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용 컬러 드로우즈의 착용감은?

알림

과거 원어데이는 잘알려지지 않은 싸고 좋은 제품을 판매하는 사이트였다. 그런데 몇년 전부터 초심을 잃었는지 가짝 독일 명품 떨이 사이트로 변질됐다. 또 올라오는 상품 대부분 다른 사이트 보다 비싸거나 질이 떨어졌다. 따라서 요즘은 원어데이에서 물건을 구입하지 않는다. 블로그에 올린 원어데이에 대한 글에는 이렇게 따로 공지를 하고 있다. 언제 올릴지 모르겠지만 '가짜 독일 명품 떨이 사이트, 원어데이'라는 글을 올릴 생각이다.

쫄사각? 드로우즈

요즘은 예전만큼 자주 가지는 않지만 그래도 가장 자주가는 쇼핑몰이 다. 한달에 만원도 안되는 수익이 발생하는 광고 링크를 계속해서 달고 있는 이유는 '원어데이'라는 사이트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이 원어데이에 조금은 특이한 상품이 올라왔다. 컬러 드로우즈다. 젊을 때는 삼각 팬트를 좋아하고 나이가 들면 사각 팬티를 좋아한다고 한다.

그러나 나는 여전히 삼각 팬티를 더 좋아한다. 그 이유는 사각 팬티는 아무래도 조금 덮고 몸을 조이는 감이 약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처음 본 '드로우즈'[1]는 삼각 팬티와 사각 팬티 중간 정도 되는 것 같았다. 삼각 팬티 보다는 몸을 더 잘 감싸주고 사각 팬티 보다는 몸을 조금 더 조이며, 짧다.

25종의 드로우즈

나름대로 괜찮은 색깔도 많지만 구입하려고 할 때는 4개 색상만 남아 있었다. 그림에서 적색 사각형으로 표시한 색상이 구입한 색상이다. 색상을 보면 알 수 있지만 다들 원색에 가까운 색이다.

아침에 구입했다면 원하는 색상을 선택할 수 있겠지만 조금 늦게 알게 되서 남아 있는 색상이 별로 없었다. 그래서 HOT PINK/GREEN, HOT PINK/YELLOW GREEN, NEON/RED 세개를 구입했다. 그리고 지난 주 제품을 받았다. 일단 받은 '드로우즈'의 색상은 원색이며 어딘지 모르게 다소 촌티가 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집에 오자 마자 '드로우즈'를 착용해 봤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삼각 팬티보다 더 조이는 편인데 착용감은 아주 편하다는 점이다. 움직이는 것도 편하고 배도 덜 나와 보인다. 또 '드로우즈' 안쪽에는 작은 주머니가 있다. 이 작은 주머니에 비상금을 숨겨 둬도 된다. 또 어떤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제품에는 남성용 피임 도구도 함께 포함되어 있었다.

구입한 드로우즈

다른 색상은 이미 입었고 남은 색은 NEON/RED이다. 테투리가 NEON이고 속옷의 색상은 RED이기 때문에 붙여진 것으로 보인다. 또 NIPPONESE라고 해서 에서 수입한 것인가 싶었는데 국내 잡지 이름이라고 한다. 아마 잡지에 끼워주기 위해 제작했다가 남은 물량을 원어데이에서 턴 것이 아닌가 싶다. 남성용 피임 도구가 포함되어 있는 것도 이 때문인 것 같다. 는 개당 3900원으로 텐바이텐의 판매가 7500원의 절반 가격이었다.

후유증

'드로우즈'를 입고 다니면 우엉맘을 비롯한 모든 가족이 낄낄 거린다. 젊은 사람들이 입는 속옷을 중년의 내가 입어서 그런 것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그런데 이 옷은 에게는 더 웃긴 모양이었다. 아침에 화장실에 변기에 앉아 있는데 갑자기 가 들어왔다. 그리고 엉덩이를 보고 옷을 보더니

"아빠 그 팬티 어디갔어?"

라고 한다. 아빠가 입고 있던 팬티가 하도 우수워 일어 나자 마자 확인을 하러 온 것이다. 그런데 다른 사람이 보기에 웃기는 속옷일지 모르지만 착용감은 아주 좋다. 그래서 우엉맘에게 속옷은 항상 '드로우즈'로 구입하라고 해둔 상태다.

관련 글타래


  1. 18세기에 등장한 첫 가랑이 팬티라고 한다. 우리말로는 쫄사각이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다. 
2009/02/15 11:20 2009/02/15 11:2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2308

Facebook

Comments

  1. 공상플러스 2009/02/15 11:49

    윽... 가족 분들이 다 웃었다구요..ㅋㅋㅋ
    그러니까 저도 웃음이 나오는군요

    perm. |  mod/del. reply.
  2. 정타임 2009/02/15 12:03

    2년전부터 저도 드로우즈만 입습니다. 착용감이 좋더라구요.
    삼각은 왠지 민망하고 사각은 좀 불편했는데. 드로우즈를 알게된후 계속 드로우즈만 삽니다.
    근데, 색상이 매우 컬러풀하네요. 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2/16 02:31

      예. 파는 제품도 컬러풀한데 남은 제품은 더하더군요. 그러나 원래 그런 것을 따지는 편이 아니라서...

  3. 종요 2009/02/15 13:21

    이 속옷이 이름이 드로우즈였군요.
    저도 사각보다는 삼각을 좋아하는데 2년전 우연히 얻은 "사각처럼 생긴 삼각팬티"를 입고 나서는 항상 이 속옷만 입고 있습니다. 겨울에는 조금 더 따뜻한 것 같기도 하고 착용감도 아주 좋더군요. 여름에 더울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던데 여름에도 장점이 있더군요. 땀흡수가 더 잘되고, 남자들은 바지위로 보이는 팬티라인같은 걸 별로 신경쓰지 않고 살지만 어쨌든 면바지위로 팬티라인이 보이지 않아서 더 깔끔해 보이는 장점이 있습니다.

    속옷은 항상 어머니께서 아는 곳에서 사다주시는데 처음에는 제가 몰라서 "사각처럼 생신 삼각팬티"라는 다소 우스꽝스럽고 긴 이름을 말씀드렸는데 이름이 있긴 있군요. 그런데 도아님이 구입하신 드로우즈는 감히 시도해볼 엄두가 나지 않네요. 속옷을 볼 사람도 없지만 입고 다니면 괜히 제가 위축될 것 같은 생각이 들 정도로 색상이 너무 강렬합니다. -_-;;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2/16 02:32

      제가 원래 야한 또는 남들이 소화하지 못하는 옷도 잘 입습니다. 일종의 주책이죠.

  4. 날라리 2009/02/15 13:43

    도아님 닉넴을 본의아니게 잘못 적어서 적잖이 불쾌하셨지 싶은데...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담부턴 그런 일 없도록 신경 쓰겠읍니다.

    드로즈는 타이트한 맛으로 입는 속옷입니다.너무 타이트 하면 떵꺼가 배고파서 드로즈 먹지만 그래도 타이트한게 좋습니다.약간의 압박감은 있지만,그 압박감을 즐기면 아무렇지 않습니다.그래서 저도 드로즈를 즐겨 입습니다.언급하신 쇼핑몰 원어데이에서 판매했던 드로즈는 제쪽 사이트에서 얼마전 리뷰 올라왔는데,비용대비 착용감도 아주 뛰어나고,컬러풀한 색감이 아주 맘에 든다고 하더군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2/16 02:32

      입어보니 정말 편하더군요. 그래서 앞으로는 드로우즈로 계속 가기로 했습니다.

  5. 구차니 2009/02/16 01:31

    어릴때 부터 삼각만 입이서 정력에 좋다(?)고 하는 사각을 입기가 의외로 꺼려지더라구요. 나중에 한번 쯤은 시도해 봐야겠습니다? 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2/16 02:33

      아마 한번 시도하면 계속 입으실 것 같습니다. 저도 그렇거든요.

  6. 허영조 2009/02/16 11:47

    하하..인증샷은 안되겠지요?
    도아님 덕분에 웃고 갑니다..^^

    서박이도 읽어봤는데..너무 공개적으로 비난하시는 건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노무현대통령때도 놈현스럽다. 이런말이 있을 정도로 표현의 자유가 있었지만..
    지금 사태를 보면 입맛에 맞지 않은 코드는 당장이라도 아무이유없이 잡아가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MB정부가 대한민국을 물말아 먹고 있다는 뜻이겠지만..
    심히 걱정되어 글을 남겨봅니다.
    (개인적으로는 대선때 이회창후보에 투표를 했고 MB정부가 하는 정책등을 뉴스를 통해 보면 욕만 나옵니다. 뉴스를 안볼수도 없고..뉴스를 보면 욕만 나오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2/17 04:08

      착용감이 좋더군요. 계속 이옷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7. 짱양 2009/02/16 13:38

    착용샷 없음 무효인거 아시죠???

    perm. |  mod/del. reply.
  8. 트래비스 2009/02/16 18:04

    아.. 이게 맞는 분들도 계시군요. 저는 이런거 한번 입었다가 종일 회사에서 "알"이 뜨거워서 종일 안절부절했던 일이 있어서 몇벌있어도 거의 안입습니다만.. ㅡ.ㅡ; 제 체질에는 통풍 잘되는 사각이 최곱니다 하핫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2/17 04:08

      사람따라 다르지만 좋다는 분도 많더군요.

  9. 오리ⓡ 2009/02/17 01:52

    역시 다예양의 말빨(?)은 장난이 아닌거 같습니다 ^^

    perm. |  mod/del. reply.
  10. JunnyLee 2009/02/18 12:48

    저도 벌써 15년 이상 즐겨 착용하는데 속옷은 항상 드로우즈로만 구입합니다.
    드로우즈가 생각보다 상당히 편하고 좋습니다. 다만 가격이 일반적으로 삼각이나 사각에 비해 조금 비싼편이라 비용이 생각보다 많이 듭니다...
    암튼 남성분들 처음엔 조금 꺼려질지 몰라도 도아님처럼 한번 착용해보시면 상당히 편해서 자꾸 찾으실껄요...
    덕분에 재미있게 글 읽고 갑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2/18 15:29

      보기에 조금 이상하기는 해도 착용감은 정말 좋더군요.

  11. NOGA 2009/02/19 15:20

    저도 저 종류의 속옷을 착용합니다.
    헐렁한 사각은 청바지 위로 나와서, 옷맵시가 안나요.
    딱 붙는게 편하고 학교생활하기도 편하고 운동하기도 편하고. 고무줄만 바지위로 살짝 나오는 게 패션이라면 패션이죠.

    도아님 보랏의 수영팬티 소화해보시렵니까?
    남들이 잘 소화 못하는 팬티인데..
    인증샷 올리시면 블로그 폭주할텐데.
    이미지 구굴링하시면 놀라실거예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2/19 15:23

      예전에 입던 수영팬티가 보라색입니다. 저는 분홍색, 녹색, 파란색, 빨간색 거의 구분하지 않습니다. 그덕에 옷이 너무 야하다고 "니가 무슨 연예인이냐"는 핀잔도 들었습니다.

    • NOGA 2009/02/19 19:44

      아.. 보라색이 아니라
      보랏(사람)의 수영팬티..보랏 영화배우죠.ㅎㅎ
      구글링하면 아주 이상하게 생긴 팬티를 입은 사람이 나올겁니다.
      그 옷을 소화하면 대단한 모델이죠.

      보랏의 수영팬티는 형광색과 비슷합니다.

    • 도아 2009/02/20 07:24

      확인했습니다. 배를 가려 주니 오히려 더 나을 것같군요.

  12. 레이지폭스 2009/05/03 18:40

    마침 속옷 사야 될때도 댔고~도아님 글보고 구매하고 싶어져서 봤더니...방법이 없네요. 상시 판매하는 곳도 사이트 리뉴얼 중이고...
    그래서 원어데이에 가서 앵콜 신청만 해놓은 상태입니다. 앵콜 신청 하신 분들이 꽤 되더군요. :)
    근데 가격이 어떻게 됐었는지 알려주실수 있나요? ^^;
    좋은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9/05/04 00:53

      가격 정보도 본문에 있습니다. 3900이니 상당히 저렴한 편이었습니다. 지금도 입고 있는데 앞으로는 쫄사각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