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라갈 뻔한 iPod Touch

구글에서 iPodTouch를 보내주다에서 설명한 것처럼 구글에서 진행한 애드센스 설문에 당첨된 덕에 으로 받게됐다. 분명히 당첨되면 전자우편으로 당첨 사실을 알려 준다고 했는데 아무리 메일을 확인해 봐도 당첨 확인 메일은 없었다. 결국 설문 의뢰 메일을 확인하던 중 다음과 같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상품 추첨 규칙

  • 자격이 되는 모든 참가자를 무작위 추첨
  • 주소지 국가당 4명에게 16GB iPod Touch 제공
  • 2008년 4월 15일 오후 5시(PST 기준)까지 설문 완료

경품 추천

  • 설문조사를 완료하지 않아도 참여 가능
  • 18세 이상만 참여
  • 당첨자는 이메일로 통지.
  • 참여 기회는 개인당 또는 Google 애드센스 계정당 한 번
  • 추첨은 2008년 4월 30일에 실시
  • 당첨자는 상품을 수령하기 전에 확인
  • 모든 세금 또는 기타 과세액은 전적으로 당첨자가 부담
  • 당첨자 발표는 2008년 5월 15일에 있을 예정
  • 당첨자 목록은 우편으로 요청

추첨은 4월 30일에 하고 발표는 5월 15일에 한다고 되어 있다. 그러나 문제는 어디에 발표할 것인지에 대한 설명이 없었다. 아마 개인적으로 통지하기 때문에 따로 발표를 하지 않는 모양이었다. 그런데 계정으로 사용하는 두 계정의 전자우편을 모두 살펴보고 또 메일의 검색 기능으로 스팸함까지 찾아 봤지만 당첨 통보 메일은 찾을 수 없었다.

결국 페덱스에 6월 4일 다시 연락을 했다. 그런데 페덱스측의 답변은 다소 의외였다. 4일에 발송도 힘들고 5일에 가서나 발송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이유를 물어보자 인천 세관에 도착한지 상당히 오래됐지만 연락처를 찾을 수 없어서 반품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다 6월 3일에 구글에서 연락처를 보내와 연락한 것이라고 한다.

그래서 추가적인 것들을 물어봤다. 일단 '관세는 물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모든 세금과 기타 과세액은 전적으로 당첨자가 부담하도록 되어 있지만 국가가 다르다 보니 구글측에서 선납한 듯했다. 또 페덱스로 배송 상태를 조회할 수 있도록 송장 번호도 물어봤다. 아울러 5일날 발송하면 6일은 휴일이라 건너 뛰고 배송 상태에 따라 이번 주 주말이나 다음 주 월요일에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상황이 이런 상황이라 페덱스의 배송 추적 기능을 이용해서 6월 5일 발송 여부를 확인해 봤다. 그림을 보면 알 수 있지만 5월 19일 캘리포니아 Sunnyvale에서 발송된 것을 알 수 있다. 인천에 도착한 날은 5월 23일이다. 그리고 2월 23일부터 6월 4일까지 무려 13일간 인천 페덱스 사무소에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무튼 이번 주나 다음 주 월요일까지는 한다고 하니 그녀를 위해 작은 선물을 준비하기로 했다. 바로 케이스를 비롯한 악세사리다. 70만원 가까이 하는 도 케이스 없이 사용하는데 여기에 비하면 정말 여왕 대접을 받는 셈이다. 막상 의 악세사리를 사려고 하니 어떤 악세사리를 사야할지 난감했다. 그 이유는 한번도 사용해 본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옥션에서 세트로 파는 제품중 아무 제품을 골랐다.

하드케이스

넣고 다닐지 말지는 실제 물건을 받아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러나 일단 지르고 봤다. 하드케이스는 를 세워둘 수도 있는 구조였고 다른 물건에 매달아 둘 수 있도록 집게도 제공하고 있었다.

USB 케이블

충전과 데이터 전송이 모두 가능하다고 한다. 에서 멀티 충전기 SP-M-1000를 구매할 때는 를 사용할 생각이 없었기 때문에 iPod용 충전케이블은 구입하지 않았다.

실리콘 케이스

예전에 경품으로 받은 MP3도 실리콘 케이스를 사용했었다. 그런데 실리콘 케이스를 사용하다 보니 생채기 보호에는 좋지만 사용은 상당히 불편했다. 그래서 실리콘 케이스와 하드케이스 중 고민하다가 두 가지가 모두 포함된 셋트 제품을 구매했다.

보호 필름

보호 필름도 구매했다. 사실 휴대용 기기는 보호 필름을 붙이지 않으면 액정의 생채기를 막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보호 필름을 보니 조금 싸구려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뒤 인터넷을 찾아보니 iPod Touch의 정품 악세사리 가격이 장난 아니게 비싸다는 것을 알았다. 아이팟 양말(iPod Socks)까지 있고 가격도 만만치 않았다. 비용이 얼마나 나오나 싶어서 모든 악세사리를 정품으로 해서 계산해 보니 약 30만원 정도가 나왔다. 아무튼 내일이 기대가 된다. 또 내일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관련 글타래

2008/06/06 15:49 2008/06/06 15:4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769

  1. Subject : [IT기기] IBM T42 & 아이팟터치 & 로지텍 G1 & QCK mini 패드

    Tracked from 세릭이 보는 세상 2008/06/06 20:40 del.

    어제 테크노마트에 가서 SGP 전면 보호필름을 아이팟터치에 설치(?)했습니다. 뒷부분이 너무 기스가 많이 나서. 고민끝에 감행을 했습니다. 뒷면은 " 무광 " 으로 해서 지문이 묻지 않게 했습니다

Facebook

Comments

  1. 나비 2008/06/06 16:38

    아웅~ 다시 봐도 너무 부럽습니다. :) 활용도 잘 하실꺼 같아요...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06 18:28

      지방이라 무선랜이 되는 곳이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어디에 활용해야 할지 생각중입니다.

  2. axine 2008/06/06 16:41

    글 제목 그대로 (미국으로) 날아갈뻔 했군요
    다행입니다.
    그나저나 요즘 포터블 기기가 상당히 늘어나시는 것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06 18:28

      예. 날아갈 뻔 했습니다. 그리고 기기가 많아져 저도 고민입니다.

  3. lovedaydream 2008/06/06 19:07

    도아님 감축드리옵니다. 요즘 경품운이 너무 따르시는데요~?
    제가 iPhone을 쓰고 있는 소감으론, 액정에 관해 생체기는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강화유리라, 액정에는 기스가 전혀 안나거든요... 대신 제대로 떨어트리면, 유리가 깨지는지라, 끝이지요~
    집에 무선랜에 연결해서 쓰셔도 됩니다. 단지 한국에선 음원을 구입해도 DRM이 iPod에 적용이 안되는지라, 불법(?)밖에 되지 않을 듯 하네요... iTunes도 한국 음원은 정말 소수만 취급해서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07 06:54

      감사합니다. 듣고 보니 보호필름은 필요가 없는 물건이었군요. 그런데 버젓히 제품이 나와 파는 것을 보면 장사속에 속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DRM 문제는 정말 심각합니다. 멜론에서 구입하면 멜론에서 구입한 휴대폰에서 밖에 듣지 못합니다. 즉, 구입해도 무용지물이라는 뜻입니다.

      그리고 무선 공유기는 그때문에 이미 구입한 상태입니다. 다만 제가 이야기 하는 것은 밖에서 사용하기 힘들다는 뜻입니다. 사무실에서만 사용할 것이라면 굳이 터치를 쓸 일은 많지 않으니까요.

  4. selic 2008/06/06 20:40

    축하드립니다. ^.^

    아이팟 터치도 떨어지면 위험하기 때문에. 실리콘케이스도 좋지만. 가죽케이스가 더 좋지 않을까. 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사고나서 얼마안되서 아이팟 터치를 떨어트렸는데. -_- 액정이 반파되는 사건이 었었거든요. 운이 좋게도 애플 A/S센터에서 무료로 새제품으로 교환해주긴 했지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07 06:53

      가죽 케이스도 생각해 봤지만 가격이 꽤 비싸더군요. 일단 받아보고 구입을 고려할 생각입니다.

  5. 댕글댕글파파 2008/06/06 21:40

    축하드립니다.
    저도 예전에 아이팟을 사용할 때 양말을 색깔별로 사서 넣어 다녔는데 아이팟은 악세사리 값만 해도 무시못하겠더군요.
    열심히 잘 애용하세요~~
    저도 여유가 되면 저녀석 한 번 써봐야겠습니다. 하도 말이 많아서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07 06:54

      윽,,, 양말까지 사셨군요. 그런데 사용을 안하신다니 녀석이 너무 슬퍼하지 않을까요?

    • 댕글댕글파파 2008/06/07 09:35

      읔..제가 사용했던 아이팟은 몇해전입니다. 아이팟 터치가 아니죠. mp3플레이어이었는데 정확한 명칭이 기억이 나질 않는군요. 당시 각종 악세서리까지해서 40만원 넘게 주고 샀는데 몇 달 쓰다가 팔 때 가격은 20만원도 못 받았습니다. ㅠ_ㅠ

  6. Prime's 2008/06/06 22:38

    헉...
    날라갔으면 제가 잡으려고 했는데..
    아쉽네요.ㅠㅠ;;

    우선 축하드려요^^

    perm. |  mod/del. reply.
  7. hentol 2008/06/07 00:24

    우왕 축하드려용~
    그런데 아이팟터치 기본 구성으로 USB케이블이 들어있던데 추가로 구매하신 건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07 06:56

      추가로 구매한 것이 아니라 충전 케이블로 구매한 것입니다. 포함된 것이 충전이 가능한지 알 수 없어서요. 그리고 글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세트 상품입니다. 배송비를 줄이려고 세트로 구입하다 보니...

  8. 아크몬드 2008/06/07 00:34

    이야.. Google 설문조사에 당첨되셨군요? 부럽습니다..ㅎㅎ

    perm. |  mod/del. reply.
  9. 인게이지 2008/06/07 03:32

    관세가 아니라 22%의 소득세를 내야 될텐데요
    경품은 불로소득이라 복권등 처럼 22%의 세율이 적용될텐데...

    한국지사 발송이 아니라 미국에서 발송되는 거라서 그냥 통관되고 배달되는 건가....
    이놈의 법체계의 구멍은 정말이지..ㅡ.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6/07 06:58

      제세공과금은 국가가 다르기 때문에 당연히 내지 않습니다. 다만 관세는 거의 대부분 붙더군요. 시중가 8만원짜리 하드 디스크를 본사에서 AS를 받았는데 관세가 10만원이 붙었습니다. 결국 세관에 전화해서 이렇게 나오면 물건을 받지 않겠다고 따져서 관세를 빼기는 했지만요.

  10. 공상플러스 2008/06/07 11:53

    저는 짝퉁이라도 있었으면 좋겟네요.. AA배터리라도 넣는거라도..ㅋㅋㅋ

    perm. |  mod/del. reply.
  11. 강병희 2008/06/08 02:16

    큰일날뻔 했군요... 아이팟 말고 아이폰으로 얼른 출시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12. 하나 2009/04/22 16:04

    제가 애플빠이긴 하지만 학생이라서 거의 대부분의 시간을 집이랑 학교에서 보내기 때문에 휴대기기는 그닥 끌리지가 않더근여...ㅎㅅ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4/23 05:04

      저도 주로 집과 사무실에 있지만 그래도 아주 유용한 물건이 아이팟 터치입니다. 사용해 보면 생각이 달라지죠.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