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예는 투쟁 중

개인적인 일로 조금 일찍 집으로 복귀했다. 늘어 선 차들 때문에 동서울 톨게이트를 빠져 나오는 것도 쉽지 않았다. 서이천 IC에서 빠진 뒤 국도를 타고 오는 길은 생각대로 막히지 않았지만 충주 초입에서 다른 지역으로 빠지려는 차들도 또 한번 막혔다. 그리고 집에 도착 잠시 눈을 붙인 뒤 컴퓨터를 만지고 있었다. 갑자기 들리는 우엉맘의 목소리.

우엉맘: 너 내려가!
우엉맘: 내가 너 때문에 못살아.

보통 우엉맘이 저렇게 화를 내는 때는 와 싸울 때이다. 이는 엄마가 화를 내면 겁을 먹지만 는 지뜻에 맞지 않으면 달래도 소용이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엉맘과 가 다툴 때는 소리가 조금 커진다. 안방으로 가보니 역시 는 방한쪽 귀퉁이에 앉아 울고 있었다. 아울러 아빠를 보자 서럽게 우는 .

도아: 야. 왜 울어.
: (아빠를 보자 조금 진정되며) 응, 내가 모르고 그랬거든.
우엉맘: 뭘 모르고 그래! 가져다 두라고 하니까 지가 성질나서 던졌으면서!
: 엄마거잖아? 그러니까 엄마가 가져다 둬야지.

내막을 보니 우엉맘이 아끼는 핀을 가 들고 다니자 가져다 두라고 한 것. 성깔이라면 한성깔 하는 가 화가나 엄마에게 던진 모양이었다.

도아: 야. 엄마한테 물건 던진 거 잘못했어? 잘했어?
: 잘못했어.
도아: 그럼. 엄마한테 사과해야지.

남한테 잘못했다는 이야기는 죽어도 하기 싫은 . 그러나 상황이 상황인지라 엄마에게 사과하기 위해 침대에 올라갔다. 그리고 거의 들리지 않는 목소리로 다른 곳은 보며.

: (작은 목소리로) 엄마, 미안해.
도아: ! 그렇게 사과하면 어떻해? 엄마한테 들리게 사과해야지.
: (큰 목소리로) 엄마. 미안해.
우엉맘: (아직도 화가 풀리지 않은 우엉맘) 몰라. 너랑 안놀아!!!

결국 베란다에서 우엉맘의 핀을 찾아 준 뒤 이 사태는 진정되었다. 그러다 느낀 점은 역시 의 잔머리. '처음에는 모르고 그랬다'고 거짓말을 하다가 들통나자 고민하지도 않고 이내 '엄마 것은 엄마가 치워야 한다'는 것으로 작전을 바꾼다. 생각해 보면 다예는 상황에 따라 말을 아주 효과적으로 한다.

관련 글타래

2008/09/14 20:56 2008/09/14 20:5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004

Facebook

Comments

  1. bluenlive 2008/09/14 23:58

    다예의 마음의 상처(?)가 커보이는군요.
    삐진 다예도 정말 보고싶습니다.

    명절 마무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16 10:37

      감사합니다. 한번 들리려고 했는데 월요일 부터 출근이라고 하셔서 그냥 왔습니다.

  2. 공상플러스 2008/09/15 16:00

    ㅋ 뭐라 할 말이 없음

    perm. |  mod/del. reply.
  3. 구차니 2008/09/16 10:12

    엄마한테 대들면 혼나요 ㅋㅋ
    어릴때 누나한테 대들다가 죽도록 얻어 맞고는 절대 복종하는 저로서는
    상상도 할수없는 일이에요 ㅋ

    추석은 잘 지내셨나요? 추석 끝나고 처음 한일이
    블로그 스팸댓글 삭제네요 OTL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16 10:38

      누나하고 나이차이가 나는 모양이군요. 저도 많이 대들었지만 주로 누나가 맞았습니다. 년년생이라...

  4. 산골소년 2008/09/17 11:50

    그래도 아빠 입장에서는 마냥 귀여워서 쓰신것 같습니다. ^ ^;

    추석은 잘 보내셨죠..추석때 또 재미난 얘기 없으신지..
    저는 조카들이 미운 4,5살이라 정신없이 놀아주며 보냈습니다..
    근데 조카들이 닌텐도DS 갖고 싶어하는게 신기했는데요..
    4,5살짜리 아이들도 닌텐도DS를 할 수 있을까요? ^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17 14:55

      우영이도 돈을 모으고 있습니다. NDSL을 구입하기 위해 ... 그만큼 영향이 큰 것 같더군요.

  5. uncaffe 2008/09/17 13:40

    여자들의 전유물인(혹은 전유물에 가까운) 핀을 두고 엄마와 딸이 벌이는 갈등 상황이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17 14:56

      그런 부분도 있습니다. 다만 엄마한테도 조금도 지지 않기 때문에...

  6. Zet 2008/09/17 20:30

    다예가 너무 귀여운데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18 08:55

      감사합니다. 그런데 무척 오랜만에 뵙는 것 같습니다.

  7. 웬리 2008/09/19 09:38

    제 주변에서도 다들 하시는 말씀들이 역시 키우는 재미는 딸이 최고라고 하더니, 간접적으로나마 느낄수 있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9/19 11:48

      딸도 큰 딸이냐 둘째냐에 따라 다른 것 같습니다. 역시 애교는 둘째가 많아서...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