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윙스, 지나치게 믿지 마세요!!!

간절히 기도합니다. 세월호!!!
지난 토요일의 일이다. 아버님 산소에 들려 잡초를 뽑기로 했다. 또 잡초를 뽑은 뒤 화엄각펜션에서 가족들이 모여 놀기로 했기 때문에 먼저 화엄각펜션에 들린 뒤 아버님 산소로 향했다. 필자가 태어난 곳은 전라남도 곡성군 목사동면 월평리이지만 필자가 태어난 곳은 속된말로 쑥대 밭이 되었다. 아버님 산소가 있는 곳은 신정리에 있고 작은 할아버지 댁은 용봉리에 있다. 용봉은 1년에 한번 정도 방문하기 때문에 일단 이지윙스전라남도 곡성군 목사동면 용봉리를 찍고 출발했다.

화엄각펜션이 구례에 있고 고속도로에서 구례로 바로 빠지는 길이 없어서 전주, 순천간 국도를 탄 뒤 이지윙스에서 알려 주는 길을 따라 갔다. 처음에는 조그만 산을 넘고 곡성군 죽곡면이 나타났다. 목사동면과 죽곡면이 이어져 있기 때문에 조금만 더 가면 목사동면이 나올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이지윙스가 조금 이상하게 반응했다. 분명히 죽곡면인데 갑자기 마을로 들어 가도록 안내하는 것이었다.

마을에는 마음 사람들이 다닐 수 있도록 만든 조그마한 길이 있었는데 신기하게 이지윙스에서는 이런 좁은 길도 잘 안내했다. 계곡을 깍아 만든 듯한 이 마을은 길이 정말 좁고 꼬불 꼬불했다. 이지윙스의 안내에 따라 계속 아래쪽으로 내려간 뒤 조그마한 다리를 건너 다시 45도 정도 되는 급경사를 따라 산길로 올라갔다.

처음에는 이지윙스의 성능이 좋아 용봉리로 가는 샛길을 안내하는 것으로 생각했다. 그리고 도착한 도착지. 인가도 없는 산속 깊은 곳에 안내한 뒤 도착지에 도착했다며 안내를 종료하는 것이었다. 소형차 한대가 간신히 지나갈 수 있는 좁은 산길이라 차를 돌릴 수도 없었다. 혹시 도착지 설정을 잘못한 것이 아닌가 싶어서 몇번이나 전남 곡성군 목사동면 용봉리를 설정했지만 더 이상 안내는 하지 않았다.

결국 목사동 면사무소를 설정하고 출발했다. 그런데 이지윙스의 데이타는 여기서 끝이난 듯 이지윙스는 더 이상 안내를 하지 못했다. 결국 산길을 따라 10분 가량을 더 간 뒤 차를 돌릴 수 있는 곳을 만나 차를 돌려 원래의 출발지로 도착했다. 이 때부터 이지윙스는 다시 안내를 시작했고 목사동 면사무소는 이지윙스가 처음 안내한 곳에서 16Km정도 떨어진 곳이었다. 결국 산길을 따라 내려온 뒤 계곡 건너편 마을의 좁을 도로를 지나 원래의 도로(840번 국도)로 빠져나왔다.

깊은 산골이라고 하지만 마침 오전이었다. 따라서 길을 돌릴 수 있는 곳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그러나 만약 한밤 중이었다면 어떻게 됐을까?

소형차 한대가 간신히 지나갈 수 있는 산길. 그리고 산 중턱에서 네비게이션의 안내가 끊어졌다. 한쪽 옆은 낭떠러지이고 차를 돌릴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사방으로는 불 빛조차 보이지 않는다. 정말 상상만 해도 끔찍한 상황이다.

지도와 GPS 데이타를 일치시켜 길을 안내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이런 안내가 잘못되면 온 가족이 위험할 수도 있다. TV에서 네비게이션 데이타가 엉망이라는 이야기를 종종 들었다. 그러나 그 것은 싸구려 데이타를 이용한 저가의 네비게이터의 이야기인 것으로 생각했다. PC용 네비게이터 프로그램 중 가장 명성이 높은 이지윙스에서도 이런 일이 발생할 것이라고 상상하지도 못했다. 루센측의 조속한 수정을 바란다.

깊은 산속, 더우기 인가도 보이지 않는 산속에서 안내를 종료하니 참 난감했다. 처음에는 도착지를 잘못 설정한 줄 알았다. 그러나 이 지점부터 이지윙스는 길안내를 하지 못했다.

그림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이지윙스가 안내를 종료한 종점 방향에 목적지가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지윙스가 샛길을 안내하려고 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무슨 연유인지 모르겠지만 안내는 목적지에 도착하기 전에 마무리됐다.

이지윙스가 안내를 종료한 지점은 그림에서 알 수 있듯이 곡성군 죽곡면이다. 도로가 실제 용봉리까지 이어져 있는지 모르겠지만 그림을 보면 산길을 따라가면 용봉에 도달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안내는 곡성군 죽곡면에서 멈췄다.

840번 국도에서 계곡 옆에 붙어있는 작은 마을로 들어간다. 작은 마을에는 상당히 좁은 길이 있는데 이지윙스에는 이 좁은 길들이 아주 정확하게 나타났다. 그래서 더 의심하지 않고 산길을 올라갔다. 그 결과 깊은 산속 옹달샘에 갖히게 되었다.

관련 글타래
2008/04/21 16:07 2008/04/21 16:0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컴퓨터 팁&텍
트랙백 많은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639

Facebook

Comments

  1. 푸른하늘 2008/04/21 16:31

    이지윙스의 문제가 아니라, 전자지도의 문제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유통되고 있는 지도는 대도시 1/5,000, 기타지역 1/25,000 입니다. 말씀하신 곳은 1/25,000 지형도를 기본으로 사용한다는 뜻인데, 1/25,000에는 소로 정보가 정확하지 않습니다. 믿지 말아야하실 것을 믿으셨네요~ 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1 17:09

      문제는 소로 정보가 아주 정확하다는 점입니다. 그 조그만 마을에 난 길을 아주 정확하게 잡아내더군요. 꺽이는 곳에서 부터 다리, 삼거리등등. 너무 정확해서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이 도로를 타고 올라 가다가 안내가 끊어지더군요.

      글에도 있지만 목적지 쪽으로 소로가 더 있었지만 이지윙스는 목적지에 도착하지 않았는데도 안내가 끊어졌습니다. 즉, 이지윙스의 잘못으로 보입니다. 25000분의 1지도에 소로 지도가 이렇게 정확하게 표시되는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목적지에 도달하지도 않았는데 도착했다고 안내가 끊어졌기 때문에 이지윙스의 잘못으로 본 것입니다.

  2. okto 2008/04/21 19:45

    이지윙스였는지는 기억이 안나지만 작년말 태안에 갔을때 비슷한 현상이 있었습니다. 몽산포에서 곰섬해수욕장 방향으로 가다가 길을 잃더군요. 사람이 많이 다니는 길인데도 DB에 포함안된 곳이 의외로 많은듯 합니다. 꼼꼼한 분들이라면 목적지 전화번호라도 미리 알아놓고 가겠지만, 저같은 사람은 종종 난처해질 때가 있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1 20:21

      저도 비슷합니다. 네비믿고 그냥 가는 때가 많은데 생각지도 못한 고생을 했습니다. 이제는 조금만 믿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모르는 길을 갈때에는 방법이 없을 것 같더군요.

  3. 공상플러스 2008/04/22 14:44

    우리나라에서 3대로 믿지 못할 것
    1. 정치인
    2. 네비
    3. 추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2 16:16

      정치인은 믿지 않는데,,, 네비에 당했습니다. 그래도 상당히 명성이 있는 프로그램인데요.

  4. 다다이스트 2008/04/23 12:53

    예전에 노트북에서 이지윙스를 썼습니다. 포천 신북온천을 가는데 이지윙스가 알려주는 새로운 길로 가보자 했는데, 산위로 올라가더니 군부대에 길이 끊겨 버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산속의 비포장 도로가 나오니 조금 무섭더군요. 이지윙스가 루센맵으로 바뀌었지요? 맵피, 아이나비와 함께 루센맵도 괜찮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3 15:17

      루센맵과 루센 이지윙스는 다른 상품입니다. 저는 루센 이지윙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5. 모에루나 2008/04/23 13:18

    최신 펌웨어로 업데이트가 되었어도 계곡을 뛰어넘으라는 네비가 많은 게 사실입죠....
    바닷속을 뛰쳐 들어가야 하거나,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네비도 존재하고...-_-;;


    그나저나 '곡성군'이시면 '동향 출신'이시네요?? 전 '곡성군 곡성읍'에서 자랐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3 15:17

      예. 아주 의외더군요. 설마했습니다. 곡성군 곡성읍이면 제 이모 할머니께서 사시는 곳입니다.

  6. 길바라기 2008/04/23 18:14

    평소 네이트드라이브 사용하는데 자주 사용하지 않지만 워낙 길치라 많은 도움 받습니다.

    이게 한 번 속 썩이면 정말 진상되더군요.

    하도 열받아서 차 바닥에 내동댕이쳤고 상담원에게 화풀이 했습니다.
    상담원이 뭔 죄라고...

    공상플러스님 말씀이 참 일리가 있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4 09:37

      저도 지난 달까지는 네이트 드라이브를 이용했습니다. 반응이 느린 것을 빼면 괜찮더군요.

  7. 고솜도치 2008/04/28 08:25

    여기서 고향분을 만나게 되네요.
    ㅋㅋ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4/28 09:11

      예. 반갑습니다. 곡성읍이라고 하셨나요?

  8. 길동대왕 2008/12/23 01:49

    시간이 한참 지난 글이라 댓글 달기는 좀 뻘줌하긴 하지만.. ^^

    전 올해 5월말에 있었던 일인데, 우려하시던 일이 제게 일어났었죠.

    식구들끼리 포천의 한 펜션을 가기로 했었는데 저 혼자만 늦게 합류하게 돼서 밤에 혼자 열심히 가고 있었는데.. 시간은 자정이 다 되었고, 이제 마침 근처에 왔나 싶어 슬슬 산길에 접어들기 시작하는데 마침 통화하고 있던 휴대폰은 점점 먹통이 돼가고 있었고 그러던 찰나, 언급하셨던 상황이 제게 발생한거죠. 완전 막다른 산길 한가운데서 목적지에 도착했다는 새빨간 거짓말과 함께 이지윙스 안내 종료.. 정말 한 점 불빛 안 보이는 곳에서, 휴대폰은 이미 먹통이고.. 그 상황은 황당한게 아니라 그냥 무섭더라구요. 다행히 제가 폰으로 같이 Nate Drive를 하고 있었기 망정이지(사실 이지윙스는 지도가 없는 네이트를 보완하고 갑작스런(?) 통화에 대비하려고 보던 중이라, 또 그런 먼 길이나 험난한 길을, 그 늦은 시간에 네이트의 화살표만 보고 가기엔 좀 위험한 생각이 들어서), 휴.. 결국 계속 안내되는 네드 멘트를 따라 얼마를 더 갔을까요.. 가다보니 다시 좀 더 넓은 길이 잠시 나오고 문제의 그 펜션 주차장이 보이더군요. 그래서 그 안에 주차하려니 네드 안내 종료와 함께, 그 시간에 들어오는 차 불빛을 보고 놀라서 뛰어나오신 펜션 주인장님.. 왜 먼저 도착한 식구들이 길이 위험하니 어두워지면 아예 오지 말라고 했는지를 느끼겠더라구요. 주인장님 도움으로 식구들과 재회하니 식구들 역시 놀라고.. 암튼 어디 산속에 있는 것 찾아가는데는 네이트 드라이브가 최고인가봐요(그것말고도 다른 경험도 좀 있거든요. 흐..). 덕분에 거기서 돌아올때부터 식구들은 어딜 가면 항상 저를 제 차를 앞에 세운답니다. 헐..

    근데 막상 그 드라이브킷을 이용하던 폰을 더 큰 기대를 갖고 네비폰으로 바꾸고 나니 그 놈도 네비스러워지는 것 같아서 안타깝네요. 허허..

    우연히 검색하다 그 날이 생각나 주저리 몇 자 실례해놓고 갑니다. ^^

    추신 : 혹시나 해서 다시 이지윙스를 실행해보니 이젠 제대로 맵매칭이 됐나 보네요. 로그화일로 돌려보니 제대로 끝까지 안내하네요. 헐..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12/23 11:28

      저는 이번에도 당했습니다. 밤길이라 아무 생각없이 따라 갔는데 또 그 길이더군요. 그래서 20분이면 갈 수 있는 길을 또 한시간씩 걸렸습니다.

댓글로 탄핵 인용의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