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 라미 사파리 만년필

알림

과거 원어데이는 잘알려지지 않은 싸고 좋은 제품을 판매하는 사이트였다. 그런데 몇년 전부터 초심을 잃었는지 가짝 독일 명품 떨이 사이트로 변질됐다. 또 올라오는 상품 대부분 다른 사이트 보다 비싸거나 질이 떨어졌다. 따라서 요즘은 원어데이에서 물건을 구입하지 않는다. 블로그에 올린 원어데이에 대한 글에는 이렇게 따로 공지를 하고 있다. 언제 올릴지 모르겠지만 '가짜 독일 명품 떨이 사이트, 원어데이'라는 글을 올릴 생각이다.

목차

만년필

한때 학생들의 졸업과 입학식에 가장 많이 주고 받았던 선물이 만년필이었다. 요즘은 만년필을 사용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 모르겠지만 만년필은 내 또래 세대에게는 하나의 코드라고 할 정도로 중요한 물건 중 하나였다. 집을 자주 이사 다니는 사람이라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이라면 장농을 들어내면 한 두개쯤은 보이는 것이 만년필이었다.

따라서 졸업과 입학철에는 가장 많이 팔리는 것이 만년필이었다. 또 만년필 브랜드도 여러 가지가 있지만 당시에는 가장 유명한 만년필은 역사 파커 만년필이었다. 따라서 외국에 다녀오신 분이 있으면 대부분 학생용으로 가장 많이 사왔던 만년필이다. 그러나 요즘은 만년필을 사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아니 펜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초등학교 리포트도 컴퓨터로 작성, 프린터로 인쇄해가는 세상이니 이런 만년필은 더욱 필요없는 것 같다.

얼마 전 '원어데이'에서는 이런 추세와는 달리 오늘의 상품으로 '라미 사파리 샤이니 또는 비스타'가 올라왔다. 일단 디자인이 깔끔했다. 물론 사진을 잘찍은 영향도 있다. 또 한때 몇년간 만년필만 사용했던 추억이 있어서 2,4500원이라는 싸지 않은 가격이지만 이 가격에 세개를 구매했다. 구매 조건 중에는 만년필에 각인을 새겨주는 옵션까지 있어서 하나는 처의 이름을 새기고, 또 하나는 내 이름을 새겼다. 나머지 하나는 선물용으로 받아 두었다.

라미 만년필

추석 연휴를 끼고 구입한 것이고 배송은 추석이 끝나서 받았기 때문에 주문하고 한 10여일만에 물건을 받았다. 일단 포장 상태는 상당히 좋았다. 일부 원어데이 회원분 중에는 포장상태가 좋지 않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이 부분은 배송상의 문제인 것으로 보인다. 조금 싸구려 같지만 각각의 만년필은 선물용 포장이 되어 있고 이 선물용 포장을 뜯고 케이스를 밀면 그림처럼 외부 포장과 만년필이 담겨있는 케이스가 나타난다. 케이스는 회전식이라 케이스 외부를 회전시키면 안쪽의 만년필이 나타난다.

라미 만년필 케이스와 포장. 케이스도 깔끔하고 포장 상태도 좋다. 케이스 뒷면에는 간단한 사용법을 적은 전단이 있다. 케이스는 회전식이라 윗뚜껑을 돌리면 윗뚜껑이 뒤로 가며 만년필이 나타난다.

앞면을 열면 사진처럼 상당히 든 케이스에 깔끔한 디자인의 만년필이 나타난다. 만년필 케이스에는 만년필 뚜껑, 펜촉, 컨버터, 뒤축, 잉크카트리지가 포함되어 있으며 잉크카트리지를 제외한 나머지는 조립되어 있다.

검은색 두개, 흰색 하나를 구입했다. 검은색은 내가 쓰기 위해 이름을 새겨넣었다. 그러나 각인은 그리 마음에 들지는 않았다.

'라미 사파리 계열의 특징'이라는 금속 클립은 상당히 견고해 보이며, 흰색과 검은색 모두 디자인은 상당히 깔끔했다. 펜을 잡았을 때 엄지와 검지 부분을 미리 프리즘 형태로 깍아 두었기 때문에 만년필을 쥐었을 때 감도 좋았다. 그러나 문제는 실제 가장 중요한 필기감이 그리 좋지 않았다. 일단 자주 사용한 만년필이 아리나 조금 뻑뻑한 감이 있었다. 수직 이동은 원할한 편이지만 수평 이동에는 잉크가 잘 나오지 않았다. 디자인을 뺀 필기감만 따지면 대학교 때 사용하던 카트리지 교환 방식의 파일로트 만년필(1500원)보다 못한 것 같았다.

남은 이야기, 스스로한 첫 공부

생각해 보면 공부를 열심히 했던 적은 거의 없었던 것 같다. 그나마 성적이 좋았을 때는 대학원 때이고 대부분은 중간 정도의 성적이었다. 특히 중학교 때까지는 악필로 소문이 자자했다. 따라서 수업중에 기껏 받아 적고는 나중에 볼 때는 자기가 쓴 글을 제대로 익지 못하는 웃기는 일도 있었다. 그정도로 글씨를 못썼다. 필기를 이렇게 못하니 당연히 공부와는 더 담을 쌓게됐다.

중학교 3학년 겨울 방학 때 마음을 다잡고 펜글씨 교폰을 사다 방학 내내 펜글씨 연습을 했다. 두달 정도 연습하자 교본없이 글을 써도 제법 모양새가 나왔다. 문제는 고등학교 들어가서였다. 글씨를 잡기 위해서는 펜글씨 교본에서 배운데로 써야하는데 이렇게 글을 쓰다보면 적는 속도가 느려서 필기를 할 수 없었다.

그러나 글씨를 잡게다는 욕심으로 쉬는 시간에 친구의 노트를 빌려 적는 방법으로 계속 글씨 연습을 했다. 이렇게 한 6개월을 연습하자 명필은 아니라고 해도 나름대로 잘 쓴다는 얘기를 듣게됐다. 결국 볼펜보다는 익숙한 만년필을 사용하게됐고, 고등학교 3년, 대학교 4년, 대학원까지 만년필을 사용하게됐다.

예전처럼 잘 써지지는 않는다. 또 뻑뻑해서 마음 것 글을 날릴 수가 없다. 요즘은 글을 직접쓰는 일이 거의 없기 때문에 더 그런 것 같다.

관련 글타래

2007/10/21 10:56 2007/10/21 10:5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1234

  1. Subject : 만년필이 좋다 : 만년필로 할 수 있는 25가지 일들

    Tracked from 오선지위의 딱정벌레 2007/10/21 14:04 del.

    나는 만년필이 좋다. 느낌이 좋다. 종이 걸리는 그 느낌이 좋다. 인터넷을 보다가 만년필에 관한 유머가 나와 올려 본다. 만년필로 할 수 있는 일들이 생각보다 많다. 지금은 누가 만년필을 쓸..

  2. Subject : 카오스 기념 티셔츠를 만들자!

    Tracked from Mepay's Blog 2007/10/22 05:23 del.

    내가 자주 찾는 Qaos.com 라는 곳이 있다. 이곳은 컴퓨터 관련 [웹,윈도우,프로그램 등등] 자료가 국내에서 손에 꼽힐만큼 많은곳이다. 1만원를 내야 회원 가입을 시켜주는 요즘 보기 드문곳이지..

  3. Subject : 세일러 - 프로피트 스탠다드

    Tracked from nEC Spc Nec mETU 2007/10/22 08:35 del.

    EMS는 주말에도...하는거 같아요~ 집으로 배송해주지는 않지만~ 집 근처 우체국으로는 계속 가는듯... 프랭클린 플래너에 쓰면...또~ 굉장히~ 뻑뻑하네요...-_-.. 마지막 사진은 좀 어지럽긴한데.....

  4. Subject : PLATINAM - #3776(스탠촉)- PTB-5000B

    Tracked from nEC Spc Nec mETU 2007/10/22 08:35 del.

    왼쪽이 세일러. 오른쪽이 #3776 플라티나..얇다..하이테크와 비교해도... 흐름도 좋다..근데...좀 싸구려 같다. 모랄까..세일러가 고급스럽구나...라는 느낌이 들었다.. 어쩌면....조금 가벼워서.....

  5. Subject : 파카 워셔블 블루 잉크와 라미 비스타

    Tracked from 사계절 산타와 코찬돌이 그리고 똔띤이 2009/03/07 01:02 del.

    요즘 푹 빠져 있는 만년필과 잉크... 하늘색 잉크를 가지고 싶었고, 투명한 만녀필을 가지고 싶었습니다. 둘이 만나면 굉장히 잘 어울릴 것 같았거든요. 여러 제품를 비교하고 쳐다보다가 결론?

Facebook

Comments

  1. 클레안 2007/10/21 19:40

    습작을 쓸 때 주로 만년필을 사용합니다. 최근에 동생이 분해하다 망가져 찾아보고 있었는데 그만 지나 버렸네요, 그래도 전에 쓰던 만년필만의 느낌 (오래써서 펜촉 끝이 닳아 둥글둥글한)은 아마 다시 찾기 힘들겠지요 :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22 08:51

      예전에 사용하던 펜은 찾기 힘들더군요. 다만 다시 써보려고 하는데 손에 쉬 익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2. Prime's 2007/10/21 21:26

    저도 파란색 라미 사파리를 쓰는데요..

    처음쓰는거라 연습용으로 쓰곤 했습니다..

    저도 악필인데..

    만년필 씀으로 해서..

    그나마 제가 쓴건 제가 알아보게 되더군요..

    필기감이 조금 않좋은건..

    잉크가 다 떨어졌을때쯤 해서 빡빡해 지더군요..

    혹은, 잉크 카트리지를 교환했을때도 빡빡히 지는것 같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22 08:51

      저도 잉크 카트리지를 교환한 뒤의 느낌입니다. 아직 많이 사용해 보지는 않았으니까요.

  3. 칼세란줄리어드 2007/10/21 23:03

    글씨체 좋으시네요 ㅎ;

    전 이래뵈도 한가닥하는 악필인지라;;;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22 08:52

      제 글에도 있듯이 저도 자기 글도 못알아 보는 악필이었습니다.

  4. 자취폐인 2007/10/22 01:41

    예전에 63쇼핑센터 수입필기구 판매 아르바이트를 한적이 있습니다.

    2000년도 제대 후 아르바이트를 찾다가 작은어머니의 소개로 아시는 분의 가게에서

    일을 하게 되었는데.

    알바하기전 그당시 저의 기준으로 필기구의 가장 비싼 가격은 3000원~5000원 이었습니다. ZEBRA의 0.5밀리

    유성펜이 그정도 가격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물론 학생이었기에...비싼 만년필 쓸일이 더욱 없어서..

    그랬을지도 모릅니다만..

    아무튼 알바할대 펜을 파는데..가격이 정말..후덜덜 하더군요.

    도아님이 언급하신 파커는 가장 대중적인 브랜드의 그나마 가격이 착한~

    수입 펜이었고 크로스와 워터맨은 10~20만원 중반대의 중고가형 그리고 가장 비싼 몽블랑은

    최소 20 ~ 그이상의 상상할수 없는 가격대였으니까요.

    몽블랑은 볼펜이 25만원..최하였고... 만년필은 35만원 금장으로된 만년필은 45만원에 육박하는..

    엄청난 가격표에 한동안 공황상태였습니다.(제가 있는 매장에서 제일 비싼게 45만원 이었고..그이상모델도

    수두룩하다고 들었습니다.)

    암튼 경험해보니 명품브랜드의 펜이 다르긴 다른것 같았습니다.

    부품별로 다 따로 팔고 수리도 되고. 오래 쓰기에는 딱인것 같습니다.

    가끔 기업업무시 중요한 계약서에 쓴다고 몽블랑을 찾는 손님도 의외로 꽤 되더군요.

    물어보니. 계약서에 싸인할때 2개로 사용한뒤에 보통은 준비했던 간부가 챙기간다고 하더군요.ㅋㅋ

    그리고 어떨때는 현금 반값으로 환불해가는 경우도 있네요.. 법인카드로 샀으니..

    카드환불은 안되고 그렇다고 업주입장에서 현금전액환불은 더욱 안되니. 반액이나 3분의2금액의

    현금환불도 했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튼 오래간만에 예전에 알바했던 기억도 나고... 이래저래 써봤습니다.

    흘..요즘 리플쓰다보면... 거의 수필을 쓰게 되네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22 08:52

      저도 이 글을 쓴 뒤 알게된 싸이트에서 확인해 보니 만년필의 가격이 정말 비싸더군요.

  5. mepay's 2007/10/22 03:10

    자기가 쓴글을 자기도 못알아 본다라는 대목에서 한참 웃었습니다. ㅎㅎ저도 그랬거든요.
    근데 Textcube 로긴이 안됩니다. 도아님.ㅜㅜ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22 08:53

      Textcube 로그인은 제쪽에서는 잘됩니다. 쿠키 설정에서 offree.net을 허용으로 바꾼 뒤 로그인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QAOS.com 티셔츠는 저는 찬성입니다. 진행해 주시면 20개는 제가 사도록 하겠습니다.

  6. selic 2007/10/22 08:39

    트랙백 2개 걸었습니다. ^.^ 전 일본 만년필을 주로 이용하는데요. 상당히 세필이어서(EF촉과 UEF촉) 저한테 좋더라구요. 세필이어서 얇은 종이에 작성해도 잘 번지지 않구요.

    http://blog.naver.com/bmwadog?Redirect=Blog

    복면사과님의 네이버 블로그인데요. 몰스킨 류의 수입 수첩과 엄청난 양의 리뷰가 매우 인상적인 블로그더라구요. 혹시 이 포스트를 보시고 만년필에 대해서 관심있으셨던 분이라면 굉장히 도움 되는 블로그라서 링크 걸어 봅니다.

    -_-. 카페로는 ' 다음 ' 의 ' 펜후드 ' ' 네이버 ' 의 ' 문방삼우' 등이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22 09:02

      문구에 관심이 많다고 하시더니 역시 관련글이 바로 걸리는군요. 잘 알겠습니다.

      그런데 세일러 - 프로피트 스탠다드 에는 트랙백이 걸리지 않는군요.

    • selic 2007/10/22 16:47

      다시 해보세요. ^.^

  7. 미르~* 2007/10/23 13:22

    전 만년필이랑은 인연이 없어서~ ;;
    딱히 선물받은 적도 없고, 사기에는 비싸고.. 제겐 너무 먼 당신이네요~ ^^;;
    잘못쓰면 언제든 지울 수 있는 샤프를 더 좋아했던 생각이 납니다...

    펜 디자인은 그냥 그런데... 각인이 너무 굴린 필기체라.. 느끼한 느낌이 듭니다... -0-;;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10/23 15:15

      받아놓고 보니까 각인이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또 가격에 비해 필기감이 좋지 않습니다.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