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농장이기 때문에 지난 주말에 가려고 했지만 지난 주에는 바쁜일이 많아 어제 주말 농장을 방문했다. 일단 주말 농장에 방문해 보니 웬 아주머니 한분이 쌈채소를 뜯고 계셨다. 일단 인사를 드리고 보니 처음 뵙는 분이셨다.

대화 도아: 안녕하세요?
주인: 예. 안녕하세요. 그런데 처음 뵙는 분이네요.
도아: 그러게요.
주인: 전 이 밭 주인이예요.
주인: 채소류는 웃자라기 때문에 뜯어 줘야 하거든요.

사실 이 얘기를 할 때까지만 해도 필자가 모르는 주말 농장의 일원으로 알았다. 그런데 농사를 꽤 지어 보신 듯 농사 짓는 법에 대해 잘 아시는 것이었다.

대화 주인: 고추는 밑둥을 따줘야 해요.
주인: 채소류는 모두 뜯어 주시고, 호미는 한군데 모아 두세요.

지지난주 주말 농장에서 모임이 있었고 어제 방문했기 때문에 날짜로 보면 한 10여일 된 것 같다. 아울러 지난번 주말 농장 모임에서 채소류를 모두 뜯어 삽겹살을 구워 먹었기 때문에 얼마 자라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막상 가보니 많은 채소가 웃자랐다싶을 정도로 훌쩍 자라있었다.

채소류가 자란 것을 보니 돌아 오는 주말에는 다시 한번 모여서 잡초도 뽑고 고추 말뚝도 세워야 할 것 같았다. 일단 우리 밭에 자란 잡초를 뜯었다. 우엉맘과 아아이들은 채소류를 뜯었는데 채소 뜯기에 신이난 는 채소의 뿌리까지 뽑고 있었다. 처음에는 우리 밭의 채소만 뜯으려고 했지만 주인 아주머니께서 채소가 웃자라면 먹을 수 없다며 다른 밭의 채소까지 뜯으라고 하셨다.

대화 주인: 다른 분의 채소도 뜯어 주세요.
도아: 이번 주말에 다시 한번 모일려고 하거든요.
주인: 한 3일이면 다 자라니가 일단 뜯으세요.

다른 밭까지 돌며 맛있어 보이는 채소를 뜯다보니 어느 새 가지고간 쇼핑백 가득 채소가 담겼다. 밭을 빌려 주신 안선생님께 인사를 드리고 가는 것이 예의일 것 같아 아까 잠시 대화를 한 안선생님 사모님께 안선생님이 계시는지 여쭈어 봤지만 지금은 계시지 않고 화성에서 오시고 계신다고 한다. 안선생님 사모님께 인사를 드리고 산척에서 다시 집으로 향했다.

부쩍 커버린 채소들

이렇게 채소를 뜯어 담고 나니 불현듯 이 채소로 삽겹살을 구워먹고 싶어졌다. 충주에 온지 벌써 반년이 되가지만 집이 좁아서 집에서 고기를 구워먹은 적이 별로 없어서 맛있는 고기를 파는 곳을 알지 못했다. 그래서 동네에 있는 한 정육점에서 삽겹살 한근을 사가지고 집으로 와서 아이들과 삽겹살을 구워 먹었다.

고기 맛은 그리 맛있지는 않았지만 직접 기른 싱싱한 채소에 싸먹으니 훨씬 맛 있었다. 고기를 굽고나니 이가 좋아하는 계란밥 생각이 났다. 이는 김치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이에게 김치를 먹일 생각으로 총각 김치의 이파리 부분은 잘라내고 무 부분만 아주 잘게 다졌다. 그리고 가지고 온 채소류도 잘게 썬 뒤 계란 두개에서 노란자만 빼내 김치, 야채와 버무렸다. 밥으로 테두리를 만들고 김치, 야채와 버무린 계란을 부은 뒤 약간 익기 시작할 때 밥과 비볐다. 간 조절은 김치 국물로 했다. 이렇게 해서 김치 계란 볶음밥을 직접 만들었다.

완성된 김치 계란 볶음밥

계란밥을 처음 먹어 본 것은 칼국수 집에서 였다. 만드는 방법은 비슷하지만 들어가는 야채는 김치와 채소류가 아니라 미나리였다. 미나리의 씹히는 맛과 계란 노란자의 고소함이 어우러져 상당히 맛이 있었는데 이도 칼국수 집에서 계란밥을 먹어본 뒤 상당히 좋아한다. 미나리가 없고 이에게 김치를 먹인다는 목적성이 있는 계란밥이지만 상당히 맛있었다. 일단 밥을 비빈 뒤에는 불판에 넓게 깔고 노릇 노릇할 때까지 익혀야 한다. 이렇게 익히면 바닥에 얇게 누릉지가 생긴다.

이는 김치 국물로 간을 했기 때문에 약간 매운듯 우유를 마시면서 먹었다. 이미 삽겹살에 밥을 먹을 상태지만 계란 볶음밥 두 공기를 혼자서 먹었다. 식탐을 하지 말라고 주의를 주어도 맛있는 것만 보면 남주기를 싫어하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남은 한 숟가락도 에게 주지 않고 긁어 먹었다.

이의 맛 평가 : 아빠. 아빠가 만든 계란밥 정말 맛있다.
: 김치가 들어가서 조금 매운데 김치 맛은 전혀 안나
: 엄마도 이렇게 만들어 주면 좋을 텐데.

관련 글타래
2007/06/06 13:15 2007/06/06 13:15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939

Facebook

Comments

  1. 율동공원 2007/06/07 09:19

    저두 삼겹살집에서 고기먹고나서 그 돌판에 볶아먹는
    볶음밥 좋아하는데...
    애들은 정말 맛이있어야 맛있다고 하잖아요~
    도아님은 음식 솜씨도 좋으신가봐요...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6/07 09:26

      만드는 방법이 쉽고 보통 아이들이 계란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솜씨라기 보다는...

'불통^닭'이 아니라면 소통하세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