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샤워 중...

처음 사용한 휴대폰은 PCS(Personal Communication Service) 폰이었다. 당시에는 LG에 대한 이미지가 괜찮은 편이라 LGT를 사용했다. LGT의 통화 품질은 상당히 좋은 편이었다. 그러나 연결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한달에 한 서너번 정도는 전혀 엉뚱한 전화(전화 번호를 바르게 눌러도 다른 사람에게 걸리는)가 오곤 했다. 이런 일이 일어날까 싶지만 나도 몇 번씩 번호를 확인하고 눌러도 다른 곳으로 연결되는 것을 종종 봤다.

이러다 보니 엉뚱한 전화를 받고 엉뚱한 사람과 통화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이런 일을 꽤 많이 겪었다. 바람난 유부녀가 번섹을 하려는 듯한 전화를 받은 적도 있었다.

학교 연구실에서 먹고 자고 할 때였다. 한 오후 열한시 정도 됐을 때 전화벨이 급작스럽게 울렸다.

도아: 여보세요.
그녀석: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저~~어, 경희 휴대폰아닌가요?

도아: (순간적으로 장난기가 발동) 맞는데요.
그녀석: (더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저~~어, 경희 좀 바꿔 주실래요.

도아: 샤워 중인데요.

그리고 전화가 뚝 끊겼다. 옆에서 듣고 있던 후배는 대화 내용이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 모양이었다.

후배: 형. 무슨 얘기야.
도아: 이차 저차해서 여차 저차 했거든

후배: (뒤집어 져서 한 참을 웃은 뒤) 그런데 형은 그게되?
도아: 뭐가?

후배: 아니 그 잠깐 순간에 그런 생각이 떠오르냐고?
도아: 그 정도야...

후배: 형 순발력 죽인다.

LGT의 허접한 서비스 때문에 발생한 일이다. 물론 이런 경험은 이외에도 많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더 추가하겠지만 아무튼 그때 나랑 통화한 그 남녀는 어찌됐을 지 궁금해 진다. 아울러 내 순간적인 장난기로 전도 유망한 남녀의 미래를 끊은 것이 아닌가 걱정도 된다.

만약 이 글을 읽을 수 있다면 이 자리를 빌어 사과드린다.

관련 글타래

2007/02/13 11:01 2007/02/13 11:0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690

Facebook

Comments

  1. xiso 2007/02/14 05:08

    제목에 낚여서 왔는데 재미있네요.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14 07:54

      예. 다들 얘기해 주면 뒤집어 지더군요. 특히 글이 아니라 제가 목소리까지 흉내 내면서 얘기하면.

      다만 지금도 같은 생각이지만 미안함이 앞섭니다. 그 친구가 전화 번호를 틀리게 눌렀다면 증거라도 남겠지만 LGT가 엉뚱한 전화 번호를 연결해서 발생한 일이라 증거도 남지 않거든요.

      똑 같은 번호로 재발신을 누르면 아마 경희라는 아가씨한테 연결됐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2. mmkkcdh 2007/02/14 14:16

    xiso 님처럼 낚였는데, 이야기가 재미있군요. ㅎㅎ
    온라인에서 도아님은 딱 부러지는 이미지 일것 같지만 실제 모습은 장난끼가 많으실 것 같습니다 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14 17:06

      별 차이는 없습니다. 글은 객관성을 유지해야 하니 가급적 엄격하게 쓰지만 원래는 아주 심한 장난 꾸러기 였습니다. 지금도 그 장난기가 얼굴에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웃으면 다들 걱정을 합니다.

  3. Meritz 2008/04/21 17:59

    뒤늦게 보았지만 사연이 참 웃기는군요^^
    저도 저런 위트를 발휘하고 싶은데 실제로는 잘 안되네요.
    그나저나 LG가 역시 품질 때문에 말이 많은 이유도 어느정도는 이해가 갑니다.
    괜히 사람들이 011 011 하는게 아닌 듯;;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1 18:23

      요즘은 많이 나아졌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예전에는 저런 전화를 맏이 받았습니다. 역시 대박은 어떤 아주머니의 번섹...

  4. 공상플러스 2008/08/28 17:03

    뭐 랜덤장난전화 이런거 잇으면 잼있겠음..ㅋㅋㅋㅋㅋㅋ

    perm. |  mod/del. reply.
  5. 펀펀데이 2008/08/28 19:29

    ㅋㅋㅋ 하긴... 정말 사귀는 사이였다면 '넌 누구냐?'로 시작했겠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8/29 06:37

      사귀기 시작하는 단계가 아니었나 싶더군요. 그리고 사람에 따라서는 사귄지 오래됐어도 그 시간에 넌 누구냐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오후 11시이니까 가족이 받았을 가능성도 많거든요. 다만 처음 듣는 목소리라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더군요.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