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트 퍼즐 1 - COASTER

알림

과거 원어데이는 잘알려지지 않은 싸고 좋은 제품을 판매하는 사이트였다. 그런데 몇년 전부터 초심을 잃었는지 가짝 독일 명품 떨이 사이트로 변질됐다. 또 올라오는 상품 대부분 다른 사이트 보다 비싸거나 질이 떨어졌다. 따라서 요즘은 원어데이에서 물건을 구입하지 않는다. 블로그에 올린 원어데이에 대한 글에는 이렇게 따로 공지를 하고 있다. 언제 올릴지 모르겠지만 '가짜 독일 명품 떨이 사이트, 원어데이'라는 글을 올릴 생각이다.

내가 좋아하는 게임은 이나 와 같은 퍼즐형 아케이드 게임이다. 이런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는 단순히 때려 부시는 게임보다는 가만히 앉아서 머리를 쓰는 게임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요즘은 즐기는 게임이 거의 없다. 또 게임에 관심이 많지도 않다.

어제 에서 상당히 재미있는 제품을 팔고 있었다. 바로 '캐스트 퍼즐'이다. 캐스트 퍼즐이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을 위해 의 설명을 가져와 보도록 하겠다.

CAST PUZZLE란?

1880년부터 1910년대까지는 유럽, 에서 대단한 퍼즐 품이 있었다. 이때 명작을 영국에서 입수하여 에서 복각했고 현재는 현대의 창작품도 출시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이 퍼즐은 손으로 분해하거나 조립하는 퍼즐이다. 초경합금으로 만들어져서 힘으로는 풀 수 없다. 적당한 무게감에 부르럽고 따뜻한 느낌을 주는 퍼즐이다.

자전거, 알파벳, 반지, 하트, 열쇠 등 모양과 제품마다 각각의 색다른 테마가 있다. 난이도는 1단계부터 6단계까지 있으며, 저단이도 퍼즐은 보통 5분 정도면 풀 수 있으나 난이도 5~6단계가 되면 상당히 어려워져서 해법을 찾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총 34개를 개당 8천 5백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퍼즐을 좋아하기 때문에 모두 구입해 볼까 싶기도 했지만 거의 30만원에 달하는 가격의 압박 때문에 다음과 같은 다섯개의 제품을 구매했다.

이름 난이도 품번 사진
CAGE 3 303
COASTER 4 405
AMOUR 5 503
ELK 6 603
NEWS 6 604

그러나 사실 처음부터 이 퍼즐을 살생각을 했던 것은 아니다. 원래 눈길을 끌었던 것은 본 제품이 아니라 '박스 채우기로 나온 요술 연필'이었다. 색깔도 아이들이 좋아하는 원색이고 모양도 연필과 꼭 같지만 깍지 않아도 심이 자동으로 자라는 연필이었다. 아무튼 어제 주문했고 오늘 오전에 도착했다. 난이도 3인 CAGE는 역시 쉽게 풀었다. 푸는데 걸린 시간은 30초 정도 걸렸다.

그리고 난이도 4인 COASTER에 도전했다. 처음에는 푸는 것이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의외로 푸는 것은 상당히 쉬웠다. 푸는데 걸린 시간은 1분 정도. 문제는 푸는 것보다는 원래대로 조립하는 것이 더 힘든 퍼즐이었다. 이 퍼즐의 정답을 알려 주면 재미가 없으므로 풀었을 때 모습과 조립했을 때 모습만 공개하겠다.

이런 것을 어떻게 생각해 냈는지가 더 신기하다. 정말 꼼짝도 하지 않을 것 같은 퍼즐인데 신기하게 풀린다. 또 조립을 하려고 하면 불가능할 것 같은데 원래대로 잘 조립된다.

관련 글타래

2008/04/24 20:08 2008/04/24 20:08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653

Facebook

Comments

  1. rince 2008/04/24 22:27

    이런건 서로 바꾸거나, 주면서 즐기기에도 괜찮을것 같습니다. 아이들 교육에도 효과가 좋을것 같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5 08:22

      서로 바꿔가며 즐기는 것이 좋을 것 같은데 주변에 가지고 있는 사람이 없습니다. 다들 신기해 하더군요.

  2. 가슴 뭉클한 비링 2008/04/24 22:48

    도아님도 캐스커퍼즐을 하시는군요. 저는 이거 사놓고 그져 장식용으로 끝내버리고 말았다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5 08:23

      예. 원래 퍼즐을 좋아해서요. 장식용으로 가지고 계신다면 제게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특별히 풀이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3. okto 2008/04/24 22:56

    이거 누가 만들었는지 궁금하네요. 한명이 만들었을것 같지는 않은데...
    이것 뿐만 아니라 머리쓰는 퀴즈 만드는 사람은 다 대단한거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5 08:23

      만든 것을 보면 한사람의 작품으로는 생각이 되지 않습니다. 정말 절묘합니다.

  4. DalKy 2008/04/25 08:00

    어제던가 엊그제던가 원어데이에서 본 것 같은데 가격도 좋고 옛날 생각도 나서 참 기분이 좋더군요. 저는 예전에 CAST CHAIN 을 샀었습니다. 악세서리 용도로도 참 좋았구요(사람들이 뭐냐고 물어보면서 되게 이쁘다고 부러워함) 혼자서 이동할 때 심심하면 푸는 재미도 쏠쏠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가방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통째로 없어져서 아쉽네요. :)

    그럼 도아님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5 08:25

      예. 디자인도 꽤 예쁘더군요. 특히 레벨이 낮을 때에는 우연히 풀 수가 있기 때문에 풀고 조립하는 명확한 방법을 알기 힘든데 난이도가 올라가면 풀기는 힘들지만 대신에 명확한 방법을 알기 더 쉬운 것 같더군요.

      DalKy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5. 댕글댕글파파 2008/04/25 10:47

    전 그 사각형으로 색깔 맞추는 것도 잘 못합니다.
    이런거 쥐어 주면 머리에 쥐가 날 듯 ㅠㅠ

    perm. |  mod/del. reply.
  6. 닥터개박사 2008/04/25 15:29

    요즘 슬슬 원어데이가 싫어지기 시작한건 저뿐일까요... 상품토크에 보면 제가 몇주전에 뭐라고 했떠니 바뀌었지만, 그때 상품 토크에서 마음에 안드는 문구가 있더군요.

    상품토크에 올리면 안되는 글중 타 사이트와의 가격 비교 글도 포함되 있더군요.

    그렇게 자신이 없던걸까요. 그거에 대해 한마디 해줬쬬... 얼마후 그런 내용이 살포시 바꿔서 올렸더군요.
    http://www.oneaday.co.kr/images/common/img_talk2.jpg 바로 이글임.. 지금은 바뀐것

    옆동네 란 단어까지 필터링 할줄이야.

    증거 사진을 못찍어놓은게 너무 아쉽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5 15:58

      타 사이트 비교는 지난번 JVC 사건 때문입니다. JVC 대리점에서 몰려 들어 난장을 피웠습니다. 그래서 가격 비교 자체를 막은 것입니다. 제 경우는 아직까지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은 없었습니다. 지난번 문제는 모두 환불로 깔끔하게 마무리해 주었고요.

      참고로 원어데이는 거의 수익이 나지 않습니다.

    • 닥터개박사 2008/04/25 17:03

      헙 ... ㄷㄷ 사이트 자체가 실험적인 목적이 강하군요...

      오늘 1주년이던데 한번 댓글 응모 해보세요 ^^)~

    • 도아 2008/04/25 18:44

      달고 왔습니다.

  7. goohwan 2008/04/25 17:42

    혹시... 도아님도....

    큐브달인 이신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5 18:44

      달인이라기 보다는 원래 퍼즐형 아케이드 게임을 좋아합니다.

  8. ymister 2008/04/26 00:46

    이제 도아님도 캐스트 퍼즐에 발을 들여놓으셨군요.
    제 미니홈피의 사진첩 중에 'Cast Puzzle'이 따로 있답니다.
    저는 하나에 14,000원을 주고 샀는데, 거의 반 가격이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6 09:13

      예. 봤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미니홈피에서 놀고 계시는군요. 혼인 뒤 블로그에서 미니홈피로 넘어 가신 듯 합니다.

    • ymister 2008/04/26 10:37

      넘어간 건 아니고,
      시간이 없어서 글은 작성을 못하고 사진만 겨우 업하고 있지요.
      그것마저도 요즘엔 시원찮아서 한 달 전 부터 사진을 업하지도 못하고 있다는거...ㅡㅡ;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