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누구나 자신에게 행운이 깃들길 기원한다. 그러나 막상 그 행운이 찾아와도 그것을 모른다. 행운은 준비한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운이다. 작은 행운은 우연히 찾아 온다. 그러나 큰 행운은 우연히 찾아 오는 것이 아니다. 큰 행준은 준비한 사람만 찾아 간다.[그림출처]

인생 역전의 대드라마는 글 끝에 적어 두었듯이 나와 도박 한판을 벌이다 망한 친구의 이야기와 도박으로 망한 인생의 한 주인공이 성실함을 인정 받아 인생 역전한 이야기를 섞어서 적은 글이다. 도박에 관한 이야기는 내가 직접 경험한 일이고 주유소 이야기는 다른 사람(또는 TV에서 본)에게 들은 이야기이다.

모두가 인생 역전을 꿈꾸지만 이런 행운은 쉽게 찾아오지 않는다.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자신이 할일을 다하고 운을 기다린다는 뜻이다. 사실 운은 모두에게 찾아 오지만 다만 사람들은 그 운을 잡지 못할 뿐이다. 오늘 소개하는 이야기는 내가 직접 경험한 일은 아니다. 역시 아는 사람에게 들은 이야기일 뿐이다.

아는 분 동네에는 굉장히 유명한 보신탕집이 있다고 한다. 신정동에 있는 양천식당처럼 제철을 만나면 하루에 6천만원씩 매상을 내는 그런 집은 아니지만 꽤 큰 공간에 항상 사람들이 꽉꽉 찰 정도로 장사가 잘되는 집이라고 한다. 따라서 동네에서 상당히 유명한 집이고 입소문이 나서 외지에서 찾아 오는 사람도 많다고 한다.

충주 구옥식당의 보신탕

온 국민의 보양식 보신탕. 온 국민이라고 하면 아니라고 할 사람도 많겠지만 그런 논란이 있다고 해도 보신탕이 많은 사람들의 보양식인 것은 사실이다. 또 다른 고기에 비해 맛도 좋다. 참고로 신정동에 있는 양천식당은 철에는 하루 매출이 6천만원에 달한다고 한다. 장인 어른이 동네분께 듣고 전해주신 이야기라 정확한 이야기인지 모르겠다. 아무튼 조그만 초가에서 시작해서 지금은 큰 3층 한식집으로 운영되고 있다.

하루는 이 분이 이 보신탕집을 찾았다. 그런데 의외로 집주인이 바뀐 것이었다. 나이가 조금 드신 분이 주인이었는데 그 주인이 상다히 젊은 아가씨로 바뀌어 있었다. 맛이 바뀌었을까 싶었지만 맛은 예전과 비슷했고 일하는 사람도 대부분 똑 같았다고 한다. 그래서 집주인의 딸이 대신 장사를 하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

그런데 몇번 이 집을 방문해 보니 집주인이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접대를 잘한다는 점. 남자 손님의 비위를 알아서 맞춘다는 점 때문에 못내 의아해서 주인의 딸인지 물어 보았다고 한다. 그런데 답은 의외로 딸이 아니라 얼마전까지 다방에서 일하던 아가씨였다고 한다.

요즘은 보신탕집에도 일회용 커피 자판기를 가져다 두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당시에는 다방에서 커피를 시켜 먹는 때가 많았다. 이때 이 보신탕 집 주인이 주로 이 아가씨가 일하는 다방으로 커피를 시켰다고 한다. 그러다 몇 개월 전 마찬가지로 다방에 커피 배달을 왔다가 주인 아저씨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손님이 쪽지에 노래 제목과 사연을 적어 보내면 음악 다방의 DJ가 음악을 틀어 주는 이런 다방이 많았다. 지금은 모두 한대의 추억이 되고 말았지만 당시에는 가장 일반적인 다방의 형태였다. 이런 음악 다방은 나중에 카페 형태로 모두 바뀌었고 남은 다방은 이른바 노땅 다방으로 불리는 조금 이상한 곳으로 바뀌었다(물론 당시에도 있었다).[그림출처]

이렇게 잘되는 보신탕 집을 운영하면 얼마나 많이 버는지? 또 이런 보신탕 집을 하려면 돈이 얼마나 드는지? 그리고 "자신도 이런 큰 보신탕 집을 운영해 보고 싶다"는 심정까지 얘기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때 주인 아저씨가 의외의 제안을 해왔다고 한다.

그 동안 돈을 벌만큼 벌었고 또 그 동안 쉬지도 못하고 일을 했기 때문에 한 일년 정도 쉬고 싶다고 하면서 그렇다면 이 "보신탕 집을 일년 동안 직접 운영해 보라고 했다"는 것이다. 말도 안되는 제안이라서 정말인지 몇 번을 되 물었지만 "보신탕 집을 운영하면서 나오는 수익의 10%만 매달 보내주면 된다"고 해서 결국 그 아저씨의 뒤를 이어 보신탕 집을 운영한다는 것이었다.

누가 들어도 말이 되지 않는 이야기 같지만 사실이라고 한다. 고기와 양념은 이 아저씨 친척이 운영하는 다른 보신탕 집에서 가져오고 간단한 요리는 주방 아주머니가 하고 이 아가씨는 홀 서빙, 접대, 경리를 보고 있다고 한다. 결국 일년 뒤 집주인이 다시 운영하기 시작했고 이 아가씨는 이때 번 돈으로 작은 술집을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또 나이는 나와 비슷하지만 아직까지 혼인도 하지 않은채 술집을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나도 이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는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이었다. 지금도 이 이야기가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할 길이 없지만 살다 보면 우리가 생각하지 못하는 행운이 찾아 오는 수도 있다. 길거리에 떨어진 천원 한장에 하루가 흐믓해 지는 것도 인생이라면 이런 행운이 발로 찾아와 인생을 역전 시킬 수 있는 것도 인생인 셈이다.

관련 글타래

2008/02/28 16:40 2008/02/28 16:40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1513

Facebook

Comments

  1. sleeepy 2008/02/28 17:20

    제 개인적으로는 진인사대천명입니다.

    얼마전에 연예인 황정민씨가 무릎팍도사에서 말한 "인생 한방" 얘기도 있지만
    다들 나름대로 사는거 아니겠습니까? ㅎㅎ

    어쨌거나 저한테는 그냥 티끌모아 태산인겁니다 하하~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28 18:40

      저도 비슷합니다. 저도 티끌 모아 태산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가끔 만원짜리를 줍는 행운은 오더군요.

  2. rince 2008/02/28 18:59

    정답이 여기에 있었군요. ^^;;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28 19:37

      윽. 무슨 정답이죠. 퀴즈가 아니데요.

  3. 공상플러스 2008/02/28 19:23

    행복하게 사는 그 자체가 행복한 거죠. 그러니까 행복한거고..

    perm. |  mod/del. reply.
  4. 댕글댕글파파 2008/02/28 22:09

    내일 아침에 일어나서 나는 세상에서 가장 운 좋은 놈이다라고 외치고 로또를 하나 사봐야겠습니다. ㅋㅋ

    perm. |  mod/del. reply.
  5. Prime's 2008/02/28 22:37

    올해 목표인 [로또3등 당첨]의 초석을 닦을 로또한장을 아직 못샀습니다..

    그녀(...는 지름신의 애칭입니다..)의 출현하면 한번 사봐야겠네요..

    혹은..

    윗분 말씀대로 내일 지하철역에서 한장 긁어볼까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29 10:04

      저는 한주간 자주 만나게 되는 숫자를 로또 번호로 합니다. 이렇게 세개를 정하고 나머지는 자동으로 처리하는데 이 세개의 숫자 중 꼭 두개는 맞더군요. 그래서 만원어치를 하면 만원어치 당첨이 됩니다.

  6. 바실리카 2008/02/28 23:02

    음식점을 해서 성공한 분들은 대단한 분들 입니다.
    새벽부터 저녁까지, 휴일도 없이 일하는 분들이 태반이고
    맛과 음식 재료 부터 친절함, 위생상태 챙겨야 할 것이 너무 많아서
    조금만 한 눈 팔면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 음식점 이지요..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29 10:05

      쉽게 보고 뛰어 들지만 쉬운 일은 아닙니다. 맛이 조금만 변해도 "돈 벌어서 변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는 것이 음식점이니까요. 참 힘들죠. 주말도 없고...

  7. 리무상 2008/02/28 23:13

    저는 인생여전.... 열심히 살아야쥐 ㅠㅠ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29 10:05

      일본은 로또 당첨금이 얼마나 되는지요? 아니면 없나요?

    • 리무상 2008/02/29 10:10

      일본 로또는 배당금이 고정입니다.
      1억엔이죠..
      근데 어제산 로또가 2억엔인것을 보면 이월되면 1억엔씩 추가되는 듯 하네요..
      아님 2억엔으로 올랐던가...
      어제산 로또는 꽝입니다. -0-

    • 도아 2008/03/02 13:27

      배당금 고정이군요. 그래도 1억엔이면 우리 돈으로 10억이니 국내에서 1등 당첨자가 많을 때와 비슷한 금액인 것 같습니다.

  8. 홍혜원 2008/02/29 00:09

    힘나게 하는 글이네요.
    오늘은 다리가 아파요.
    피곤을 숨기는 것은 힘든일이지만, 티끌모아 태산이 대박으로 이어지려면
    뒤통수에 눈물 주머니를 하나 감춰놓고 살아야 겠더라구요.

    우야든동 모두들 화이팅입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29 10:07

      예. 음식점을 하는 것이 보통 힘든일이 아닙니다. 나중에 글을 한번 올리겠지만 저는 홍혜원님을 보고 감탄한 것이 성격이 참 명랑하시다는 점입니다. 단순히 혜원님만 즐거운 것이 아니라 듣고 있으면 다른 사람도 기분이 좋아지는 그런 명랑함이더군요. 힘든 장사를 하시면서 그런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점이 저는 무엇보다 즐거웠습니다.

  9. chuky1 2008/02/29 09:54

    ㅎㅎㅎ
    춘삼월이 다가와서 그런가요
    인생역전에 대한 글들을 보니
    왠지 도아님이 봄을 타는지..봄바람에 들뜬 남자의 모습이 그려지는데요
    (아니면 아닌대로 좋은거고요)

    음..음..흠;
    날씨 좋은 주말에 가까운 산에 절에라도 한번 나갔다오시면
    인생의 행운도 일장춘몽이고 지금 사는 내 생활의 만족을 다시금 느끼면서
    여유도 찾아보고 그러세요.

    마음에 여유가 넘치는 주말이 되기를 빕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8/02/29 10:07

      윽... 이제 바람만 나면 딱 봄총각이 되겠군요.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