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하트

뉴하트

지난 수요일과 목요일은 상당히 기대한 날이다. 뉴하트의 3회와 4회가 방영되는 날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요일은 대선보도로 뉴하트를 방영하지 않았다. 어제 방영된 3회분은 남혜석이 MD.Anderson Hospital의 유혹에 이기지 못해 흉부외과가 아닌 내과로 지원했다가 자시의 길이 아님을 깨닫고 다시 흉부외과로 오는 대목부터 시작한다. 그런데 그 시작이 아주 인상적이다.

목차

뉴하트

지난 수요일과 목요일은 상당히 기대한 날이다. 뉴하트의 3회와 4회가 방영되는 날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요일은 대선보도로 뉴하트를 방영하지 않았다. 어제 방영된 3회분은 남혜석이 MD.Anderson Hospital의 유혹에 이기지 못해 흉부외과가 아닌 내과로 지원했다가 자시의 길이 아님을 깨닫고 다시 흉부외과로 오는 대목부터 시작한다. 그런데 그 시작이 아주 인상적이다.

레지던트는 아파서도 안되고 감기에 걸려서도 안된다. 집에 들어갈 수도 없다. 도망가도 찾지 않는다. 전문의가 되도 마찬가지. 개업. 불가능하다. 취직할 병원도 매우 적다. 마직막은 더 인상적이다.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 이런 의사가 되고 싶은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얼마전 본 불만제로에는 지방 제거술의 폐해가 방영되었다. 무자격 의사들이 장비를 파는 사람들에게 지방 제거술을 배워 지방을 제거하기 때문에 피부의 괴사등 심각한 부작용을 격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재미있는 것은 이렇게 배운 지방 제거술로 한번에 몇 백만원을 번다는 것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의료사고의 위험이 심하고 개업의 가능성도 없는 흉부외과로 갈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그러나 무엇보다 이런 우리의 의료현실이 더 안타깝다. 빈번하게 터지는 의료사고와 이 의료사고로 인한 분쟁을 너무 많이 봐왔기 때문이다. 환자와 병원 모두 피해자가 되는 이런 의료분쟁을 막을 수 있는 대책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이 드라마는 우리의 의료현실을 조금이나 알려 주는 것 같다. 드라마이기는 하지만 이런 현실에서도 꾿꾿이 자신의 길을 가는 의사분들이 있다는 것. 그 자체가 하나의 위안인 것 같다.

감동적인 대사

최강국: 일생에 한번 올까 말까한 기회를 버리겠다. 왜지?
남혜석: 다른 의사가 아닌 흉부외과 의사가 되고 싶습니다.

최강국: 니가 원하는 흉부외과. 레지던트는 아파서도 안되고 감기에 걸려도 안된다.
최강국: 1, 2년차 때 언제 집에 들어갈지 장담할 수가 없다.
최강국: 4년차가 되도 일주일에 한번 집에 들어갈까 말까다.
최강국: 그러다 도망을 가면 아무도 찾으러 가지 않는다.
최강국: 전문의가 되도 마찬가지다.
최강국: 밤잠은 포기해야 한다.
최강국: 환자가 죽어 나갈 때마다 그 스트레스가 니들 가슴을 옥질거다.
최강국: 악몽은 날마다 계속이다.
최강국: 내 손 끝에 생명이 달려닸는 책임감 때문에 환자가 무서워진다.
최강국: 수술없이 잠못드는 밤이 태반이다.
최강국: 개업. 거의 불가능하다. 취직할 병원 매우 적다.
최강국: 거기다가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는 거다.
남혜석: 그래도 좋습니다. 받아 주세요. 저 흉부외과 레지던트로 써주세요.
남혜석: 죽어가던 환자의 심장이 펄떡 거리며 제 눈앞에서 뛰는 모습을 보게해주세요.
남혜석: 제 소원입니다.

최강국: 고집 하나는 단연 수석이구나. 그렇게 고생하고 싶다.
최강국: 그렇게 흉부외과에 들어고싶다?
남혜석: 네

최강국: 원망하지 않을 자신있나? 후회하지 안을 자신 있냐고?
남혜석: 예

최강국: 좋아. 굴러봐. 두엄 밭에서 마음 껏 굴러 보라고.
최강국: 니발 니가 찍었다고 울며 불며 마음 껏 굴러 보라고.

~~~~감사합니다~~~~

최강국: 그런데 니들 신입.
최강국: 흉부외과에 들어오면은 흉부외과 서전의 가슴에는 남다른 마음이 있다는 것을 알게될 거다.
최강국: 환자들이라면 죽고 살수 있다는 뜨거운 마음.
최강국: 실린 열 환자보다 놓친 한 생명 때문에 가슴 찢어지는 아픔.
최강국: 수술하다가 내가 쓰러져 죽어도 환자만은 꼭 살리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
최강국: 환자로 인해 구원받고 환자만이 내가 사는 단 하나의 이유.

~~~~감동의 도가니~~~

남은 이야기

카터가 이 되었을 때 일이라고 한다. 한 청년이 카터에게 "이 되는 방법"을 물었다고 한다. 이때 카터의 대답은 "치과 의사가 되라"고 했다고 한다. 치과. 에서도 가장 많은 돈을 벌며 의료사고의 위험이 가장 적은 분야이기 때문에 이 되려면 돈이 많아야 한다는 뜻으로 한 얘기라고 한다. 이 글과 내용상 차이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힘든 분야보다는 쉽고 돈 벌기 쉬운 쪽에 사람이 많이 몰리는 현상은 우리와 비슷한 것 같다.

관련 글타래

2007/12/21 11:03 2007/12/21 11:0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411

Facebook

Comments

  1. kkommy 2007/12/21 11:40

    저도 어제 저 대사 들으면서 어찌나 감동적이던지~+_+
    뉴하트 너무 좋은 드라마에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2/21 13:57

      예. 만화적 요소가 있기는 하지만 여러모로 재미있고 유익한 드라마입니다.

  2. usansf 2007/12/21 11:45

    이 드라마를 시청중입니다...
    어제 이 대사가 감동적 이더군요

    이산, 뉴하트...
    안 보면 다시 찾게 되는 드라마게 됬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2/21 13:58

      저도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이산은 조금 힘이 떨어진 것 같지만요.

  3. 부엉이 2007/12/21 13:12

    어제 조금 늦게 봤더니 저 대사가 나오는 부분을 놓쳤었나 보네요.
    정말 감동의 도가니탕에 빠져듭니다. :D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2/21 13:59

      예. 저도 감동이었습니다. 저렇게 일하는 의사도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졌고요.

  4. 댕글댕글파파 2007/12/21 13:28

    드라마를 거의 보질 않아서 뉴하트가 뭔지도 몰랐네요^^;;
    외과같은 경우는 거의 선택을 하지 않는다던데..힘들고 보수적고 의료계의 3D직종으로 인기가 없다고 들었습니다. 많은 인력이 필요한 부분인데 전문의들이 점점 줄어들고 장비들도 고가라서 갈 수록 어려워진다고 들었습니다.
    한때 가장 인기있던 과가 흉부외과라고 들었는데 이제 완전히 옛말이 되어버렸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2/21 14:01

      예. 지금도 흉부외과가 병원을 대표하는 것은 똑 같다고 하더군요. 다만 3D라 지원자가 거의 없고 드라마에서도 꼴찌가 가는 것으로 나오더군요.

  5. myst 2007/12/21 18:23

    흉부외과같은 외과쪽은 힘들어서 아무도 안간다네요. 세세한 수술에 대한 묘사는 좀 틀릴지 몰라도, 사회적인 대접은 정확하다고 하더군요. 이런 얘기를 들은지 10여년이 넘었는데 여전한가 봅니다.
    피부과도 갈려면 원래 피부과 의사한테 가야지, 다른 자격증을 가진 피부과는 가지 않는게 좋을겁니다. 현행 의료법상 의사라면 과에 상관없이 아무 수술을 해도 지장이 없다고 합니다. (예전에 의사가 부족했을때 생긴 법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산부인과나 정신과도 피부과를 겸용하고 있죠. 물론 걔네들은 전혀 상관없다고 하지만요.
    어쩌다가 나라가 천반한 상업주의로 흘러가게 됐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번 선거도 한국사회의 정신상태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 아닌가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2/21 18:56

      저도 비슷한 피부과에 가본적이 있습니다. 의사분께서는 그냥 모른다고 하시면서 이약을 써보고 안되면 다른 약을 쓰자고 하시더군요. 아무튼 걱정입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