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선일씨를 애도하며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를 보았을 것이다. 영화도입부의 전쟁씬은 전쟁영화의 백미라고해도 틀린말이 아닐 것이다. 나도 라이언 일병 구하기를 보고서야 전쟁이 무었인지 알게되었다. 동료와의 전우애, 적에대한 인도주의 등 우리가 알고 있는 전쟁에 대한 환상을 깨준 영화, 그 영화가 라이언 일병 구하기였다.

앞도적인 도입부와는 달리 나머지는 그렇고 그런 식 영웅주의가 계속된다. 즉, 라이언 일병을 구하기위해 특수부대 대원 대부분이 죽는 그렇고 그런 이야기가 계속된다. 여기서 한가지 의문이 남는다. 한사람을 구하기 위해 몇사람이 죽어야 한다면 구하지 않는 것이 이득이 아닐까?

산수라면 틀림없이 구하지 않는 것이 이득이다. 이런 말도 안되는 산수를 사용한 영화가 상당히 많다. 몇년전에 개봉한 브렉호크 다운도 마찬가지이다.

왜 이런 말도 안되는 산수가 가능한 것일까?

오늘날의 이 있게한 원동력을 두가지로 본다. 첫번째는 미고위층의 이고, 두번째는 서민의 건전한 시민의식이다. 이 두가지가 아직까지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은 초강대국의 면모를 아직까지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사람을 탱크로 깔아죽이는 옆기적인 나라, 이유없이 사람을 죽이고 조금도 죄책감을 느끼지않는 나라 그런 나라 또한 이지만 아직까지 망하지않는 이유는 이런 정신이 아직까지 살아있기 때문이다. 지난번 미선/효순양 사건에서 알 수 있듯 실제 범죄자라고 해도 자국민을 우선 보호하는 나라가 이기도 하다.

앞서 언급한 두 영화는 어떠한 희생을 치루더라도 자국민을 구출하려는 의 표면적 의지를 담은 영화이며, 이번 이라크전에서도 의 이러한 표면적 의지는 분명히 입증되었다.

그러면 우리 는 어떨까?
분명히 존재하는 육군 포로를 아직까지 없다고 하며 남들은 납북자의 시신까지 찾아오는데 우리 는 생사확인 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김선일씨의 피납 소속을 듣고 내가 한 얘기는 딱 한가지이다.

"죽었다!"

김선일씨 가족이나 김선일씨 본인에게 미안한 얘기지만 피납 됐다면 살 수 있는 희망은 버려야 한다.

왜? 대한민국 국민이니까.

대한민국은 절대 자국민을 보호하지 않는다. 국민은 세금을 뜯어갈 때만 필요한 포탈의 대상이지 희생을 치러 구해야할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죽었다"는 얘기를 하면서 측 답변도 미리 해주었다.

최선을 다했지만 어쩔 수 없었다. 앞으로는 이러한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들을 필요도 없다. 목소리만 다르게 나오는 녹음기이다. 항상 최선을 다했고, 항상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한다. 그러나 항상 똑 같은 일이 발생한다. 도 바뀌고, 정권도 바꼈다. 그러나 똑 같다. 김선일씨가 피납되 사선을 넘나들고 있는 그때도 우리의 원구성을 놓고 여전히 쌈박질을 하고 있었다. 이게 최선을 다한 우리 의 모습이다.

국가가 국가로서 의무를 다하지 못할 때 '국민 봉기'는 '국민의 권리이자 의무'이다. 이제 국민봉기라도 해야하지 않을까?

관련 글타래

2004/06/23 10:31 2004/06/23 10:3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11

  1. Subject : 최악의 시나리오 - 파병반대

    Tracked from litconan 2004/06/24 08:23 del.

    이것은 일어나지 말아야할 최악의 시나리오입니다. 그러나 그렇게 될런지도 모릅니다. 우선 이번 파병할 자이툰 부대의 성격을 분명히 알아야 합니다. 단순히 이라크를 도와주러가는 부대

Facebook

Comments

  1. 학생... 2004/09/05 02:59

    지금은 본 글이 씌워진지 두달여가 지난 시점인데, 이라크 파병과 관련해 씁쓸한 일이 있습니다. 어제 혹은 그제 있었던 공화당 대선 후보 지명 전당대회에서 부시는 미국의 동맹국 중 일본을 부각시키고 한국은 쏙 뺐다고 합니다. 공화당 정강 책자에서 일본은 주요 동맹국;key ally 로 한국은 valued democracy ally (기억이 확실한 진 모르겠으나) 로 되어 있다고 합니다. 숫적으로도 일본보다 훨씬 많은 삼천여명을 파병해 놓고도 이렇다 할 고마움의 표시나 평가를 받지 못하는 한국이라니..

    perm. |  mod/del. reply.
  2. neoclassicrock 2004/09/17 20:56

    소위 돈좀 있는자들은 이중국적을 희망하거나, 가지고 있다고 한다. 나 그들을 욕하고 살아왔지만, 과연 내가 돈있으면 어떻하겠는가에 대한 질문에 나역시 이중국적을 희망을 고려해보겠다.?
    왜?? 정의롭고 착하고 지키고 사는사람에게는 대한민국은 무덤이기 때문이다.
    --
    파병할려면 빨리하던지, 안할려면 하지를 말던지 국회에 x물이들이 시간보내는동안 실리도 명분도 다 잃었다.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