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그리고 그 습관에대해

처음 담배를 피기 시작한 것은 대입 학력고사를 마쳤을 때이다. 술을 얻어 먹으려고 친구와 친구 누나를 만났었는데 당시 친구 누나가 담배를 피고있었다. 당시의 인식이 여성의 흡연은 거의 금지하고 있는 상태라 술집에서 혼자 담배 피기가 부담스러웠던 친구 누나는 내게 담배를 권했고 그것이 지금까지 이어진 흡연이라는 악습의 시작이었다.

대학교 때는 주로 솔(청솔)을 피웠다. 등산을 가서 피는 솔은 맛이 없기 때문에 등산을 가려면 청자를 여러갑 사서 가곤했다. 나는 사람을 사귀는 것도 넓게 사귀기보다는 깊게 사귀는 편이고 물건도 한번 구입하면 10년씩은 쓰는 타입이다[1].

그래서 담배와같은 기호품은 특히 바꾸지 않는다. 언제부터인지 모르지만 88이 나오고 나서 솔에서 장작이 발견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다[2]. 전매청(현 KT&G)에서 절대 그렇지 않다고 주장하지만 실제 솔을 피우는 사람의 공통적인 의견이 88이 나고나서부터 장작이 자주 발견되었다는 것이었다.

결국 솔이 구하기가 힘들어 88로 바꿨다. 이때 88 가격이 6백원이었다[3]. 이 88을 작년까지 피웠다. 많은 사람들이 그 독한 담배를 어떻게 피우냐고 물어도 이미 습관이 되었기 때문에 독한줄 모르고 피웠다.

그러다 작년에 담배를 줄여볼 생각으로 The One으로 바꿨다. 그런데 The One은 정말 맛이 없다. 빨리는 맛도 없고, 그져 연기를 억지로 빠는 듯한 느낌이었다. 그러나 꿋꿋히 한 3개월을 The One만 피웠다.

그러나 결국 담배가 너무 맛이 없어서 다시 88로 바꿨다. 이때 처음 알았다. 88이 금연초라는 것을...

한대 피면 머리가 핑하며 돌고, 담배 생각이 사라진다. 어떻게 이렇게 독한 담배를 피웠을까 의심 마저 들었다. 역시 인간은 간사하다는 생각을 하며...

결국 88은 독해서 피우지 못하고 클라우드로 바꿨다. 그런데 클라우도 독했다. 담배에대한 습관은 단 삼개월이라도 아주 크다는 것을 이때 깨달았다. 클라우드에서 레종으로, 레종에서 시즌으로, 시즌에서 다시 The One으로 바꿨다.

담배가 너무 맛없다는 생각을하며 어쩔 수 없이 피고있을 때 선배로부터 Lark를 피워보라는 권유를 받았다. 어차피 니코틴 1mg의 담배맛이 똑같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하며 Lark를 피워봤다. 같은 1mg지만 The One과는 비교가되지 않을 정도로 빨리는 맛이 좋았고, 담배 맛도 좋았다.

결국 이때 처음 피운 Lark를 지금까지 피고있다. 그런데 문제는 Lark는 양담배라는 점이다. 물론 필립 모리스 코리아에서 생산하는 담배이므로 완전히 양담배는 아니겠지만. 그래도 양담배라는 점 때문에 국산 담배 중 니코틴 1mg 짜리가 나오면 바꾸려고 구입해서 피워본다.

인디고가 처음 나왔을 때 인디고를 구입해서 피웠다. 처음 한개피를 필 때는 "어, 이 담배도 괜찮네. 이걸로 바꿔야지"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한갑을 다 피울 때 쯤 되면 '똑 같은 1mg인데 왜 이렇게 독하지. 이거 1mg 맞어?'하는 생각이 들었다.

며칠전 동에서 회의를 하고 밤늦게 집에 도착했다. 맥주 한잔 생각이 간절해 편의점에서 맥주를 사던 중 처음보는 담배를 발견했다. 보그였다. 역시 1mg이고, 여성용으로 개발된 것인지 슬림형이었다.

이 담배는 맛이 어떨가 싶어서 구입하고 한대를 피워보았다. 똑 같은 생각이 들었다. "어, 이 담배 괜찮네. 이걸로 바꿔야지". 그런데 보그 한갑을 거의 다 피워가는 지금은 "똑 같은 1mg인데 왜 이렇게 독하지. 이거 1mg 맞어?"하는 생각이 든다.

역시 습관은 무섭다. 특히 담배에 대한 습관은.

관련 글타래


  1. 대학교 때 생일선물로 받은 터보라이터를 대학원 박사과정 때까지 근 10년 가까이 썼다. 이 라이터만 보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역사가 보인다고 한다. 라이터의 도금이 완전히 벗겨져 칙칙한 손때가 묻은 10년씩이나된 라이터에 파란 터보 라이터의 불꽃이 여지없이 튀어나오는 것이 신기한 모양이었다. 
  2. 지금은 88에서 종종 장작이 발견된다. 
  3. 지금은 88을 피우지않아 얼마인지 모르겠다. 2000원 정도 하는 것 같은데, 그러면 그사이 세금만 1400원이 더 붙었다는 얘기다. 
2005/09/11 10:31 2005/09/11 10:31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334

Facebook

Comments

  1. marcus 2005/09/11 11:06

    역시나 도아님은 존경스럽습니다. 술자리에서 라이터는 "돌고 도는"것이 진리이거늘 어찌 10년이나 사용할 수 있는지...아 그동안 술자리에서 잃어버린 라이터들이여 잘들지내는고?ㅜ.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1 11:08

      술자리가 끝나고 보면 제 주머니에 여러 사람들의 라이타가 들어가 있는 경우가 많더군요. 라이타를 자리에 올려두지 않고 주머니에 두는 습관덕에...

      이제 존경심이 사라지겠군요. 흑, 흑, 흑.

  2. claztec 2005/09/11 12:25

    군대에서 처음 군디스로 담배를 배웠는데, 전역하고 끊으려고 노력중입니다. 처음엔 군 디스로 담배를 배워서 그런지 군디스 아닌 다른건 못피겠더라구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1 14:05

      습관, 특히 흡연에 관한 습관은 바꾸기 정말 힘들더군요. 금연에 성공하시기 바랍니다.

  3. lunamoth 2005/09/11 13:17

    저타르에 대한 환상?이다 말도 있긴 하지만 역시 한번 약한걸 피고 나면 독한건 손이 안가게 되더라고요. 군디스도 연일 피긴 했는데 이젠 한대만 펴도 효과?가 꽤 오래가더라고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1 14:06

      타르의 높고 낮음과 상관없이 인체에 피해를 준다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약한 담배에 익숙해지면 정말 고타르 담배는 피지 못하겠더군요. 오죽했으면 흡연 생각이 없어져 금연초라고 해도 되겠더군요.

  4. Ra 2005/09/11 13:33

    88은 아직 1,900원 입니다. This가 2,000원이죠. 전 This+를 애용했는데, 작년부터 잔돈받기(혹은 준비하기) 귀찮아 This로 낮춰서 피우고 있습니다. 적당히 순한 담배는 적당히 맛도 좋지만, 비싼 가격에 쉽게 손이 가질 않네요. 담배값이 또 오르면 이번엔 88로 바꿀 생각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1 14:07

      그래도 88은 2000원이 안되는 군요. 하지만 또 500원이 오르면 88도 2400원이 되버리는군요.

  5. 블레이드 2005/09/11 13:47

    물건을 오래쓰시는 도아님이 프로그램은 어찌도 그리 자주 바꿔가면서 사용하시는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1 14:08

      아마. 라이타를 구하려면 돈이 들지만 프로그램은 그렇지 않기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프로그램도 10년 가까이 쓰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에디트 플러스라는 프로그램도 그렇고, DK Notes라는 프로그램, 토탈코맨더라는 프로그램, CRT등등 많습니다.

  6. 사이ㅤㅇㅗㅈ니 2005/09/11 14:25

    하루에 답배를 얼마나 태우는지 궁금하네요..?
    1갑정도??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1 14:54

      담배를 피우는 양이 왜 궁금하신지가 궁금하군요.

      저는 한갑정도 피웁니다.

  7. 其仁 2005/09/12 14:27

    흠...저는 도라지(요즘은 '도라지 연 然')를 애용하고 있는데, 사람들이 놀립니다. 할아버지 담배라고...쿨락...

    도라지 연[하드케이스]으로 업글하기 전의 도라지[소프트케이스]가 무척 그립습니다. 86년에 처음 나왔던, 그 담배...

    암튼, 저는 그래도 주장하지요. '도라지 연 然'이야말로 첨가된 '오미자, 곽향' 등의 영향으로 '폐암을 막아주는 담배'다!!!라구요...물론, 이러다 돌 맞을 뻔 했지요. 흐미...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2 14:58

      도라지는 할아버지께서 많이 피우시는 것은 사실이죠. 아무튼 담배 맛은 없어도 향은 제일 좋은 것 같더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