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삼이는 골때려 7

  • 8.92년 민자당 중앙 정치 교육원 연설시
    "20억의 인구를 가진 중국과 수교를 한 것은 엄청난 의미가 있다."라고 했다고 한다. 중국 인구가 아무리 많다지만 설마 20억까지야 되겠읍니까?
  • 서울 구로 지역의 한 초등학교 방문시
    '결식 아동'을 '걸식 아동'이라 말해 애꾿은 아이들을 순식간에 거지로 만들어버렸다고 한다.
  • 올림픽 출전 선수들 격려차 태릉 선수촌 방문시
    '황영조'를 '하영조'라고 하고 '이진삼' 체육부 장관을 '체육회장'이라 했다고 한다. 그덕에 선수촌 사기는 더 떨어졌다고 한다.
  • 최용수의 페널티킥 격려전화
    우리나라가 최용수의 페널티킥으로 올림픽 진출을 확정지었다. 시상식 장면이 중계되려는 순간 화면이 갑자기 바뀌고 김영삼의 전화통화 장면이 방송되었다.

    "'코너킥'을 잘 찼어요"

    최용수는 뭐라 답변해야하나 무척 당황해했다.

강준만 교수의 김대중 죽이기 중에서.

관련 글타래

  • 영삼이는 골때려 6 부산 경남고 총동창회 모임에서 6백억불 수출에 8백억불 수입을 일... 새창
  • 영삼이는 골때려 5 회의석상에서 루마니아의 독재자였다 민중에 의해 처형된 차우세스... 새창
  • 영삼이는 골때려 4 대만의 이등휘 총통이 보내온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좋은 소식이 ... 새창
  • 영삼이는 골때려 3 "아름다운 관광자원과 풍부한 지하자원을 개발해" 를 이렇게 말한 것이라고 한다. 대단한(?) 대통령이었죠? 강준만 ..."> 87년 대선 강원도 유세에서 >"저는 대통령이 되면 강원도의 아름다... 새창
  • 영삼이는 골때려 2 "원자로 말씀입니까?" 너무 당황한 홍인근 논설위원은 >"전술핵, 핵무기 말입니다." 라고 얘기를 했고, ..."> 87년 대선후보 초청 관훈 클럽 토론 동아일보 홍인근 논설위원이 ... 새창
1999/08/18 16:48 1999/08/18 16:4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63

Facebook

Comments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