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은 만우절이 아니다.

오늘은 양인들의 만우절이다.

무었하러 거짓말하는 날까지 따로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일상의 조그만 일탈이 새로운 활력소를 제공하는 것을 보면 아주 불필요한 날인 것 같지는 않다. 사실 우리에게도 만우절이 있었다. 양인들의 만우절처럼 날짜를 정해 거짓말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만우절

우리의 만우절은 첫눈 오는 날이다.

첫눈이 오면 가짜 선물을 준비한다.
어떤 선물이라도 상관없다(보통 첫눈을 담는다).
빈상자를 예쁘게 포장해도 된다.

이 선물을 가지고 가까운 사람을 찾아가서 온갖 교언영색으로 선물을 하면된다.

선물을 받는 사람이 가짜라는 것을 눈치채고 선물을 받지 않으면 선물을 한 사람이 술을사고, 가짜인것을 모르고 선물을 뜯어보면 선물을 받은 사람이 술을 산다.

4월 1일처럼 정해진 만우절은 아니다. 만우절처럼 획일적이지도 않다.
삶의 여유가 느껴지는 정다운 만우절, 그것이 우리의 만우절이다.

관련 글타래

2005/04/01 08:05 2005/04/01 08:05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37

Facebook

Comments

  1. 하수처리 2005/04/02 05:28

    덕분에 몰랐던 사실 하나 아로 새기고 갑니다.

    어서 가을이 왔다간... 첫눈이 왔음 좋겠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4/02 09:37

      예... 사실 발렌타인 데이때 초코릿을 선물하는 것보다는 7월 7석에 떡을 나누어 먹는 것이 훨씬 나은 것 같습니다. 물론 초코릿보다는 떡이 상품성이 떨어질 수도 있지만 어차피 마케팅의 문제이므로 별 문제는 없을 것 같더군요. 그런데 우리의 이런 전통적인 것들은 대부분 무시되고 서양에서 일본을 거쳐들어온 뿌리를 알 수 없는 행사가 판을 치는 것을 보면 조금 안타깝더군요.

    • semjei 2007/04/02 10:01

      도아님 댓글을 보니... 생각나는..
      전.. 음력 5월 5일 단오때 찹살떡이랑 해바라기 한송이를 선물했던 오래전 기억이 생각나네요.. ^^

    • 도아 2007/04/02 14:18

      듣고 보니 저도 비슷한 기억이 있는 것 같습니다.

  2. 룬엘 2005/04/04 08:48

    아주 애교스럽네요.^^

    perm. |  mod/del. reply.
  3. 옳소 2005/04/05 17:52

    발렌타인데이는 필히 없어져야 할 날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4/07 02:50

      예... 저도 없애고 싶습니다. 그러나 장사속때문에 없어질 것 같지는 않더군요. 제가 고등학교 2학년때 처음 발렌타인 데이를 들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그런게 있는가보다 했었는데,,, 지금은 한해에 팔리는 초코릿, 사탕의 절반이 발렌타인 데이와 화이트 데이에 팔린다고 하더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