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발견한 앨범 사진

이 백일 사진은 본가가 있는 장안동에서 찍었다. 동생네 막내인 상원이 사진을 이 사진관에서 찍었는데 사진이 상당히 잘나왔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예산을 많이 잡지 않았지만 이것 저것 추가하다 보니 35만원이 훌쩍 넘었다. 사진 가격도 가격이지만 문제는 미니앨범. 미니앨범의 사진을 보고 처제와 다른 친척들이 달라고 해서 미니앨범을 추가로 뽑았다. 한장에 무려 3000원이나 받았다. 10장을 뽑으면 3만원. 사진의 원판을 주지 않기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지갑용 사진 하나를 3000원씩 주고 뽑을 수 밖에 없었다.

이 돌 사진은 목동에 있는 사진속 아이들에서 찍었다. 제공해 주는 앨범도 사진을 찍어 붙이는 것이 아니라 아예 인쇄를 해서 나오고 액자와 다른 서비스 상품도 있고 가격은 장안동의 사진관 비슷했기 때문이다. 들인 비용은 '총 45만원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문제는 디카를 이용해서 사진을 찍으면서 원판은 주지 않는 것이었다.

원판을 주지 않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원판을 가지고 있어야 부수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인 것 같았다. 일단 사진속 아이들에서 찍은 사진은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동네 사진관과는 달리 테마가 있는 사진이었기 때문이었다.

인천으로 이사온 뒤, 백일 사진계양에 있는 사진속 아이들에서 찍었다. 이 사진관은 사진관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고 따라서 사람들을 끌어 들이기위해 여러 가지 추가 상품을 제공했었는데 그 중 하나가 1'5000원에 모든 사진원판을 제공하는 것이었다.

직접 찍은 사진외에 편집 앨범의 사진까지 제공했기 때문에 돌도 이 사진관에서 찍었고 인터넷 현상소를 이용해 대형 사진을 인쇄해서 액자를 만들어 일가 친척에게 돌렸다. 이렇게 액자를 돌리는 것이 어머님은 조금 못마땅한 것 같았다. 그 이유는 작은 액자 크기의 사진도 동네 사진관에서 뽑으면 사진만 1,0000원을 받느데 큰 사진에 액자까지 하면 금액이 상당할 것으로 아셨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진 원판이 있기 때문에 사진을 뽑는 비용은 500원에 불과했고 액자 역시 도매점에서 2500원에 구입했기 때문에 액자 하나를 만드는 비용은 상원이 작은 사진 하나를 현상하는 비용보다 훨씬 싸다는 것을 알려 드렸다. 사실 사진관에서 사진을 찍고 원판을 가지고 있을 이유는 없다고 본다. 후배도 사진을 찍고 원판이 탐이 나서 원판을 사려고 하자 장당 1'5000원을 불렀다고 한다.

내돈을 주고 사진사를 고용해서 내 아이의 사진을 찍었는데 왜 원판의 소유권은 사진사에게 있는 지금도 의문이다. 아무튼 이렇게 원판을 CD에 담아 줬기 때문에 싸고 편하게 이와 의 돌사진를 뽑았다. 아울러 이 모든 사진을 하드 디스크에 저장하고 비스타의 사이드바 위젯을 걸어 놨다.

사이드바의 사진이 슬라이드되면서 예전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사진이 종종 발견된다. 그러면 확대해서 보곤하는데 이 사진도 이렇게해서 발견한 사진이다. 돌사진을 찍으면서 앨범에 넣기위해 편집된 사진이다. 그런데 이 사진을 보니 셋째가 그리워진다(우엄맘은 싫어하지만).

는 지금의 모습과 큰 차이는 없다. 애기 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잘 웃는다. 그리고 아가라는 말을 무척 싫어한다. 동네 아주머니가 예쁘다고 "아가가 참 예쁘네"라고 하면 이내 삐져서 "저 아가 아녜요"라고 답한다. 이는 이때보다는 훨씬 살이 찐 것 같다. 음식을 가리기는 하지만 먹는 양은 이제 어른 못지 않다. 요즘은 살찔까봐 겁이난다.

관련 글타래

2007/05/04 14:27 2007/05/04 14:27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offree.net/trackback/859

Facebook

Comments

  1. ymister 2007/05/04 20:17

    늦게 퇴근해서 읽는 글들...그 중에 재미있는 내용이 나오면 빙그레 웃음 짓습니다...^^

    역시나...오늘도...

    [인용]
    이 사진을 보니 셋째가 그리워진다(우엄맘은 실어하지만).
    [/인용]
    ㅎㅎㅎㅎ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05 10:21

      예. 어제 우엉맘과 얘기해 봤는데 싫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다른 곳에서 나오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인용] 대신에 QAOS.com처럼 [ quote ]를 사용하면 됩니다. BBCode를 지원하기 때문에... [ quote ]를 사용하면 다음처럼 됩니다.

      이 사진을 보니 셋째가 그리워진다(우엄맘은 실어하지만).

  2. 토이 2007/05/04 20:32

    저도 저런 이쁜 시절이 있었는데...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05 07:34

      그러셨군요. 그러면 그때 사진좀 올려 주세요. ㅋㅋㅋ

  3. niss 2007/05/05 11:16

    아이들의 웃음은 보면 볼수록 기분을 좋게 해주는 무언가가 있는거 갔습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07 07:49

      예. 세상을 밝게하는 마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잘지내시죠?

  4. goohwan 2007/05/05 19:47

    컥 소름끼치게 이뿌네요^^;;

    perm. |  mod/del. reply.
  5. Jinn 2007/05/08 05:56

    음.. 관례화 된거긴 한데, 원판도 주는게 원칙이라고 하더라구요..
    http://news.media.daum.net/society/affa ··· 381.html

    에 보시면

    하지만 필름 원판이나 사진 파일의 소유권은 소비자에게 있다. 2003년 8월1일부터 시행된 소비자피해보상규정에 따르면 백일,돌,결혼 등 기념사진에 해당하는 필름 원판이나 디지털 파일은 소비자에게 인도해야 한다. 촬영 전 계약이 없는 경우에도 필름 원판이나 사진 파일의 소유권은 소비자에게 있다.

    즉 촬영 전 “원판 소유권은 사진관에 있다”는 특약을 맺지 않는 한 소비자에게 돌려줘야 하는 것이다. 소비자는 추가 비용 없이 원판 필름을 받을 수 있고 사진 파일은 CD나 디스켓 가격 정도의 실비만 부담하면 된다.
    라고 합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09 10:12

      예. 그런데 사진과에 문의하면 딴 소리를 합니다. 아울러 찍기 실으면 말라는 식이니 물어보고 찍기도 그렇고 물어보지 않고 찍기도 그런 상황인 경우가 많습니다.

  6. parankiho 2007/05/10 13:58

    아마.. 경쟁이 별로 없어서 그런듯 합니다.

    원판은 말안하면 안주고, 얘기해도 안주려하는 곳도 있긴 하지만,
    경쟁이 심한동네는 말안해도 어디에 담아줄지 물어봅니다.(디지털인 경우)

    딴소리하는 사진관 있으면 한판 붙어야 합니다... ㅡ.ㅡ;;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7/05/10 14:29

      관행인 경우가 많더군요. 경쟁이 심한 곳은 가보지 않아서 모르겠습니다만.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