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는 돈먹는 하마

사람따라 다르겠지만 컴퓨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돈을 잘 잡아먹는 돈먹는 하마는 컴퓨터이다. 컴퓨터는 현존하는 다른 어떤 물건보다 돈을 많이 소모하게 만든다. 컴퓨터는 매일 매일 새로운 기종이 나온다. 물론 고성능의 CPU가 메일 새로 발표되는 것은 아니지만 CPU와 모든 주변 장치를 고려하면 거의 매일 더 나은 기종이 나오는 셈이다. 따라서 지름신의 유혹을 가장 많이 받지만 일단 지르면 속된 말로 똥값이 되는 것이 또 컴퓨터이다.

가전 제품을 10년 사용했다면 10년씩이나 사용했다고 자랑할 수 있고 차를 10년 탓다면 차를 10년 탓다고 자랑할 수 있다. 아울러 10년씩 탄차라고 해도 사용한 사람에 따라 상당한 중고 시세를 받을 수 있지만 10년 쓴 컴퓨터는 오로지 쓰레기로 버려야한다.

필자 역시 컴퓨터에 투자하는 금액이 만만치 않았다. 얼마 전 AMD 쿼드 코어 CPU 발표회에서 서버 2008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쿼드 CPU가 탐이 나서 블랙도아 2006을 블랙도아 2007로 업그레이드했다. 멀쩡한 컴퓨터의 뇌수술을 단행한 셈인데 이렇게 듀얼에서 쿼드로 업그레이드를 하자 두 가지 문제가 생겼다.

첫번째는 필자가 원래 사용하려고 한 기능은 서버 2008 RTM이 나와야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라는 점이다. 따라서 서버 2008을 설치했다가 바로 비스타로 복귀했다. 두번째듀얼 코어 CPU(E6400)가 남는다는 점이었다. 첫번째 문제는 다른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됐지만 두번째는 조금 심각했다. 남주기에도 아깝고 팔기에도 아까웠기 때문이다.

결국한 생각이 저가의 보드(그래픽 내장)1G 메모리만 있으면 콘로로 동작하는 시스템을 꾸밀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나머지는 예전에 사용하던 시스템을 사용하면되기 때문이다. 저가 보드로는 그나마 나은 보드가 ASRock이므로 ASRock 보드 중 그래픽 칩셋을 ATi 것을 사용한 보드를 찾았다.

4Core1333-FullHD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쿼드 CPU까지 지원한다. 기비비트 넷트웍, ATI Radeon X1250 그래픽 칩셋, ATI AVIVO 지원, 1333 FSB, 8채널 HD 사운드, 1394, 총 10개의 USB 2.0 지원등 보드 하나에서 지원하는 기능이 상당히 많다. 다소 허접해 보이는 부분도 있지만 기능면에서는 충분한 보드이다. 문제는 ASRock 보드 치고는 상당히 고가라는 점이다. 싼 저가 보드에 그래픽 카드를 따로 추가해도 될 만큼 고가이다.

나중에 사용기를 따로 올릴지는 모르겠지만 이 보드는 POST가 아주 인상적이었다. CPU 정보가 출력된 뒤 바로 연결된 하드 디스크 목록이 표시되며 그 뒤 바로 부팅화면이 나타난다. 따라서 부팅 시간이 짧은 듯한 인상을 준다. 또 사용해 보면 메모리 슬롯의 걸쇠가 쉽게 빠지는 듯 싼 티가 난다(무려 10만원대의 보드이지만).

ATi 칩셋을 사용한 보드를 찾다 보니 인텔용 보드 중에는 이 보드 하나만 걸렸다. 결국 이 보드와 E5Memory DDR2 1G 6400을 주문했다. 두 개의 가격은 대충 14만원선. 지난 월요일에 메인보드를 받고 문국현 후보의 블로거 간담회를 다녀온 뒤 화요일에 메인보드와 CPU를 집에 가져와서 조립했다. 이때는 밥통 2500+에서 사용한 케이스, 웬디 80G HDD, LiteOn CD-RW를 이용해서 XP 64비트를 설치했다.

그림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이 메인보드는 IDE 커넥터가 하나 밖에 없다. 따라서 IDE 장치는 두개만 연결할 수 있다. ODD는 꼭 필요하므로 연결할 수 있는 IDE 하드 디스크는 한개인 셈이다. 그러나 필자가 가지고 있는 하드 디스크는 모두 IDE였다. 따라서 하나의 케이블에 CD-RW와 하드 디스크를 연결하니 더 이상 연결할 수 있는 커넥터가 없었다.

그러다 밥통 2500+를 구성할 때 IDE를 SATA로 변환하는 젠더가 있었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결국 부품 상자를 뒤져서 젠더를 찾아 IDE 하드를 SATA로 변환한 뒤 SATA 포트에 하드 디스크를 연결했다. 그런데 메인보드와 XP 64의 궁합이 맞지 않는 듯 XP 64에 SATA 하드를 설치하면 부팅을 할 수 없는 문제가 계속 발생했다(CD로 설치하려고 해도 Starting Windows 화면에서 멈춰있었다).

IDE를 SATA로 변환하는 젠더로 IDE하드 디스크를 연결해서 발생한 문제가 아니가 싶었지만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다만 80G 하드 디스크 하나면 용량이 너무 작기 때문에 다른 방법을 고민하다가 10만원을 주고 500G 하드를 하나 더 구입하고 아예 DVD-RW도 하나 더 구입하기로 했다. 그리고 필자 컴퓨터에 있는 160G SATA 하드와 DVD-RW는 집으로 보내 집의 시스템([email protected] 2007)에도 비스타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몇년 만에 구입한 제품

필자는 을 좋아하지 않는다. 따라서 제품을 사는 때는 거의 없다. 살 수 있는 제품이 것 밖에 없어서도 기다렸다 다른 제품을 사지 제품을 사지 않는다. DVD-RW를 살 때 필자가 고른 기준은 두 가지이다. SATA 지원LightScribe 지원이었다. 이 두 가지를 지원하는 ODD는 과 LG에서 하나의 제품밖에 없었다. 바로 DVD-Multi SH-S183L와 LG의 DVD-Multi GSA-H62L이었다. 예전 같으면 당연히 LG를 사용했겠지만 잠시 고민한 뒤 제품을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결국 화요일에 500G 하드 디스크(WD5000AAKS-ST2)와 ODD를 받아 블랙도아 2007을 업그레이드 시켰다. 그런데 500G를 포맷하는 시간도 만만치 않았다. 결국 블랙도아 2006에 장착했던 160G SATA와 LiteOn DVD RW를 집에 있는 시스템에 장착하고 [email protected] 2007에 비스타를 설치했다.

XP 64에서는 잡히지 않던 SATA 하드였지만 역시 생각한 대로 비스타에서는 잘 잡혔다. 그리고 비스타 Ultimate K 64[email protected] 2007에 설치했다. 그리고 난 뒤 비스타 성능 지수를 측정해 보니 역시 내장 그래픽 카드라 2.3의 아주 좋지 않은 점수가 나왔다. 비스타의 에어로 그래스만 동작하면되기 때문에 이 상태에서 그래도 사용했다.

RAM을 1G 더 추가하자 성능지수는 3.3으로 올라갔다. 1G일 때에는 128M를 비디오 카드에서 사용했는데 2G로 RAM을 추가하지 256M를 사용하면서 성능 지수가 올라간 듯하다.

그런데 문제는 너무 느리다는 것. 비스타가 버겁기 때문에 2G는 되야 그나마 쓸만하고 원할하게 사용하려면 4G는 있어야 한다. 그래도 CPU가 콘도 6400이기 때문에 1G라고 해도 불편하지는 않으 것으로 생각했지만 1G 중 128은 그래픽 카드가 사용하고 있고 비스타가 워낙 무겁기 때문에 사용해 보면 짜증이 날 정도로 느렸다.

CPU가 명색이 듀얼 코어의 콘로이지만 속도가 너무 느려서 결국 메모리를 추가로 1G를 더 구입하기로 했다. 이렇게 하다 보니 처음 Q6600을 지를 때부터 계산하니 60만원 정도가 지출된 것을 알았다. 사실 60만원이면 어지간한 시스템의 본체와 LCD까지 구입하는 가격이다. 아무튼 다시 한번 절감하는 이야기이지만 컴퓨터는 정말 돈 먹는 하마다.

남은 이야기 필자는 의 ODD에 대한 기억이 아주 좋지 않다. 예전에 구입한 20배속 트레이 방식의 ODD때문이다. 이 ODD는 백업 CD는 인식하지 못하며(상담원이 자신들의 ODD는 원래 백업 CD를 인식하지 못한다고 자랑 스럽게 얘기함), CD가 고속 회전하면서 트레이에 부딪혀 분말을 만들어 내는 아주 특이한 CD였다. 이렇게 좋지 않은 기억이 있지만 이번은 ODD를 선택했다.

그 이유는 의 기술력이 얼마나 나아졌는지 확인해 보기 위해서이다. 욕을 해도 알고 해야한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필자가 가끔 구입하는 제품은 대부분 이런 용도이다. 그러나 구입한 뒤 항상 후회한다.

관련 글타래
2007/10/04 04:46 2007/10/04 04:4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198

Facebook

Comments

  1. 인게이지 2007/10/04 06:59

    컴퓨터는 돈먹는 마하죠 ㅠ.ㅠ

    저도 업그레이드를 할려고 견적을 내다가 헉! 소리 나와버렸죠

    콘로6750에 기가 p35에인보트, 램 2기가, 2600xt 집어 넣었더니 캥....

    조금씩 욕심냈더니 총합은 감당 불가능한 수준이....


    그나저나 무슨 업그레이드가 할때마다 메인보드를 바꿔야 한답니까...

    돈 벌려고 그렇게 규격을 바꿔대는건지원.....(원체스터 939에 AGP 이젠....거의 업글 불가능...)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09:29

      저는 오랜만에 바꾸는 경우에는 그냥 돈을 조금 씁니다. 블랙도아 2006도 한 80정도는 깨진 것 같습니다.

      예전에 삼보에서 하던 체인지업 PC가 생각납니다. 3년 뒤 CPU를 교체해주겠다는 것으로 상당히 많은 기관에 팔았습니다. 물론 저는 코웃음을 첬지만....

      결과는 3년 뒤 메인보드에 꼽을 수 있는 CPU는 떨이로 살 수 있는 물건이었습니다. 삼보는 돈 한푼 안들이고 홍보 효과만 챙긴셈이죠... 워낙 빨리 변하니 방법이 없는 것 같습니다.

  2. jvm 2007/10/04 08:40

    저도 삼성물건이라면 절대사양합니다만 요즘은 좀 달라진 거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기본적으로 삼성물건을 많이 사용해본 경험이 없으므로 안 좋은 기억때문에 싫어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그러고 보니 제 노트북에 도시바-삼성의 라이터가 들어있군요. 이 녀석은 상당히 마음에 안드는 녀석입니다.
    안좋은 인식률과 극심한 소음때문에요. )
    저는 삼성이란 기업이, 총수께서 하시는 짓거리가 미워서 싫어하게 되었지요.
    그런데 최근 여기 독일에서 나오는 컴퓨터 전문 잡지들을 도서관에서 빌려다가 한 반년 이상치를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각종 테스트의 디비디라이터와 하드디스크에서 당당히 선두를 달리고 있더군요.
    근간에는 하드웨어를 구입할 일이 거의 없어서 시장변화에 민감하지 못하지만 시게이트 하드가 삼성에 품질에서 밀린다?? 라는 것을 받아들이기 힘들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goohwan 2007/10/04 09:12

      문제는 삼성은 테스트용과 판매용이 따로 있더라는 것 아닐까요? 예전에 본 도아님 포스트 중에도 삼성 LCD 모니터에 저가의 대만산 패널을 사용한 포스팅을 보았는데 자신들의 기술력으로 기업 이미지는 향상 시킨뒤 정작 소비자가 쓸 물건에는 장난질을.. ㄷㄷ


      https://offree.net/944

    • 도아 2007/10/04 09:59

      goowhan님 얘기처럼 사기치는 때도 종종 있고 또 벤치하는 사람을 매수하는 때도 있더군요. 외국은 힘들겠지만 국내에서 삼성 프린터가 쓰레기라고 명성이 자자할 때도 잉크가 좋아서 삼성 프린터가 가장 좋은 결과가 나왔다는 벤치 기사를 본적이 있습니다.

      사주(이건희)도 싫어하지만 제품에 대한 기억도 좋지 않습니다.

    • myst 2007/10/04 18:15

      삼성이 벤치로 우승한지가 꽤 됐습니다. 2000년도 전후로 ODD, printer, lcd 모두 승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ODD는 타의 추종을 불허할정도로 내구성이 약하구요. HDD도 역시 계속 벤치에 우승하고 있지만 역시 내구성이 약한거 다 증명됐죠. 나는 삼성이 마케팅을 위해서 벤치점수가 잘나오게 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않고야 벤치 잘나와서 산 삼성ODD랑 HDD가 1년만에 고장날일이 없겠죠. HDD도 제 주변에 좋다고 하는 사람들한테 물었습니다. AS가 좋다고. 보니까 대부분 저처럼 1년안에 고장나서 새걸로 바꿔주니까 좋다고 하는거든요. 결국은 1년안에 고장날만큼 내구성이 약하다는 증거일뿐이죠.

    • jvm 2007/10/04 21:25

      그래도 삼성이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투자로 인해 예전의 오명을 씻어낸 것인가 했는 데 myst님 말씀을 들어보니 그것도 아닌가 봅니다. 외국에서까지 저렇게 소비자 등쳐먹는 행태를 보여서는 곤란한데요.장사 하루이틀하고 털고 튈 것도 아닌데, 왜 진정 품질과 서비스로 고객을 감동시킬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일까요.

  3. 학주니 2007/10/04 09:05

    돈먹는 하마.. 맞습니다.. 컴퓨터..
    노트북이던 PC던 업그레이드를 생각하면 들어가는 돈이.. T.T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10:10

      또 시간이 지나면 업그레이드도 힘들죠. 무조건 바꿔야지.

  4. DalKy 2007/10/04 09:38

    그냥 맥북 하나 산 다음에 잊고 지내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10:10

      맥북도 하나 사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아직 쓸모가 없다는...

  5. 댕글댕글파파 2007/10/04 10:26

    저도 한때 파코즈란 사이트에서 살면서 컴퓨터에 미친적이 있었는데..밥통 이후로는 별로 관심을 안두니 업그레이드의 욕구가 생기질 않더군요..언제 한번 아시는 분 듀얼코어를 조립하고 속도를 본 후엔 엄청난 뽐뿌를 느낀적이 있었습니다...정말 그 속도가 부럽더군요...ㅎㅎ 사실 바꾸고 싶으면 19인치 crt모니터 부터 시작해서 컴퓨터를 아예 새로 하나 사야 되기때문에 그냥 저냥 사용하고 있습니다..마음이 멀어지니 욕심도 안생기더군요...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10:36

      욕심을 버리면 해탈할 수 있죠. 사실 밥통 2500+도 쓸만합니다. 비스타만 깔지 않으면. 저도 작년까지는 그렇게 살았는데 갑자기 업그레이드 병이 도진 모양입니다.

  6. ipuris 2007/10/04 10:35

    돈이 많으시군요 ;ㅁ;
    부러워요 ;ㅁ;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10:36

      지름신은 아무때나 영접하는 것입니다. 돈이 많아서가 아니라.

  7. 댕글댕글파파 2007/10/04 10:49

    도아님의 원어데이 링크에서 새로운 상품에 대한 글은 항상 수작업으로 써서 올리시는 건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10:56

      항구적 이벤트라면 플러그인을 만들까 했는데 10월 20일까지 하는 한시적 이벤트라 수작업으로 하고 있습니다.

    • 댕글댕글파파 2007/10/04 11:23

      네...그렇군요..

  8. neoclassicrock 2007/10/04 11:39

    동감입니다.
    pc 업글을 굳이 하지 않아도 되는데, 막상 지르고 나면 내가 이걸 왜 샀을까..돈 자꾸들어가는것을..조금 느리다는 이유로(이중적은 속마음)사고 말게 되더군요.

    저도 요새 남는 ide 하드 남아도는 ide cd-rom(결코 떨어지지 않는 cd-rom)인데도 불구하고 또 사야하는 사태가...

    결국 예전(펜티엄1)시절 부팅순서가 케이블의 위치와 점프선택에서 의해 결정되던 시기..마스터를 cd-rom으로 하드를 slave로 하고 양끝을 시디롬과 하드를 물리고 중간을 보드에 꼽아서 사용했습니다.
    지금이야 bios에서 하드웨어가 master 이든 slave이든 결정(부팅순서 결정)하기 나름이겠지만요.

    중간케이블 - 양끝케이블 신공으로 남은 ide하드와 cd-rom을 재활용 해야겠습니니다.

    -뻘줌하게 비어있는 s-ata 6개 소켓이 민만함-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14:49

      예. 정말 PC에는 돈이 많이 들어갑니다. 한꺼번에 들어가는 목돈 말고도 조금씩 들어가는 돈도 많죠.

  9. 다혈찌리 2007/10/04 12:32

    1. 필요하면 바꿀 수 밖에 없겠지만서도.... 남는CPU 하나 땜에 큰 공사를 치뤄낸 셈이네요. ^^
    2. 그나마 직접 작업하시니 비용이 덜 드시죠, 쌩판 모르는 사람이야 새로 조립하는 것이 더 낫다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14:50

      예. 새로 조립하는 것이 더 쌀때도 있죠. 특히 잘모는 사람인 경우에는 더 그런 것 같습니다.

  10. rogon3 2007/10/04 12:51

    삼성 별로입니다만 하드에서 만큼은 개인적으로 시게이트 보다는 선호합니다

    제 IDE HDD 선호도는 이렇습니다

    웬디-삼성-맥스터-시게이트

    SATA 계열은 며칠간이라도 써 본게 없어서 모르겠지만 IDE 하드 중에서는 이렇습니다

    시게이트 바라쿠다 4 시리즈는 소음을 잡으려고 정작 중요한 발열과 속도를 놓친 대표적인 저질제품 아닌가 생각합니다만...

    바라쿠다4 쓰다가 다른 하드 달린 PC를 쓰면 얼마나 쾌적했던지....

    너무 오래된 물건들 이야기 인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14:51

      저는 삼성 하드는 더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요즘도 사용하고 있는 삼성하드(제 컴은 아닙니다)가 있는데 AS를 잘해준다는 것을 빼면 별 매력은 없는 듯합니다.

      이번에 구입한 ODD는 아직 한번도 써보지 않아서 평하기는 힘들고요.

  11. 다혈찌리 2007/10/04 13:40

    삼성 하드디스크는 별로라고 봅니다.

    컴터 AS 하다보면 하드디스크 파티션이 뒤집어지거나(C:\ 와 D:\가 에이터는 그대로인 상태에서 뒤집어 집니다) 파티션 정보(NTFS, FAT32 등 다른 컴퓨터의 슬레이브로 연결하면 데이타 인식 가능)가 날라라서 부팅이 안되는 경우가 주로 하드디스크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시게이트-웬디 둘 중 하나만 사용합니다.

    맥스터의 경우는 과거(저용량 하드디스크 시절)에 비해 많이 떨어지구요.

    들어주신 예에는 없지만 히다찌도 있는데 겪은 중에 최악이었습니다.
    근본적으로 컴퓨터 하드웨어는 "뽑기" 와 "궁합" 이라고 생각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4 14:52

      예. 저도 별루입니다. 히다찌는 예전에 10G, 20G 시절에는 정말 명품하드를 만들었었는데 그 뒤로는 아니더군요.

  12. Buzz 2007/10/04 17:46

    도아님의 해당 포스트가 10/4일 버즈블로그 메인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13. 민트 2007/10/04 20:07

    여기서 나온 말들 중에 백퍼센트 이해가 되는 건 아닌데
    마지막 줄이 인상 깊네요.

    혹시나 해서 써 본 삼성, 역시나였다.
    그말 하나 명심하고 앞으로 참고 하겠습니다.

    저야 뭐, 문서 인터넷, 게임(거의 안함) 정도라 사실 지금있는
    3년된 데탑으로도 아주 충분하지만요..

    perm. |  mod/del. reply.
  14. parankiho 2007/10/05 08:55

    라이트 스크라이브 기능 한번 써보고자 질렀으나(제껀 아마 182m)

    남아있는 공 DVD를 다 쓰려니 앞으로도 얼마나 더 걸릴지 모르겠습니다.
    (10장도 안남긴했는데. 실상 구울꺼리가 없네요-_-)

    부디 사용후기 좀 올려주세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5 10:55

      오늘 DVD가 와서 지금 굽고, LightScribe 기능으로 라벨을 인쇄하고 있습니다. 저도 기대가 됩니다.

  15. Prime's 2007/10/05 23:23

    그래서 컴퓨터 지름신을 지름신이 오셨다고 하지 않고..
    업글병에 걸렸다고 하지요..;;

    업글병의 특효약은 매가 있다고 합니다만..
    특효약의 성능(?)에 대해서는 확인된 바 없다고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6 08:43

      병걸린 것은 아닌데 어떻게 하다보니 이렇게 됐습니다. 어쩔 수 없는 일이지요. 강림하면 받아야죠.

  16. 무지몽매 2008/06/27 14:15

    도아님...
    성능지수는 무얼 뜻하는건가요?
    집에 컴 2대 중 한대는 비스타 AMD 애슬론 5200(2G)인데 성능지수는 4.3(구입후 지금까지)으로 표기되어 있던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27 15:40

      말 그대로 입니다. 성능을 표시하는 숫자입니다. 비스타에서 도입된 기능으로 시스템이 비스타에 얼마나 적합한지를 표시한 것입니다. 4.3이면 조금 낮은 수치군요. 세부 정보를 확인한 뒤 성능을 가장 떨구는 것을 교체하면 성능지수가 올라갑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