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를 뽑았습니다.

예전에 본 만화에서 원시인들이 누가 형인지를 알아보기위해 치아의 갯수를 세고, 갯수가 많은 사람이 형이되는 것을 본적이 있습니다. 사실 사랑니는 사람에따라 천차 만별이라고 합니다. 저처럼 4개가 모두 나는 사람도 있고, 제 처처럼 2개만 나는 사람, 또 아예 나지 않는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원시인에비해 현대의 턱뼈가 작아지기때문에 발생한 현상이며 따라서 치아가 많은 사람을 장난 삼아 원시인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사랑니라는 명칭은 사랑을 느낄만한 나이(19세에서 21세)에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서양에서는 생각을 할만한 나이에 난다는 뜻으로 지치(智齒: Wisdom Teeth)라고 부른다고 하는군요.

아무튼.

저는 사랑니가 모두 있습니다. 그중 하나는 대학교 3년때 뽑았습니다[1]. 사실 이가 아프다고해도 거동에는 큰 불편을 주지못합니다. 그러나 대학교 3학년때 난 사랑니의 경우 너무 아파 거동조차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동네 병원을 찾았습니다. 동네 병원 의사분께서 동네 병원에서는 뽑을 수 없으므로 보다 큰 병원으로 가라며 경희대 부속 병원을 추천해주었습니다. X-Ray를 찍고 사랑니를 확인하니 사랑니가 어금니와 수직으로 자라고 있더군요.

이 사랑니가 어금니를 밀고 자라고 있기때문에 뽑지 않는한 통증이 계속된다고 해서 처음으로 사랑니를 뽑았습니다. 보다 정확히 얘기하면 뽑은 것이 아니라 드릴로 부셨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어금니를 밀고 자라는 사랑니는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뽑을 수 없기때문에 수술을 해야 한다고 하더군요.

자기전 큐팩 한병이라는 글에서 알 수 있듯 저는 술을 상당히 즐기는 편입니다. 술의 종류도 가리지 않고, 불혹의 나이지만 여전히 "하루라도 술을 마시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다"는 예전의 주당 당수시절 만든 표어를 가슴 깊이 새기며 마시고 있습니다.

며칠전의 일입니다. 아이스팩이 탐이나 산 밀러 맥주가 냉장고에 가득 있기때문에 밀러 캔 하나를 들고, 오징어를 안주 삼아 먹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입에서 웬 딱딱한 것이 씹이더군요.

꺼내보니 색깔은 물빠진 오징어 같은데 너무 딱딱하더군요.

요것이 무었에 쓰는 물건인고...

고민하고 있던차에 이번에는 처음에 나온 것보다 조금 작은 것이 또 나오더군요. 혀를 이리 저리 움직이다가 우측 윗니가 깨졌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물론 당시에는 이 이빨이 어금니인지 사랑니인지 몰라 윗니의 갯수를 세어봤습니다.

식사를 하면 꼭 깨진 이빨 사이에 밥알이 하나 들어갑니다. 혀로 빼려고 해도 빠지지 않고 깨진 이빨이 날카러워 빼기도 힘듭니다. 이쑤시개로 빼는 것도 힘듭니다. 짧게 잘라서 보이지도 않는 입속을 여행해야 하기때문입니다.

결국 오늘 치과에 가서 이 사랑니를 뽑았습니다[2]. 뽑고나서 보니 앓던니 뺀 기분을 이제야 알 것 같더군요. 아직 마취가 온전히 풀리지 않아 혀는 반만 맛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를 뺀 부분은 분화구처럼 커다난 구멍이 나 있는 것 같고요.

세상을 살면서 가장 늦게 온 녀석이 가장 먼저 갔다는 생각을 하니 역시 세상일이란 오는 순서대로 가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이제 남은 두개의 사랑니도 문제를 일으키기전에 먼저 보내기로 했습니다.

관련 글타래


  1. 대학교 시절 사랑니를 뽑고 가장 짜증났었던 부분이 식사를 하고나면 밥알이 이빨 뽑은 자리에 낀 밥알을 빼내는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뽑은 사랑니는 완전히 자란 후에 뽑아서 그런지 뽑은 자리가 상당히 크더군요. 따라서 밥알을 빼내느라 고생할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 
  2. 스켈링하는 비용은 6만원인데 발치 비용은 3500원이더군요. 예전에 스켈링도 보험에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간호사의 말에따르면 2002년에 포함됐다가 2003년에 다시 나갔다고 하는군요. 아울러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치료용 스켈링은 보험이 되지만 심미 목적의 스켈링은 보험이되지 않는다고도 하는군요. 
2005/08/18 13:19 2005/08/18 13:1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310

Facebook

Comments

  1. 4everluv 2005/08/18 13:34

    저두 왼쪽 사랑니를 3년전에 뽑았는데 완전 보거스가 됬었어요... 회사도 못나갈정도로... 무서워서 오른쪽을 못뽑고 있습니다...저두 님처럼 사랑니가 방향이 나쁘게 나서리 2시간동안 을지로 대학병원에서 수술했거든요... 그 아픔을 알아요 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8/18 13:42

      예.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릅니다. 그 아픔을...

  2. 其仁 2005/08/18 13:38

    전 92년부터 시작해서 97년을 마지막으로 4개의 사랑니, 그 중 아래 2개는 도아님의 경우처럼 수직으로 자라서 모두 부셔버렸답니다.

    이후 사랑니 뽑은 그 날 저녁은 반드시 소주로 소독을 해주었지요...쿨락...

    여태까지 살아 있는게 신기하다는...쿨락...쿨락...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8/18 13:43

      저도 처음에 사랑니를 뽑았을 때에는 소주로 소독을 해주었는데 애 아빠가 되니 소독하는게 조금 겁나더군요.

  3. 와니 2005/08/18 15:29

    저는 사랑니뺄때,
    나지도 않은 녀석이 잇몸쪽에서 나면서
    어금니를 밀고 있어서 무지하게 아팠죠.

    병원에 가니까 그렇다면서 빼야된다고해서
    잇몸살을 가르고 그 안에 있는 사랑니를 뺏다는;;

    평생 여러 아픔을 겪었지만
    아직도 그날 그 아픔을 능가하는 아픔은
    겪어보질 못했습니다 ㅜㅡ

    그래서 지금 사랑니 두개가 나있는데
    그녀석들은 아프진 않아서 그냥 안빼고 있다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8/18 16:07

      제 경우랑 비슷하신 것 같습니다. 저는 잇몸속에 있던 것은 아니지만 거의 대부분이 잇몸 속에 있으면서 어금니를 밀고 나오는 단계였습니다.

      당시에는 20대 초반이니 체력도 좋았을 것 같은데 정말 아파서 누웠습니다. 다행이 나머지 세개의 사랑니는 그런대로 잘 자랐지만 칫솔이 닿기 힘든 위치이다보니 충치가 먹어서 이번에 자동으로 깨지더군요.

      가끔 와니님 블로그도 방문하는데 이번에 갔다가 다른 블로그인 줄 알았습니다. 블로그가 너무 화려하게 바껴서...

      그럼 좋은 하루되세요.

  4. 코프 2005/08/18 23:54

    술의 종류도 가리지 않고, 불혹의 나이지만 여전히 하루라도 술을 마시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다는 예전의 주당 당수시절 만든 표어를 가슴 깊이 새기며 마시고 있습니다.

    웃어서는 안되지만 이 부분에서 웃었음;;;
    주당;;;
    ---------------
    저는 사랑니 나면 어금니 뽑고 싶어요 -┏
    밑쪽의 양쪽 어금니들 금박... -_-;;
    하여간에 세상에서 가장 안가면서도, 한번 가면 돈 꽤나 드는 곳이 치과이고, 세상에서 가장 아픈고통 (물론 몸이 건강할때 말;;)을 선사해주는 곳이죠;;;
    마취도 그냥 일반적인 거라면 마취도 안하고, 좀 큰거면 마취를 하는데, 하여간에 마취안하면 뇌로 전달되는 소리, 충치의 고통..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8/19 08:02

      카터가 대통령을 하고 있을 때 한 젊은이가 찾아와 대통령을 하려면 어떻게하면 되냐고 물었다고 합니다. 그때 카터가 "치과 의사가 되라"고 했다고 합니다.

      즉, 선거는 돈이 많이 들고 따라서 돈을 가장 잘버는 의사가 되는 것이 대통령이 되는 가장 빠른 길이라는 얘기입니다.

      뭔일인지 모르지만 치과는 정말 돈이 많이 들어 갑니다.

      물론 애나 어른 모두에게 가까이하기에 너무 먼 당신이기도 하고요.

  5. 블레이드 2005/08/19 08:16

    저도 사랑니가 수직으로 자라고 있는데...주변에서 무지막지 아프다고 해서 아직 치료 안하고 있습니다. ㅡ.ㅡ;;

    너무 무서워요...ㅡ.ㅜ (제친구는 거품물고 경련을 일으키는 통에 마취주사를 세방이나 맞았다고 그러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8/19 09:00

      사랑니가 자라서 어금니를 밀게되면 그때 고통은 훨씬 심합니다.

      차라리 조금 덜 자랐을 때 치과에 가서 치료를 하는 것이 나을 것 같습니다. 국부 마취를 하고 이를 부셔서 뽑기때문에 이를 그냥 뽑는 것보다는 통증이 있지만 뽑을 때에는 그리 통증이 크지 않습니다.

      다만 신경을 계속 건들이기때문에 조금 짜증나는 부분은 있습니다.

  6. ymister 2005/08/19 19:17

    ymister입니다...간만에 블로그에 글을 쓰네요...^^
    사랑니라...저는 위아래 4개 모두 아직 안뽑고 있는데요...
    이 네 반항아들(?)이 바깥으로 45도 기울어져서 나가지고
    아직까지 잘 버티고 있습니다.
    뭐 별로 아픈 것은 없고 해서 그냥 놔두는데(저-->원시인?),
    어쩐지 요즘들어 아랫니들이 압박을 받고 있는 듯...^^
    이제 여름도 거의 지나가는군요...
    오늘 대구 날씨는 소나기...소나기...또 소나기입니다...ㅋㅋ
    언제 한 번 또 서울 상경해서 한 잔...헤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8/29 10:55

      저도 얼마전까지는 문제가 없었습니다. 한 녀석이 말썽을 부려 20대 초반에 머나먼길을 보냈지만 나머지 녀석들은 별 말썽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오징어를 씹다가 부서져서 나오니 기분이 조지 않더군요. ymister님도 너무 믿지 마시고 한번 병원에 가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군요.

  7. 룬엘 2005/08/29 10:19

    전 아직 안 나고 있어요. 25세면 날 때가 아닐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8/29 10:56

      25세면 날때가 지났습니다. 날때가 지나도 나지않는다면 평생 나지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아마 룬웰님이 그만큼 더 진화하셨나 보네요.

  8. basia 2005/08/29 18:36

    사랑니 빠진 공간에 밥풀이 들어가기 안성맞춤입니다.
    출출할 때 꺼내 먹으면 달콤합니다.
    한번 활용해 보시길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8/29 20:15

      글을 읽지 않으셨나 보군요. 저는 그 밥알 때문에 무척 짜증이 났었습니다.

  9. basia 2005/08/30 20:49

    웁, ps에 짜증이 났었다고 쓰셨군요.;;;
    글을 끝까지 안 읽고 이상한 취미를 추천했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8/31 07:07

      각자의 개성인데 이상한 취미라고 할것까지 있나요. 다만 저 한테는 무척 짜증이 났었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