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점심

이전 글에서 알 수 있듯이 얼마 전 당뇨 때문에 한주 정도 입원했었다. 입원하면서 느낀점은 '먹는 것만 바꿔도 당조절이 아주 잘된다'는 것이었다. 원래 식습관이 군것질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육류를 좋아하고 국을 말아 먹는 식습관이 있었다. 그런데 병원에서 주는 식사는 밥의 양이 아주 적고 국물이 아주 싱거웠다. 그래서 국물은 말아 먹지 못하고 수저로 떠 먹었다. 밥의 양이 적다보니 배를 채우기위해 자연스레 야채반찬을 많이 먹었다.

인간은 환경의 동물이라고 한다. 인간만큼 주어진 환경에 잘 적응하는 동물도 없다는 뜻이다. 그래서인지 고작 7일간의 병원 생활이었지만 식습관이 상당히 바뀌었다. 일단 국이 조금만 짜면 먹기 힘들다. 또 밥을 조금만 많이 먹으면 무척 부대낀다. 그래서 요즘은 밥은 정말 적게 먹는다. 또 국이 있어도 국은 잘 먹지 않는다.

모든 국은 말아 먹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던 나로서는 식습관이 상당히 바뀐 것이다. 또 파란 야채 반찬을 계속해서 먹다보니 토끼로 진화한 것도 아닌데 이런 파란 야채 반찬이 맛있어 졌다. 그래서 예전에는 도시락을 싸주면 맛있는 반찬(주로 고기류)만 먹고 나머지 반찬은 대부분 남겼는데 요즘은 거의 모든 반찬을 다 쓸어 먹는다.

보통 아침과 저녁은 집에서 하고 점심은 사먹는다. 그런데 이런 식단으로 밥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주변에는 거의 없다. 결국 조금 귀찮지만 우엉맘이 하늘같은 남편을 위해 매번 도시락을 싸오고 있다.

5가지 야채 반찬 콩나물, 버섯+부추, 고사리, 나물+가지, 미역

보통 이정도 반찬을 점심때 다 먹는다. 오늘은 콩나물만 남겼다. 사무실이 조금 더운지 콩나물이 약간 쉬었기 때문이다.

반공기도 안되는 밥

밥은 정말 조금 먹는다. 작은 공기로 반도 되지 않는다. 신기한 것은 밥의 양이 조금만 많으면 몸이 무척 괴로워한다는 점이다.

수제 돈까스

mepay님이 소개한 적이 있는 수제 돈까스다. 작년에 세트로 구매했는데 아직 남은 모양이었다. 다만 양이 너무 많았다. 결국 두 조각만 먹었다.

맛있는 김치

열무나 알타리 김치는 우엉맘이 상당히 잘 담근다. 지난 번 열무 김치는 조금 짰었는데 이번 김치는 짜지도 않고 아주 시원하다. 다만 나는 신김치를 좋아하기 때문에 조금 푹 익혔다.

오리 훈제

어제 우엉맘이 술안주로 사온 오리 훈제다. 훈제는 차겁기 때문에 후라이펜에 살짝 튀긴뒤 머스타드 소스를 얹어 왔다. 역시 먹은 것은 두 조각 정도이다.

주로 야채 위주로 식사를 하지만 단백질이 부족하기 때문에 한끼에 어느 정도 고기(육류, 어류, 조류, 두부와 같은 대체 식품 포함)를 섭취해 주어야 한다. 그래서 우엉맘이 돈까스와 오리 훈제를 해온 듯하다. 다만 먹기에는 양이 너무 많아 고기류는 대부분 남겼다.

관련 글타래

2008/07/01 14:36 2008/07/01 14:3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810

Facebook

Comments

  1. 가별이 2008/07/01 15:16

    몸이 안 좋아지면 비싼걸 못 먹어서 더 비싼 식사를 하게 되더군요. 그래도 그게 몸에 더 낫겠죠. 몸은 자신이 필요한걸 스스로 알고 있나 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1 18:22

      푸성귀 가격은 고기 가격 보다 싸기때문에 괜찮은 것 같습니다. 다만 모든 술안주는 맛있는데,,, 이 걸 마음대로 못먹는다는 것이...

  2. bluenlive 2008/07/01 16:41

    "당뇨는 건강병"이란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당뇨에 맞는 음식의 종류와 양은 당뇨에 걸리지 않은 사람에게도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 최적의 음식습관이라는 뜻이라더군요.
    (배둘레햄이 그득한 제가 할 말은 아닌 것 같습니다, 험험)

    항상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그래야 종종 한 잔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1 18:22

      예. 종종 한잔해야죠. 내일 갈까요? ㅋㅋㅋ

  3. chuky1 2008/07/01 16:47

    음..도아님 살빠지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많이 먹으면 괴롭다라..
    아직 건강한 제가 단지 "많이 먹으면 괴로우니 소식한다"는 점"만"을 두고 부러워한다면
    제가 너무 나쁜 사람이겠죠
    흠;;흠;;

    허나, 1달간 x빠지게 운동을 하고도
    체중이 1g도 감량되지 않은 저로서는..
    하루하루가 울고 싶은 심정입니다.
    망할놈의 살이 빠지질 않아서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1 18:23

      병원에 한주 입원하며서 2Kg이 빠지더군요. 당뇨약을 먹으면 살이 찐다는데 오히려 빠지는 것을 보니. 다 식단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4. 푸른하늘 2008/07/01 17:21

    잘 드셔야 합니다~~~ 남기지 말고 드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1 18:23

      감사합니다. 거의 다 먹습니다. 고기는 양이 많아서 남겼지만요.

  5. 핑키 2008/07/01 19:32

    맞아여 먹고 힘내야져~

    perm. |  mod/del. reply.
  6. jyudo123 2008/07/01 20:07

    수제돈가츠 넘넘 먹고싶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2 11:11

      바로 사드시면 됩니다. 맛은 상당히 괜찮습니다.

  7. 짱양 2008/07/01 21:26

    도아님도 운동을 좀 하셔야 겠는데요...
    물론 저도 운동해야합니다.ㅋㅋ

    perm. |  mod/del. reply.
  8. 나무닭 2008/07/02 02:06

    당뇨라니...도아님도 고생하시고 계시군요..,,,

    망할놈의 살들...
    아무리 빼려고 해도 결코 사라지지 않더군요...


    워낙 튀김과 고기를 좋아해서일지도...ㅎㅎ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2 11:12

      저도 튀김과 고기를 좋아합니다. 그런데 채식 위주로 바꾸니 고기가 덜 먹히더군요.

  9. mmkkcdh 2008/07/02 09:24

    음식이 맛있어 보입니다^^

    맛난거 먹고 건강하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2 11:12

      감사합니다. 열심히 먹도록 하겠습니다.

  10. 율동공원 2008/07/02 09:52

    점심 때 국물종류는 안드시나봐요...
    저는 저렇게 반찬들만 갖고 먹으면 목이 메여서...^^
    아침을 먹고 왔지만 포스트 보니 또 배가 고파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2 11:13

      글에도 있지만 원래 국을 말아 먹는 타입입니다. 그런데 간을 싱겁게 하고 반찬을 많이 먹다 보니 자연스럽게 먹지 않게 되더군요. 더구나 점심이기 때문에 국이 없습니다.

  11. mepay 2008/07/02 11:03

    돈까스가 아직까지 남았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2 11:14

      예. 아직도 남아 있습니다. 생각보다 양이 많은 것 같더군요.

  12. 오리ⓡ 2008/07/02 22:36

    몇주전까지만해도 라면에 밥을 말아드시던 도아님이 생각납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3 04:39

      너무 먹고 싶어서 지난 금요일에 주말 여행을 가면서 먹었습니다. 그런데 양이 줄어서인지 속이 더부룩하더군요.

  13. dragonws 2008/07/04 21:38

    잘 먹고 기운 내셔야져
    아 사진 보니 저녘을 먹은지 1시간이 되었건만 또 먹고 싶네여
    이 아직도 사라지지 않는 식탐~~~
    저도 육식 튀김 라면을 너무 좋아해서요...
    몸에 안 좋은 것이 입에서는 땡기니....
    어찌할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4 22:46

      운동을 많이 하시면 됩니다. 저는 많이먹고 운동을 안해서...

  14. Prime's 2008/07/05 22:30

    저는 점점 찌는것 같아요.ㅠㅠ;;

    언제 하루 날잡아서 맥주공장으로 나들이를..(......)

    것보다도..

    앉아서 책만보고.. 배고프면 먹고.. 그러다보니 몸이 망가져가는게 느껴집니다..


    색이 다른 야채가 3개이상면 바로 비빔밥인데..
    저정도면 진수성찬입니다..(야채라 함은 각종 김치도 포함됩니다.배치김치와 열무김치의 색은 다르지요.)

    역시. 사람은 운동을 해야하는가 보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06 07:38

      예. 운동을 해야 합니다. 그것도 열심히...

  15. 유경희 2008/11/27 11:25

    처음이라서,,,^^

    perm. |  mod/del. reply.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