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 보면 각종 프로그램이나 장치에 대한 벤치마크에 대한 글이 종종 올라온다. 그러나 나는 이러한 벤치마크를 전적으로 신뢰하지는 않는다. 그 이유는 벤치마크도 일종의 통계로 통계는 누가 무엇을 어떻게 했느냐에 따라 정말 다른 결과가 나오기 때문이다. 한 예로 지난 대선에서 후보는 48%라는 절반의 가까운 지지율로 당선됐다. 그러나 이 지지율은 이전 글, 역대 최하의 지지를 받은 이명박에서 알 수 있듯이 투표율과 유권자를 고려하면 고작 30%의 지지율로 역대 최하의 지지를 받았다. 이런 통계의 진신을 후보가 가장 높은 지지로 당선됐다는 것 뿐이다.

따라서 인터넷에 올라온 Anti-Virus에 대한 벤치도 전적으로 신뢰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몇 가지가 있다. 그 중 하나는 도스용 바이러스에 대한 처리이다. 사용하는 환경이 9X라면 도스용 바이러스를 벤치마크에 포함하는 것이 의미가 있을지 모르지만 NT 기반의 운영체제(NT, 2000, XP, 2003, Vista)에는 도스용 바이러스에 대한 벤치마크는 아무런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NT라는 운영체제의 특성상 도스용 바이러스는 실행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도스용 바이러스를 잡지 못하는 것은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많은 벤치마크 사이트들이 도스용 바이러스를 벤치마크에 포함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벤치마크의 순위가 바뀐다.

두번째는 국내와 외국의 환경 차이이다. 운영체제의 기반이 도스 기반(DOS, 9X, ME)에서 NT 기반으로 이동하면서 국내에서 만들어져 배포되는 바이러스의 수는 많지 않다. 반면에 외국에서 만들어져 배포되고 있지만 국내에는 유입되지 않은 바이러스도 꽤 된다. 이런 상황에서 외산 바이러스를 기준으로 벤치마크를 수행하면 우리나라의 백신 프로그램의 순위는 떨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나는 어떤 백신 프로그램을 전적으로 신뢰하기 보다는 국산 1종, 외산 1종으로 번갈아서 바이러스 검사를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내 컴퓨터에는 단 한종류의 백신 프로그램도 악성 소프트웨어 감시 도구도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까지 바이러스에 걸린적이 없으며 악성 소프트웨어서 감염된 적도 없다. 결국 바이러스의 문제는 백신 프로그램의 문제가 아니라 컴퓨터를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고 보면 된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이런 벤치마크에 의존해서 프로그램이나 제품의 구입을 결정한다. 그 이유는 이 벤치마크가 모두 사실은 아니라고 해도 어느 정도 진실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 백신 시장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제품은 오늘 소개하는 Kaspersky Anti-Virus이다. 나는 너무 무겁고 바이러스가 파일을 바꾸는 것을 막기위해 파일 시스템에 서명을 남기기 때문에 별로 좋아하지 않다. 그러나 꽤 많은 사람들이 이 백신을 최고의 백신으로 알고 있으며, 외국 벤치 사이트에서 상당히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에 오늘 1년간 무료로 사용하는 방법을 소개하게 되었다.

이 이벤트는 한국에서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중국에서 진행되는 이벤트이다. 한국에서는 3개월 무료 사용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지만 중국에서 진행되는 이벤트에 참여해서 등록키를 부여받으면 한글판 Kaspersky도 사용할 수 있으므로 Kaspersky Ant-Virus를 이미 사용하고 있거나 명성 때문에 사용해 보고 싶은 사람은 1년간 무료 사용권을 내려받아 사용해 보기 바란다.

[자세히 보기]

저작권

이 글은 QAOS.com에 2008년 02월 02일에 올린 Kaspersky Anti-Virus 1년간 무료로 사용하기를 블로그에 다시 올리는 것이다. QAOS.com에서 가져온 모든 글은 QAOS.com저작권(불펌 금지, 링크 허용)을 따른다.

관련 글타래

2008/02/02 17:48 2008/02/02 17:4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479

Facebook

Comments

  1. bluenlive 2008/02/02 18:32

    계속 Symantec AV Corporate Edition을 쓰다가 백신을 바꿔보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막상 엉뚱한 파일도 바이러스라고 한다는 글을 보니... 다소 꺼려지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03 10:05

      어제 글을 올릴 때에는 몰랐는데 다시 확인해 보니 엉뚱한 파일을 잡아내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은 가능성 있는 것들을 잡아내더군요. 또 예전에 비해 상당히 가벼워진 것 같습니다.

  2. 코프 2008/02/02 20:26

    저는 아예 백신을 설치 안하고, 뭔가가 이상하다 싶으면 Web 으로 검사합니다.
    그러는게 오히려 이익이 많더라고요.

    단지, 바이러스 한번 걸리면 포맷을 해버리는 덕에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03 10:07

      저랑 똑 같으시군요. 다만 저는 프로그램을 실행할 때 모니터링을 하고 NT 기반 운영체제는 바이러스가 올라타기 힘든 구조라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가 의심이 되면 바로 잡아버립니다.

      따라서 지금까지 걸린적은 없습니다. 또 NT 기반 운영체제의 특성상 복제형 바이러스 보다는 네트워크형 바이러스가 많기 때문에 굳이 포맷할 필요는 없더군요.

  3. 나비 2008/02/02 22:47

    파코즈에서 본 것 같네요. :) 3년째 카스퍼스키를 결제해서 KIS를 사용중입니다.
    가격도 괜찮은 편이고 버전이 6으로 올라타면서 가벼워 지기도 했고 해서 쭉 쓰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03 10:08

      아. 그랬군요. 예전에는 엄청 무거웠는데 이번에 시험해 보니 많이 가벼워졌더군요. 그래서 제 느낌인가 했는데 6.0부터 나타난 특징인가 보군요.

  4. usansf 2008/02/04 03:08

    완벽한 백신만 나온다면, 오진은 없을? 텐데 말이죠...

    카스퍼 스키는, 셋팅에 따라 무거워 지는것 같더군요
    홈페이지에 라이트 셋팅이 올라와 있지만 거기서 좀만 더 수정을 하면 결과가 틀리니

    바이러스 걸려본게
    홈페이지가 해킹된후 바이러스를 유포할때랑, P2P말곤 없는걸로 기억합니다

    이글을 다시 보게 되는군요
    파코즈 에서는 "김정민" 님이 올려 주셨습니다 (댓글이 많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04 09:03

      세상에 완벽한 것은 없으니까요. 그리고 Kaspersky도 써보니 돈을 주고 구입하고 싶지는 않지만 무료라면 써봐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예전보다는 훨씬 가벼워졌고요.

  5. Prime's 2008/02/06 00:44

    카스퍼스키를 쓰려고 했으나
    상당히 무겁다는 얘기를 듣고는 지금 아바스트를 쓰고있습니다..
    그렇지만 맘에 안드는 부분도 좀 있더군요..

    예전엔 V3가 상당히 좋았으나..
    아바스트를 써보니 상당히 검색률이 떨어지더군요..

    엔진의 완성도를 따져보자면 바이로봇 엔진을 만든 회사가 상당히 좋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결국엔 자기가 사용하고 싶은거 사용하는거 아닐까 합니다..
    솔찍히 안쓰고도 싶으나..
    가끔가다 이용하는 암흑의 자료들때문에 사용을 합니다..
    바이러스한테 몇번 당한것도 있고해서..

    그리고 다들 아시겠지만
    아바스트도 home license는 1년간 무료랍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06 08:44

      한때 하우리가 백신업계 2위까지 올랐던 이유도 그런 평가때문입니다. 그러나 역시 외국 벤치에서는 그다지 좋은 성적을 올리지는 못했습니다. 또 부도난 뒤로부터는 소식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avast는 예전에 제가 소개할 때에는 유료와 무료가 있었는데 요즘은 정책이 바뀐 것 같군요.

      다만 Kaspersky도 상당히 가벼워졌습니다. 예전에는 너무 무거워 깔 엄두를 못냈는데 요즘은 다른 백신 수준인 것 같습니다.

  6. Chaos 2008/02/10 18:58

    이제 막힌듯 하네요.
    저는 진행이 안되고 막힙니다.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12 13:07

      그런가요? 중국쪽에서 등록키가 발급이 안된다면 아마 이벤트가 끝난것이 아닌가 싶군요. 국내에서 키 등록이 안된다면 국내에서 막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등록하는 과정에 IP를 체크하기 때문에 다시 알아 보기도 힘들 것 같습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