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들의 심리

가끔 주변을 보면 말을 할때 강한 발음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다. 표준어를 기준으로 그냥 해도 될 단어를 굳이 경음화, 격음화를 시켜서 말하는 것들..타겟을 타케트 라고 한다든가.... 생사람을 쌩사람이라고 한다든가...멋있네를 멋쪄... 등등
어찌 보면 무심코 흘려들어 느낄 수 없는 그런 말들이다..


이러한 경음과 격음을 필요이상으로 사용하는 사람과 말과 말 사이를 욕으로 채워 넣지 않으면 웬지 허전해 하는 사람들도 있다. 말끝마다... "니미" "띠발"등등..

이 세가지 유형의 사람들의 공통점은 바로 성격적 유약함이 아닐까?

자신 스스로 느끼기에 타인에 비해 자신이 열등하다고 느끼거나 상처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무의식중에 경음, 격음, 욕으로 무장을 하는것 같다....

요즘 읽고 있는 책에서는..이것을 고양이가 위협을 느낄때 몸을 둥그렇게 말아 크게 만들고 털을 고추세워 몸을 크게 보이는 것과 같다고 설명한다.. 또한 개가 꼬리는 사타구니에 말아 넣은채로 멍멍 크게 짓는 것 과 같다고도 설명한다..사실은 공포심을 느끼기 때문이라는 이론이다.

진짜 무서운 개는 아무소리 없이 달려들어 그냥 콱 문다...호랑이가 어흥 그러면서 무나? 그냥 소리없이 달려와 물지..아무튼 경음 격음 상스런 욕을 사용하는 사람은 어찌보면 불쌍한 사람들이다.
이런사람들은 웬지 강해보이기도 하지만 위와같은 사실을 알면 오히려 매우 공격하기 쉬운 사람들이고 더 강하게 나가면 바로 꼬리를 내린다는 것이 자명한 일이다.

깡패들도 길에서 돌아다니는 똘만이들이 침 탁탁 뱉고 욕하고 얼굴 험상궂게 하고 사람들에게 겁을 주고 다니지만... 진짜 깡패두목들은 생긴것도 평범하고 (눈매는 무섭당.). 몸매도 돼지 아니고 키도 안크고... 오히려 상대가 자신에게 경계심을 풀수 있게 몸과 행동을 유지한다..

그러나 진짜 달려들때는 무섭다.. 그야 말로 말없이 다가와 등에서 칼을 한순간의 망설임 없이 심장쪽으로 찔러들어올 그런 분위기 말이다..인터넷에서 보면 상스런 말을 하고 말속에 경음과 격음이 많이 사용되는 그런 글들이 있다.그런 사람들을 보면 짜증도 나지만 한편으론 불쌍한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들을 실제 만나보면 사실 아무것도 아닌 사람들인거다..자신의 유약함 때문에 사회에서 인정 받지 못하는 것을 이곳에 와서 익명성을 이용해 마구 떠들어 보는거다.. 마치 개가 꼬리는 사타구니에 감추고 멍멍 짓는것 처럼...짓는 개를 보고 도망가면 쫒아와서 문다...
 

그러나 오히려 움직이지 않고 개의 눈을 똑바로 째려보며 굳은 표정을 하고 계속 쳐다보면 웬만한 개들은 눈을 슬슬 피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조용해지곤한다..그런 사람들에게 인터넷은 구세주, 혹은 물만난 물고기..밖에 나가서는 아무에게도 눈 똑바로 쳐다보고 하지 못할 말들을 이곳에서는 서슴없이 할 수 있고.. 사람들이 그 글에 관심을 보이고 반응을 해주기 때문이다....비록 그 반응이 "야 미친놈아" 인들 그들에게는 고맙기만 하다...

누군가 자신의 존재를 인정하고 반응 해준다는 것 자체가 고마운거다.. 그 고마운 마음에 그들은 계속 욕을 하고 신나서 더 재미를 붙이게 되는것 같다...그들을 퇴치하는 방법은 철저한 무관심이다. 아무도 자신의 글에 반응하지 않으면 그들은 당분간 좀 멍멍 짓다가 조용히 사라진다..

아무튼 주변을 다시 한번 둘러보고 사람들의 말투를 유심히 관찰해보는게 필요할듯하다... 경음, 격음 그리고 욕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하면 내가 쉽게 이길 수 있는 사람이니까...

살인의 추억 송강호

관련 글타래

2007/10/31 03:57 2007/10/31 03:57
글쓴이
author image
모든 쇼핑몰이 대박을 터트리는 그날을 위해~mepay blog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에 글을 올립니다. 글이 많이 부족 합니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257

Facebook

Comments

  1. 고양이의 노래 2007/10/31 09:25

    악플러중에는 mepay님이 말씀하신 그분(???)들도 계시고..
    처음에 네티켓을 잘못 배워서 같은 글을 전달하더라도 욕으로 시작해서 욕으로
    끝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이건 뭐..요즘 아무리 0%가 대세라지만
    개념 0% 무개념은 쫌 -_-;; )

    첫번째 분들은 말씀하신거 처럼 관심이 절실하고 자신의 유약함때문에
    라지만...두번째 분들은...대략 대책이 없다고 봅니다
    (교육이 필요하지만 뭔수로 ... 교육을 해야 할지...대략 자신이 깨우치는게
    최선이자 최고의 방법이거늘..;;;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31 15:44

      예. 모르고 그러는 사람도 있습니다. 예전에 맥주집에 본 녀석들인데,,, 말의 시작과 끝이 존나구 입니다.

      A: 존나구, 이종범 존나구 잘해. B: 존나구, XXX도 존나구 잘하잖아.

      뭐 이런식이죠. 워낙 볼상사나운데,,, 정작 본인들은 전혀 모르더군요.

  2. 학주니 2007/10/31 09:33

    마지막 사진이 압권이군요.
    개념 0% 무개념은 정말 답이 안서더라고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31 15:44

      그냥 지나가면서 봤는데 지금 보니 정말 그렇군요.

  3. Buzz 2007/10/31 10:58

    도아님의 해당 포스트가 10/31일 버즈블로그 메인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4. 주성애비 2007/10/31 12:01

    백배 공감합니다.
    주의에서도 많이 봐왔고
    직접 당하기도 했으니깐요.
    얼굴 맞대고는 아무말도 못하면서
    뒤에가서는 인테넷에 온간 비방글을 날지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31 15:45

      예. 뒷 통수 갈기는데 고수들이 꽤 많더군요.

  5. 이정일 2007/10/31 17:59

    살인의 추억에 저런 장면이 있었나요? 기억이 가물가물...

    보통 인터넷에서 저런 쌍욕이나 무개념의 댓글을 다는 사람들은 연령이 낮거나 혹은 정신연령이 낮은 것 같더라구요.
    하지만 철저히 자신을 은닉하는 것은 어디서 배웠는지 그건 잘하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mepay's 2007/11/01 00:23

      나이가 어린사람들도 있지만 나이가 중년을 바라본 경우의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임수경씨때 온갖 욕설을 퍼부었던 사람들을 추적해 봤더니 대학교수,의사,변호사 같은 사회 중년층의 사람들이 대다수였다라고 하더군요..

    • 도아 2007/11/01 09:00

      제 경험도 비슷합니다. 나이, 학력, 성별 모두 무관합니다. 익명이 가져다 준 선물인 셈이죠.

      그리고 위의 살인의 추억의 장면은 합성인 것으로 보입니다.

    • mepay's 2007/11/01 09:03

      살인의 추억 첫 시작 장면에 나옵니다. ;

    • 도아 2007/11/01 09:59

      몰랐는데 정말 첫부분에 있군요. 경운기를 타고 가면서 아이들이 쫓아 오니까 그때 취한 자세입니다.

  6. 나그네 2007/10/31 19:11

    그 주제에 대해 [장편만화]를 그리는 분이 있습니다....

    http://www.toonsoo.net/zeroboard/view.p ··· 3Bno%3D3

    perm. |  mod/del. reply.
    • mepay's 2007/11/01 00:23

      걸어주신 링크 타고 가서 만화 잘보고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7. 리무상 2007/10/31 19:48

    자신을 숨긴다는 것은 당당하지 못하다는 것이지요.
    거기에 겉만 요란한것은 자신의 나약함을 숨기기위한것...
    옛날 프로이트 심리학에서 읽었던 기억이...-_-ㅋ

    perm. |  mod/del. reply.
    • mepay's 2007/11/01 00:25

      모두에게 그런 심리가 있는것 같습니다.. 과시,허울,허식..같은..그걸 마음속에 간직하고 그렇게 안하려고 하는냐 아니면 그렇게 행동하느냐가 인터넷 같은곳에서 표현으로 나오는것 같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