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잘 것 없는 그래텍의 기술력

알림

나비님의 제보로 이 문제가 저한테만 발생한 현상이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문제의 원인을 파악하고 있지만 원인 파악이 조금 힘듭니다. 일단 공유기를 교체해서 문제를 바로 잡았지만 공유기의 문제가 아니라 사용하고 있는 IP가 바뀌었기 때문에 바로 잡힌 것 같습니다. 어제부터 오늘 까지 KT DNS가 조금 이상하게 잡혀서 그 문제가 아닌가 의심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글에서 클럽포스에 관한 부분은 삭제할까 합니다.

아울러 제목 역시 공지가 그토록 힘든 ClubFos.com에서 보잘 것 없는 그래텍의 기술력으로 바꿉니다. 여기서 기술력에 대한 부분은 예전의 그래텍의 답변을 기준으로 작성된 것임을 밝힙니다.

처음 사용한 웹하드는 아이팝이었다. 지금은 곰TV의 그래텍IPOPMEDIA로 분사했지만 원래 오늘 날의 그래텍이 있도록한 서비스가 바로 아이팝이다. 아이팝의 초기 사용자로 팝폴더 시절부터 사용해 왔다. 그러나 팝폴더를 사용하면 할 수록 그래텍이라는 회사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나는 그래텍의 다른 서비스는 사용하지 않았다. 오로지 사용하는 서비스가 팝폴더 뿐이다. 그런데 메신저 시장이 커지자 그래텍은 핑이라는 메신저를 만들고 팝폴더를 핑에 통합시켜 버렸다. 팝폴더 하나를 사용하기 위해 무거운 메신저인 핑을 강제로 깔도록한 조치였다.

이에 불만을 품고 팝폴더를 따로 개발하는 것이 힘들다면 팝폴더의 기능은 모두 DLL에 포함되어 있으므로 런처라도 개발해 달라고 요청한 적이 있다. 이때 들은 답변은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고심 어린 결정"이라며 그냥 쓰라는 답변을 들었다. 사실 그래텍에 대한 않좋은 경험은 차고 넘친다. 그래서 곰 플레이어를 보면 모두 지우고 KMP로 바꾼다. 사실 곰 플레이어 보다는 KMP가 훨씬 좋다.

그래텍의 횡포가 싫었지만 그래텍의 서비스를 계속 사용한 이유는 바로 맨살클럽 때문이었다. 알만한 사람은 알고 있겠지만 아이팝의 한 클럽으로 시작한 맨살은 회원수가 30만명이 넘는 국내 최대의 커뮤니티였다. 아울러 올라오는 자료의 양 역시 상상을 불허했다. 그래서 "맨살에 없으면 없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맨살클럽아삼박스로 이주했다. 가격도 더 싸고 그래텍도 싫었기 때문에 나도 바로 아삼박스로 이전했다. 물론 이전 중 기존의 회원들과의 마찰이 있었다. 또 맨살클럽 운영진이 이전을 댓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소문도 돌았다. 사실 아삼박스를 보면 이해가 되는 부분이었다. 일단 서버가 안정화되지 않았다. 로그인도 힘든 날도 있었다. 더 문제는 내려받는 속도가 너무 느렸다.

결국 아삼박스에 둥지를 틀었던 맨살클럽은 다시 클럽포스로 이전한다. 클럽포스는 신생업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서버가 안정화되어 있었다. 내려받는 속도는 회선 최고 속도가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2~4M 정도의 안정적인 속도를 유지한다. 그래서 6개월 정액권을 끊어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다.

문제는 어제 발생했다. 보통 드라마를 보지 못하면 맨살클럽에서 보지못한 드라마를 내려받아 보곤한다. 그런데 어제 접속하니 개인의 시험 서버도 아닌데 그림처럼 "죄송합니다. 긴급점검 중입니다."라는 메시지만 뜨는 것이었다.

말 그대로 긴급점검 중이라고 생각하고 오후에 다시 접속해 봤다. 12시간이 지난 시점에서도 나오는 내용은 똑 같았다. 시간이 길어지면 왜 길어지는지에 대한 설명이 있어야 하는데 아무런 메시지가 없었다. 결국 오늘 다시 접속해 봤다. 역시 똑 같았다. 24 시간이 지난 지금도 긴급 점검 중이며, 역시 왜 긴급 점검 중인지에 대한 설명은 없다.

클럽포스도 파일을 내려받기 위해 ActiveX를 설치한다. 이런 점을 빼면 클럽포스는 속도도 비교적 빠르고 서버도 안정적이다. 또 그래텍에서는 절대 불가능 하다는 기능도 클럽포스에서는 가능하다. 그러나 오늘 보여준 클럽포스의 모습은 과연 이 회사가 사용자를 조금이라도 배려하는 회사인지 궁금해 진다. 장시간 서버를 죽여놓고 사용자에게 알리는 메시지는 "고작 죄송합니다. 긴급점검 중입니다."가 전부다.

요즘 사용하고 있는 기기는 애플의 이다. 이 제품을 사용해 보니 사람들이 iPod Touch나 iPhone에 열광하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더 중요한 것은 이 제품을 사용해보면 이전에 다른 제품을 사용할 때 느끼지 못한 아주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바로 곳곳에 숨어있는 사용자에 대한 배려이다.

기술과 서비스는 배낄 수 있다. 그러나 이런 경험은 결코 배끼지 못한다. 애플의 성공에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나는 바로 이런 좋은 경험이 애플 성공 신화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 사실 지금까지 Mac OS X에 대해 관심이 별로 없었다. 그러나 비스타(Windows Vista)를 버리고 Mac OS X를 주 운영체제를 바꿀 것을 심하고 고민하고 있다.

그 이유는 로 얻은 좋은 경험 때문이다. iPod Touch가 좋아 그토록 싫어하던 iTunes를 사용하고 iTunes가 Mac에서는 가볍게 돈다는 이야기 때문에 주 운영체제를 바꿀 생각까지 하게 만들 수 있는 이유. 한번 애플의 사용자이면 계속 애플을 사용하게 만드는 매력. 모두 바로 제품 곳곳에 남아있는 사용자에 대한 깊은 배려 때문이 아닌가 한다.

클럽포스라는 신생업체가 PC의 개념을 도입한 애플만큼 사용자를 배려해 주는 것을 원하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소한 24시간 서버를 점검하고 있다면 최소한 어떤 이유로 서버를 점검하고 있고 서버 점검이 늦어지는 이유를 알려 주어야 하지 않을까?

남은 이야기

정말 허접한 그래텍의 기술력
내가 팝폴더을 버린 이유는 고객을 돈으로만 아는 그래텍의 정신 때문이었다. 나는 팝폴더를 주간 정액제와 포인트를 함께 사용하고 있었다. 그런데 포인트로 내려받으면서 술을 마시고 잠이 든 덕에 모든 포인트(8만원 상당(정확하지 않음)가 다 날라가 버렸다. 이미 날라간 포인트는 어쩔 수 없다고 해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기능 개선을 요구했다.

바로 포인트로 파일을 받다가 주간 정액시간이 되면 자동으로 주간 정액으로 바뀌어 파일을 내려받는 기능이었다. 이때 그래텍의 답변은 이런 기능을 구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이었다. 파일을 내려받으면서 서버의 시간과 정액제 여부를 검사해서 전환만 하면 되는 기능을 그래텍은 불가능한 기술이라고 답한 것이다. 그런데 클럽포스의 내려받기 프로그램은 이렇게 동작한다. 그래서 그래텍에서는 불가능한 기술을 클럽포스에서 구현했다고 한 것이다.

웃기는 아이팝
고객이 그토록 요청할 때는 커지는 메신저 시장 때문에 핑과 팝폴더를 통합한 그래텍. 그러나 IPTV 시장에 곰TV를 이용해서 진출한 뒤에는 핑과 팝폴더를 분리했다. 돈이 되지 않는 핑보다는 안정적인 수익이 나오는 팝폴더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더 얇삽하다.

관련 글타래

2008/06/13 12:48 2008/06/13 12:4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779

Facebook

Comments

  1. 나비 2008/06/13 13:45

    어? 이런일이 있었나요?? 전 어제 잘 썼던 것 같은데..흠.. -ㅅ-ㅋ 가보니 자게도 조용하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13 14:11

      어제 오후 3시를 조금 지나서 부터였던 것 같습니다. 지금도 똑 같더군요.

    • 나비 2008/06/13 14:36

      지금 잘 되고 있는데요.. 어젯밤에도 잘 됬고..;;
      뭔가 ISP간의 문젠가...전 KT입니다.

    • 도아 2008/06/13 17:32

      확인했습니다. ISP의 문제인지 공유기의 문제인지 전혀 엉뚱한 주소로 접속하도록 되어 있었습니다. 현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는데 파악하는 것이 쉽지 않더군요.

  2. 헨리 2008/06/13 14:04

    흠... 조만간 맥에 관한 포스팅이 올라올까요 :)?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13 14:11

      지금 고민하고 있습니다. 스위칭을...

  3. wine 2008/06/13 14:30

    ^^b 맥 좋쵸... 스위칭하시길 감히 권해드림니다...좋은 이유는 한두가지가 아니라서...
    맥사용자중 1人..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13 17:30

      원래 제가 Solaris와 FreeBSD도 서버를 관리했기 때문에 좋은 점은 잘 알고 있습니다. 물론 이 위에 돌아가는 Mac OS X의 GUI는 사용해 보지 않았지만요. 다만 Mac OS로 스위칭하면 너무 빠져서 윈도우에 대한 글은 아예 쓰지 않을 것이 걱정입니다.

    • wine 2008/06/13 19:39

      으흠..그런 문제점이...ㄷㄷ
      저두 맥에 빠져버리니 해어나오기 힘드내요...ㅎㅎㅎ

  4. neojzs 2008/06/13 14:35

    저도 KMP를 쓰고 있죠. 어떤 분은 아직도 KMP를 쓰냐는 사람도 있지만 저도 KMP가 훨씬 좋더군요

    perm. |  mod/del. reply.
  5. 공상플러스 2008/06/13 15:55

    저도 빨리 겟어맥하고 싶은데요., 예수님한테 빌어봐야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13 17:31

      요즘 같아서는 예수님이 욕을 많이 먹어서 힘들 것 같습니다.

  6. 설원준 2008/06/13 18:30

    방문 할 때마다 좋은 글에서 좋은 정보 배워갑니다. ^^;;
    KMP는 지금도 사용중이지만 업데이트가 중지되는 것이 조금 아쉽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14 06:06

      판도라에서 업데이트를 하겠다고 했지만 업데이트가 잘 될지는 의문이더군요.

  7. 호이야 2008/06/14 11:27

    우리나라 기업들은...왜 고객유치에만 열을 올릴까요?
    가입만 시키면 된다! 가입자 수가 기업의 경쟁력이다! 라는 생각만 있나봅니다
    기술과 제품이 아무리 좋더라도 상담전화, A/S등...사소한 말한마디에 돌아서는게 사람 맘인데말이죠
    그리고 칭찬은 주변10사람에게만 한다면 불평불만은 건너건너사람에게 까지 하여 말리는 판인데...
    예전에는 약간 기분 상하고 불편하더라도 사용을 했었다곤 하지만 요즘은 그런 수동적인 소비자에서
    사용불만은 적극적으로 표현하고 개선하기를 원하는 소비자들이 많은데 말이죠
    그나마 그 불만사항을 기업본사에게 알려주는 것은 기업자체에게 득이 되는 일 아닙니까?
    의견이 고맙다는 말도 필요없고, 제품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라는 말만 하면 되는데 말이죠
    그럼 쓰기 싫으면 마세요 고객님 아니어도 살사람 많으니까, 부디 사지 말라고 친절(?)히 말했던 상담원도 있었죠
    (중국에서 Amycall로 배낀 핸드폰...예전 그 잔고장이 많다는 예전 오토폴더를 사용했더랬죠 상담 이후론 samsong 제품은 관심조차 가지지 않게 되더군요 그 뒤에 터지는 일들을 보면서 완전 관심 뚝)
    그런점에서는 외국 기업의 제품들에게 눈이가는 건 어쩔수 없나봅니다
    그 반대를 들면 도아님도 좋은기업이라고 칭찬이 자자하셨던 잘만 같은 경우 잘 모르는 사람들은 외국기업인가?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을 정도죠
    그만큼 국내 기업의 A/S가 엉망인 것도 한 몫하겠습니다만 앞으로는 이런 기업들의 생각이 고쳐질 수 있게 적극적 소비자로서의 행동을 많이 해야 될 것 같습니다
    (진상 손님으로 보일 수 있으려나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15 06:48

      그렇게 해서 성공한 기업이 많기 때문입니다. 대표적인 예가 삼성이라고 할 수 있죠. 즉, 이런 기업은 성공할 수 없는 풍토를 만들어야 이런 기업이 사라집니다. 다만 요즘은 가끔씩 좋은 기업이 눈에 띄는 것이 그나마 위안입니다.

  8. Prime's 2008/06/14 22:14

    요즘들어 심심치않게 들리는 웹폴더 압수수색의 영향이 아닐까하는 엉뚱한 생각을 합니다..//

    ....//
    솔찍히 아이튠즈 하나만 아니라면 당장 바꿀텐데..
    아쉽습니다.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15 06:49

      당시에는 수색이 전혀 없었습니다. 하는 것이라고는 고작 권고 정도가 전부였습니다.

  9. 삭제한 글 2008/06/26 12:49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26 12:49

      지금도 속도는 그럭저럭 나옵니다. 그런데 고객을 우습게 알기 때문에 문제인 것 같습니다.

  10. Eric Lee 2008/10/29 09:01

    저도 아이팝 시절부터 지금까지 맨살 회원입니다.
    그레텍에 대한 도아님의 불만은 어쩜 저랑 이리도 같을까요. 하하~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핑으로 맨살 이용했던게 엊그제 같네요.

    그래도 아삼으로 이전하고는 '이 속도라면 차라리 울며 겨자를 먹는게 낮다'라고 생각하기도 했었죠.
    클럽포스로 이전하면서 저는 미국으로 왔고, 제가 소유하고 있는 삼성카드와 미국에서 사용하는 마스터 카드로는 클럽포스에서 결제가 불가능해 거의 1년 가까이 사용을 안 하고 다른 클럽들을 전전했습니다.
    (아삼에 남아있던 (구)맨살클럽이 프라임클럽으로 개명하고 유지되고 있는데, 그 클럽과 미주 동포들을 위한 웹하드를 몇 군데 이용했죠.)
    얼마 전에야 비로소 클럽포스에서 해외 마스터카드 결제가 가능해져 정말 오랜만에 패킷을 구매했구요.

    잡설이 많았네요.
    아무튼 이런저런 추억들과 공감이 어우러져 간만에 인터넷에 댓글 한 번 올려봅니다~
    포스트 잘 봤어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0/29 09:05

      아마 같은 불만으로 아이팝을 떠난 사용자도 많을 것 같더군요. 그런데 요즘 아이팝은 다시 팝폴더 전용 클라이언트를 제공하더군요. 그 고심어린 결정은 어디로 갔는지 궁금하지만요. 아무튼 반갑습니다.

  11. 음..... 2009/11/18 09:24

    팝폴더 에 관한 안좋은기억 추가

    2001년쯤에 단독주택에서 adsl쓰다가 아파트로 옮기면서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속도의 광랜서비스를 사용하게 되엇죠.. 그런데 얼마 안잇다 팝폴더 정책이 시간단위에서 패킷단위과금으로 바뀌더군요 ㅋㅋ 광랜사용자가 늘어나면서 기업으로는 머 수익성을 위한 당연한 선택이엿겟지만 아무튼 사용자입장에서는 상당히 약올랏엇음 ㅋㅋ

    그때 팝폴더하는말이 웃긴게 그냥 수익성때문에 그렇다 이런식으로 정직하게 공지할것이지 머 고객의 부담을 덜어주기위해서 어쩌구 하는 속이 뻔히 들여다보이는 거짓말을 늘어놓는데 그당시 게속adsl쓰던분들은 좋앗겟지만 속사정아는분들은 팝폴더 무쟈게 씹엇죠

    perm. |  mod/del. reply.
    • 음..... 2009/11/18 09:26

      처음부터 그냥 패킷과금을 하던가 시간제과금이라는 정책부터가 웃기는 정책이엿음 그뒤로 정내미가 떨어져서 팝폴더 끈엇죠

    • 도아 2009/11/19 09:40

      저도 비슷합니다. 핑과 팝폴더의 통합이 고객을 생각한 고심어린 결정이라는 답변을 보고 이 업체를 포기했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