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화의 원류는 동이(東夷)?

요즘 읽은 책은 우리 역사를 움직인 20인의 재상과 중국 역사를 움직인 15일의 재상이다. 중국의 경우 태공망 여상부터 촉한의 명상 제갈량까지를 다루고 있고, 우리 역사를 움직인 20인의 재상은 우리 역사상 첫 역성혁명을 성공시킨 명림답부부터 우리나라 최고의 명상 을파소를 거쳐, 조선의 마지막 재상 김홍집으로 마무리된다.

당연한 얘기지만 연대상 중국 역사를 움직인 15인의 재상이 먼저 출판되고 우리 역사를 움직인 20인의 재상이 나중에 출판되었다. 우리 역사를 움직인 20인의 재상의 서문에는 다소 재미있는 얘기가 나온다. 서문 자체가 길기때문에 전문을 소개하는 것은 힘들고 그중 일부만 소개하겠다.

먼저 한가지 속내를 고백해야겠다. 실은 "중국 역사를 움직인 15일의 재상"을 탈고한 다음 "한국편"은 손대기가 싫었다. 많은 자료를 탐색하고 재구성하여 집필하느라 심신도 지쳤거니와 "한국편"이 "중국편"에 비해 매력이 없다는 선입견 탓에 의욕이 일지 않았다.

중략...

"중국 역사를 움직인 15인의 재상" 교정을 보던 나는 의아함에 사로잡혔다. 문물의 중심지였던 동서이경에 내세울 만한 인물이 없고, 대부분의 기재는 천하 오방 중에서도 거의 동쪽 출신이었다.

강태공은 동쪽 끝 제나라 영구사람, 관중 역시 제나라 출이고, 오자서와 범려는 초나라, 공자는 노나라, 맹상군은 제나라, 여불위와 이사는 하남성 충신이니 역시 동쪽 태생이었다. 동중서는 제나라 광천 출신이고, 제갈량의 출신지는 낭야군이니 오늘날의 산동 반도 근처이다. 공손앙, 범휴(범려), 인상여, 장량 역시 동쪽 태생인데 그들은 중간 지역 출신으로 친다 하더라도, 7할의 인재가 일방 동쪽에 몰려 있는 것이었다. 유일하게 소진만이 주나라 낙양 출신인데 그 역시 하남성으로 가서 귀곡자에게 배웠으니 동쪽의 영향권에 있었다.

중략...

재상이 당대에 가장 뛰어난 도의 채득자였음은 "중국 역사를 움직인 15인"의 재상에서 강조한 바 있거니와, 상고의 명재상들이 대부분 동쪽에서 중원으로 진출한 사실은 대도의 뿌리가 동쪽에 있다는 중좌가 됨직했다. 이는 구구한 학설을 아전인수격으로 꿰맞춘 궤변이 아니라, 인물을 통해 자연스럽게 드라난 사실이었다. 도는 물과 같다고 하였으니 높은 곳에서 낮은 데로 흐르는 건 당연한 일, 문화의 동이 기원설이 보다 확연해진 것이다. 그것은 중국의 사서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후한서 동이열전의 전언은 이(夷)는 오랑캐의 일속이라는 화이관의 인식을 송두리째 뒤집을 만하다.

왕제에 이르기를 "동방을 이(夷)라고 한다." 하였다. 이는 근본이 되는 뿌리라는 의미이니 어질고 자애심이 많아 살생을 꺼려 마치 만물이 뿌리 되는 땅으로부터 솟아 나오는 것과 같음을 이르는 것이다. 그러한 까닭에 천성이 유순하며 법도로 다스리기 쉬워 군자의 나라, 또는 죽지않는 나라라는 이름이 있게 되었다.

상고 문화가 동이족에게서 비롯되었으며, 전설의 군자불사지국이 동이국임을 증거하는 놀라운 말이다.

이하생략...

물론 서문은 이 보다 자세하며 보다 많은 해석을 내어놓고 있다. 저자의 주장처럼 중국 문화의 그 원류(대도)가 동이라면 결국 세계 문화의 원류 역시 동이라는 얘기가 된다.

관련 글타래

2005/05/23 15:56 2005/05/23 15:56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82

Facebook

Comments

  1. Ra 2005/05/24 11:23

    죄송스런 말씀입니다만, 중간의 DIV에 width를 넣어주시겠습니까? ie에서는 상위의 TD때문에 무난히 보이지만, 파이어폭스를 주 브라우져로 사용하고 있는 저로서는 횡스크롤을 하면서 글을 읽어야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수고스러우시겠으나 마이너 브라우져를 쓰는 유저들을 조금 더 배려해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5/24 12:07

      width 속성하고는 무관하게 DIV의 CSS에 white-space: pre가 포함되어 발생한 문제입니다. 현재는 수정해 두었습니다.

      죄송스런 말씀입니다만,

      죄송스러울 일이야 있나요. 저 역시 요즘은 파폭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문제가 되는 부분은 발견 즉시 수정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QAOS.com에서 파폭에 맞추는 작업을 하고, 오늘 offree.net의 CSS를 변경했는데, QAOS.com에서는 자주 사용하지 않던 .unix 크래스를 사용하는 바람에 문제가 발생한 것입니다.

      그럼. 좋은 하루되세요.

  2. pardonk 2005/05/26 15:38

    이라는 한자가 본래적으로 오랑캐를 뜻하는 것인지, 아니면 음을 차용한 것일 뿐인가를 떠나서 애초에 중국이 중화사상에 기초해서 세계의 중심은 당연히 중국이고 중국의 동,서,남,북에 위치한 국가들을 각각 이,융,만,적으로 불렀던 것에 지나지 않으니 굳이 중국 오랑캐들이 한국에 붙여준 이름인 동이란 말을 우리가 좋다고 따라쓸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즉 그들 편의에 의한 동이족이라는 분류는 그렇다 치더라도(과거에 유럽 애들도 당시 미지의 세계였던 동양을 막연히 Orient라 칭하기도 했으니까요.) 글 제목에 '세계 문화의 원류는 동이?'보다는 단순히 '세계 문화의 원류는 우리 민족?' 정도가 깔끔해 보일 듯 합니다.
    추가로 중국을 우리 기준으로 西汚라 불러도 좋겠구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5/26 16:00

      잘못알고 계시는 군요. 이를 님처럼 해석하는 것을 일반적으로 화이관이라고합니다. 즉, 중국이 중심이고, 나머지는 오랑캐라는 뜻이죠. 그러나 이라는 글자가 오랑캐를 의미한 것은 훨씬 후의 일입니다.

      원래 이라는 글자는 仁자와 弓자를 합한 글자입니다. 이 것이 중화사상이 중시되면서 회이관으로 변경, 결국 오랑캐로 고착된 것입니다. 그러나 화이관이 등장하기 전 원래의 뜻은 글자에서 나타나듯 활에 능한 군자의 의미입니다.

  3. 2005/05/26 22:01

    大 + 弓 = 夷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5/27 08:56

      님이 하고 있는 것은 파자입니다. 仁+弓은 원래의 의미이고요.

  4. pardonk 2005/05/27 10:01

    글쎄요. 꼭 화이관이라는 사조가 굳어지기 전과 후가 큰 차이가 있을까 모르겠습니다. 명확하게 개념을 정의하기 이전에도 자기네들이 중심이라는 사상은(어쩌면 모든 민족이 다 그렇겠지만..) 계속 이어져 오지 않았을까요?
    그래서 제 코멘트에서도 이라는 글자의 의미를 떠나서라고 한 것이고요. 다른 얘기는 괜히 해서 논지만 흐린 것 같군요. 위 코멘트에서 얘기하고자 했던 건 '동'이라는 글자입니다. 상고시대에 중화사상이니 화이관이니 하는 개념이 없었다 해도 스스로를 '동이'라 칭하지는 않았을 거란 거죠.
    따라서 위 책의 서문에서야 구체적인 사료를 제시하기 위해 어쩔 수 없었더라도 이 포스트의 제목은 적절한 우리 역사 속에서의 명칭을 사용하거나 우리 민족, 한민족(하늘을 의미하는 한) 정도가 적당할 것 같다는 얘기였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5/27 10:58

      전 세계적으로 중화사상을 가진 나라는 두 나라입니다. 중국과 프랑스죠. 프랑스가 저런 우월감을 가질 수 있는 이유는 씨이저라는 천재에의해 유럽에서 가장 먼저 로마 문명의 일원으로 포함되었기 때문입니다.

      중국의 중화사상은 춘추 전국시대 이후에 생긴 사조입니다. 즉, 여러개의 나라가 병립하고 있는 상태에서 그 나라가 동쪽에 있다고 오랑캐라고 할 이유는 없죠. 그 이전에 동쪽의 오랑캐라는 의미로 동이가 사용됐다면 연나라, 제나라를 동쪽 오랑캐라고 불렀다는 얘기가 됩니다. 그 이유는 연나라, 제나라까지 고조선의 고토이기때문입니다.

      결국 화이관은 진을 멸한 한나라에서 비롯됐다고 보는 것이 타당합니다.

      공자 역시 동이에 가서 살고 싶다는 자신의 소망을 이야기했고, 당연한 얘기지만 이때의 동이는 동쪽 오랑캐가 아니라 동쪽에 있는 군자의 나라를 의미하게됩니다.

      성인으로 추앙되는 공자가 굳이 동쪽 오랑캐의 나라에 살고 싶다는 얘기를 할 이유가 무었이겠습니까?

      마지막으로 우리 민족이라는 표현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족은 일반적으로 한반도, 만주, 산동등지 넓게 퍼저 살던 아홉개의 종족을 통칭하는 말입니다.

      그러나 우리 민족이라고 하면 한반도와 만주 일원에 사는 이족의 한 갈래만 떠올리기때문에 동이족이라고 한 것입니다.

      즉, 우리의 조상이 이족인 것은 사실이지만 이족 모두가 우리의 조상이 되지는 못했으므로 의미를 보다 명확히 하려면 우리 민족이 아니라 동이족이 되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스스로를 '동이'라 칭하지는 않았을 거란 거죠. 동이라는 말은 당연한 얘기지만 우리가 붙인 말이 아닙니다. 중국에서 붙인 말이죠. 그런데도 동이라는 말을 사용한 것은 압서 언급했듯 의미를 보다 명확히 하기위해 사용한 것입니다.

      아울러 저는 논의 촛점이 동쪽이 아니라 "이가 오랑캐이냐 아니냐인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이의 의미를 떠나서라고 전제하셨지만 "결국 오랑캐의 의미로 이가 사용된다.따라서 동이보다는 우리 민족이 낫다"라고 봤기때문입니다.

  5. pardonk 2005/05/27 18:07

    네. 이제 제가 얘기를 꺼낸 이유와 도아님의 답변이 맞아들어가는거 같네요.
    구체적으로는..
    "마지막으로 우리 민족이라는 표현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족은 일반적으로 한반도, 만주, 산동등지 넓게 퍼저 살던 아홉개의 종족을 통칭하는 말입니다."
    요거를 원해서 였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6. pardonk 2005/05/28 16:38

    그러니까 그 부분을 몰랐었단 말이죠. ^^
    사실 위에서도 보이듯이 동이족이란 말 자체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그에 대해 아는 바도 없었습니다.
    마치 누군가가 "네 아버지가 누구냐?" 라는 물음에, "전 아버지 이름같은건 잘 모르고 그냥 다른 사람들이 '○○동 술고래'라고 부르는거만 알아요." 라고 대답한다면 순도 100% 후레자식일텐데, 뭐 별 다른 것이 없어보인다고 생각했고 지금도 그렇기 때문이죠...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5/30 19:11

      아... 그랬었군요. 그런데 가끔 보면 예가 너무 적절한 것 같더군요.

클릭!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