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프로그램 8. PCX(페인트브러시)

에는 가급적 한글 프로그램만 다룰 예정이다. 그 이유는 영문 프로그램까지 포함하면 다루어야 하는 프로그램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영문 프로그램 중에도 컴퓨터 역사의 획을 그은 프로그램이라면 가끔 다룰 생각이다.

오늘 이야기 하는 페인트브러시(PaintBrush)는 Zsoft사에서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기본적으로 지원하는 확장자는 .PCX였다. 지금은 .GIF, .JPG, .PNG등에 밀려 완전히 사라진 형식이지만 .GIF 형식이 나오기 전까지 가장 폭넓게 사용되던 형식이 바로 이 .PCX 형식이었다. 따라서 당시 그림을 보관하고 있다면 .GIF도 .JPG도 아닌 .PCX였다.

내가 처음 사용한 그래픽 프로그램은 닥터 할로(Dr.Halo)주1였다. 처음으로 구매한 AT 컴퓨터. 당시에는 하드없는 XT가 주종이었지만 내 첫 컴퓨터는 무려 20M의 하드가 장착된 컴퓨터였다. 빌게이츠도 640KB이상은 필요없다고 한 메모리는 무려 1M. CPU의 속도는 16MHz로 당시로는 상상하기 힘든 고사양의 컴퓨터였다.

무려 20M나 되는 하드 디스크이다 보니 상당히 여러 프로그램이 하드 디스크에 설치되어 있었다. 이들 중 기억에 나는 프로그램은 Windows, 터보C, 삼보 보석글, 닥터 할로였다. Windows는 마우스가 없어서 사용하지 못했다. 또 보석글은 이전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빠져 나오는 방법을 몰랐다.

터보C(Turbo C)는 나중에 프로그램을 짜면서 가장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이 됐지만 컴퓨터를 구입할 당시에는 전혀 사용하지 않은 프로그램이었다. 내가 처음 산 컴퓨터에 관련된 책은 바로 닥터 할로에 관한 책이었다. 당시 서울대 교수님 중 황희융이라는 분이 이런 류의 유틸리티 책을 많이 썼는데 이때 구입한 책이 Dr.Halo III였던 것 같다.

마우스가 보급되기 전이라 책의 내용도 마우스를 사용해서 작업하는 것 보다는 키보드로 하는 작업이 많았던 것 같다. 그러나 닥터 할로는 간단히 그림을 그리는 것 외에는 별 쓸모가 없었다. 그래서 대학원에 재학하면서 사용하기 시작한 프로그램이 Zsoft페인트브러시였다.

닥터 할로의 .CUT에 이어 등장한 페인트브러시.PCX 형식은 RLE 압축(Run-length encoding)주2을 사용했다. 따라서 파일의 크기가 줄어 들기 때문에 급속도로 퍼진 것 같다. 그러나 페인트브러시 역시 프로그램 자체의 기능만으로는 그리 뛰어난 편이 아니었다. 그래서 .PCX 형식을 지원하며 페인트브러시 보다 나은 기능을 제공한 프로그램이 디럭스페인트였다. 아마 페인트브러시를 버리고 한동안 계속 사용한 프로그램이 디럭스페인트였다.

그러나 웹이 등장하면서 인기 몰이에 나선 형식이 .GIF이다. 컴퓨서브에서 1987년에 발표했지만 LZW라는 RLE에 비해 비교적 복잡한 압축 기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PC 사양이 어느 정도 높아진 뒤 인기를 끈 것 같다. GIF는 256 색까지 저장할 수 있는 비손실 압축이며, GIF89a로 가면 애니메이션까지 지원하기 때문에 웹의 활성화와 함께 .PCX는 몰락의 길을 걷는다.


디럭스페인트

페이트브러시에 이어 사용한 프로그램이다. 디자인만 보면 Windows 3.1용 프로그램처럼 보인다. 또 다소 그래픽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Windows용 프로그램의 디자인이 시도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PCX를 지원하는 NeoPaint

닥터 할로, 페인트브러시, 디럭스페인트를 거쳐 마지막으로 정착한 프로그램이다. 닥터 할로, 페인트브러시 프로그램을 구할 수 있으면 이 프로그램을 잡으려고 했지만 구할 수 있는 것은 NeoPaint가 유일했다.


하늘소에서 만든 하늘

그래픽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국내에서 개발한 프로그램도 상당히 많이 등장했다. 이 중 하늘소에서 만든 하늘도 국내 사용자에게는 상당히 인기를 끈 프로그램이다. 다만 이제는 모두 추억속에만 존재할 뿐이다.

남은 이야기

.PCX를 이야기하면 꼭 떠오르는 추억이 하나있다. 바로 '성신여대' "꿀벌들의 아침"이라는 모임에서 만든 성인 그림책이다. 여기서 그림책이라고 한 것은 PCX를 여러 장 모아서 움직이는 그림을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이 그림책을 기억하는 것은 먼저 여대생들이 만든 성인 그림책이라는 점, 두번째로 "키보드의 화살표 키를 누르면 행위 속도를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 때문이다.

지금은 동영상도 널려있다. 플래시를 쓰면 이런 그림책은 정말 쉽게 만들 수 있다. 또 GIF만 이용해도 된다. 그러나 당시에는 컬러 모니터도 흔하지 않은 시절이었다. 또 컴퓨터에 대해 잘 아는 사람도 드물었다. 그런데 이런 그림책을 여대생들이 만들었기 때문에 신기해 하던 기억이 있다.

관련 글타래
잠깐만
  1. DR.DOS가 닥터 도스가 아니라 디알 도스이듯 Dr.Halo도 닥터 할로가 아니라 드로윙 할로라고 한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의 기억속에 닥터 할로로 남아 있으므로 닥터 할로로 표시하겠다.
  2. 반복 길이 부호화라고 하며 반복되는 문자를 숫자로 표현해서 압축하는 방식이다. 압축 방식 중에는 가장 간단한 방식에 속한다. .PCX, .BMP등이 여기에 속한다.
2009/03/17 13:22 2009/03/17 13:2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2394

Facebook

Comments

  1. 잔혹한 마법사 2009/03/17 14:02

    잉??..
    BMP는 무압축 데이터 파일인데요.???
    혹시 256 이하 컬러의 BMP를 말씀하시는건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7 14:04

      무압축도 있지만 요즘은 거의 대부분 RLE 압축을 사용합니다. 아이콘에서 사용되는 이미지가 아니라면요.

    • 아후라 2009/03/17 16:04

      "무압축"이라기 보다는 "무손실 압축"을 생각하신 것 같습니다.
      "런레벨"상의 압축이니 바이너리 상으로 같은 부분을 압축하여 보관 할 뿐이지 "컬러를 뭉개서 파일자체를 손상(?)"시키는 종류는 아니죠. ^^

  2. blogine 2009/03/17 14:04

    도아님이 소개해 주시는 추억의 프로그램을 보니 예전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새롬데이타맨, MDIR, 이야기 , hitel로 접속해 챗하던 생각, 삼성 SPC-1000으로 테입로딩방식으로 로드러너 게임을 하던 기억이 떠 오릅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7 14:05

      로드런너도 유명한 게임이죠. 제가 PC를 처음 구매했을 때 청계천에서 가장 많이 하던 게임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는 그리 재미있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3. 아카사 2009/03/17 14:40

    .PCX라 하니, 저는 수채화가 생각나는군요. 프로그램마다 한그림이라 했다 수채화라 했다 그래서 좀 헷갈리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꽤 괜찮은 프로그램이라 생각하는데,, 요즘엔 찾기도 힘드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7 15:45

      수채화라는 이름은 저도 들어본 것 같습니다. 많이 사용은 안해봤지만요. 그리고 어지간히 유명한 프로그램이 아니면 찾기 정말 힘들더군요.

  4. 위상 2009/03/17 14:34

    전 그야말로 처음 보는 프로그램에, 처음보는 형식이군요.
    하긴, 제가 처음 컴퓨터를 사용했던 것이 윈도우 95시절이니....[제가 5살인가 6살인가 일 때일겁니다.]

    마지막 성인책 이야기는 재밌군요.'ㅅ'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7 15:45

      도스 세대가 아니면 모르는 프로그램입니다. 파일 형식도 95로 가면 모두 사라지니까요.

  5. 구차니 2009/03/17 14:36

    PCX 추억의 포맷이 되었네요 ㅎ
    예전에 dos4gw 였나요? 그걸 통해서 실행하던 이미지 뷰어가 있었는데 이름이 기억이 안나네요. 나중에 윈도우로 오면서 ACDsee가 비슷해서 사용하긴했었는데 말이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7 15:46

      sea인가 하던 프로그램 아닌가요?

    • 구차니 2009/03/17 15:49

      아 SEA 맞아요 ㅎ
      꽤나 잘 썼었는데 말이죠 ^^

    • 도아 2009/03/17 15:52

      SEA도 괜찮은 프로그램이었죠. 하여간 옛날 생각을 하니 기억이 새록 새록 합니다.

  6. 데굴대굴 2009/03/17 15:43

    PCX 파일 = 성인용 파일 로 인식되던 시절도 있습...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7 15:46

      당시에는 그림 형식은 거의 PCX였으니까요.

  7. 밥탱구리 2009/03/18 10:35

    네오페인트 정말 신기했는데..ㅎㅎㅎ
    개인적으로 백업시디에 다량으로 넣어져있던 .jpg파일을 보고 싶어서 sea를 깔았었죠..ㅠㅠ 지금은 xnview를 쓴답니다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8 08:09

      요즘 다시 까신 것인가요? 요즘이라면 더 좋은 프로그램이 더 많은데요... 그리고 이제는 차단이 안되나 보군요.

  8. 공상플러스 2009/03/17 16:13

    20년후에는 포토샵 cs3가 추억의 프로그램이 되어 있을지도? ㄲㄲㄲ
    저한테는 포토샵 7가 추억의 프로그램이지 말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8 08:10

      그럴 수도 있습니다. 그때는 컴퓨터가 추억이 됐을 수도...

  9. bluenlive 2009/03/17 19:50

    DR DOS → Digital Research DOS (닥터 도스 x)
    Dr. HALO → Drawing Halo (닥터 할로 x)

    라고 쓰려고 생각하고 있는데 이미 아래에 적어놓으셨군요. ㅠ.ㅠ

    (그래도 생각한 게 아까워 끝까지 달고 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8 08:10

      예. 적어 두지 않으면 이야기하는 사람이 꼭 있어서요.

  10. David 2009/03/17 20:45

    나중에 기회가 되시면(?) PCTools와 노턴 유틸리티 편도 부탁드립니다. 이거하시면 정말 추억의 종합세트가 되겠는데요. ㅋ 위에 프로그램들도 참 오랜만입니다. 네오프린트 이제보니 앞서나간 프로그램이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8 08:11

      PC Tools, NU, NC, DN등 모두 한번은 다룰 생각입니다. 도스에서 노턴이 빠질 수는 없으니까요.

  11. 사이온지 2009/03/17 21:58

    저도 컴퓨터를 90년도에 처음 접했는데 벌써 19년전 이야기네요
    당시 초딩(국민학교)에 다녔는데 형이 대학생이라서 컴퓨터를 접하게 되었죠..
    도아님이 소개해 주시는 프로그램들 이름만 들어도 저 멀리서 추억이 새록새록 올라오네요........
    요즘은 이름도 듣기 힘든 프로그램들이죠...
    좋은 프로그램 많이소개시켜주세요
    도아님 화이팅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8 08:11

      저랑 거의 비슷한 시기에 컴퓨터를 시작하셨군요. 저도 89년이니 비슷합니다.

  12. 사이온지 2009/03/17 22:16

    아참 그리고요
    좋은 글 써주신 기념으로 닥터할로 다운 받을수 있는 주소 가르쳐 드릴께요
    전 아직 실행은 안 시켜봤는데 아마 잘 될거라 믿습니다.
    [url]
    http://oilman.new21.net/zero/zboard.php ··· no%3D661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8 08:13

      바로 내려받았습니다. 그리고 실행해 보니 잘 되는군요. 감사합니다.

  13. 지우개닷컴 2009/03/17 22:47

    아~ 드로윙할로~
    20여년이 지난 지금 정식명칭을 알게 됐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8 08:14

      아마 황희융씨 책에도 닥터 할로라고 되어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다들 닥터 할로로 기억하고 있는 것 같고요.

  14. 소인장주니 2009/03/18 03:33

    ^^ 정말 추억의 프로그램들이군요.

    게임으로는 똘이장군이라고 있었는데 기억나시는지.. ^^

    아그리고 제가 블로그정리하다가 전에 도아님이 남겨주신 뎃글을 읽어보았습니다.

    패스워드관련 글이였는데 그때 방문하셧더군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8 08:15

      저는 게임은 거의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이 하던 것을 본 기억은 있지만 제가 해본 기억은 별로 없습니다.

  15. mama 2009/03/18 19:46

    지금도 메모리 관리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도스 시절 config, autobat가지고 몇날 몇일을 쌈싸맨 적도 있었죠^^; 초기 emm386 나와서 충돌나던것 생각하면 - -(도스용 게임에 문제가 많았던기억이 있네요) 당시에는 마땅한 에디터도 없어서 type명령어 써가면서 보고, copy con 명령어로 수정하고..지금에 와서는 명령어가 맞는지도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9 06:43

      처음에는 편집기도 없었죠. 그래서 copy con autoexec.bat으로 간단한파일을 만들었었죠. edlin이라는 행단위 편집기가 MS DOS에 내장되어 있었고요.

  16. 박해철 2009/03/19 02:02

    밤 늦게 까지 추억의 프로그램들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도아님께서 저랑 같은 연배에 같은시기에 컴을 시작하신 까닭에 마치 옛 대학친구랑 밤새 대화한다는 느낌을 받네요.^^ 집도 옆이고...(전, 사단지,41세,89,전산) 이 '추억' 시리즈가 계속된다면 추억의 카드시리즈는 어떨까요? 도깨비한글카드,애드립카드,사블시리즈,et4000,trident,마하64카드,두인.가산TV카드,옥소리,락웰외장모뎀, 등등.. 근데 재밌을라나??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19 06:44

      제 막내 동생보다 어리시군요. ㅋㅋㅋ 그런데 대학교는 함께 다닌 것 같습니다. 다만 카드류는 사람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쓰지 않을 생각입니다. 또 추억 시리즈는 이것외에도 많습니다. '나의 추억', '추억의 게임', '추억의 놀이'등등이 더 있습니다.

  17. Kael H. 2009/03/20 17:39

    PCX라... 롤러코스터 타이쿤1을 할때 스냅샷 찍으면 나오는 확장자죠..
    요즘엔 거의 기능을 잃었지만 말입니다 ㅜ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1 07:30

      롤러코스터 타이쿤은 제가 해보지 않은 게임입니다. 이름은 들었지만 원래 게임에는 별 흥미가 없어서요.

  18. toice 2009/03/21 16:04

    제가 사용해본 프로그램은 하늘 뿐이군요. 그에 못지않게 엄청 마음에 들어했던 프로그램이 있는데 이름이 기억 안나는군요. 요즘 추억의 프로그램 시리즈에 어릴 때 생각이 솔솔 나네요. 보통 게임하다가 부모님 들어오시면 뭔가 교육적인걸 하는냥 이용했던 프로그램이죠 하하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3/21 16:06

      저도 마음에 들어했던 프로그램이 많은데 기억은 나지 않는 프로그램이 많습니다. 모두 PCX를 지원하기 때문에 소개한 글입니다.

  19. haerok 2009/06/10 00:31

    너무 오래 되었나 봐요. pcx확장자도 기억나고.. 아 페이트 브러쉬로 열심히 색칠했던 기억도 나네요. 비슷한 시기에 코렐 드로우도 잠깐 써 봤던 것 같아요. 그러다가 포토샵이란 게 나왔던 것 같구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6/10 14:34

      예. 다만 코렐드로우는 벡터 드로윙 프로그램입니다. 따라서 페인트브러시나 포토샵과는 다릅니다. 일러스트와 비슷한 프로그램이죠.

  20. 시그너스 2009/12/30 13:07

    저도 90년대 초중반까지 PCX 파일을 꽤 많이 가지고 있었습니다. 주 뷰어로는 PCXView, SEA, Display 순서로 사용했습니다. 고딩시절, 가끔 친구들이 집에 놀러오면 접대용(?) 야한 사진을 보여주기도했는데 그렇게 좋아들 하더군요. 하하. 그런데 '꿀벌들의 아침'이라는 모임은 얼핏 들어본 것도 한대 그 이미지를 본 적이 있었는지 가물가물합니다. ^^;

    네오페인트, 하늘, 한그림은 제가 애용했던 프로그램입니다. 초창기는 네오페인트를 주로 이용하다가, 후에 한그림으로 바꾸었죠. (일단 UI가 한글이라는 장점이..^^) 비디오램이 부족하여 해상도와 색상을 올리지 못하는게 늘 불만이었는데, 큰 맘먹고 용산에 가서 비디오램 1MB를 구입했던게 아직도 기억납니다. 촌구석이라서 서울에 가려면 큰 맘을 먹어야 했었어요. 하하. 벌써 17년 전이네요. 훗날 윈도 시대로 접어들면서 포토샵을 처음 접했을 때는 정말 충격이었습니다. '레이어'라는 것이 이렇게 멋지고 편리할 줄이야!!!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1/03 07:57

      저는 윈도 3.1에서 코렐 드라우를 보고 충격을 먹었죠. 비트맵 드로윙이 일반적일 때 벡터 드로윙을 지원했었으니까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