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득이하게 출처를 표시합니다!!!

다른 사람도 비슷하겠지만 나도 가끔 참조 URL(레퍼러)를 검사한다. 참조 URL을 검사하는 이유는 참조 URL만 확인해도 자신의 글이 어떤 사이트에 링크되어 있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늘 참조 URL을 확인하던 중 처음 보는 참조 URL이 발견되었다. 바로 네오이사모라는 모바일 이용자의 커뮤니티 사이트였다. 예전에 캔유의 위력이라는 글에서 캔유 사용자 모임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 '캔유 사용자 모임과 비슷한 사이트'로 보면 된다.

다만 이 사이트는 캔유라는 제품에 대한 사용자 모임이고 네오이사모휴대폰 사용자의 모임이기 때문에 네오이사모가 커버하는 영역이 더 넓은 셈이다. 참조 URL 로그에 잡힌 기록은 http://www.isamo.net/bbs/zboard.php?id= ··· o%3D3677이지만 외부 링크를 허용하지 않는 듯 외부 링크를 타고 가면 해당 게시물이 보이지 않았다. 따라서 주소를 직접 입력하거나 네오이사모/모바일 포럼/LGTelecom을 클릭한 뒤 '휴대폰 인터넷 제대로 쓰기 -3편 (오즈로 블로그하기)'라는 제목을 클릭해야 글의 내용을 볼 수 있었다.그런데 이 글을 읽다 보니 재미있는 것이 몇가지 발견되었다.

먼저 당연히 걸어야할 원출처와 링크를 부득이 하게 건다는 것이다. 사이트 운영 정책이 다른 사이트에 링크 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글을 올린 사람이 운영 정책에 어긋나지 않도록 추가한 것인지 원래 퍼온 글을 이런 방법으로 올리는 것인지 확실하지 않았다.

두번째로 글의 원문을 그대로 복사해 가는 것이 아니라 블로그나 홈페이지의 화면을 잡아 올리고 있다는 점이다. 올린 글 중 대부분이 이런 것으로 봐서 사이트의 운영 정책이라기 보다는 퍼가는 사람의 특징인 듯하다. 또 이렇게 올리는 것은 본문의 링크에 의해 참조 URL이 잡히지 않도롞 한 것인지 모바일 기기에서 더 잘 보이기 때문에 그림으로 처리한 것인지 알 수는 없다. 또 본문을 직접 퍼가 편집하는 것 보다는 나아 보인다. 그러나 "부득이하게 원출처 링크 겁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걸린다.

당연한 것을 부득이하게 거는 이유는 무엇일까?

마지막으로 이 글 끝 부분에 붙어있는 네오이사모의 한줄 공지이다.

"이사모의 글은 함부로 퍼가실 수가 없습니다. 글쓴이의 동의를 구하시기 바랍니다."

"글을 퍼갈 때는 글쓴이의 동의를 구하라"고 한다면 당연히 올리는 글 역시 동의를 구한 글만 올리도록 하는 것이 예의다. 이 사이트의 IT 뉴스 게시판에 올라온 공지를 보면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다.

출처: IT뉴스 게시판에 대한 공지입니다.

기사는 펌의 형식이 아닌 단순링크의 형식으로 올려주십시요. 본문에는 자신의 느낌이나 생각을 써주세요

IT 뉴스 공지만 보면 권하고 있는 글 작성 방법은 원문 출처를 링크하고 그 글에대한 자신의 느낌을 통해 링크의 글을 소개하도록 하고 있다는 점이다. 처음에는 부득이하게 원출처를 적는 것이 사이트의 정책으로 생각했지만 내가 보기에 글을 퍼간 사람이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인 듯했다. Todaysppc라는 사이트에도 이 사람이 올린 것으로 보이는 글이 있다. 네오이사모에 올린 글과 같은 글로 역시 같은 댓글을 달고 있다.

관련링크

남은 이야기

블로그의 글을 퍼가는 것은 기본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링크는 언제나 허용한다. 아울러 출처를 밝힌 부분 인용도 따로 허락을 받지 않아도 된다. 따라서 위의 글은 "부득이하게 출처를 밝힌다"는 부분만 없다면 문제 삼고 싶지 않은 글이다. 다만 외국에서는 "아이디어를 빌려와도 출처를 밝힌다"고 하는데 글을 퍼가면서 "부득이하게 출처를 표시한다"는 생각이 씁쓸하기 짝이 없었다.

관련 글타래

2008/05/07 16:14 2008/05/07 16:14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696

Facebook

Comments

  1. 강희누나 2008/05/07 17:23

    혹시, '부득이하게'라는 단어의 뜻을 잘못 알고 있는 것 아닐까요? 그런 생각도 잠시 드네요.

    perm. |  mod/del. reply.
    • 이정일 2008/05/07 17:38

      그건 아닌것 같습니다.
      본문을 보면 일부 이미지와 동영상을 퍼올 수 있으면 링크를 안걸 사람인 것처럼 보이는군요.

    • 도아 2008/05/08 08:11

      그럴 수도 있겠군요. 뜻을 모르면...

  2. okto 2008/05/07 17:37

    웹상에서 흔히 볼수있는 현상이네요ㅎ
    자신은 게시판에 모두 (퍼)게재하고 싶으나 용량의 압박으로 '할수없이' 링크를 건다...
    단어의 뜻을 잘못알고 있다기보다는 불펌에 대한 문제의식이 전혀 없는분 같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08:12

      예. 용량의 압박... 그런데 모든 글을 저런식으로 올리는 것을 보면 꼭 용량의 압박은 아닌 것 같습니다.

  3. 리카르도 2008/05/07 19:13

    자기권리는 아는데 남의 권리는 모르는거죠.
    절반의 자유라고 할까요? 나에겐 자유가 보장되어있지만
    남에겐 없는..

    왜 사람들이 저렇게 생각하는지 정말
    누가 논문좀 써줬으면 좋겠습니다.
    사회학적으로 말이죠.. (설명이 가능할지도..)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08:12

      논문도 꽤 나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초등학교때부터 부모가 숙제를 해주니 그런 것이 아닌가 싶더군요.

  4. 웹초보 2008/05/07 19:57

    이 사람도 뇌용량이 2MB 부근인것 같군요.. 쩝..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08:13

      아무래도 정권이 바뀌었으니 사람도 바뀌는 모양입니다.

  5. junnylee 2008/05/07 20:01

    인터넷을 서핑하다 보면 이런 일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주객이 바뀌었다는 생각... 허락없이 가져간 사람이 정작 다른 사람이 그걸 가져가려고 하면 온갖 방법을 써서 못가져가게 하는 일들....
    아무래도 제생각엔 이런게 네이버의 영향인 듯..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08:13

      그쵸. 불펌의 꽃은 역시 네이버죠. 불펌을 조장하는 업체니...

  6. 나비 2008/05/07 20:42

    앞뒤 안맞는 헛소리를 하는 걸로 보아 벌써 미친소를 드신 분인듯..- _-

    perm. |  mod/del. reply.
  7. 공상플러스 2008/05/07 22:46

    뭥미?

    perm. |  mod/del. reply.
  8. 구차니 2008/05/07 23:44

    그냥 웃지요~ 허허허
    어쩌면 너무 자기의 권리를 주장하는 것도 문제라고 보여 집니다.
    특허라던가(후발주자를 억누르기 위한) 이러한 것의 문제처럼 말이죠.

    이상적으로는 모든 사람이 모든 정보를 공유하고 더 나은 정보를 생성해가는것이 좋을텐데 세상은 이상만으로 살수 없게 되었더라구요.

    인간은 단지 자연에서 발견할 뿐인데 그것을 발명이라고 이야기 한다는
    어디선가 주워들은 문구가 문득 떠오릅니다

    잡솔 : 저 역시 펌질때문에 네이버에 둥지를 틀었지만 네이버 자체의 폐쇄적인 블로그 성향 자체가 이러한 현상을 상당히 부채질 하지 않았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8 08:14

      예. 발명은 없고 발견만 있다고 합니다.

  9. 칼세란줄리어드 2008/05/09 00:30

    훗... 가영이의 고전게임 (지금은 폐쇠되었는지 잘은 모르지만...) 이란 홈페이지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곳의 모든 링크는 제가 활동중이던 고전게이머(www.oldgamer.pe.kr)의 모든 링크와
    파일을 그대로 가져다 놓고 버젓이 행세하고 있었더라지요... 막아놓긴 했지만... 한때는 홈페이지 통째로(그런 유틸리티가 있다고만 알았는데...) 복사해간 홈페이지도 간혹 보았었던... 그땐 운영자분이 군대에 계셔서 부운영진이 꽤나 고생했었지요 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5/09 07:24

      예. 미러링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제 홈페이지 하루 전송량이 2G인데 이 프로그램을 한번 돌리면 600M가 날라가더군요. 그래서 IP를 차단한 적이 있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