끝말잇기를 하다 보면 재미있는 현상을 하나 발견할 수 있다. 바로 "장"자이다. 장으로 시작하는 말은 뒤집으면 대부분 단어가 된다.

장수->수장, 장군->군장, 장기->기장, 장사->사장, 장미->미장, 장고->고장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이와 끝말잇기를 하다가 장자에 걸리면 이 방법으로 약올리곤 한다. 처음에는 이가 당하고 있는 것을 본 처제들이 이 편을 들었다. 그러나 하는 말마다 모두 뒤집어 다시 장으로 끝나게 하니 처제들도 조금 열이 받은 모양이었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택한 단어가 장구였다. 구장이라는 단어가 없는 것을 알기 때문에 처제와 이는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그리고 내가 한 말은 구들장이었다. 두자로 만들지 못하면 세자로 만들면된다. 이렇게 세자, 네자로 늘리면 얼마든지 장으로 끝나는 말을 찾을 수 있다.

끝말잇기 필승 비결이 있다. 이미 알고 있겠지만 원소 기호를 대면된다. 예를 들어 상대가 오리라고 하면 리튬이라고 해버리면 끝난다. 그래서 끌말잇기를 할 때는 원소 기호는 말하지 못하도록 규정을 두는 때도 있다.

이외에 내가 만든 말놀이 중 똥말잇기도 있다. 끝말잇기와 똑같지만 반드시 단어에 똥자가 들어가야 한다. 아무것도 아닌 것 같지만 어린 아이들은 똥에 대한 집착이 강하고 의외로 좋아하기 때문에 아이들이 아주 좋아하는 말놀이이기도 하다.

관련 글타래

2008/08/24 09:17 2008/08/24 09:1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959

Facebook

Comments

  1. 공상플러스 2008/08/24 10:00

    오래전에 이런 개그가 있었죠
    A : 야 돈 안갚아?
    B : 내가 언제 빌렸어? 몇시 몇분 몇초에?
    A : 대구시 여러분 담배꽁초
    끝말잇기 금칙 단어
    '해질녘' 이 단어면 죽어버립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8/24 10:05

      예... 개그를 말놀이로 승화(?)시킨 것입니다.

    • goohwan 2008/08/24 17:14

      근데..
      "해" 자로 끝나는 단어가 별루 없는거 같아요

      "이름"
      "고드름"
      "여드름"

      씨리즈가 널리 활용하기 좋은 듯해요^^;

    • 공상플러스 2008/08/24 19:36

      '해'라면 간단하죠
      '공부해, 일해, 밥해'

    • 강병희 2008/08/25 02:39

      끝말잇기에 동사 인정 안하지 않나요...ㅎㅎ

      명사만 인정...^^

  2. selic 2008/08/24 20:28

    하하. 재미있네요. ^ 0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8/25 11:01

      나중에 한번 해보시기 바랍니다.

    • 도아 2008/08/26 09:59

      selic님 오늘 블로그에 댓글을 달려고 하니 차단되었다고 나오는 군요. 확인 부탁드립니다.

    • selic 2008/08/26 11:28

      네. 도아님 댓글이 휴지통에 있더군요. 복원 해놨습니다.

  3. zasfe 2008/08/25 12:03

    흠.. 이걸 연마하면 제 언어영역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쿨럭..;;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8/25 17:10

      의외로 어렵기 때문에 어른들에게도 도움이 됩니다.

  4. ymister 2008/08/25 23:29

    제가 끝말있기에 참여할 때면 꼭 고집하는 규칙이 하나 있습니다.
    "존재하는 단어로 공격하기"
    예를들어 '반지름'으로 공격을 하면 받는 쪽에서 답하지 못할 때,
    공격하는 측이 '름'으로 시작하는 단어를 제시해야만 비로소 이기는 것입니다.
    어찌보면 '어이없는 단어를 이용한 공격 차단용?'이랄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8/26 09:28

      그것도 괜찮군요. 그래야 공평해지니까요.

  5. 이천풍 2008/10/03 23:35

    구장도 있습니다. 정식 행정구역에서 구(區)는 시보다 작고 동보다 큰 행정 단위(장관은 구청장)이지만, 시골에 가면 옛 행정단위에서 리(里)보다 더 작은 단위가 구(區)입니다. 리가 지나치게 넓을 때 그것을 나누는 단위이고, 그 장을 구장이라고 불렀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04 12:32

      그런 의미의 구장은 현재 사용되고 있지 않습니다. 구장이라고 하면 1장, 2장 할때의 구장, 야구 구장 할때의 구장등 많습니다. 그런데 그런 말을 사용하지 않은 것은 아이가 모르는 말이기 때문입니다.

  6. 멀뚱이 2009/02/13 20:03

    근데, 충주시, 수분 하면 애 열받을 거 같은데...ㅎㅎ

    perm. |  mod/del. reply.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