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재보선, 정권의 향배를 가름한다?

투표는 미래에 대한 투자

예전에 KBS에서 방영한 프레지던트에 상당히 재미있는 내용이 나옵니다. 최수종이 젊은이들의 실직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실직의 책임을 젊은이들에게 돌려 비난을 받습니다. 그러자 최수종은 민주주의는 투표하는 국민의 것이라는 이야기를 하며 투표하지 않는 사람까지 민주주의가 보호해 주지 않는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합니다. 투표는 미래에 대한 투자입니다. 꼭 투표하시기 바랍니다.

잘 아시겠지만 4월 27일 재보궐선거가 있습니다. 4.27 재보선은 손학규 민주당 대표와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가 붙는 성남 분당을, MBC 사장 출신의 최문순 후보와 엄기영 후보가 붙은 강원도지사, 얼마 전 문재인 변호사의 주선으로 극적으로 단일화에 성공한 경남 김해을,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한 전남 순천등 4곳입니다. 즉, 성남 분당을, 전남 순천, 경남 김해을에서 선거가 있고 강원도에서 광역단체장 선거가 있습니다. 이외에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선거도 함께 치뤄집니다. 선거 지역에 대한 정보는 다음 그림을 참조하면 됩니다.

재보궐선거 지역

그러나 4.27 재보선은 들어 치뤄진 다른 재보선에 비해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4.27 재보선이 향후 정권의 향배 가름하는 중요한 재보선이기 때문입니다. 4.27 재보선의 결과는 내년 총선의 결과로 바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재보선의 결과에 따라 정치판이 아주 심하게 흔들릴 수 있습니다. 정치판이 어떻게 흔들릴지에 대해서는 "4대 0 되면, MB진영은 멜트다운 될 것"라는 기사를 보면 됩니다.

제가 쓸 수도 있지만 재보선을 앞둔 상황이라 이런 정치적 의견을 표하는 것이 막걸리 선거법을 위반할 가능성이 많기 때문입니다. 다만 기사를 읽다 보면 재미있는 기사들이 있습니다. 바로 한나라 "분당 30~40대가 설마 투표하겠나"라는 기사입니다. 내용을 보면 알 수 있지만 분당에 사는 3~40대가 투표할리가 없으니 "이 이긴다"는 이야기입니다. 홍준표는 40%대를 예상하고 안상수는 25%를 예상, 서로 내기를 걸었다고 합니다.

이런 기사를 보면 조금 답답합니다. 주권재민의 민주주의 사회에서 투표를 낮아지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니까요. 더구나 선관위는 민주당의 재보선 투표독려 광고를 선거법 위반이라며 막았다고 하니 투표율이 낮아지면 어떤 세력에게 이익이 되는지는 분명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분당의 3~40대가 투표하겠느냐?"는 의 예측은 사실 상당히 근거있는 예측입니다. 지난 재보선이나 지방선거를 보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6.2 지방선거에는 유시민 전장관과 김진표 의원이 후보 단일화를 했습니다. 단일화 방식 때문에 유시민측 지지자들의 원성이 자자했습니다. 그러나 전 유시민 전장관이 김진표 의원을 이길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리고 실제 단일화에서 유시민 전장관이 근소한 차이로 이겼습니다. 그러나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유시민 후보가 김문수 후보를 이길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경기도가 가지고 있는 지역적인 특색 때문입니다.

경기도는 도시와 농촌이 함께 있습니다. 농촌에서 농사를 짓는 나이 드신 분들의 김문수 후보에 대한 지지는 확실합니다. 따라서 유시민 후보가 김문수 후보를 이기려고 하면 농촌 보다는 도시 표가 많이 나와야 합니다. 문제는 경기도내 도시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상당수는 집은 경기도에 있지만 직장은 서울에 있습니다. 즉, 경우에 따라 투표를 하고 서울로 이동해야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또 이렇게 이동해야 하는 거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총선이나 지방선거처럼 아예 휴일이라고 해도 투표의 향배를 가름하는 3~40대의 투표율은 떨어집니다. 하물며 출근해야 하는 직장인들이 새벽같이 일어나 투표하고 출근하기는 조금 무리가 있습니다. 이 믿는 것도 바로 이런 경기도의 지역적 특색입니다. 제가 예전에 올린 글에도 있지만 투표율이 떨어지면 이기는 당은 딱 정해저 있습니다. 바로 때문입니다.

이럴 때 활용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바로 부재자 투표입니다. 6.2 지방선거 때도 한번 소개했지만 부재자 투표는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부재자 투표는 외국에 거주하거나 다른 지역에 있어서 거리상 투표를 할 수 없는 사람만 이용하는 것으로 많이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부재자 투표는 국내에 거주하며 일 때문에 선거당일 투표를 할 수 없는 모든 사람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선관위의 부재자 투표

중앙선관위 부재자투표 안내를 방문하면 재보궐 선거에 대한 설명과 부재자신고 서식을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또 absence_declaration.zip를 클릭해서 바로 받을 수도 있습니다.

또 부재자 투표를 하는 방법도 간단합니다. 중앙선관위를 방문, 부재자신고 서식을 받아 작성한 뒤 본인의 주민등록지로 우편 또는 인편으로 4월 12일 오후 6시까지 도착하도록 보내면 됩니다. 우편 요금은 무료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관위의 리플렛를 참조하면 됩니다. 4월 27일 출근 때문에 투표를 할 수 없는 분이라면 이 부재자신고 제도를 꼭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부재자신고서를 작성하는데 10분도 걸리지 않습니다.

10분의 투자, 미래를 바꾸는 투자입니다!

관련 글타래

2011/04/11 12:37 2011/04/11 12:3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3461

Facebook

Comments

  1. Naong 2011/04/11 13:05

    꼭 참여하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4/28 03:51

      감사합니다. 어제 뉴스를 보니 한나라당은 거의 패닉 상태 더군요.

  2. 미즈쌤 2011/04/11 14:55

    투표 꼭 해야할 거 같아요~
    기존 정권은 교체될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4/28 03:51

      수꼴 정권이라 반드시 교체해야 합니다.

  3. bum 2011/04/11 15:02

    죽어도 분당 재보선 선거 해야겠군요. 설마 투표하겠냐란 말이 그렇게 쉽게 나오다니. 게다가 돈까지 걸었다니 화도 안날정도군요. 대분이 서울에 직장이 있어서 출근할때 투표하기도 다녀와서 하기도 애매하긴 하지만 어떻게든 해야겠습니다.

    여당이면, 선관위 이면 투표를 장려하는 반차,휴일, 연장투표 등은 생각도 안하고 투표독려를 막질않나 내기를 하질 않나 막가자는 건가요? 너무 어이가 없군요. 부재자투표도 너무 안알려졌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4/28 03:52

      재보선의 특성상 투표율이 낮을 것으로 예상한 모양입니다. 그러다 된통 당했습니다.

  4. 정진철 2011/04/11 20:3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5. Starseed 2011/04/11 20:41

    제 지역은 선거가 없지만 아무쪼록 제발 귀차니즘을 물리치는 분들이 많았으면 합니다.
    나 하나의 작은 실천의 큰 변화를 가져올 수도 있는데 말입니다.
    링크 좀 걸어도 될까요. 아 링크 허용이군요^^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4/28 03:53

      그렇죠. 투표가 곧 미래인데 안하는 분들이 너무 많더군요.

  6. 정진철 2011/04/11 20:44

    글을 자세히 읽고 나니 정말 화나네요.. 금요일부터 부재자 투표 신고하게 되서 화요일까지 도착하는데.. 2~3일전에 발송하라면 ..도대체 언제 발송하라는거죠.. 미치고 환장하겠네요.. 대전에 출장중인데 선거전날 올라가서 투표하고 선거날 새벽에 출발해야겠네요..

    제길슨..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4/28 03:53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현행 5일로 되어 있는 신고 기간을 7일 또는 작업일 기준 5일로 바꿔야 합니다. 주말끼면 실제 3일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죠.

  7. 날자고도 2011/04/12 09:29

    재 보궐선거지역을 퍼가도 될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4/28 03:54

      선관위에서 가져온 자료니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답이 너무 늦었군요.

  8. 맛탱이간 2011/04/13 12:38

    갠적인 생각이지만 선거가 여당의 참패로 끝나도 크게 바뀌는건 없을거 같습니다.. 딴당에서 지방선거 승리했어도 영향이 미미했었자나요 ㅠㅠ 뚝심하나는 알아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거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정치인의 최대 관심사는 "표"이고.. 그거의 극대화를 추구하는 불쌍한 중생(정치인)들에게 국민님들이 표를 베푸는 것이라는걸 확실히 알려줄수있는 유일한 기회니까요.. 갑이 권한을 위임받은 선출직 공무원이 아니라 투표하는 국민임을.. 누구의 실세가 되는 것 보다 국민의 실세가 되는 것이 자기 밥그릇을 지키는 유일한 길임을 알 수있게 하려면

    투표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4/28 03:54

      모든 일이 다 마찬가지지만 상황이 다르면 예측도 다르게 해야죠.

  9. 나그네 2011/04/13 15:18

    투표 반드시해야죠 3년동안 뼈저리 느꼇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1/04/28 03:55

      이명박이 민주주의 교육은 확실히 시켜준 셈이죠.

  10. mepay 2011/04/15 08:2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