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에게 최고의 선물은 이런 선물

사랑해요
그동안 장남감
사주신거
엄마 말 잘드를레요.
질거운 주말 보네요.
절말 고마워요.
나는 부모님이 조와요.
올림

어버이날 가 준 선물이다. 아직도 ㄷ자를 꺼꾸로 쓰기도 하고 '즐거운'을 '질거운'이라고 쓰는 등 맞춤법이 틀렸다. 그러나 글을 쓰며서 매번 다른 색을 이용해서 쓰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의 정성이 듬뿍 들어있는 선물이었다. 특히 하트 모양을 떼면 센도스라는 피로 회복제가 달려있다. 아마 선생님이 준듯하다. 또 우엉맘이 먹었기 때문에 오른쪽에는 스카치 테잎만 남아있다.

며칠 전의 일이다. 어머님이 이에게 어린이날 선물 대신 2만원씩을 주셨다. 예전에는 아이들 모두 돈을 받으면 우엉맘에게 맡겼지만 요즘은 우엉맘에게 맡기기 보다는 스스로 쓰고 싶어한다. 속된 말로 이제 돈을 쓰는 재미를 알았기 때문이다. 나이 어린 아이들이 큰 돈을 가지고 다니면 위험하기 때문에 우엉맘이 아이들 돈을 일단 거둔 뒤 천원씩만 주기로 했다. 이는 이미 여러 번 경험한 일이라 별 말이 없었지만 는 자신의 돈을 빼았겼다고 생각했는지 바닥에 누워 울기 시작했다.

도아: 야, 왜 울어? 엄마가 우리 돈을 뺏아갔어?

그런데 심통이 난 는 대답을 하지 않고 계속 울고 있었다. 어차피 화가 나서 울면 달래는 방법은 잘 통하지 않기 때문에 바로 화난 모드로 바꿨다.

도아: 이놈의 가시네가 어디서 울어. 너 울음 안그칠래?

의 장기는 역시 잔머리이다. 자신이 잘못했다고 생각하면 바로 울음을 그치지만 때로는 다른 것을 트집잡아 배로 심통을 부릴 때도 있다. 역시 건수가 있다고 생각했는지 바로 더 심하게 울며 대꾸했다.

: 아빠는 왜 어린이날 선물 안줘?
: 가 엄마, 아빠 선물을 왜 두개를 했는데?

는 어린이날 선물을 여러 개 받았다. 동네 아주머니가 가 귀엽다고 신발 사줬고 여기에 장난감 가게에서 마술봉과 신발 세트를 사줬기 때문이다. 여기에 이 선물을 사면서 우엉맘이 또 목걸이를 사줬다. 그런데 는 엄마, 아빠에게 선물을 했기 때문에 선물로 엄마, 아빠가 따로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도아: , 엄마가 선물 안사줬어?
도아: 엄마가 사준 선물이 아빠가 사주라고 해서 사준거야.
도아: 아, 는 선물을 엄마, 아빠가 해주는 것으로 생각했구나!

역시 상황 파악이 빠른 는 오빠도 엄마만 선물을 사주었다는 것을 떠 올렸다. 그리고 선물을 주지 않았다고 떼쓴 것이 부끄러웠는지 이내 "호호" 웃으며 도망갔다.

이도 어버이 날 카드를 가지고 왔다. 다만 엄마와 아빠에게 두장을 쓰는 것이 버거웠는지 두 카드의 내용은 거의 비슷했다. 이 카드도 스캔을 뜨려고 했지만 받은 카드에 부모가 답장을 써서 다시 학교에 보내는 형태라 스캔을 뜰 수 없었다.

다만 이런 카드를 보니 이제 아이들이 부쩍 컸다는 생각이 든다. 엄마 아빠를 따라 다니는 것 보다는 이제는 이, 모두 친구와 노는 것을 더 좋아한다. 그래서 주말이면 아침일찍 나가서 엄마, 아빠도 찾지 않고 하루 종일 놀다 들어온다. 충주에 살면서 좋은 점 하나는 이렇게 노는 아이들이 많고 아이들이 혼자 놀도록 내 보내도 별 문제가 없다는 점이다.

관련 글타래

2009/05/11 15:03 2009/05/11 15:0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515

  1. Subject : 어머니를 그려서 선물했습니다

    Tracked from 미령의 웹툰과 블로그 2009/05/11 17:35 del.

    오늘은 어버이날 입니다. 무슨 선물을 할까 그냥 넘어갈까 고민을 하다가 어머니께서 일하고 들어오시는 시간이 다 되서야 사진을 찾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다행히도 어머니께선 평소보다 ?

Facebook

Comments

  1. 밥탱구리 2009/05/11 15:11

    에고 귀엽네요^^ 부러워용

    perm. |  mod/del. reply.
  2. 웬리 2009/05/11 15:23

    어버이날 선물 좋으셨겠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2 07:23

      예.... 아이들의 저런 선물은 의외로 기쁨을 줍니다.

  3. 홍두 2009/05/11 15:36

    아직 부럽다고 느껴지면 안되는데... ㅡㅡ...
    26에 부럽다고 느껴지다니...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2 07:23

      태국은 혼인을 조금 일찍하지 않나요?

  4. 세미예 2009/05/11 15:37

    멋진 선물이군요. 부모들이 좋아할 선물이네요. 감격인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2 07:23

      감사합니다. 다만 점점 더 멀어지는 것 같은 느낌도 듭니다.

  5. mepay 2009/05/11 15:42

    다예 다운 편지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2 07:24

      예... 맞춤법은 틀려도 다예 다운 글이죠.

  6. 공상플러스 2009/05/11 15:57

    아 ㅋㅋㅋ 재미있는 ㅊ니구들

    perm. |  mod/del. reply.
  7. Zasfe 2009/05/11 16:25

    역시 딸이 있어야...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2 07:24

      예. 특히 그 딸이 둘째면 더 좋습니다.

  8. 허영조 2009/05/11 17:14

    역시..부모의 마음은 자식이 조금씩 커가는 재미인것 같습니다.
    저도 이제 21개월된 아들을 키우는데..가끔 잠자리 들기전 누워 자고 있는 아들을 보면 애가 언제 이렇게 컷나?
    싶습니다.
    평소에는 서서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보니..잘 몰랐는데..누워서 자고 있는 모습을 보니..어느새 부쩍 커있는 아들의 모습이 보이더군요.

    어릴때는 맛있는 것을 저만 먹으면 왜 엄마, 아빠는 안드세요.
    했는데..그러면 어머님, 아버님이 하시는 말씀이 너 먹는 모습만 봐도 배부르다. 이거 하나 더 먹어라. 하셨는데..

    그때 꼬마가 이제는 커서 자식을 키우니 그 때의 어머님, 아버님 말씀이 이해가 갑니다.

    자식이 맛있게 먹는 모습만 봐도 즐겁고 배가 부르더군요.

    도아님 덕분에 잔잔한 웃음을 가져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2 07:25

      예. 자식을 낳아봐야 어른이 된다는 것도 같은 맥락인 것 같습니다. 자식을 키워봐야 부모 마음을 알 수 있으니까요.

  9. 백마탄 초인 2009/05/11 21:46

    흐뭇 하셨겠군요! ^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2 07:26

      예. 별것 아닌 것 같지만 부모에게는 최고의 선물이니까요.

  10. 자취폐인 2009/05/11 22:33

    우앙~ 귀엽네요. 흠.. 저도 후딱 장가가고 싶습니다. 현실은..뭐...그냥..그렇다는...

    perm. |  mod/del. reply.
  11. 명이 2009/05/12 09:55

    전 편지는 커녕 집에 가보지도 못했지 말입니다. ㅠ_ㅠ
    나중에 제 애들한테 잘하라고 말하기 부끄러울듯.....;;;;;;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3 09:18

      크면 아무래도 시간내기가 힘드니까요. 저런 행사는 오히려 혼인을 해야 더 자주 찾게 되더군요.

  12. 쭌맘 2009/05/12 14:54

    편지가 너무귀엽네요^^ 우영이... 실은 제 남동생 이름이 우영이라서..반가웠어요.
    전 아들 혼자라서 그런지 혼자 밖에 내보내는 일이 쉽지않더라구요. 그런데 요즘은 유치원 갔다오면 부쩍 나가서 놀려고 해요... 가끔..핸드폰을 가방에 넣어 어깨에 매고 나가게 하는데...
    한번씩 전화와서는"엄마.. 나..너무 더운데.. 물좀 가지고 내려와..나 모래 놀이터에 있어!!" ㅜ,.ㅜ
    황당하지만..아직은 귀엽다는.. 열심히 뛰어노는게 최고인것같아요..
    우엉맘님께서도 저와같이 아이들의 돈을 열심히 수거하시나봐요..ㅋㅋ 가끔..아들녀석이 투덜대기는 하지만..그래도 꼬옥..수거합니다.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3 09:18

      윽, 핸드폰을 가지고 가는군요. 우영이도 휴대폰을 사달라고 종종 조릅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너무 많은 돈을 가지고 다니면 아무래도 위험합니다.

  13. 럭스구구 2009/05/12 15:11

    역시 키우는 재미는 딸아이인 것이 사실이죠 ^^

    사내아이들은 확실히 무뚝뚝하죠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3 09:19

      예. 그런데 딸이 첫딸이면 비슷하게 무뚝뚝하더군요.

  14. Prime's 2009/05/12 22:19

    음.. 동생과 저.. 각각 75000원씩 각출해서.. 선물해드렸습니다..
    할머니는 보냉물통.. 아버지는 볼펜..(전에 15만원짜리 볼펜은 장식용으로 쓰시더군요.. 이번엔 사용하기 편한걸로 사드렸습니다.).. 어머니는 휴대폰..(중고.. AS남은것..)..

    어머니 휴대폰은 아직 기변을 않하셨더군요.. 휴대폰이란것이.. 좋은거 나오면 좋은거 쓰고싶은게 사람인지라.. 조금 구형이라도.. 이쁜걸로 사드렸습니다..

    지출은 좀 컸지만..(한달 밥값 이상이지요..) 기분은 좋습니다..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13 09:19

      윽,,, 많이 쓰셨군요. 저는 총 60만원 정도의 지출이 있었습니다. 5월은 이래저래 지출이 많은 달이더군요.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