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전자상가 - 순대국집

먹음직 스러운 순대국

부글 부글 끓고 있는 순대국. 배추쌈, 풋고추, 새우, 마늘, 깍뚜기, 부추 겉절이, 김치, 새우젓, 다데기가 보인다. 예전에는 이보다 훨씬 많은 반찬이 나왔는데 요즘은 가지수가 상당히 줄은 듯하다. 고추는 맵지 않으면 먹지 않기 때문에 내가 먹는 반찬은 고추를 뺀 나머지이다. 특히 부추를 순대국에 말아 먹으면 정말 맛있다.

목차

맛있는 순대국

사람 마다 좋아하는 음식은 다르다. 따라서 맛있는 음식은 일반적으로 맛있는 음식이라기 보다는 자신에게 맞는 음식인 경우가 많다. 내가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는 순대국이다. 돼지 고기를 싫어하는 사람은 끔찍히 싫어하는 음식일 수 있다. 그러나 순대국도 끓이기에 따라서는 돼지 냄새가 전혀 나지 않게 끓일 수 있다. 물론 나는 돼지 냄새가 나는 텁텁한 순대국도 좋아하고 돼지 냄새가 전혀 나지 않는 깔끔한 순대국도 좋아한다.

따라서 자주 가는 음식점 중에는 꼭 순대국집이 포함된다. 순대국 집이야 주변에 워낙 많지만 정말 맛있는 순대국 집은 찾기 힘들다. 순대국이라고 하면 순대가 많이 들어갈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맛있는 순대국 집의 순대국에는 순대는 많이 들어가지 않는다. 대부분 돼지의 내장과 머릿고기가 주로 들어간다.

가장 자주 가는 순대국 집은 이번 주당 번개를 하기로한 선능역 상록회관 근처의 순대국집이다. 이 집 순대국을 좋아하는 이유는 순대국을 정말 진하게 끓여낸다. 양파, 깍뚜기, 배추 김치, 풋고추의 단촐한 상이지만 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다. 특히 순대는 다른 순대 전문집처럼 집에서 직접한 순대는 아니지만 찹쌀 순대 특유의 쫄깃하며 깊은 맛을 낸다. 그래서 아마 가장 자주 가는 집이다. 참고로 이집은 돼지 고기를 먹을 줄 모르던 우엉맘이 순대국의 맛을 들인 곳이기도 하다.

용산역 순대국

선능역은 처가집이 근처에 있기 때문에 자주 가지만 이외에 자주 가는 순대국 집 중하나는 용산에 있는 집이다. 4호선 신용산역 5번 출구로 나온 뒤 선인상가로 가는 지하도 쪽으로 가다 편의점 건너편에 허름한 소머리 국밥집이 보인다. 이 집은 소머리 국밥순대국 두 종류를 하는 집으로 다른 순대국 집과는 달리 반찬의 가지수가 상당히 많은 편이다. 철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10가지 정도'의 밑반찬이 나온다.

이 집 순대국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바로 부추 겉절이. 이집에서 순대국을 먹으면서 부추와 돼지고기가 잘 어울린다는 것을 알았다. 반찬의 가지수가 많지만 요즘은 예전보다 훨씬 줄은 것 같다. 아무튼 용산에 가면 꼭 들리는 집 중 하나이다.

메뉴판

순대국집 치고는 메뉴가 많다. 순대국, 소머리 국밥, 소곱창, 돼지 곱창, 낙곱 전골. 이 중 먹어본 것은 오로지 순대국이다.

먹음직 스러운 순대국[1]

먹음직 스러운 순대국|부글 부글 끓고 있는 순대국. 배추쌈, 풋고추, 새우, 마늘, 깍뚜기, 부추 겉절이, 김치, 새우젓, 다데기가 보인다. 예전에는 이보다 훨씬 많은 반찬이 나왔는데 요즘은 가지수가 상당히 줄은 듯하다. 고추는 맵지 않으면 먹지 않기 때문에 내가 먹는 반찬은 고추를 뺀 나머지이다. 특히 부추를 순대국에 말아 먹으면 정말 맛있다.

순대국집 약도

남은 이야기

지금은 주인이 바뀐 듯 하다. 처음 이집을 갔을 때 나이드신 할머니께 나오셔서 내가 밥을 먹는 것을 보았다. 나는 밥을 먹을 때면 항상 땀에 범벅이 된다. 날이 더울때는 더욱 그렇다. 이 상황에서 남은 반찬을 모조리 쓸어 먹었다. 결국 할머니께서 "음식장사 수십년이지만 정말 잘드시내요"라고 하신다. 물론 무척 기분이 좋으셨다.

관련 글타래


  1. 조미료가 없는 깔끔한 맛을 즐긴다면 권하지 않는 집이다. 전반적으로 조미료를 사용하는 집이기 때문이다. 
2007/09/11 15:22 2007/09/11 15:22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157

  1. Subject : 부천 맛집 - 인하찹쌀순대

    Tracked from 행복한 숙한씨 2007/09/11 22:08 del.

    부천에서 유명한 맛집을 소개해 보려고 합니다. 첫번째는 인하찹쌀순대입니다. 뜨끈뜨끈한 순대국밥이 정말 맛있는 식당이예요. 부천에서 오래 산 친구에게 순대 맛있게 하는 집을 물었더니 ..

Facebook

Comments

  1. 민트 2007/09/11 15:38

    순대국이라... 아직 순대국을 못 먹어본 촌놈입니다. 순대도 살면서 세-네번 밖에 안먹어봤는데 솔직히 길거리 떡볶이 집에서 파는 천원짜리 순대는 정말 못 먹겠고 순대전문점에서 먹은 병천순대가 그나마 먹을만하고 또 먹고 싶은 맛이더군요. 나중에 한국가면 순대국 한번 꼭 먹어봐야겠습니다. 부모님이 이상하게 순대국을 잘 안드셔서 저도 어린시절부터 지금까지 먹을 기회가 없었던 것 같아요.

    순대국 먹는 도아님 모습 상상하니 입에서 침이 도네요.
    (배도 고프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11 17:35

      다 마찬가지 지만 처음 드시는 음식이라면 정말 맛있는 곳에서 드셔봐야 합니다.

  2. goohwan 2007/09/11 15:52

    제 블로그가 워낙에 신변잡기 식으로 흘러가다보니

    이젠 맛집정보를 하나씩 포스팅 할까 생각 중입니다.

    간혹 도아님 글들중에 충주에 있는 맛집이 소개된글을 보고 힌트를 얻었죠

    저는 "전주맛집"으로 포스팅 할까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11 17:35

      전주 맛집이라면 아무래도 제가 밀릴 것 같군요.

  3. 기차니스트 2007/09/11 16:13

    저는 분류가 기업/악덕기업 이길레, 나쁜 순대국집을 소개해주시는 지 알았습니다^^;;

    용산에는 자주 가는 편인데, 친구를 꼬셔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11 17:36

      원래 이야기로 하려고 했는데 실수로 분류가 잘못됐습니다. 수정해 두겠습니다.

  4. Alphonse 2007/09/11 16:29

    순대국밥과는 조금 다를 수 있지만... 부산에는 신창국밥이 유명합니다. ^^;
    제 친구 부모님이 하시는 곳이라 가끔씩 갑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11 17:36

      어딘지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 Alphonse 2007/09/11 19:18

      http://kr.gugi.yahoo.com/detail/detailInfo/DetailInfoAction.php?cid=2608338988&p=신창국밥
      순대국밥이라고 안하고 돼지국밥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순대와 수육이 들어 가기에 순대국밥으로 보일 수도 있습니다. 부산에 돼지국밥은 2가지가 있습니다. 맑은 국물과 찐한 국물이 있는데 찐한 국물은 부산 현대백화점 맞은 편에 많이 있으면 대표적인 부산 돼지국밥입니다. 거기와 다르게 대신동 근처에 많이 분포한 맑은 국물 돼지국밥은 신창국밥이 원조입니다. 취향에 따라 다를 수 있으나 전 둘다 좋아 합니다. ^^;

    • 도아 2007/09/12 06:49

      지난번에 여수에 갔을 때에도 순대국을 돼지국밥이라고 하더군요. 그런데 입에 맞지는 않았습니다. 부산에 가면 한번 먹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5. 고양이의 노래 2007/09/11 17:10

    햐...일전에 용산에서 일할 때 몇번 가봤던 곳이네요
    저도 순대국 좋아합니다(육류는 다 좋아합니다 -_-;;)
    힘들게 일한날 소주 한병 옆에 두고 깊은 시름 할 적에
    뜨끈하게 뚝배기에 나오는 순대국을 얼큰하게 다대기넣고
    밥 말아서 한수저 먹으면
    "여기가 바로 천국이구나"
    라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_-b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11 17:37

      일을 힘들게 하고 난 뒤 소주 한잔은 죽이죠...

  6. 율동공원 2007/09/11 17:57

    안그래도 저녁시간이 다가와서
    배가고프던 참인데
    도아님의 글을 보고는 더 참기가 함들어 지네요.ㅋ
    주인이 바뀌어도 순대국 맛은 변함이 없었는지요?
    대부분의 식당이 주인이 바뀌면 맛도 따라서 바뀌는
    (별로 안좋게...) 경우가 허다하더군요...
    저두 밥먹을때 땀을 많이 흘리는 편입니다.
    특히 뜨거운 국이나 매운음식류를 먹게되면
    비오듯이요...ㅋ
    용산가게되면 꼭 한번 들러봐야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11 18:59

      주인이 바뀐 것인지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찬의 종류가 예전보다 줄었고 예전에 봤던 할머니께서 계시지 않아 그렇게 추측한 것입니다.맛은 예전과 비슷합니다.

      주인이 바뀌어도 아예 모르는 사람으로 바뀌는 것이 아니라 아는 사람(딸, 친인척)으로 바뀌는 때는 맛은 그대로 유지되는 경우가 많더군요.

  7. 무진군 2007/09/11 18:02

    꼴깍꼴깍 침만 삼키다 갑니다.;ㅂ;
    용산은 가끔 가곤 하니 한번 들려 봐야 겠군요.

    perm. |  mod/del. reply.
  8. 열심히 2007/09/11 22:09

    크.. 순대국밥이 먹고 싶어지네요~
    저도 좋아하는 순대국집이 있어 글 올린 적이 있었는데
    트랙백 걸고 갑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12 06:49

      아 그러시군요. 맛있는 집이라면 언제든지 환영입니다.

  9. 미고자라드 2007/09/11 22:22

    부산 오셔서 돼지국밥을 한번 드셔 보셔야 합니다.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12 06:50

      지난번에 갔을 때 한번 먹어 보려고 했는데 우엉맘의 반대로 먹지 못했습니다. 다음에 가면 꼭 먹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10. 도시갈매기 2007/09/13 10:22

    전에 다니던 직장이 저 집과 100미터 거리내에 있었지요.
    비가 오는 날이면 어김없이 점심시간에 들러
    순대국 시켜놓고 소주 한병 까던 기억이 새록새록나네요.
    부추무침도 좋지만, 전 마늘고추장장아찌를 늘 추가해서 먹었더랍니다.
    음...그리고
    그때 주로 다니던 단골 순대국 집 중 하나가 연남동 순대국집이었는데,
    최근에 연남동은 맛이 예전 같지가 않음을 느꼈습니다.

    용산역 개발하는 통에 많이 변했는데, 아직 저 순대국집이 버티고 있군요.
    용산 카바레도 없어졌다는데...

    조만간 꼭 가서 먹어 보겠다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9/14 07:34

      저도 오랜만에 가보는 곳이라 혹시 없어지지 않았을까 했는데 아직 그대로 남아 있더군요.

  11. DeHol 2007/10/07 16:25

    다음에 휴가 나가면 한번 꼭 가봐야 할 것 같습니다.
    용산역 근처 다른 곳을 가봤는데 비교도 할 겸 말이죠.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07 21:51

      잉. 군인이신가요? 맛은 괜찮습니다. 다만 미원을 조금 많이 쓰는 경향이 있습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