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구입한 잘만의 부채살 쿨러

모 벤치 사이트에서 "금도금된 쿨러가 구리 쿨러보다 못하다는 것을 처음으로 알게한 쿨러"라는 악평을 받았다. 2000년부터 2003년까지 그러한 악평에도 불구하고 꿋꿋히 사용한 쿨러이기도 하다. 그림은 3100이 아니라 3100 Plus이다

목차

한국의 기업

기업 탐방에 올라온 글을 보면 대부분 우리나라 기업에대한 부정적인 이미지의 글들이 대부분이다.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자라고 수 많은 우리 기업들과 부딪히면서 느낀점중 하나가 상도를 지키는 기업이 정말 적다는 것이었다.

물론 우리나라의 사회 구조가 상도를 지키면서 회사를 운영하기 힘든 구조라는 것이 가장 큰 이유일 것이다. 실제 기업을 운영해보면 알 수 있지만 단순히 회사를 유지하는 비용만도 만만치 않다. 아울러 조금이라도 수익이 나면 법인세라는 명목하에 상당히 많은 세금을 거두어 간다.

이외에도 우리나라에서 기업하기 힘든 부분들은 참 많다. 따라서 우리나라의 많은 기업들이 정당한 방법보다는 부정적인 방법에의해 성장하는 것을 자주 보곤한다. 대기업이든 중소 기업이든 상도를 지키며, 고객과 서로 이기는 게임을 하는 기업은 거의 본적이 없다.

내 마음속에 아직도 자리잡고 있으며, 언젠가는 그 분야의 최고의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믿고 있는 기업이 하나 있다. 바로 잘만이라는 쿨러를 만드는 회사이다. 물론 지금도 초심을 잃지않고 운영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아마 지금도 처음처럼 그렇게 운영되고 있을 것으로 믿는다.

내가 이라는 회사를 처음 알게된 것은 2000년 경이었다. 당시 본체 가격만 150만원을 들여 컴퓨터를 장만했다. 이때 사용한 CPU가 AMD의 ThunderBird였고 AMD CPU가 보통 열이 많이 나기 때문에 비교적 고가의 쿨러를 장만했다. 이때 구입한 쿨러가 의 초기 모델이 부채살 쿨러(CNPS-3100)였다. 컴퓨터를 장만할 때는 여러 사이트의 벤치나 사용자 평을 보고 구입하는 편인데 당시 에서 내놓은 부채살 모양의 히트 싱크에 반해 의 쿨러를 알아보지도 않고 구입했다.

모양은 정말 화려했지만 성능은 볼품이 없었다. 4'5000이라는 거금을 들였음에도 불구하고 쿨링 성능은 1'5000짜리 쿨러보다 못했고 그 덕에 CPU의 온도는 평상시에는 60도 풀로드 시에는 68도까지 올라갔다.

내가 구입한 의 부채살 쿨러

모 벤치 사이트에서 "금도금된 쿨러가 구리 쿨러보다 못하다는 것을 처음으로 알게한 쿨러"라는 악평을 받았다. 2000년부터 2003년까지 그러한 악평에도 불구하고 꿋꿋히 사용한 쿨러이기도 하다. 그림은 3100이 아니라 3100 Plus이다.

결국 여러가지 방법을 찾던 중 의 고객 게시판에 벤치 결과를 올리고 원인을 물었다. 제품 자체의 한계이므로 별 다른 대답은 얻을 수 없었다. 다만 구리 쿨러보다는 금도금된 쿨러가 성능이 조금 낫다고해서 '안되면말고 라는 심정'으로 구리 쿨러를 금도금된 쿨러로 바꿔 줄 수 있는지를 문의했다.

그런데 의외의 답변이 올라왔다[1]. 구리 쿨러를 금도금된 쿨러로 바꾸어 주는 것만해도 대단한 일이었는데 사용자가 쿨러를 먼저 보내면 컴퓨터를 사용할 수 없으므로 일단 금도금된 쿨러를 먼저 택배로 보내면 택배 기사에게 구리 쿨러를 다시 보내라는 것이었다. 이처럼 사소한 부분까지 고객을 생각하는 기업은 처음 만났고, 아직까지도 만나보지 못했다.

금도금된 쿨러가 도착했다. 물론 금도금된 쿨러를 사용하면 온도가 2~3도 정도 더 떨어지지만 역시 지나치게 온도가 높았다. 그러나 그 이후로 불평을 해본적이 없다. 아울러 언젠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좋은 평가받는 제품을 만들 것으로 생각했다. 불현듯 얼마전 에서 만든 쿨러가 모 벤치 사이트에서 상당히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이 기억난다.

최고의 쿨러를 만드는 회사,
물론 지금은 아닐 수 있다. 그러나 언젠가는 최고가 될 것으로 믿는다.

관련 글타래


  1. 보통 게시판에 이런 글을 올리지 않는다. 많은 사람들이 보고 바꿔달라고 할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점에서도 은 달랐던 것 같다. 
2005/10/24 21:12 2005/10/24 21:1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373

Facebook

Comments

  1. 유마 2005/10/24 21:16

    저도 아직 쿨러 하면 잘만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예전에, 4Ti4200에 잘만 쿨러 설치 하다가 잘 안되는 부분이 있어서 매뉴얼을 봐도.. 안되길래.. 전화 했더니, 상세하게 설명해주시더군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4 22:06

      좋은 회사는 굳이 홍보하지 않아도 다들 아시는 모양입니다.

  2. 은빛늑대 2005/10/24 21:23

    잘만이라 그런지 잘 만들죠. 저도 쿨러는 꼭 잘만 것으로 달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4 22:06

      예... 잘만이 잘만들어서 잘만인 것 같더군요.

  3. Reidin 2005/10/24 22:04

    잘만 7700Cu를 일주일간 쓰다가 보상판매를 이용해서 9500으로 바꿨죠. 보상판매시에도 도아님과 같은 방식을 적용해서 신품을 먼저 보내주고 사용자가 보상대상 제품을 보내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이때 9500 래핑면이 굽어있는 불량품이 많이 발생했는데 이때도 제조사는 사과공지를 올리고 불량품을 제때제때 전부 다 바꿔줬습니다. 물론 성능도 상당히 좋은 제품이고 소음도 크지 않습니다. 요새 잘만쿨러는 성능도 성능이지만 상당히 좋은 서비스를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4 22:07

      예. 요즘은 성능도 좋아졌지만 과거 성능이 좋지 않았을 때에도 AS가 너무 좋아서 지금까지 감탄하고 있습니다.

  4. yser 2005/10/24 23:28

    고객에게 신뢰를 주는 회사는 부추기지 않아도 알아서 고객이 회사에게 도움이 되는 견해를 널리 알리고,
    고객에게 신뢰는 커녕 횡포를 부리는 회사는 아무리 막아도 나쁜 소문이 번져가게 되는 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글도 또한 전자에 속하는 좋은 예라고 할 수 있겠군요. ^^
    저도 잘만 쿨러(CNPS7000-AlCu) 사용합니다. 현재 cpu, 메인보드 41도인데 여태껏 별 불만 없이 잘 쓰고 있습니다. 집중할 곳을 제대로 파악하고 노력하는 회사는 고객이 먼저 홍보해주기 마련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5 09:49

      사필귀정이라는 고사가 생각나는 군요. 저만 잘만을 좋게 보는 줄 알았는데 역시 많은 분들이 좋게보고 있군요.

  5. 초절정하수 2005/10/25 01:00

    저도 잘만 cpu를 사용하고 있지요. ^^;
    예전에 잘만에 취직할 기회가 있었는데.. 아쉽게도/어이없게도 그 기회를 날렸던 기억이 다시 나네요.....
    가슴아프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5 09:50

      정말 가슴이 아플 것 같습니다. 많은 월급을 주는 회사는 쉽게 찾을 수 있지만 많은 사람들에의해 좋은 평가를 받는 회사는 정말 많지 않으니까요.

  6. ymister 2005/10/25 02:57

    Zalman에 대한 글이 올라와서 몇 자 적습니다.
    지금의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 하면서 선택한 쿨러가 바로
    Zalman의 CNPS9500 LED입니다.
    지금 거의 한 달이 다 되 갑니다. 쿨러 성능요? 구~ㅅ!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5 09:51

      잘만의 디자인은 조금 기발한데가 있습니다. 그 기발이 성능과 이어지면 좋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 혹평을 받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러나 CNPS9500 LED는 전반적으로 평이 좋은 편입니다. 아무튼 무리하신 것 아닌가요?

  7. 其仁 2005/10/25 09:53

    이야...저도 처음 잘만 쿨러 사용한게 CNPS-3100 모델이었는데요. 잘 사용하다가 2002년에 Intel 계열로 업그레이드 하면서 CPU 정품에 같이 딸린 쿨러로 교체했지만요.

    암튼, 요즘 잘만 쿨러에 대한 평가가 무지 좋은 건 맞는 듯 보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5 11:46

      예. 평도 좋고 AS도 좋습니다.

      따라서 이런 기업은 꼭 성공해야 합니다.

  8. 바근처 2005/10/25 10:06

    요즘 컴퓨터 사용자들은...특히나 그런것 같더군요...
    아무리 성능좋고 제품이 좋아도...서비스가 별로면...절대...쳐다도 안본다는것...특히 유니텍, 미디테크..요둘은 같은 계열...아주 안좋은것으로 찍혔죠...
    에버탑과 잘만은...사후 서비스는 아마 현재 가장 평이 좋을겁니다...저도 제품구입시에 결정요건이..어느회사제품인가를 먼저 생각하게 되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5 11:48

      예. 성능도 한 요소지만 AS가 더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중소 기업보다는 대기업을 선호하는 이유도 비슷합니다. 물론 요즘 대기업은 After Service가아니라 After Sales라서 탈이긴 하지만요.

  9. 쿨러쿨러 2005/10/25 11:52

    근데요 궁금한게..

    쿨러는 쇳덩이 몇개 붙혀놓은건데.

    큰 선풍기 보다 비싼데 왜일까요-ㅁ-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5 14:19

      쇳덩이를 붙이는 방법이 선풍기를 만드는 방법보다 고난이도의 기술을 필요로하며, 쿨러가 보호하는 CPU가 선풍기보다 훨씬 비싸기때문입니다.

      아울러 싼 쿨러도 있습니다.

  10. 오리ⓡ 2005/10/25 14:32

    전 CNPS-3000 부터 사용했었습니다.

    가격에 비해 성능은 보잘것 없었지만,
    잘만사의 제품들은 하나하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가는듯한 느낌이 강하게 들더군요.

    그 느낌대로 잘만은 멋진 기업이 됬네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5 14:52

      예. 저도 비슷한 모델을 사용했기때문에 성능이 보잘 것 없다는 것에는 동의합니다.

      아울러 멋진 회사가 됐다는 것도 동의합니다.

      참 좋은 회사입니다.

  11. 군바리부르스 2005/10/25 18:30

    저런 기업이 있다니 감동적이네요 ㅜ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5 18:38

      예. 많지는 않지만 중소 기업중에는 상도를 지키는 기업이 가끔 있더군요.

  12. 찬이 2005/10/25 23:22

    외국에서는 꽤 좋은 평을 받고 있죠. 모양이 특이해서 그런가요?
    그리고 케이스중에서는 3R SYSTEM이 좋은 서비스를 해주는 것 같아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6 08:36

      3R System은 아직 구입해보지 못했습니다. 기회가 되면 한번 구입해보고 싶군요.

  13. 네로 2005/10/29 02:14

    튜닝하는 분들은 잘만사를 흔히 '잘만든' 이라고도 부르더군요.
    아직 잘만의 제품을 써본적은 없지만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써주는 상당히 친절했던 전화 상담에 신뢰와 호감을 가지게되었습니다.
    특히 해외 하드웨어 커뮤니티들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있는 것을 보면 제 일도 아닌데 웬지 뿌듯하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0/29 12:35

      예. 요즘은 상당히 잘만들고 외국 벤치 사이트에서도 평이 좋습니다.

      특히 해외 하드웨어 커뮤니티들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있는 것을 보면 제 일도 아닌데 웬지 뿌듯하더군요 저도 그렇습니다^^;

  14. epilogs 2005/11/04 13:22

    혹시 이글을 보시면서 'AMD 발열량이 엄청많군' 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까봐 말씀드립니다.
    AMD 발열문제는 초기에 있었지만 현재는 INTEL 이 발열때문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AMD는 안정화되었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1/04 14:58

      혹시 이글을 보시면서 'AMD 발열량이 엄청많군' 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까봐 말씀드립니다. AMD는 발열량이 많습니다. 다만 이러한 발열이 시스템 사용에 문제를 발생하지는 않습니다.

      AMD 발열문제는 초기에 있었지만 현재는 INTEL 이 발열때문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AMD는 안정화되었죠. 요즘은 어느 정도 인지 모르지만 제가 사용하는 밥통(초기 모델이 아닙니다)도 보통 50~60도까지 올라갑니다. 반면에 Intel은 높아야 30~40도 정도였습니다. 아울러 열이 많이 난다는 Intel CPU도 AMD 만큼은 열이 나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다만 Intel CPU는 이 열이 시스템에 문제를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기때문에 문제가 되는 것이죠.

  15. inux 2005/11/08 22:23

    바톤vs노스우드 때만 하더라도 거의 차이가 없었습니다만
    amd와 intel이 애슬론64계열과 프레스캇 계열로 넘어오면서 발열량 차이가 분명해졌습니다. 이제 m-atx시스템에는 거의 애슬론64나 펜티엄M을 씁니다. 근거가 될만한 자료를 링크걸어드리고 싶은데... 어디서 봤었는지 못찾겠네요-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1/09 10:29

      바톤vs노스우드 때만 하더라도 거의 차이가 없었습니다만 풀로드시에는 바톤과 노스우드가 차이가 없지만 기본 온도는 차이가 큽니다. 이 부분은 바톤이 노스우드보다 온도에 덜 민감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울러 바톤의 경우 인가 전압을 기본전압보다 낮추면 더 낮아집니다(거의 대부분의 AMD CPU가 오버를 하지 않은 경우 기본전압보다 낮은 전압에서 더 안정적으로 동작합니다).

      amd와 intel이 애슬론64계열과 프레스캇 계열로 넘어오면서 발열량 차이가 분명해졌습니다. Inter CPU는 프레스캇으로 넘어오면서 발열이 큰 문제가 됐지만 AMD 시절처럼 쿨러와 통풍에 조금만 신경을 쓰면 큰 문제는 아니었습니다. 아울러 그동안 발열이 워낙 심한 AMD CPU에 길들여져있다보니 어지간한 온도는 눈에 들어오지않더군요.

  16. nylon 2005/11/18 00:43

    저 역시 6000alcu 모델을 2002년부터 쭉 사용중인데..
    잘만사의 친절은 정말 '환상적' 이죠...

    뜯다가 팬과 브라캣을 고정시키는 나사를 잃어버렸는데..
    게시판에 글 남기니 바로 무료로 발송해 주더군요..
    제가 혹 써멀그리스도 주실수 있으시면 같이보내달라고했는데..
    그것까지 친절히...

    멋진회사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11/18 10:56

      역시 좋은 회사는 굳이 선전하지 않아도 다 아는 모양입니다. 보통 다른 글에는 반론도 꽤 올라오는 편인데 이 글에는 하나의 반론도 없이 모두 칭찬이군요.

      글을 올린 저 역시 즐겁습니다.

  17. 감자탕 2006/10/02 10:48

    사장님도 상당히 존경할만한 분으로 알고 있습니다. 엄청 검소하시구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6/10/02 12:44

      그런가요? 기업이 다른 것은 기업인이 다르기때문일 것입니다. 한번도 뵌적은 없지만 제 생각과 크게 다르지 않는 분이셨군요.

      감사합니다.

  18. 토이 2007/04/04 08:15

    아 진짜 감동이네요 ㅜㅜ 국내에 저런 회사가 있다니.. 아직 세상은 살만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19. tanoloke 2011/01/20 20:14

    잘맹근 쿨러 좋죠! 홈 서버에 들어가서 열심히 구르고 있는데.. PWM모터로 모터만 교체한 상태입니다. 심지어 풀로드시(한때 BOINC 돌렸었던..)에도 정숙하고.. 가격도 착하고 말이죠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1/29 17:13

      지금도 신뢰하는 몇 안되는 회사입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