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블로거

얼마 전의 일입니다. 함께 사는 여성께서 "블로그를 만드는 것이 어려운지" 물어 오셨습니다. 모든 일이 다 마찬가지지만 모르는 사람에게는 어렵지만 아는 사람에게는 아주 쉬운 일이 대부분입니다. 어렵고 쉽고의 차이는 바로 익숙함의 차이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컴퓨터를 잘 모르는 사람이 만드는 것은 어렵지만 아는 사람이 만들어 주는 것은 쉽다고 하고 블로그를 하나 만들어 줬습니다.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목차

여성 블로거

얼마 전의 일입니다. 함께 사는 여성께서 "블로그를 만드는 것이 어려운지" 물어 오셨습니다. 모든 일이 다 마찬가지지만 모르는 사람에게는 어렵지만 아는 사람에게는 아주 쉬운 일이 대부분입니다. 어렵고 쉽고의 차이는 바로 익숙함의 차이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컴퓨터를 잘 모르는 사람이 만드는 것은 어렵지만 아는 사람이 만들어 주는 것은 쉽다고 하고 블로그를 하나 만들어 줬습니다.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빛의 항로(http://neverin.net/)]

블로그를 시작할 때 처음부터 독립 도메인을 사용하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에 제가 가지고 있던 도메인도 줬습니다. 원래 nerverin.net이라는 도메인은 '개념은 안드로메다로 보낸 인'을 위해 가지고 있던 도메인입니다. '인에 의해 자행되는 불펌', '개념은 안드로메다로 보낸 고객센터', '의 부도덕성'에 대한 글을 트랙백을 통해 모아 관리하기 위해서 잡은 도메인입니다. 도메인의 뜻은 결코(Never) 사람(人)이 될 수 없다는 뜻으로 잡은 도메인입니다. 또 네버인이라는 발음은 이라는 발음과 비슷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 여성분은 never와 전치사 in으로 생각한 것인지 도메인 이름이 짧고 기억하기 쉽기 때문에 아주 좋아하더군요. 그래서 이 주소를 이 여성 블로거의 블로그 주소로 했습니다. 참고로 'never in'을 찾아 보니 '결코', '아예'등의 용법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실제 지명중 neverin이라는 지명이 있었습니다.

블로그를 방문해 보면 아시겠지만 블로그의 스타일이 딱 제 스타일입니다. 먼저 분류를 보면 맛있는 요리[1], 뛰어난 몸매[2], 잘생긴 우영[3], 귀여운 다예[4], 포근한 가족, 친근한 이웃, 심심한 얘기로 모두 다섯 글자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5]. B형은 정렬된 것을 좋아하는 특징이 있는데 저 역시 B형이라 이런 식으로 글자를 맞춥니다. 같은 B형인 thirdtype님 분류도 저처럼 딱 맞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의 기도

또 "빛의 항로"라는 별명은 이 여성 블로거나 나우누리에서 PC 통신을 할 때 사용한 별명입니다. 나우누리는 한글 별명도 가능했었는데 저는 이 여성 블로거를 나우누리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다만 블로그 설명에 나오는 '맛을 찾아 떠나는 빛의 여행'은 '빛의 항로'에 의미를 부여하기 위해 제가 만든 문구입니다. 아무튼 이 여성 블로거가 오늘 아침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6]를 블로그에 올려도 되는지 물어 보더군요. 글을 쓰는 것에 대한 압박을 점점 더 심하게 느끼는 모양입니다.

의 기도

여성: 도아님, 어제 가 아주 웃긴 기도를 하더군요.

: 나, 오늘은 하느님께 기도하고 잘거다.
여성: 뭘 기도할 건데...

: 들어봐.
: 하느님 오빠가 엄마 말을 잘 듣게 해주세요.

: 그리고 엄마 배에서 애기가 툭 튀어나오게 해주세요.
여성: 동생이 생기면 엄마, 아빠가 동생만 좋아할텐데 그래도 되?
: 응.

: 마지막으로 엄마가 욕좀 하지 않게 해주세요.
여성: 내가 언제 욕했다고 그래?

이 여성 블로거는 저랑 다르게 성격이 아주 순한편이라 욕은 거의 하지 않습니다. "가 말을 듣지 않는다"고 '소리 소리 치는 것'을 는 욕으로 생각한 모양입니다. 아무튼 당연히 이런 내용을 올려도 된다고 알려 주었습니다. 문제는 이 여성 블로거는 블로그를 만들기만 했지만 '글을 올릴 생각은 전혀 없다'는 점[7]입니다. 블로그를 만든 것이 지난 4월 5일 쯤인데 아직까지 올린 글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글을 올리려는 시도만 했기 때문에 관리자로 로그인해서 보면 다음처럼 '4월 16일'에 쓴 국수장국에 대한 아주 간단한 메모만 있습니다. 그런데 더 중요한 것은 "이 글을 자신이 썼다"는 것도 모른다는 점입니다. 제가 오늘 이 여성 블로거를 제 블로그를 통해 소개하는 이유는 아주 간단합니다. 이 여성 블로거가 블로깅의 매력에 빠질 수 있도록 '제 블로그 방문자분들이 응원의 메시지를 남겨 달라는 뜻'[8]입니다.

따라서 이 글을 읽는 분께서는 이 여성 블로거의 방명록에 빨리 글을 올려달라고 재촉해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들의 열화와 같은 요청이 있어야 mepay님이 원하는 요리법 공개가 있을 것 같습니다.

관련 글타래


  1. 제 이전 글에도 있지만 요리 솜씨도 상당합니다. 특히 입이 까다로운 mepay님은 이 여성 블로거의 요리 솜씨를 격찬한바 있습니다. 
  2. 를 낳고 한때 80Kg에 육박하던 이 여성 블로거는 현재 몸무게가 54Kg입니다. 거의 24Kg을 운동과 식이요법을 통해 감량했습니다. 따라서 "약 먹기전, 약먹은 후"와 같은 다이어트 광고에 출연하라는 제의를 받기도 했습니다. 다이어트에 대한 비법도 꽤 많이 알고 있습니다. 
  3. 이가 잘생긴 것은 만인이 알고 있습니다. 
  4. 가 귀여운 것은 하느님도 알고 계시더군요. 
  5. 이 여성 블로거의 주된 주제는 요리, 감량, 가족입니다. 
  6. 는 언니나 오빠에게는 양보를 하지 않아도 동생에게는 양보를 아주 잘합니다. 또 동생을 돌보는 것을 언니의 사명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부쩍 "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더군요. 
  7. 그런데 자기 블로그 방명록에 "사람들이 댓글을 달았다"는 것은 광고하고 다닙니다. 
  8. 방명록에 글을 단 분 중 "누구게"는 저입니다. 또 명이님과 빛창님은 남도블로그에 제가 글을 남겼기 때문에 알고 오신 것입니다. 
2009/04/29 09:53 2009/04/29 09:5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489

Facebook

Comments

  1. 구차니 2009/04/29 10:01

    코드가 테러 수준인데요? ^^;
    형수님을 응원하러 고고싱 입니다 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0:32

      플러그인의 충돌입니다. 현재는 고처두었습니다.

  2. Zasfe 2009/04/29 10:19

    압박을 가해달라는 말씀이신듯 합니다.
    일단 피드등록완료 그런데. 글이 아무것도 없네요;;
    방명록 도배(?)하러 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0:32

      예. 본문에 있듯이 글을 올리지 않기 때문에 압박을 가해달라는 뜻입니다.

  3. 푸른하늘 2009/04/29 10:21

    댓글을 달려고 했더니, 글이 없어서리...
    저도 방명록으로 가야겠네요~~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0:33

      예. 방명록에 달아 주시면됩니다. 그런데 블로그 주소를 적지 않으셨네요.

  4. 학주니 2009/04/29 10:27

    형수님의 블로그가 잘 되기를.. ^^;

    perm. |  mod/del. reply.
  5. 시퍼렁어 2009/04/29 11:18

    으허허 블로그 소개가 재밌군요

    perm. |  mod/del. reply.
  6. koc2000/SALM 2009/04/29 11:27

    ^^b
    글을 잘 쓰셨네요.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8:41

      감사합니다. 아무튼 이제는 글을 안올릴 수 없을 것 같더군요.

  7. 돌이아빠 2009/04/29 11:31

    왠지 이제 도아님 블로그보다 빛의향로님 블로그를 더 자주 가게 될 것 같습니다 후훗.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8:41

      윽,,, 구독자 한명을 빼앗긴 셈이군요.

  8. oneniner 2009/04/29 11:57

    이렇게 되면 부부 파워블로거가 되는건가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8:42

      윽,,, 저도 파워 블로거가 아닙니다. 아울러 파워 블로거라는 말 자체를 조금 싫어합니다.

  9. 세미예 2009/04/29 12:01

    자주 놀러가겠습니다. 자주 온다고 구박하지 마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8:42

      감사합니다. 썰렁한 블로그이니 아마 우엉맘이 무척 좋아할 것 같습니다.

  10. 최면 2009/04/29 12:30

    읽다보니 형수님이네요 ㅎㅎ

    perm. |  mod/del. reply.
  11. 율동공원 2009/04/29 13:16

    블로그 개설 축하드립니다.
    '빛의 항로'도 자주 들르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8:43

      감사합니다. 짧게 빛항이라고 하면 되겠군요.

  12. 위상 2009/04/29 13:57

    거기에 글이 자주 올라오면, 전 주린 배를 부여잡고 우어어어 소리 치게 될거 같아 무섭습니다.[웃음]

    주석 보고 제대로 웃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8:43

      감사합니다. 배고픈 사람은 자주 가면 안됩니다.

  13. pardonk 2009/04/29 15:59

    흠, 미지의(?) 여성 블로거군요.
    볼만한 글이 많이 올라오길 기대해 봅니다.

    perm. |  mod/del. reply.
  14. '나는 미지의 브롤거' 공상플러스[429재보선 D-day] 2009/04/29 16:21

    블로그가 잘 되길 빕니다

    perm. |  mod/del. reply.
  15. 나무 2009/04/29 16:28

    기대되는 블로그가 태어나는군요.
    발자욱을 남기러 가야겠습니다.

    국수장국을 혼자만 드시지 마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8:44

      감사합니다. 국수장국은 자주 먹던 음식입니다.

  16. 빛이드는창 2009/04/29 17:26

    도아님은 작명도 넘 잘하시는듯 하네요!
    도아라는 필명도 좋구 네버린(네버인) ㅎㅎ 참 잘 만드셨네요!!!
    제 개인필명도 하나 부탁드려야겠는데요~ 꼭 하나 부탁드립니다...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9 18:44

      그냥 짧게 빛창으로 하시면... ㅋㅋㅋ

  17. kofchi 2009/04/29 21:10

    어떤 요리를 소개하실지 궁금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블로그를 처음 하시더라도 잘 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30 10:56

      김치김밥에 대한 요청이 가장 많더군요.

  18. [429재보선]럭스구구 2009/04/29 22:15

    다예의 기도에서 빵하고 터졌네요 ㅎㅎ

    글올리시게 압박하러 갑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30 10:57

      다예는 말하는 것이 참 기발합니다. 정말 의외인 때가 많거든요.

  19. lyoun81 2009/04/29 22:38

    아직 포스팅이 없으셔서 재촉의 글하나 남기고 왔습니다.

    [후다닥~]

    perm. |  mod/del. reply.
  20. 삭제한 글 2009/05/01 10:52

    작성자가 삭제한 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01 10:52

      학교에 다닐 때에는 시험의 부담이 크죠...

  21. 윤귀 2009/04/30 20:32

    '함께사는 여성' ㅎㅎㅎ
    센스넘치는 블로그 소개글이네요, 바로 날라가 봐야겠네요^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01 10:52

      감사합니다. 우엉맘이 부담 만빵이더군요.

  22. ymister 2009/04/30 20:54

    "함께 사는 여성"께서 많은 요리비법을 공개하시길 바랍니다...^^

    perm. |  mod/del. reply.
  23. 해피쿠스 2009/04/30 23:06

    이야~~ 멋지십니다! 도아님이요~
    그리고 존경스럽습니다! 여성 블로거~! 님이요.
    앞으로도 멋진 블로깅을 위해 작은 글을 남기러 떠납니다! 꼭 여성 블로거님께서 확인해주시기를~~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01 10:53

      감사합니다... 방명록에 계속 글이 올라오니 부담감이 큰 것 같더군요.

  24. 의리 2009/05/01 13:09

    나란히 앉아서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모습을 상상해보니.. 애들은?

    perm. |  mod/del. reply.
  25. mepay 2009/05/02 22:34

    저는 이제서야 보고, 냉큼 달려가 방명록에 글을 남겼습니다. ㅎㅎㅎ
    무쥔장 기대가 되는데요.

    형수님 허리업!!!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03 05:00

      방명록을 보니 옥토님이 쓴 '비하인드 도아'와 똑 같은 글을 썼더군요. 차이는 옥토님은 파워블로거, mepay님은 '빠워블로거'...

  26. 댕글댕글파파 2009/05/07 11:09

    이제 봤네요^^
    저도 요리를 잘 해보고 싶어서 해보고 싶은 요리는 문성실님 블로그에 가서 공부한 뒤에 하는데 도아님이 소개해 주신 '분'의 블로그가 활성화 되어 그곳에서 배울수 있으면 좋겠네요. 컴퓨터는 도아님 블로그로~ 요리는 빛의 항로님 블로그로~ :-) gogo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07 16:36

      아마 글은 정말 한참 뒤에 올라올 것 같습니다. 워낙 글쓰는 솜씨가 없어서.

  27. 애마 2009/05/14 06:39

    ㅎㅎ....
    기대 만땅하고 둘러 보러 갑니다.....^^

    저 같이 컴터를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도아님같은 사수를 두신 우엉맘이 한없이 부럽다는,,,,,^^

    perm. |  mod/del. reply.
  28. beceri oyunları 2011/05/19 10:09

    ㅋㅋ..아직 포스팅이 없네요.
    저도 지금 가서 글 하나 남겨야 겠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5/20 09:03

      요즘은 관심이 더 없어서 아마 안할 듯 싶더군요.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