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시청 뒷편에 웬 고기집이 생겼다. 바로 임꺽정 숯불촌이다. 넓은 공터에 큰 주자창과 넓은 홀을 가진 음식점이 생겼기 때문에 관심을 가지고 우엉맘과 방문했다. 꽤 비쌀 것으로 생각한 차돌박이가 고작 9900원. 물론 1인분이 120g이라서 이 가격이 가능한 것이지만 아무튼 주변의 소고기 집보다는 훨씬 싼 것 같고 또 고기도 맛있어서 임꺽정 숯불촌을 자주 이용했다.

우영이는 차돌박이보다 3500짜리 갈비를 좋아하기 때문에 보통 차돌박이 3인분과 갈비 1인분을 먹고 오는 때가 많다. 임꺽정 숯불촌을 가면 먹는 것이 하나 더 있는데 바로 소면이다. 소면은 다른 어떤 집보다 임꺽정 숯불촌이 맛있다.

임꺽정 숯불촌에서는 마치 한우를 파는 것처럼 얘기하고 있지만 사실 임꺽정 숯불촌에서 파는 것은 한우로 보이지는 않는다. 그이유는 일단 색깔이 한우의 색깔이 아니다. 그리고 한우를 이런 가격에 팔 수 있는 곳은 많지 않다. 참고로 블로그를 통해 예전에 소개한 대도식당이 이처럼 커진 이유는 한우를 싸게 팔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대도식당도 등심 1인분(225g)에 3만 3천원을 받는다.

그러나 고기가 한우가 되던 수입이 되던 한우로 알고 수입 고기를 비싼돈을 주고 먹는 것 보다는 수입으로 알고 싼 돈을 주고 먹는 것이 낫기때문에 종종 임꺽정 숯불촌을 이용해 왔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인가 고기가 바뀐 것이었다. 이전에는 고기를 아주 얇게 떠서 나왔는데 고기가 일단 두꺼워 지고 고기의 색이 이전보다 덜 싱싱하게 바뀌었다. 그래서 주인에게 물어보니 원래 고기를 받던 곳에 문제가 있어서 잠시 업체를 바꾼 것이라고 한다.

그 뒤 몇번 더 가봤지만 예전의 얇고 싱싱한 고기 대신 조금 두껍고 색깔이 좋지 못한 고기가 계속 나왔다. 그러나 고기 맛에는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지 않아 그 뒤로 계속 임꺽정 숯불촌에서 차돌박이를 먹었다.

어제의 일이다. 오랜 만에 임꺽정 숯불촌에서 차돌박이를 먹기 위해 갔다.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차돌박이를 시켜 구워먹었지만 평상시와는 고기 맛이 전혀 다른 것이었다. 일단 고기가 너무 질겼다. 차돌박이는 돼지고기의 삽겹살처럼 고기에 기름이 섞여있어야 제맛이 나는데 이번에 가져온 차돌박이에는 기름이 거의 없었다. 가장 큰 문제는 고기에서 예전에는 맛보지 못한 누린내가 나는 것이었다.

일하는 사람에게 고기 맛이 변한 이유를 물었지만 일하는 사람은 적당한 답을 하지 못했다. 결국 차돌박이가 너무 맛이 없어서 차돌박이 대신에 등심을 시켜먹고 소면만 두 그릇을 먹은 뒤 왔다. 그리고 집에서 맥주를 마시다가 든 생각.

수입 소고기를 먹어본 사람은 알고 있겠지만 소고기는 미국산 소고기가 호주산 소고기 보다 훨씬 맛있다. 호주산 소고기는 맛도 미국산 보다 떨어지지만 먹어보면 소 특유의 노린내까지 나기 때문에 호주산 소고기 보다는 미국산 소고기를 선호한다. 문제는 요즘은 미국산 소고기에서 뼈가 나와 수입이 금지됐다는 점이다.

어차피 한우로 팔지 못한다면 수입을 팔아야 하는데 미국산이 수입이 금지되면 식당에서 나올 수 있는 소고기는 결국 호주산 밖에 없다. 미국산이 수입 재개된 뒤 다시 맛을 보면 확연히알 수 있겠지만 임꺽정 숯불촌의 고기가 맛이 없는 것은 요즘 내오는 소고기가 미국산 소고기가 아니라 호주산이기 때문인 것 같았다.

물론 이 것은 필자의 추측일 뿐 정확한 사실은 아니다. 나중에 미국산 소고기가 수입이 재개된 뒤 다시 가고보 글을 추가하도록 하겠다.

관련 글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