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의 국민은 상위 6%의 강부자

얼마 전 서울시 교육감 선거가 있었다. 결과는 역시 수구 불변의 법칙이 그대로 적용됐다. 수구 불변의 법칙은 한나라당의 예상 의석수라는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투표율이 낮으면 낮을 수록 수구의 당선율은 올라간다"는 법칙이다. 나는 이 법칙으로 범한나라당 예상 의석수를 출구조사보다 더 정확하게 예측했다.

공정택 후보 플랭카드

우리나라의 참교육을 이끌어 왔던 전교조를 악의 축으로 보고 있다. 그래서 구호도

"전교조에 휘둘리면 교육이 무너집니니다!"

이다. 그런데 글씨의 색깔이 절묘하다. 전교조는 빨간색, 교육은 파란색. 과거 반공이념이 판을 칠 때 북한은 빨간색, 남한은 파란색으로 묘사하던 것과 똑 같다. 이제 교육도 "레드 컴플렉스"의 장이 열린 것 같다.

전교조를 우리 교육의 악의 축으로 보는 공정택 후보의 당선은 시사하는 바가 참 많다. 그러나 그 핵심은 이제 '교육도 부자들의 전유물이 되었다'는 것이다. 공정택 후보의 당선은 강남 3구(강남, 서초, 송파)에서 갈렸다고 보면 된다. 강남 3의 공정택 후보의 지지율은 56%, 반면에 전체적으로 고른 지지를 받은 주경복 후보의 강남 3구의 지지율은 절반에도 못미치는 26%에 불과했다.

이런 결과를 두고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새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한 국민적 지지를 확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한다. 조금 어이가 없다. 공정택 후보의 당선은 15.4%에 이르는 낮은 투표율에 40.1%의 지지로 당선된 것이다. 전체 유권자 중 공정택 후보를 지지한 사람은 전체 유권자 중 고작 6.2%(15.4X0.4=6.16%)에 불과하다. 또 이런 공정택 후보의 당선은 의 강부자 내각이 몰려있는 강남 3구에서 56%의 높은 지지를 보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 었다.

국민의 절대 다수가 반대하는 목소리는 먹통으로 일관하면서 고작 6%의 강부자의 목소리에는 귀를 기울이는 사람.

그가 바로 이다.

관련 글타래

2008/08/01 09:56 2008/08/01 09:5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898

Facebook

Comments

  1. 미르~* 2008/08/01 10:54

    아거님이 써놓으신 글을 보니 마음에 확 와 닿더군요..

    http://gatorlog.com/?p=1197

    부자들은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것을 지키기 위해 엄청 열정적인데 반해,
    부자가 아닌 사람들은 내가 어떻게든 세상은 돌아가겠지... 세월아 네월아... 그놈이 그놈이지...

    이러고 있으니 원... 깝깝하기만 합니다..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8/01 11:45

      저도 답답합니다. 15.4%라니... 국개론이 나올만 하더군요.

    • myst 2008/08/01 15:26

      가진게 없으니 지킬게 없어서 그런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

    • 도아 2008/08/01 15:30

      myst//틀리신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 없는 것도 빼았길 수 있다는 것을 모르는 듯합니다.

  2. 공상플러스 2008/08/01 10:55

    그게 이명박일 수밖에요.. 아직도 개념을 덜챙겨 드셧으니

    perm. |  mod/del. reply.
  3. rince 2008/08/01 12:48

    이명박... 집권한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친인척 비리도 터졌다지요...
    언론과 정부는 "74세의 아무것도 모르는 할머니'라는 식으로 사건을 축소시키고 논점을 흐리는데 집중하고 있는듯 합니다. ㅠㅠ

    perm. |  mod/del. reply.
    • bluenlive 2008/08/01 12:54

      74살이나 처잡수셨으면서도 돈에 여전히 눈이 멀어있는 거죠.

    • 도아 2008/08/01 13:29

      부임전 레임덕인 사람이니 요즘 친인척 비리가 터진 것도 늦은 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마 조중동에서 쉬쉬하다가 터니지 어쩔 수 없이 시선 돌리기로 일관하는 것 같습니다.

  4. bluenlive 2008/08/01 12:54

    국개론... 공감...
    투표율이 낮은 것엔 여러모로 이유가 있겠지만...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으면서 또, 투표권을 행사할 때는 개념 없이 하면서 잘 되기만 바랄 수는 없습니다.

    perm. |  mod/del. reply.
  5. 지나다가 2008/08/01 16:19

    진중권씨의 말처럼 이름도 모르던 주경복 후보가 그정도까지 선전해 준것에 기쁨을 느껴야 하는것인지...

    결국은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실망하게 되는 결과를 보고 말았습니다.
    아이들 교육 마저도 개발 논리가 반영되어있고...
    투표율은 말로 할수 없을 정도이고...

    지금 심정으로는 그냥 포기 입니다.

    민주주의는 국민의 피로 커 간다고 하는데...
    우리는 일부의 사람들이 피를 흘려가면서 민주주의를 발전 시키기는 했지만 처음부터 남이 거져준 민주주의이기 때문에 결국은 국민들의 피를 원하고 있는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때가 된다고 해도 더이상 저는 피를 흘리지 않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만듭니다.
    어떻게 된놈의 국민들이 평화적으로 해결할수 있는 문제를 그렇게 힘들게 만들고 있는지...
    더이상 그들 때문에 내가 힘들게 살지 말아야 겠다는 절망감을 가져 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8/02 10:29

      그렇기 때문에 국개론이 힘을 받는 것이 아닌가 싶더군요. 자극이 있으면 반응하고, 없으면 그대로인 국민.

  6. 리무상 2008/08/01 17:58

    투표는 현실반영이라고 생각합니다.
    국민대다수가 6%의 부자들을 이길 수 없는 개같은 현실...
    그렇지만, 작은 성과들은 있습니다.
    항상 국지적으로 일어났던 조중동반대를 이제는 뜨거운 성원속에 일반 주부들이 하고 있지요.
    저는 보수라 알고있던 집단이 수구꼴통이구나 라는 것을 알아내는 국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으로 위안삼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8/02 10:30

      예. 나름대로 성과가 있었지만 이직은 미미한 것 같습니다. 현재 상태라면 조중동이 언제 다시 살아날지 모르는 일이니까요.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