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빌딩 견학(우영)

어린이 집을 다니고 싶어 몇달은 조른 끝에 어린이집을 다니기 시작했다. 엄마, 아빠와 떨어져 세상 밖으로 나간 첫날이다. 이제 점점 애가 커간다는 느낌이 든다.

머리를 깍고 사진을 찍어서 그런지 상당히 말라보인다. 이 바로 뒤에 있는 여자애도 상당히 이쁘게 생겼다.

이는 밥을 잘 안먹는 편이다. 분유를 먹을 때도 6개월이 지나서야 겨우 100ml를 먹었다. 물론 모유랑 같이 먹였기 때문이도 하지만 날 닮아서 입이 짧은 것 같다.

다른 아이들은 원복을 입고 있는데 이만 원복이 없다. 원래 없는게 아니라 애 엄마가 잊어버린 모양이다. 그 덕에 조금더 튀어 보이지만.

뭘 보고 있는지 모르지만 이때도 첫 사진에 보았던 여자애가 나온다. 이 단짝인가 싶어 이에게 물어보면 이는 한사코 아니라고 한다. 짜식 벌써.

무었을 훔쳐보는 걸까. 어린이집에서 어딜 갔다오면 항상 집에와서 얘기를 해준다. 아이들한테도 항상 무언가를 설명해주기를 좋아한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 이는 눈이 예쁘다. 눈이 크기 때문에 시원한 느낌을 준다. 가끔 눈을 치켜뜨면 지 엄마 눈보다 커진다.

그 여자애다. 재롱잔치 때 실물을 봤는데 아주 예쁘게 생겼다. 몰래 며느리 삼을까?

관련 글타래

2003/12/10 11:41 2003/12/10 11:4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21

Facebook

Comments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