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80, 살아가는 훈훈함

내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은 대부분 시사 프로그램이다. MBC 백분토론, 뉴스후, 2580, 불만제로, KBS 소비자 고발 등이다. 즐겨 보는 드라마는 많지 않지만 왕릉일가의 당찬 아가씨가 중년의 멋진 여형사로 분한 MBC 천하 일색 박정금과 KBS 부부 클리닉 사랑과 전쟁 정도이다. 이들 프로그램 중 가장 즐겨 보는 것은 소비자 고발이고 그외의 프로그램은 시간이 남으면 보는 정도이다.

오늘은 지난 주 일요일에 방영된 시사 매거진 2580을 봤다. 해당 프로그램의 고발 전화 번호가 2580이기 때문에 프로그램의 이름도 2580이 됐다고 한다. 2580은은 시사 고발 프로그램으로는 상당히 오랜 시간 동안 방영된 프로그램이다. 충격적이지는 않지만 놓쳐서는 안되는 주제를 섬세하게 다루어온 프로그램이다. 보통 40분 방영에 세가지 주제를 다룬다.

오늘 방영분에도 기존의 틀과 마찬 가지로 분양가가 제한되자 발코니 확장을 필수 옵션으로 만들어 분양가를 올리는 건설사의 작태와 얼마 전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어린이 납치 사건, 그리고 어린이 범죄에 나몰라라 하는 우리 사회의 한 단면을 비추었다.

그리고 마지막.

뜬금없이 김 경매가 나온다. 처음에는 무슨 내용인가 싶었다. 그러나 이 내용은 봄을 맞는 우리 이웃의 소소한 삶을 있는 그대로 담아 내고 있었다. 처음에는 조금 지루해 보였지만 정제되지 않은 말과 말 사이. 투박하며 소박한 어민들. 처형장으로 끌려가며 19세 처녀가 불렀다는 산수유가, 모텔이나 하나 지어 배를 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젊은 선장. 39세에 신혼이라며 멋적어 하는 광부. 미팅을 나왔다는 여대생. 이어지는 투박하지만 정감 가는 사투리. 그리고 비정규직 노동자의 힘든 삶.

산동애가

젊은 선장

39세의 광부

미팅 나온 여대생

비정규직 노동자

총선 때문에 잔뜩 찌푸려진 마음. 살며시 다가오는 봄처럼 열리는 듯했다.

남은 이야기

나는 SBS 드라마는 전혀 보지 않는다. 아마 내가 본 SBS 드라마는 초기에 방영한 모래시계가 전부인 것 같다. 이렇게 SBS를 보지 않는 이유는 SBS 드라마는 대부분 지나치 과장이 많아 배우의 연기가 녹아들지 않고 떠 있는 듯한 느낌을 많이 주기 때문이다. 만화를 드라마화해서 성공했기 때문인지 몰라도 SBS의 드라마는 대부분 만화와 비슷한 과장이 많다. 따라서 내가 SBS에서 보는 유일한 프로그램은 그것이 알고 싶다뿐이다.

관련 글타래

2008/04/08 09:29 2008/04/08 09:29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609

Facebook

Comments

  1. myst 2008/04/08 12:18

    SBS는 시청자가 아니라 방송관계자한테 도움이 되는 방송국이죠. 창립하자마자 배우들이랑 방송국 기술자들 몸값이 엄청 뛰었다죠. 공채로 길러내는 시스템이 무너진게 아마 SBS의 스카우트 경쟁때문일겁니다. SBS덕분에 배우들이 프리랜서로 자리잡았고 작가들도 역시 마찬가지죠.
    저도 그것이 알고 싶다 애청자입니다. 참 좋은 프로그램이죠. 요즘은 감이 떨어졌지만 얼마전에는 삼성유조선사건도 직접 다뤄더군요. 비교적 할 말은 하는 프로그램 같습니다.

    제가 즐겨보는 프로그램은 <동물농장>인데요. 이 프로그램은 SBS에 몇안되는 오리지날 프로그램중에 하나죠. 이후로 모든 방송국들이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을 만들었지만, SBS의 오리지날을 따라잡지 못하더군요. 이 프로그램 덕분에 아파트같은 실내에서도 개를 기를 수 있다는 환상에 빠지게 해서 이 프로그램 방송후로 애완견 시장이 10배이상 늘었다고 합니다. 덕분에 부작용도 많이 생겼죠. 집에서 개기르던 사람들은 결코 초보자들이 아니라 다년간의 경험으로 개를 사랑하기 때문에 여러가지 지저분한 일들을 감수하면서 기르는건데요. 이 프로그램은 개의 죽음, 똥치우는거, 맨날 챙겨줘야하는 식사와 산책, 매분기마다 하는 털갈이 등등의 현실적인면을 거의 다루지 않았다는거죠. 그 덕분에 초기에 환상에 젖은채 새끼들을 구입했다가 크면서 실내에 기른다는게 보통 어려운게 아닌걸 알고서는 내다버리게 되서 유기견들이 사회문제가 됐죠. 이건 분명히 방송국의 책임인데 고발프로그램에서는 볼 수 없다는거죠-.-

    그리고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는 제임스 랜디의 <도전! 백만 달러 초능력자를 찾아라>라는 그것이알고싶다의 경력을 지닌 PD가 제작중에 만난 제임스 랜디를 기억했다가 만든 코너라고 합니다.
    미국방송국에서 이런 가짜 초능력자를 잡는 프로그램을 만든적이 없었다죠. 그전에 KBS와MBC들도 허접한 초능력이나 귀신얘기들은 진짜인냥 포장한채 내보내고는 했었는데요. 이 방송을 하기전까지 MBC에서는 몸에 숟가락을 붙이는것을 초능력인냥 계속 내보냈죠.
    이건 진짜 칭찬하고 싶은 프로그램입니다. 그전에 얼마나 많은 방송국들이-허경영같은 천하의 사기꾼을 계속 내보내는것은 정말 전파낭비입니다. 특히 삼성계열인 TVN에서 계속 내보내던데 거기 나오는 고발프로그램들은 정말 허접하더군요. 초능력자를 별 근거도 없이 사실인냥 다루는데 보며는 화가날정도로 무책임합니다. 실제로 방송조작이 걸린적이 있는데 아마도 계속 하고 있을듯 해요-진실보다 선정성에 기댔는지 이 프로그램을 보면 알 수 가 있었죠.
    그리고 긴급출동 SOS 24도 단순한 고발프로그램을 넘어서서 해결책까지 알려주는 괜찮은 프로그램 같습니다. 그전에 장애인들을 선정해서 향후대책까지 해주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그거의 연장성격인 솔루션 프로그램 같더군요.
    장애인을 다루는데는 SBS가 KBS나 MBC보다 훨씬 우월하다고 봅니다. MBC는 가끔 명절때 특집으로 해주는데 억지감동을 넣어서 좀 위선적이더군요.
    KBS는 알게모르게 좋은 다큐를 많이 해줍니다. KBS스페셜은 주로 저녁 8시나 10시쯤 드라마 경쟁 붙을때 해서 시청률이 낮지만 길게는 몇년 몇개월씩 공들여서 해주더군요. BBC의 화려한 다큐에는 못미치지만 한국형 다큐로서 자리잡았다고 생각합니다.
    SBS가 뉴스고 버라이어티, 드라마고 좀 허접한게 있기는 한데 나름대로 긍정적인면이 있기는 있는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제임스 랜디씨 돌아가시기 전에 한 번 더 불러서 또 만들었으면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08 14:38

      KBS의 다큐는 저도 무척 좋아합니다. 역사 스페셜을 보면서 BBC 못지 않다고 생각했었습니다. 다만 고두심씨가 진행하는 역사는 힘이 많이 부족하더군요.

      그런데 의외로 TV를 많이 보시는 것 같군요. 저는 집에서는 거의 보지 않고 내려받아 보는 것이 전부입니다.

  2. 푸른하늘 2008/04/09 19:29

    저는 뉴스 아니면 다큐~ 이정도... 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09 19:32

      저는 뉴스를 하면 보고 안하면 안봅니다. 시사 프로는 내려받아 보지만요. 그리고 다큐는 저도 좋아합니다. 다만 TV를 보지 않으니 어떤 다큐가 재미있는지 모르겠더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