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tscape 9.0 Teaser

이전 글에서 알 수 있듯이 나는 Netscape을 상당히 좋아하는 사용자이다. Netscape 4.7까지 사용했으며, MSIE 6이 나올 때까지 꾿꾿하게 사용하던 브라우저가 Netscape이었다. 사실 'Netscape 5'만 나왔다고 해도 MSIE로 바꾸지 않았을 가능성이 많다. 그러던 중 접한 Netscape 6은 그간의 기대를 한 순간에 무너뜨린 최악의 작품이었다. Netscape의 장점을 모두 버리고 MSIE의 단점으로 그대로 가져온...

결국 MSIE로 바꿨고 지금은 MSIE 기반의 Maxthon을 주 브라우저로 사용하고 있다. 사실 'Netscape 8'이 Gecko 엔진과 MSIE 엔진을 탑재한 이중 렌더링을 지원한다고 했을 때 내심 기대도 많이 했지만 우려도 많이했다. 두 가지를 합치는 것은 산수가 아니며 두 개의 엔진을 탑재해서 두 브라우저의 장점을 취할 수도 있지만 반대로 두 엔진의 단점이 더 부각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Netscape 8이 나왔을 때 한동안 사용하는 재미에 푹 빠져서 Netscape에 대한 여러 가지 팁도 올리고, 사용하려고 꽤 노력했다. 그러나 문제는 한번 익은 Maxthon때문에 Netscape으로 다시 바꾸는 것이 쉽지 않았다.

버나드 휴가 한 여성으로부터 결혼 제의를 받았다.

여성: 제 외모와 당신의 머리가 합쳐지면 지상 최고의 아이가 태어나지 않겠어요?
휴: 제 외모와 당신의 머리가 합쳐지면 어쩌죠?

Firefox 처럼 확장이라도 많으면 Maxthon처럼 꾸며라도 볼텐데 Netscape용 확장은 찾아 보기 힘들었다. 결국 Firefox 확장을 Netscape용으로 속여 설치(I, II, III)해서 사용해봤지만 역시 한계가 있었다.

그렇게 잊혀저가던 Netscape의 소식을 오늘 들었다. 블로그가 유행이기 때문인지 몰라도 Netscape 블로그가 있었고, 여기에 Netscape 9.0 Teaser라는 짤막한 글이 올라와 있었다.

Netscape 9는 단독으로 기동되는 브라우저로 표준화된 뉴스 피드(Live Bookmarks)을 지원하며, Netscape.com 서비스와 더 긴밀하게 통합되어 있고 Netscape.com 기반의 확장들이 브라우저에 내장될 것이라고 한다.

두번째로 접한 소식은 Netscape 9 Target Platforms였다. Netscape 8은 Windows만 지원했지만 Netscape 9는 Windows, Linux, MacOS를 동시에 지원할 것이이라고 한다.

과연 Netscape 9가 얼만큼 달라져서 얼마의 사용자 층을 확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러나 잡은 화면만 보면 바꾸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Netscape이 캐시의 개념을 처음 도입해서 웹 탐색 속도를 획기적으로 올린 것과 같은 충격파가 없다면...

관련 글타래

2007/02/06 13:20 2007/02/06 13:2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677

Facebook

Comments

  1. 미르~* 2007/02/06 17:44

    넷스케이프 4.0을 이용해서 처음으로 인터넷 웹체팅을 하던 때가 생각나는군요~
    그때는 익스플로러 3.0을 보고 이런 조악한 프로그램도 있다고 욕을 바가지로 했었고,
    실제 인터넷 사용하는 사람들도 넷스케이프를 사용하는 경우가 훨씬 많았었는데 말이죠...
    이제는 넷스케이프 사용자가 0.1% 나 될런지 모르겠네요... ㅠ_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2/06 18:02

      저는 1.0부터 사용했습니다. 처음 MS는 인터넷이 이렇게 활성화될지 모르고 MSN Network 개발에만 박차를 가했습니다. 그 뒤 인터넷이 활성화되고 Netscape을 쫓아 가기에는 너무 차이가 나자 이때 사용한 방법이 끼워팔기입니다. 이렇게 OS에 포함된 MSIE는 4.0까지는 별 반응을 얻지 못합니다.

      특히 MSIE 4.0은 OS와 결합도가 너무 강해서 욕을 많이 먹었고, 법원에서도 제거를 명령했지만 MS가 MSIE는 OS의 일부라 제거할 수 없다고 주장했는데 이 MSIE를 잠깐만에 제거할 수 있도록한 프로그램이 98lite 였습니다.

      지금은 XPLite까지 진화해서 XP에서 불필요한 기능을 제거하는 프로그램으로 발전했지만요.

      아무튼 그 허접한 MSIE가 끼워 팔기에 힘입어 시장을 완전히 장악한 것을 보면 역시 MS라는 생각이 들곤합니다.

  2. 학주니 2007/02/06 19:00

    처음 인터넷을 했던것도 넷스케이프였건만 지금의 모습은 너무 초라하죠.
    AOL에 인수된 후 영 행보가 불투명했는데 드디어 9가 나오는건가요.
    기대도 되지만 얼만큼 특색을 보이는냐가 관건일텐데.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18/10/22 17:06

      한때 인터넷을 평정했던 브라우저의 제왕이었는데,,, 지금은 오갈데 없는 거지같습니다.

      기대도 되지만 얼만큼 특색을 보이는냐가 관건일텐데.

      현재로서는 큰 변화는 없을 듯 합니다. 8에서 보인 이중 렌더링이 획기적인 아이디어였는데,,, 큰 반응이 없었던 것을 보면.

  3. astraea 2007/02/12 19:13

    ff 2.0 기반으로해서 extension 은 충분히 이제 활용 가능해질거 같네요
    다만,,, 제 느낌으로는 ff 2.0 에서 netscape.com extension 이 추가된거에서
    그치지 않을가,,란 걱정때문에-_-;
    ff 3.0 도 올하반기엔 나올텐데 ff 2.0 기반인것도 살작 불만입니다;
    aol 이 지원만 제대로 해주면 좀 나으련만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