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블로그는 <자유>이다

현재 내가 운영하고 있는 사이트는 공식적으로 두 곳이다. QAOS.com이라는 운영체제 전문 사이트와 이 블로그이다. 자료 백업용으로 만든 도아의 미투로그도 있고 게임에 관련된 글을 올리기 위해 텍스트큐브닷컴에 둥지를 튼 게뮬(Game Emul)도 있지만 공식적으로 글을 올리고 활동하는 공간은 홈페이지블로그 두 곳이다.

홈페이지의 연혁은 상당히 오래되었다. 내가 이 홈페이지를 만들 때는 와 같은 IT의 조중동은 존재하지 않았다. 사실 내가 홈페이지를 만들 때 등장한 업체 중 아직까지 남아 있는 업체는 많지 않다. 내 기억으로는 다음 정도가 비슷한 시기에 등장하지 않았나 싶다.

처음에는 개인용 PC에서 오렐리사의 웹사이트 프로라는 웹서버 프로그램으로 운영(1996년~1998년)하다가 회사를 차리면서 자체 회선과 컴팩 서버를 이용해서 사이트를 운영(1998년~2003년)했다. 사이트 속도가 너무 느리다는 회원들의 요구와 자체 회선을 사용하는데 따른 비용 부담 때문에 2003년 Cafe24.com에 웹 호스팅을 받기 시작해서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올해로 12년 넘게 운영하고 있는 사이트가 QAOS.com이다.

commlab.soongsil.ac.kr이라는 도메인, comp.mailx2.com이라는 도메인, mailx2.com이라는 도메인을 걸처 2000년 qaos.com이라는 현재의 도메인을 사용하고 있다. QAOS.com은 규모는 작은 커뮤니티이지만 연혁이 오래됐고 기술적으로 난이도가 있는 자료가 많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는 사이트는 아니지만 나름대로 실력이 있는 분들이 즐겨 찾는 사이트가 됐다.

방문자가 늘어나면서 자주등장한 이야기 중 하나가 QAOS.com이 가지고 있는 공영성이었다. 사이트는 작아도 명성은 무시할 수 없다. 또 회원수도 무시할 수 있는 규모는 아니었다. 따라서 개인 홈페이지가 아니라 공적인 홈페이지로 운영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한 개인이 8년 넘게 사비를 공들여 운영한 사이트이지만 회원들의 이러한 요구를 받아들여 운영체제에 관한 글은 모두 QAOS.com에 남기고 QAOS.com에 올린 사적인 글들을 모두 블로그로 옮겨 운영하기 시작한 것이 첫 블로깅이었다.

어찌 보면 떠밀려 시작한 것이 블로깅이지만 지금은 홈페이지 운영보다는 블로깅에 더 열중하고 있다. 그 이유는 QAOS.com에 올리는 글을 작성하는 것이 훨씬 어렵기 때문이다. 일단 주제가 운영체제로 한정된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며칠, 어떤 때는 몇 달을 찾아야하는 때도 있다. 방법을 찾아도 일단 몇번씩 내 컴퓨터와 가상 머신을 이용해서 시험을 한다. 그리고 남들이 이해하기 쉽게 글을 쓰고, 절차를 만들고 필요한 화면을 잡아야 한다.

그러나 블로그에 올리는 글은 이런 과정이 필요없다.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도 아주 간단하다. 또 주제가 한정되지 않는다. 따라서 하루에 몇개라도 쓸 수 있는 글이 블로그에 올리는 글이다. 그 이유는 글을 올리는 과정자체가 자유롭고, 소재 또한 자유롭기 때문이다.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이 것이 내 블로그의 성격이다. 세상사는 이야기라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내 블로그에 올리는 글은 어떤 주제나 성격이 없다. 그래서 블로그에 올리는 글에는 주제가 없다. 때로는 정치, 때로는 IT, 때로는 여행, 때로는 가족. 기분 내키는 내로, 마음 가는 대로 글을 쓴다. 그래서

내게 블로그는 <자유>이다.

표현의 자유, 생각의 자유,
아니 이 모든 틀을 벗어난
나로부터의 자유(渡我).

TNC무더운 여름 TNC의 시원한 이벤트 파도타기 행사의 일환으로 댕글댕글파파님으로 부터 바톤을 받았습니다. 다음 타자로 BluenLive님을 지정합니다. BluenLive님 받아 주세요.

관련 글타래

2008/07/22 09:31 2008/07/22 09:3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862

  1. Subject : 나에게 블로그는..애물단지?ㅡㅡ?

    Tracked from Blog In Issue 2008/07/22 18:00 del.

    바로 어제 난 내 블로그에 글쓰기의 슬럼프가 찾아왔다고 글을 썼다. 맞다..지금 자판에 손을 올린 들 글이 써질 것이라고는 생각치도 않는다. (역시나.. 위에 2줄을 쓰고 1시간후에나 다시 화면?

  2. Subject : 나에게 블로그는 &lt;꼭 맞는 옷&gt; 이다

    Tracked from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2008/07/23 01:36 del.

    라디오스타님이 보내신 파도를 시원하게 타며 TNC 파도타기 이벤트에 응모해봅니다. ㅎㅎ 블로그는 처음부터 그랬습니다. 마치 제가 필요한 기능만을 모아서 스스로 만들은 도구 같았거든요. ?

  3. Subject : [블로그 히어로즈 증정] 무더운 여름, TNC의 시원한 이벤트 파도타기

    Tracked from TNC 블로그 2008/07/23 11:48 del.

    여러분 안녕하세요~ 꼬날 입니다. ^^V주말 동안 내린 비 때문인지 오늘은 더위가 한 풀 꺾인 듯!!그래도 아직 무더위가 끝났다고 방심할 수는 없겠죠? 그래서 오랜만에 '피서'를 겸한 '이벤트' 한

  4. Subject : 나에게 블로그는 "인생 전환의 동반자"다.

    Tracked from 하테나 2008/07/24 00:54 del.

    "블로그는 나에게 있어서 어떤 존재일까?" 나 자신도 늘 생각하는 주제이지만, 블로그를 운영하는 모든 블로거들도 늘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 주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오늘도 무더운

  5. Subject : 내게 블로그는 &lt;일기++&gt;이다

    Tracked from BLUE'nLIVE's diary++ 2008/07/26 21:12 del.

    TNC의 무더운 여름 TNC의 시원한 이벤트 파도타기 행사의 일환으로 도아님으로 부터 바톤을 받아 쓰는 글입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일기를 3번 써봤습니다. (물론, 학교 다닐 때 검사를 목적으

  6. Subject : TNC '블로그 히어로즈' 파도타기 이벤트 당첨자 발표

    Tracked from TNC 블로그 2008/07/28 14:41 del.

    이벤트 당첨자 발표 언제하나~ 기다리셨죠? ^^;;많은 블로거들이 멋진 글을 트랙백으로 보내주셨습니다. '나에게 블로그란 무엇인가?'에 대해 블로거들의 다양한 생각들을 엿볼 수 있는 이벤트?

Facebook

Comments

  1. 구차니 2008/07/22 11:02

    블로그의 주제는 주인장 마음인데 머라구 하는 사람들이라던가
    악플달면 좀 기분이 상하긴 하더라구요. 머 저야 오는 사람도 없는 블로그지만 한두마디 악플에
    상처 입는데, 파워 블로거님들의 고초는 이루 말할수 없을듯 합니다.

    그래도 매번 좋은글 잘 읽고 가는 유저를 위해서 꾿꾿히 글을 써주세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2 11:07

      지금은 조금 덜하지만 쌈닭 기질이 있어서 상처를 받기 보다는 싸움니다. 그덕에 살해 협박까지 받았지만요. 그리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2. bluenlive 2008/07/22 11:18

    바톤을 받았습니다만…
    스케쥴 덕분에 포스팅은 약간 늦어질 듯… ㅎㅎㅎ

    perm. |  mod/del. reply.
  3. 댕글댕글파파 2008/07/22 12:47

    정말 qaos에서 새글 보기 힘듭니다. 저도 잘 안쓰긴 하지만요 -ㅁ-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2 13:38

      매번 글을 올릴려고 생각은 하는데,,, 쉽지 않습니다.

  4. 공상플러스 2008/07/22 13:43

    역시나 수고하시는군요. 헤헤헤

    perm. |  mod/del. reply.
  5. mepay 2008/07/22 14:06

    qaos 운영에 대해서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때라고 봅니다. 시간상, 비용상, 도아님 혼자 끌고 가시기 힘드시니까요.
    뭔가 계기를 마련해야 하는데..좀 더 대중적으로 방향을 설정 한다든가..아니면 커뮤니티쪽을 활성화 시킨다든가..하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2 14:49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만 쉽지 않은 선택입니다. 그동안 공들인 것이 있어서...

  6. 창천 2008/07/22 14:42

    도아님의 개인적인 역사(?) 잘 봤습니다. 항상 좋은 정보들 많이 얻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2 14:49

      제 개인사라기 보다는 홈페이지의 역사인 셈이죠. 블로그도 만 4년이 넘었군요.

  7. 구차니 2008/07/22 15:50

    제 3자의 입장에서 드리기에는 좋은 소리로 들리지 않을 말이기에 링크 하나 걸어 봅니다.
    http://blog.naver.com/morpheuz82/130016108897

    성당과 시장(The Cathedral and the Bazaar) 이라는 글의 부분으로 5번 항목
    5) 프로그램에 흥미를 잃었다면 프로그램에 대한 당신의 마지막 의무는 능력있는 후임자에게 프로그램을 넘겨주는 것이다.
    (When you lose interest in a program, your last duty to it is to hand it off to a competent successor)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2 16:37

      무슨 얘기를 하시는 것인지요. 대충 짐작은 가지만 저는 아직 흥미가 철철 넘처납니다.

  8. crave 2008/07/22 21:38

    도아님 포스팅에 아이팟 터치를 지른 1人입니다-_-;;
    요즘은 항상 리더에 접속하자마자 도아님 포스팅을 확인하는게 하루 일과의 시작이 되었네요.
    항상 좋은 정보 감사드리며. 건강하세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3 06:51

      감사합니다. 아마 후회는 안하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9. 웹초보 2008/07/23 00:09

    확실히 도아님의 글을 보면.. 주제도 자유롭지만 무엇보다 깊은 통찰력이 느껴져서 언제나 눈팅하면서도 감사하고 있습니다. 블로그는 자유라는 말 너무 멋집니다..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3 06:53

      감사합니다. 최고의 찬사로 들립니다. 저도 웹초보님 블로그에서 눈팅을 자주합니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은 "어디서 이 많은 정보를 얻으실까"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구독자가 많으신 것 같습니다.

  10. 길바라기(cccman21c) 2008/07/23 10:28

    도아님, 화이팅~(뜬금없이)

    perm. |  mod/del. reply.
  11. bluenlive 2008/07/26 21:18

    이제야 글을 쓰고 트랙백 걸었습니다.
    고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27 10:46

      잘 봤습니다. 사실 일기라고 하면 육아일기까지 쓰는 제 블로그가 더 일기 같습니다. 우엉맘은 아예 육아일기라고 하니까요.

  12. wine 2008/07/30 02:22

    QAOS 에서 많은 것을 찾고 배우는 1인으로써...QAOS에 맥OS가 빠져있는지 알수없내요...ㅋㅋㅋ

    터치글들이 포스팅되어 올라오는것두 QAOS로 분리&통합했으면 하는 바램이 드는 건 왜일까요?

    Computer=기계,OS=기계를 다스리는 만물...

    MAC OS는 내가 사용해본 OS중 최고였다...

    더위먹어 배부른대,><;;; 잠도 않와서 미루었던 글을 읽고 그냥 주절거려봤어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7/30 07:36

      제가 MacOS를 사용하지 않아서 없습니다. 터치에 운영체제가 포함되어 있지만 운영체제 자체를 다루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QAOS.com에는 올리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Mac OS를 포함시키는 것은 고려하고 있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