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배기 대하를 드셔보셨나요?

내포장터

9~10월이 되면 입에 침이 고인다. 맛있는 '대하의 계절', '꽃게의 계절'이 다가오기 때문이다. 까짓 꽃게와 대하가 뭐 그리 대단할까 싶다. 그러나 계절의 별미를 즐기는 사람에게 이만한 먹을 거리도 드물다. 9월이면 안면도 가는 길이 막혀 꼼짝을 못한다. 예전에 대하를 먹으러 안면도에 갔다가 오는데에만 12시간이 걸린 적도 있다. 물론 서해안 고속도로 때문에 사정이 조금 나아졌을 것이다. 다만 안면도 가는 길이 이렇게 막히는 것도 나와 비슷한 사람이 많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과거에는 대하를 먹기 위해 안면도로 직접 갔다. 그러나 최근에는 안면도로 가기 보다는 남당수산에서 주문해 먹는다. 위드블로그리뷰로 진행된 대하를 먹어 본 뒤 남당수산에서 구매하고 있다. 다른 곳에서 어설프게 구매하는 것 보다는 남당수산에서 구매하는 것이 시간도 절약되고 돈도 절약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위드블로그에 또 대하 리뷰가 올라왔다. 원래 좋아하는 생물이라 아무 생각없이 신청했다. 다만 작년에는 업체가 남당수산이었는데 올해는 내포장터였다.

그리고 알게된 사실이 하나있다. 바로 작년에 대하를 리뷰했던 '남당수산이 올해는 내포장터로 이름이 바뀌었다'는 사실이다. 또 작년까지는 수산물만 판매했지만 이제는 홍성, 안면도, 대천등 내포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을 판매한다. 판매는 남낭수산에서 하고 배송은 생산자가 하는 방식인데 품질관리가 어떨지는 조금 의문이다. 직접판매가 아니라 위탁판매고 농수산물의 생산자가 관리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 한 생산자 문제가 내포장터 신뢰로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아무튼 남당수산이라면 믿을 수 있는 업체이기 때문에 이번에도 상당히 기대를 많이 했다. 그리고 받은 대하는 작년에 보내 준 대하보다 더 좋은 것 같았다. 작년에도 상당히 큰 대하 한마리를 의도적(?)으로 배송해 줬는데 이번에는 이런 대하가 두마리였다. 일단 다른 대하와는 생김새 부터 달랐다. 또 구운 뒤 먹으려고 하니 오렌지색의 내장 같은 것이 보였다. 처음에는 내장인 줄알았는데 내장이 아니라 대하의 알이라고 한다.

알배기 대하

가운데 큰 대하가 알배기 대하이다. 다만 암놈이라서 그런지 다른 대하와는 생김새 부터 달랐다. 색깔도 더 검고 진했다. 껍질을 벗긴 뒤 알까지 찍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게 찍지 못했다. 새우 껍질만 벗기면 둘째 가 달라고 졸랐기 때문이다.

알배기이기 때문에 이번에 잡은 것은 아니고 봄에 잡았다가 이번에 배송한 것이라고 한다. 아무래도 블로거 대상 리뷰이기 때문에 따로 신경을 써서 넣어 준 것으로 보인다. 내장으로 알고 먹었지만 이 알 부위는 다른 부위와는 달리 맛이 조금 독특했다. 내장 맛하고도 비슷하면서 고소했다. 다만 이 대하는 일반 배송 상품에는 없을 수도 있다. 앞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블로거 대상 리뷰였기 때문에 보내 준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내포장터 대하

내포장터 홈페이지

포장은 여전히 좋았다. 아이스박스에 농수산물 표시를 해서 당일 배송을 강조하고 있다. 또 안쪽에는 500g 짜리로 두개가 포장되어 있다. 여기에 수산물이기 때문에 양쪽에 두개, 가운데 한개의 아이스팩이 포함되어 있었다. 사무실에서 받고 오후 7시 정도에 집에서 포장을 뜯었는데 아이스팩은 아직도 녹지 않은 상태였다. 또 대하 포장에도 얼음이 보였다.


대하는 작년에 리뷰한 대하처럼 상당히 컸다. 포장당 12~14마리 정도가 담겨 있었고 한마리는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상당히 큰 대하가 들어 있었다. 또 사진을 보면 알 수 있지만 포장 상태가 좋은 듯 얼음까지 녹지 않은 상태였다. 사실 작년에 대하를 리뷰한 뒤 벌크 포장으로 4Kg을 주문해서 우리가족, 처가집, 본가까지 원없이 대하를 먹었었다. 벌크이기는 하지만 4Kg가 이렇게 많은 양인 것은 처음 알았다.


대하를 굽는 방법은 따로 설명하지 않아도 될듯하다. 보통 대하는 소금에 구워먹는다. 작년 리뷰에서 설명했지만 대하를 소금에 굽는 이유는 두가지이다. 먼저 대하에 간을 하기 위해서이다. 따라서 오픈에 굽는다면 대하에 성글게 소금을 뿌려 구워 먹어도 된다. 두번째 이유는 대하가 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소금은 녹는 점이 높다. 따라서 소금을 깔고 구우면 어지간하면 대하가 타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이렇게 구을 때 사용한 소금은 국을 끓일 때 사용해도 괜찮다.


대하가 크기 때문에 큰 후라이펜에 8마리 정도가 올라온다. 이렇게 대하를 올린 뒤 조금 더 빨리 굽고 싶다면 호일로 덮어 두는 것도 괜찮다. 뚜껑이 있는 후라이펜이라면 두껑을 덮어 두면 조금 더 빨리 익는다. 구울 때 주의할 것은 대하는 조금 바싹 구워야 맛있다. 따라서 대하의 색이 빨갛게 변했어도 조금 더 두고 바싹 굽는다. 마지막으로 껍질을 벗긴 대하의 머리는 다시 소금위에 올려 더 구운 뒤 먹으면 상당히 고소하다.

구운 뒤 껍질을 벗겨 간장에 찍어 먹으면 된다. 그런데 막상 껍질을 벗긴 대하는 사진을 찍지 못했다. 아이 엄마와 둘째 가 먹이를 달라고 보채는 제비 새끼처럼 옆에서 입을 벌리고 굽는 족족 모두 먹어버렸기 때문이다. 특히 둘째 는 다른 새우는 먹지 않아도 이 대하는 알아서 먹는다.

관련 글타래

2010/09/15 15:16 2010/09/15 15:1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3307

Facebook

Comments

  1. 평장군 2010/09/15 15:33

    와~ 작년에도 대하사진 보고 침이 고였는데, 올해도 그 대하군요! ^^
    올해는 한번 맛을 봐야겠어요~

    perm. |  mod/del. reply.
  2. 로드러너 2010/09/15 15:58

    저곳의 연락처가....??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9/15 16:21

      연락처는 본문에 있는 홈페이지 링크를 클릭하면 나옵니다.

  3. 햄스터92 2010/09/15 16:10

    하~하~. 글 읽으면서 모습이 그려져서 재미있었습니다. 굽는 옆의 아내분과 다예가 제비 모습과 합쳐져서 그려지는군요. 이전에 새우먹고 탈이 나서 그 이후에는 먹기만하면 탈이 나서 못 먹는데, 그래도 침이 고이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9/15 16:21

      아이 엄마는 모르겠는데 다예는 거의 제비 새끼 같더군요.

  4. Rkakd 2010/09/15 17:02

    그렇잖아도 울 집에도 선물로 대하를 받아서 오늘은 맛있게 먹을 참이었습니다. 덕분에 좀 더 맛있게 요리할 수 있겠습니다. 감사합니다. (_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9/16 08:42

      선물로 대하를 받으셨군요. 부럽습니다.

  5. 허영조 2010/09/15 17:32

    하하하~
    맛있게 먹는 다예의 모습이 그림으로 그려지네요..^^

    perm. |  mod/del. reply.
  6. paro 2010/09/15 17:34

    작년에 도아님 리뷰를 보고 남당수산으로 갔었죠.

    도아님 리뷰보고 왔다고 하니 이것저것 많이 챙겨주셔서 잘 먹고 왔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9/16 08:43

      그렇군요. 직접가면 조금 더 잘해주려나요.

  7. 가키 2010/09/15 20:19

    그러고보니 얼마 전에 안면도 갔다왔는데...
    대하라고 써놓고 중하에 가까운 녀석들을 팔더군요.
    이번엔 그냥 인터넷으로 주문해볼까 합니다.
    아~ 벌써부터 침이 고이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9/16 08:43

      요즘은 그런 곳이 많습니다. 특히 양식은 조금 작습니다.

  8. happy__life 2010/09/16 11:01

    양식이라도 좋습니다.
    중하도 좋습니다.
    먹었으면 좋겠습니다.
    침 고이는 글...

    perm. |  mod/del. reply.
  9. 맑은강물 2010/09/16 19:38

    방학때 가족들과 함께 게장과 대하 맛에 흠뻑 취해 너무 급하게 먹은 나머지
    체하고 말았다는...
    역시 둘이 먹다 하나가 죽어도 모른다는 쫄깃한 맛이죠.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9/18 10:44

      예. 둘다 맛있죠. 다만 철따라 먹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조금 아쉽고요.

  10. 레즈 2010/09/19 01:41

    쩝.. 너무 맛있어 보이는군요;
    추석 끝나고 함 먹어야 겠습니다.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0/09/19 07:25

      맛있습니다. 저도 추석 끝나고 또 주문할까 생각 중입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