曾參殺人(증삼살인)
전국 시대 때 이야기입니다.
어떤 나라의 왕이 이웃 나라를 치려고 장수를 뽑았습니다. 이 사람에게 원수의 직을 내리려고 하자 이 사람은 한사코 거절하는 것이었습니다. 왕이 그 이유를 묻자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예로부터 공자의 학통을 이어받은 증삼은 어질기로 소문난 사람이었습니다. 하루는 증삼의 어머니가 베를 짜고 있는데, 동네 사람이 와서

"증삼이 살인을 했데요"

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증삼의 어머니는 단호히

"그 아이는 효자인데 살인을 할리 있겠소"

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잠시 후 또 다른 마을 사람이 와서

"정말로 증삼이 살인을 했다고 합니다"

라고 하자, 증삼의 어머니는 짜던 베를 멈추고 마을 사람을 처다보았 다고 합니다. 이때 또 다른 마을 사람이 와서

"제가 직접 관아에가서 알아봤는데, 이번에 살인을 한 사람 이름이 틀림없이 증삼이라고 합니다."

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증삼의 어머니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관아로 달려갔다고 합니다. 관아에 가본 즉, 증삼과 이름만 같은 사람이었습니다.

왕께서 저를 믿는 것이 증삼의 어머니만 못하고, 저의 역시 증삼만 못합니다. 만약 누군가 신이 살인을 했다고 하면 왕께서 당장 베틀에서 일어나지 않으리라 누가 보장하겠읍니까?

라고 그 연유를 설명했습니다. 왕은 크게 깨달은 것이 있어 이 사람에게 어떠한 일이 있어도 이 사람을 믿겠다는 신표를 주었습니다. 이 사람은 과연 왕의 믿음을 저버리지 않고 이웃 나라를 정벌는데 성공했습니다.

얼마전 의 조각이 있었습니다. 총리 인준을 흥정의 수단으로 삼은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총리 서리 체제로 단행된 조각이었습니다. 이 사람들이 과연 이 일에 적합한 사람들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뽑은 사람들이 "살인을 했다"는 말 한마디로 내몰리는 일은 없어야 되지 않을 까요?

'사람을 뽑는 일'보다 중요한 일은 그 '사람을 믿고 맏기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이제 우리도 믿을 수 있는 사람을 뽑고, 뽑은 사람을 믿고 맡기는 그러한 정치 풍토를 만들었으면 합니다.

  • 의인불용 용인불의(疑人不用 用人不疑): 의심 나는 사람은 쓰지 말고 쓴 사람은 의심하지 말라

관련 글타래

1998/03/09 16:01 1998/03/09 16:0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2

Facebook

Comments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