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꺽정 숯불촌

충주 시청 뒷편에 웬 고기집이 생겼다. 바로 임꺽정 숯불촌이다. 넓은 공터에 큰 주자창과 넓은 홀을 가진 음식점이 생겼기 때문에 관심을 가지고 우엉맘과 방문했다. 꽤 비쌀 것으로 생각한 차돌박이가 고작 9900원. 물론 1인분이 120g이라서 이 가격이 가능한 것이지만 아무튼 주변의 소고기 집보다는 훨씬 싼 것 같고 또 고기도 맛있어서 임꺽정 숯불촌을 자주 이용했다.

이는 차돌박이보다 3500짜리 갈비를 좋아하기 때문에 보통 차돌박이 3인분과 갈비 1인분을 먹고 오는 때가 많다. 임꺽정 숯불촌을 가면 먹는 것이 하나 더 있는데 바로 소면이다. 소면은 다른 어떤 집보다 임꺽정 숯불촌이 맛있다.

임꺽정 숯불촌에서는 마치 한우를 파는 것처럼 얘기하고 있지만 사실 임꺽정 숯불촌에서 파는 것은 한우로 보이지는 않는다. 그이유는 일단 색깔이 한우의 색깔이 아니다. 그리고 한우를 이런 가격에 팔 수 있는 곳은 많지 않다. 참고로 블로그를 통해 예전에 소개한 대도식당이 이처럼 커진 이유는 한우를 싸게 팔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대도식당도 등심 1인분(225g)에 3만 3천원을 받는다.

그러나 고기가 한우가 되던 수입이 되던 한우로 알고 수입 고기를 비싼돈을 주고 먹는 것 보다는 수입으로 알고 싼 돈을 주고 먹는 것이 낫기때문에 종종 임꺽정 숯불촌을 이용해 왔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가 고기가 바뀐 것이었다. 이전에는 고기를 아주 얇게 떠서 나왔는데 고기가 일단 두꺼워 지고 고기의 색이 이전보다 덜 싱싱하게 바뀌었다. 그래서 주인에게 물어보니 원래 고기를 받던 곳에 문제가 있어서 잠시 업체를 바꾼 것이라고 한다.

그 뒤 몇번 더 가봤지만 예전의 얇고 싱싱한 고기 대신 조금 두껍고 색깔이 좋지 못한 고기가 계속 나왔다. 그러나 고기 맛에는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지 않아 그 뒤로 계속 임꺽정 숯불촌에서 차돌박이를 먹었다.

어제의 일이다. 오랜 만에 임꺽정 숯불촌에서 차돌박이를 먹기 위해 갔다.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차돌박이를 시켜 구워먹었지만 평상시와는 고기 맛이 전혀 다른 것이었다. 일단 고기가 너무 질겼다. 차돌박이는 돼지고기의 삽겹살처럼 고기에 기름이 섞여있어야 제맛이 나는데 이번에 가져온 차돌박이에는 기름이 거의 없었다. 가장 큰 문제는 고기에서 예전에는 맛보지 못한 누린내가 나는 것이었다.

일하는 사람에게 고기 맛이 변한 이유를 물었지만 일하는 사람은 적당한 답을 하지 못했다. 결국 차돌박이가 너무 맛이 없어서 차돌박이 대신에 등심을 시켜먹고 소면만 두 그릇을 먹은 뒤 왔다. 그리고 집에서 맥주를 마시다가 든 생각.

수입 소고기를 먹어본 사람은 알고 있겠지만 소고기는 산 소고기가 호주산 소고기 보다 훨씬 맛있다. 호주산 소고기는 맛도 산 보다 떨어지지만 먹어보면 소 특유의 노린내까지 나기 때문에 호주산 소고기 보다는 산 소고기를 선호한다. 문제는 요즘은 산 소고기에서 뼈가 나와 수입이 금지됐다는 점이다.

어차피 한우로 팔지 못한다면 수입을 팔아야 하는데 산이 수입이 금지되면 식당에서 나올 수 있는 소고기는 결국 호주산 밖에 없다. 산이 수입 재개된 뒤 다시 맛을 보면 확연히알 수 있겠지만 임꺽정 숯불촌의 고기가 맛이 없는 것은 요즘 내오는 소고기가 산 소고기가 아니라 호주산이기 때문인 것 같았다.

물론 이 것은 필자의 추측일 뿐 정확한 사실은 아니다. 나중에 산 소고기가 수입이 재개된 뒤 다시 가고보 글을 추가하도록 하겠다.

관련 글타래
2007/08/25 04:36 2007/08/25 04:3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114

Facebook

Comments

  1. 자취폐인 2007/08/26 03:14

    오호~ 이래저래 먹는거 이야기가 요즘 제일 좋은것 같습니다. 언제 고기를 제대로 한번 먹어봐야되는데 아마도 내일부터 가능할듯 합니다.

    내일 부터 휴가입니다. 일주일간 푹~~~ 썩다가 오겠습니다.
    아마도 도아님 글을 일주일치를 한꺼번에 보게될것 같네요.
    기대하고 갔다오겠습니다. 차돌박이를 언제 먹었는지.. 기억이..가물가물~ ^^

    perm. |  mod/del. reply.
  2. 그런데로 2007/08/26 20:42

    http://www.vetnews.or.kr/news/read.php?idxno=346
    http://www.vop.co.kr/new/view_total.html?serial=65506

    요약하자면, 요새 미국서 치매 환자가 급증하고 있고, 실제 치매 환자중 10% 정도가 광우병이라는 겁니다.

    치매 증상으로 사망했을 경우, 부검을 해야 광우병인지, 치매인지 판별할 수 있는데, 일반적으로 나이드신 분들이 사망한 경우, 부검할 일이 거의 없기 때문에 많이 드러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10대나 20대쯤의 젊은 사람이 치매 증상을 일으켜서 검사하면 광우병인 경우가 있다고 하네요.

    발병 기간이 길기 때문에 어른이야 그렇다고 해도, 애들은 가능하면 미국산 소고기는 피하는게 좋을거 같습니다. ㅡ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8/27 09:35

      미산 소고기는 먹지 않는 것이 최선입니다.문제는 먹지 않을 방법이 없다는 점입니다. 업소에서 나오는 소고기의 대부분이 미산이기 때문입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