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블로그에서 Tatter로 복귀

KTH에서 인터넷 포털 석권을 목표로 막대한 돈을 쏟아부은 Paran.com이 문을 열었다. 기존의 하이텔, 한미르 회원은 ID 전환만으로 가입이되기때문에 나 역시 전환 가입했다. 파란을 살펴 보던중 파란에서 제공하는 블로그가 눈에 들어왔다. 무한 용량. 한번에 올릴 수 있는 이미지의 크기가 3M이고, 하루에 올릴 수 있는 동영상의 크기가 20M라는 제한이 있지만 사진을 얼마든지 올릴 수 있고, 동영상의 업까지 가능하다는 소리에 Tatter의 데이타를 모두 파란으로 옮겼다.

그런데 막상 데이타를 옮기고 몇번 사용해보자 많은 문제점이 나타났다.

  • 백업 기능이 없다
    과거 KT의 행태를 보면 사용자의 의견을 싹 무시하고 지들 멋대로 정책을 변경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이 경우를 대비해서 수동으로라도 백업이 가능해야하는데 관리도구 어디에도 백업 기능이 없었다.
  • 불필요한 ActiveX 설치
    블로그 관리자는 어차피 블로그에 글을 올릴려고 하면 로그인도 해야하고, 편집하려고 하면 글 편집툴로 설치해야 한다. 그러면 블로그를 방문하는 사람은? 파란의 블로그에 접속하면 무조건 웹 접속관리 및 자동 업데이트라는 ActiveX를 설치한다.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블로그에 방문하면서 뭔지도 모를 ActiveX 플러그인을 설치할 사람이 전세계에 몇이나 될까?
  • 아주 불편한 HTML 편집 도구
    초보자에게는 편리한 도구일 수 있다. 그러나 HTML에대해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세상에 이렇게 불편한 편집도구가 있을까하는 의문이 들정도이다. 더 큰 문제는 이 편집도구의 고급 모드인 HTML 소스 편집기로 입력한 데이타를 HTML 편집도구가 마음대로 변경한 다는 점이다. 즉, 기존 HTML 편집기로 작성된 데이타를 입력하면 전혀 다른 결과가 만들어 질 수 있다.
  • 아주 불편한 네비게이션
    웹마와 같은 브로우저를 사용하던, 아니면 인터넷 탐색기를 사용하던 새창으로 내용을 볼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따라서 항상 뒤로 버튼을 눌러 원래의 위치로 이동하거나 기존의 링크를 계속 클릭해서 위치를 이동하는 방법 밖에없다.
  • 수없이 많은 버그
    특정글을 비공개로 하고 글을 올리면 이 글은 일반인에게는 보이지 않아도 관리자에게는 보여야 한다. 그런데 보일때도 있고 보이지 않을 때도 있다. 이 것외에도 버그는 셀 수두없이 많다. 블로그 메인으로 접속하면 정상적으로 보이는 글이 전체글 보기를 통해 접속하면 정상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아마 파란 블로그의 버그를 얘기하려면 날밤을 새도 모자를 것이다. 그토록 막대한 돈을 어디에 쏟아 부었는지 의아해진다. 또 단란주점에다 갖다 부었나?

아무튼 파란 블로그를 며칠 써보고 Tatter로 복귀했다. 파란 블로그도 블로그임에는 틀림없겠지만 사람을 끌어 모으는 블로그가 아니라 사람을 내모는 블로그였다(파란 블로그는 자료실로 사용하기로 했다).

관련 글타래

2004/07/27 12:29 2004/07/27 12:2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68

Facebook

Comments

  1. 아름수풀 2004/07/27 13:05

    저도 파란 아이디가 있는데 첫날 메인을 보고 실망해서 거의 들어가지 않고 있습니다.
    KT가 블로그를 하나의 생색내기쯤으로 운용하고 있는 느낌이네요.
    사진의 아이들이 너무 귀엽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1/19 20:00

      예. 아무리 생색내기라고해도 조금 너무 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명색이 대기업인데 개인이 만든 불로그보다 못하다는 것은 아무리 생색내기라고 해도 문제가 있는것 같더군요. 오늘 하루도 기쁜일만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2. 제주신동 2004/07/29 11:09

    음... 혹시나 해서 여쭙습니다만... 태터 쓰면 도아님 블로그처럼 운영할 수 있나요? ㅋㅋ 아직도 홈페이지에 미련이 남아서 들러주는 사람 많지 않아도 계속 운영중입니다만... 도아님 블로그는 디자인이나 운영방식이 꽤나 이쁩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1/19 20:01

      예... 디자인은 우측 하단의 테터 아이콘밑에 보면 알 수 있지만 제가 디자인한게 아닙니다. AQUA 디자인이고 이보다 이쁜 디자인이 훨씬 많습니다. 개인 홈피라면 블로그가 제일 나은것 같습니다(태터도 블로그의 일종입니다). 형식도 자유롭고, 코멘트와 트랙백에의해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하고...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