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없는 전쟁, 가상화

오늘 QAOS.com에 올릴 WOL에 대한 글을 쓰다 보니 BIOS 화면을 잡을 필요가 생겼다. 예전에는 Virtual PC를 이용해서 잡았었다. 그러나 Virtual PC의 개발사인 Connectix를 MS에서 인수한 뒤 MS가 'Viruta PC'를 'Virtual Windows'로 만들었기 때문에 요즘은 사용하지 않는다. 가장 많은 게스트 운영체제를 지원하던 소프트웨어를 인수해서 오로지 Windows만 지원하는 소프트웨어로 바꾸어 놓았다. 심지 Linux도 설치되지 않는다. 물론 최신판의 Linux 지원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

VIrtual PC 보다 강력한 성능을 가진 VMWare가 있지만 VMWare는 DOS 에뮬레이션이 완벽하지 않다. DOSBox와 같은 DOS용 에뮬레이터가 있지만 역시 DOS 에뮬레이션은 완벽하지 않다. 그래서 혹시나 하는 생각에 VirtualBox를 내려받아 봤다. VirtualBox는 이전 글, 작고 빠른 공개 가상 PC 프로그램, VirtualBox에서 알 수 있듯이 원래 twoOStwo를 개발하던 개발사들이 갈려서 하나는 Parallels로 다른 하나는 VirtualBox로 갈린 것이다.

Parallels는 원래 가장 다양한 호스트 운영체제를 지원했다. 따라서 맥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PC 가상화 소프트웨어이다. 다만 이 프로그램은 유료다. twoOStwo의 대른 개발사인 NetSys GmbH(현 Innotek)에서 개발한 VirtualBox는 작고 간다하며 twoOStwo처럼 빠르다. 아울러 개인 사용자에게는 무료이며 한글을 잘 지원하기 때문에 근래에 사용자층이 넓어진 소프트웨어 이기도 하다.

DOSBoxVMWare에서는 DOS 에뮬레이션이 완벽하지 않아서 이번에는 VirtualBox를 내려받아 시도해 보기로 했다. 그런데 VirtualBox를 내려받다 보니 조금 이상한 로고가 보였다. 바로 선사의 로고였다. 아울러 프로그램의 이름도 VirtualBox에서 Sun xVM VirtualBox로 바뀌어 있었다. 확인해 보니 지난 2월 SUN사에서 Innotek(VirtualBox)를 인수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croosft는 2004년 Virtual PC로 유명한 Connectix를 인수했고 Windows Server 2008을 발표하면서 다른 게스트 운영체제를 지원하는 Windows Server Virtualization(WSv)를 발표할 것이라고 한다. PC 가상화의 선두 주자인 VMWare는 이미 가상화 PC 시장에 뛰어든지 오래다. 아울러 여기에 Solaris라는 운영체제로 유명한 SUN사까지 가상화 PC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셈이다.

일반인들은 가상화 PC에 대한 관심이 그리 크지않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보면 가상화 PC 시장은 일반인의 예상을 뛰어넘는 가능성이 있는 시장이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우리가 사용하는 시스템의 성능이 너무 좋기 때문이다. MS는 Windows Server 2008을 통해 하나의 컴퓨터를 통해 여러 운영체제를 전환하는 것을 지원할 예정이다.

클라이언트쪽에서는 가상화에 대한 부분이 큰 매력이 없을지 모른다. 그러나 적어도 서버 시장에서 가상화에 대한 매력은 상당히 크다. 그래서 Microsoft, SUN처럼 운영체제 선두업체는 가상화에 대한 소리없는 전쟁을 시작하고 있다.

가상화 기술의 미래

서버 분야

시나리오 1

예전에 관리하고 있던 사이트에는 Windows NT 3.51이 설치된 시스템이 있었다.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권고 했지만 회사 사정상 여러 가지 이유를 들어 업그레이드를 미루는 것이었다. 만약 이 시스템에 하드웨어적인 고장이 발생해서 시스템을 새로 구입해야하는 경우는 어떻게 될까?

쉽게 생각하면 새로운 서버를 구입해서 OS를 이전시키면 될 것 같지만 일이 그렇게 쉽지는 않다. 그 이유는 대부분의 하드웨어 제조사에서 더 이상 Windows NT용 장치 드라이버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즉, 새로 구입한 시스템에 지원되는 장치 드라이버를 구할 수 없으므로 새로운 서버를 구입해도 OS를 설치해서 시스템을 운영하기 힘들어 진다. 그렇다고 해서 중고 서버를 구입할 수도 없다. 중고 컴퓨터라면 고장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이 경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바로 가상화이다. 가상화는 VMM에의해 지원되는 가상의 하드웨어 장치를 사용하기 때문에 설사 시스템에 최신의 장치가 장착되어 있다고 해도 호스트 OS를 서버 2003처럼 최신 장치를 지원하는 OS를 사용한다면 아무런 문제 없이 오래된 OS를 사용할 수 있다. 물론 오래된 OS의 경우 보안 패치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오래된 OS를 운영하는 것보다는 가급적 최신 OS로 이전하는 것이 낫다.

시나리오 2

시나리오 1에서 언급한 사이트의 경우 서버를 업그레이드할 수 없는 가장 큰 이유로 운영중인 서버가 전사적으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장시간 서버를 끌 수 없다는 것이었다. 아울러 새로운 OS로 이전한 경우 시스템의 안전적인 동작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새로운 서버를 구입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것이었다.

가상화는 이 경우에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오래된 OS를 하나의 가상 머신에 설치하고 이 OS를 다시 다른 가상 머신에 미러링 한 후 미러링된 OS를 업그레이드한 후 문제의 발생 여부를 검사해보면된다. 문제가 발생한 경우 기존의 OS는 그대로 유지되며, 문제가 없는 경우라면 기존의 OS를 다시 업그레이드하거나 기존 OS의 데이터는 업데이트된 OS로 이전하면 된다.

시나리오 3

서버가 OS의 문제로 다운되었다. 최대한 빨리 OS를 복구해야 한다. 그런데 서버는 부팅시 BSOD만 출력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경우 일반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커널 디버거를 이용해서 문제의 원인을 분석할 수 밖에 없다. 만약 커널 디버거를 사용할 줄 모른다면 천상 외부에서 인력 지원을 요청하고, 그 사람이 OS의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대기하는 방법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

그러나 가상화를 이용한 경우라면 이러한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다. 가상 머신에 설치된 OS는 호스트 머신에서는 몇 개의 이미지 파일로 존재한다. 따라서 평상시 이 이미지 파일을 백업하고 문제가 발생한 경우 이 이미지 파일을 복구하면된다.

시나리오 4

회사에내에 분산되어 있는 서버를 하나의 서버로 통합해야 한다. 이렇게하는 이유는 서버 하드웨어의 유지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경우에서도 가상화 기술을 이용해, 각 서버상의 환경을 게스트 OS로서 구축하면, 소프트웨어적으로는 여러 플랫폼을 사용하면서 하나의 물리적인 서버로 통합할 수 있다. 물론 가상 머신의 오버헤드 때문에 호스트 OS상에 통합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보다 성능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환경 이전에 드는 방대한 비용으로 보다 높은 성능의 서버를 도입하고 가상화 기술을 이용하는 것도 상당히 현실적인 선택이된다. 아울러 통합한 경우 관리해야하는 서버의 수가 줄기 때문에 통합 후 유지 관리 비용 역시 줄일 수 있다.

클라이언트 분야

사실 개인 사용자에게는 가상화 기술이 얼마나 쓸모가 있을지 모르겠다. 이 부분에 있어서는 인텔도 별다른 비젼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아마 개인 사용자의 경우 가장 적절한 사용처는 Intel CEO의 크레그 바렉씨의 얘기처럼 Mac OS와 롱혼을 함께 돌리는 정도가 아닐까 싶다. 즉, 사무용으로는 비스타를 사용하고 개인적인 용도로 Mac OS X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물론 개인 사용자의 경우에도 서버 분야에서 얘기한 것처럼 게스트 OS를 백업하고 복구하는 것과 같은 문제에 적용할 수 있으며, 특정 프로그램을 설치하기전에 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가상 머신에서 시험할 수도 있다.

그러나 가상화 그 자체가 호스트 OS의 성능을 크게 향상 시키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생각하면 서버 분야처럼 매력이 큰 것은 아닌 것 같다.

관련 글타래

2008/05/16 09:38 2008/05/16 09:3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713

  1. Subject : MS, 윈도 서버 2008로 VMWare에 가상화 솔루션 도전!

    Tracked from 학주니닷컴 2008/05/17 23:01 del.

    요즘 서버급 OS의 화두는 가상화다. Virture PC나 VMWare와 같은 프로그램은 하나의 PC에서 여러 OS를 함께 구동할 수 있도록 가상머신을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하나의 PC에서 여러 OS?

  2. Subject : 가상화 기술에 공격적인 투자를 시작한 MS

    Tracked from 학주니닷컴 2008/05/17 23:01 del.

    MS가 가상화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시작한 듯 싶다. 일전에 윈도 서버 2008에 하이퍼바이저 기술을 접목시켜서 가상화 솔루션을 아예 OS에 넣어버린 윈도 서버 2008 하이퍼-V 버전을 내놓는다고 ?

Facebook

Comments

  1. 구차니 2008/05/16 10:48

    가상화는 아직은 일반에게는 너무 먼 기술 같다는 느낌이 들어요
    딱히 쓸일은 없고, 머..리눅스 같은거 vm으로 돌려 봤자 제대로 사용하지도 않게 되고
    결국에는 그냥 묻어 버리게 되더라구요. 서버관리자나 서버 입장은 잘 모르겠지만 말이죠

    그러고 보니.. 아주 옛날에 NuTek 사였나.. 거기서 맥과 윈도우를 바로바로 바꾸어서 구동할수 있도록
    메인보드를 2개 탑재한 녀석이 있었더랬죠 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6 13:07

      개인도 저처럼 운영체제를 여러가지 사용하는 경우에는 상당히 편리한 기술입니다.

  2. 가별이 2008/05/16 10:55

    버추얼 박스도 깔끔하더군요. 다만 임베디드 개발 환경에서는 그냥 리눅스 깔아서 쓰라고 하더라구요. 되던게 안되면 그거 잡는데 시간 너무 허비한다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6 13:07

      VirtualBox는 작고 깔끔하고 빠릅니다. 그러나 개발에 이용하려면 VMWare가 더 낫더군요.

  3. 자바쉑키 2008/05/16 11:22

    구차니님 virtualbox의 seamless 모드 해보셨나요? 리눅스랑 윈도우랑 말그대로 동시에 쓸수있게 해줍니다

    perm. |  mod/del. reply.
    • 구차니 2008/05/16 12:22

      VM만 중점적으로 써봐서 virtual box는 모르겠네요 ^^;
      그런 의미로 적은게 아니라, 결국에는 linux와 window가 어느쪽이 quest고 host 이던 간에 일반 유저로서는 결국에는 (한국 인터넷 특성상) 리눅스를 쓰기 보다는 윈도우를 선택하게 된다는 의미로 적었습니다.

      두개를 동시에 쓰게 된다고 하더라도, 결국에 어플리케이션이나 웹환경의 문제로 결국에는 윈도우로 돌아 올수 밖에 없기 때문이죠(일반 사용자라면)

    • 도아 2008/05/16 13:08

      예.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큰 매력입니다.

  4. Mr.Dust 2008/05/16 11:30

    개인에 따라 다르겠지만 virtualbox 의 경우는 활용도가 높습니다. 그에 비해 메모리 점유율은 상당히 낮기 때문에(가상머신에 비해서는) 저의 경우 상주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여튼 결론적으로 도아님 말씀처럼 개인사용자나 헤비한 서버에게는 큰 매리트가 없고, 라이트한 서버 통합에는 꽤 유용할 것 같은데, 그렇다면 시장성이.. 흠.. 그쪽으로 계속 파는 이유가 궁금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6 13:09

      포털 사이트에는 크게 필요없을지 몰라도 일반적인 서버 환경에서는 상당히 매력이 있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회사는 국내 10대 대기업 중 하나인데 NT 3.5를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으니까요.

  5. 희주 2008/05/16 11:42

    언젠가 OS상에서 게스트OS로 돌아가는 가상화 기술이 아닌 아에 동시에 여러개의 OS를 돌릴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들은거 같은데 그건 어찌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버박좋습니다. 제 도선셀노트북에서도 잘 작동하고 좋네요. 이번에 SUN에서 인수해서 밀고나가고..
    이번에 SUN에서 솔라리스소스코드 공개후 오픈솔라리스정식버전이 나왔는데 앞으로 SUN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6 13:10

      가장 대표적인 것은 XEN입니다. 박스의 출처를 읽어 보시면 이 부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관건은 EFI인데,,, 비스타에는 개념이 도입됐더군요.

    • 희주 2008/05/16 16:09

      출처의 글 잘 읽었습니다.
      좀 생소한 용어들이 나오네요.
      좀더 공부를 해야할거 같습니다.

  6. usansf 2008/05/16 12:18

    QAOS 팁에 들어 갈려니...
    (오늘 QAOS.com에 올릴 WOL에 대한 글을...)

    1064: You have an error in your SQL syntax. Check the manual that corresponds to your MySQL server version for the right syntax to use near '' at line 1
    Query: SELECT topicid, topicname, topicimage, topictext FROM mpn_topics where topicid=
    뭘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6 13:10

      글을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올린 팁이 아니라 "올릴 팁"입니다. 따라서 올리기 전에 클릭해서 발생한 일입니다.

  7. 공상플러스 2008/05/16 15:53

    썬과 마소는 영원한 웬수~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6 19:03

      웬수라고 해도 상대가 안되죠. 이제는...

  8. 유용한 가상 2008/05/16 20:14

    저는 virtual box 를 아주 유용하게 쓰고 있습니다. ^^
    2개를 쓰고 있는데, 하나는 리눅스에서 '윈도' 쓸 일 있을 때,
    또 하나는 윈도에서 '윈도' 가상머신으로 인터넷 뱅킹등 ActiveX 설치할 때.. ^^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7 06:04

      저는 VMWare를 주로 사용하고 있지만 VirtualBox도 좋습니다. 깔끔하고 가볍고.

  9. Rinforzando! 2008/05/16 20:54

    Parallels Desktop for Mac 3 을 구입하고 사용하고 있는데 VirtualBox와 갈린 줄은 처음 알았습니다 ^^
    Parallels의 Coherence와 VirtualBox의 seamless 너무 닮아서 놀랬었는데, 참 ^^;;

    VirtualBox 맥 버전을 사용하고 있는데 가볍지만 VMWare나 Parallels에 비하면 부족하더군요.
    Parallels도 VMware에 비하면 부족한게 보일 정도니;;

    여튼... 인텔맥 사용자인 저한테 가상화 소프트웨어는 축복입니다.ㅠ


    덧. Qemu라는 것도 있지 않나요? 맥용으로는 Q라고 나와있습니다. ^^;; 가상화 소프트웨어가 많아지니 테스트 해보는 즐거움이 있어요 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7 06:05

      QEMU도 있지만 성능이 조금 떨어집니다. 저도 가상화 프로그램은 거의 모두 사용해 봤는데 쓸만한 것은 VMWare, VirtualBox, Parallels 정도입니다. MS의 VirtualPC는 MS가 말아 먹어서 안쓰고 있고요.

  10. 웹초보 2008/05/16 21:20

    오늘 Virtual PC의 서비스팩1이 나왔네요.. 게스트로 서버 2008 지원과 함께 게스트/호스트 모두 XP SP3와 비스타 SP1을 지원하네요.. 여전히 다른 운영체제는 없습니다만..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7 06:06

      저도 어제 설치해 봤습니다. 역시 Virtual Windows 더군요. 그런데 WSv에서는 다른 운영체제도 지원한다고 하니,,, 일단 여기에 기대를 거는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11. Prime's 2008/05/16 22:52

    소리소문없이 숨어서 vmware를 쓰지 않아도..
    VirtualBox로 대강 되겠군요..

    대강 리눅스만 깔리면 되니..
    더없이 좋을것 같습니다..

    내려받아 사용해봐야겠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7 06:07

      세사한 기능은 VMWare에 비해 밀리지만 나머지는 괜찮습니다. 아울러 SUN에서 인수 했으니 앞으로가 더 기대가 됩니다.

  12. 꽃군 2008/05/17 00:25

    저 역시 가상화가 미래를 지배할 것이라 믿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PC 자체는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는 듯 하는 듯 한데, 도아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는 지 궁금하네요. 전 IT 개발자들이 아니면 PC는 사용하지 않는 시대가 올 것 같습니다. 두꺼비집처럼 컴퓨터 한 대로 온 식구가 사용하는 'FC(Family Computer)'의 개념이나 가상화를 이용하여 서버에서 정보만을 읽어 오는 '가상화단말기'의 개념이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하고, 그에 핵심적인 기술이 가상화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 꿈은 클 수록 멋지니까요. 어찌되었든~~ 회사에서 VMWare 계열만 사용해서 다른 툴 들을 사용해 볼 기회가 없었는데, 한 번 사용해 봐야 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7 06:12

      저도 비슷하게 생각합니다. 한때 NC라는 개념이 도입됐지만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아 실패했습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보면 역시 NC 형태의 단말기가 주류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13. 아도니스 2008/05/17 10:37

    본문과 관련이 없는 댓글이라 죄송합니다!!
    도아님 블로그 하단의 구글광고와 오늘의 글 부분이 겹쳐서 보이네요. 일단 제가 보고 있는 브라우저는 오페라입니다.!! 전에 안그랬던거 같은데, 갑자기 겹쳐 보여서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7 16:45

      수정해 두었습니다. FF 계열은 - 마진에 취약한데,,, 역시 margin을 -로 주었더니 바로 문제가 생기는군요.

  14. 학주니 2008/05/17 23:00

    확실히 개발을 위해서는 VMWare가 좋더군요. 다만 윈도를 여러개 돌리기 위해서는 VirturePC도 쓸만하더군요.
    DOS를 잘 에뮬레이션 할 수 있다면 옛날 DOS 시절에 했던 게임을 어떻게..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18 08:24

      요즘 VirtualPC는 VirtualPC가 아니라 Virtual Windows죠. BIOS 화면을 잡으려고 Connectix의 VirtualPC를 구했는데,,, PAE 모드에서는 동작하지 않더군요. 그덕에 고민입니다. PAE를 끄고 사용해야 할지...

      그런데 아직까지 Connectix의 VirtualPC만큼 DOS를 에뮬레이트 해주는 프로그램을 찾을 수 없더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