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쩍 커 버린 우영 & 다예

지난 3월 2일 부터 초등학생이 되었고 는 그토록 원하던 유치원생이 되었다. 이는 충주로 내려온 뒤 노는 맛이 들려 공부보다는 산과 들로 놀러 다니는데 온 정신을 집중하고 있다. 나중에 충주 이야기를 하면서 이 곳의 교육열에 대해 다시 얘기하겠지만 충주의 교육열은 충주시의 인구를 생각하면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하다.

그러나 다행 스러운 것은 교육열이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번지지 않았는지 학원에 매진하는 아이들보다는 밖에서 노는 아이들이 많다는 점이다. 학교를 마치고 해가 저물 때까지 이동네 저동네를 다니며 놀러다녔던 기억이 많은 나로서는 이런 분위기가 좋다.

며칠 전 이는 동네 형과 함께 왕복 세시간 정도 걸리는 산을 갔다왔다. 아이들만 보내는 것이 조금 불안했고, 개구리 소년의 일도 있고 해서 조금 걱정이 됐지만 이것 역시 자라는 방법의 하나라는 생각 때문에 허락해 줬다. 이는 이제 부모보다는 친구와 노는 것을 더 좋아한다.

이는 몸을 가만 두지 못한다. 앉아 있는 것도 꼭 다른 사람을 기대고 앉는다. 그래서 식당만 가면 혼을 나지만 그래도 버릇은 고치지 못한다.

도 유치원을 다니면서 부쩍 큰 느낌이다. 아직까지는 아침에 일어나면 엄마를 찾곤 하지만 밥도 혼자서 먹는다. 옷도 혼자서 입고, 짜장면을 먹으면서 옷에 묻히지 말라고 주의를 주면 옷에 묻히지 않고 잘 먹는다. 얼마 전 속초에 갈 때 들린 음식점에서는 숟가락 통을 열고 숟가락과 젖가락을 꺼내 엄마, 아빠에게 주는 것처럼 점점 혼자서 하는 일이 많아졌다.

며칠전 아파트 윗층으로 놀러 갔을 때 일이다. 또래의 아이가 엄마를 찾고 칭얼 대니까 가 하는 말

: 넌 아직도 엄마 찾니. 이제 우린 애기가 아니야.

는 머리가 꽤 큰 편이다. 그러나 앞, 뒤 짱구이기 때문에 얼굴은 작다. 아울러 마른 편이라 다른 사람들이 보면 아주 작아 보인다. 그러나 는 또래에 비해서는 큰 편이다.

그래서 인지 유치원에서도 우는 아이를 달래 줬다고 한다. 아무튼 이와 모두 부쩍 커버린 느낌이다.

관련 글타래

2007/03/14 10:17 2007/03/14 10:1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743

Facebook

Comments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