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내경과 성교육

초등학교 때 일이다. 처음 입학한 초등학교는 동대문구 이문동에 있었던 이문 초등학교였다. 당시 이문동은 시골에서 막 상경한 사람들이 붐비며, 판자촌이 밀집한 그런 동네였다. 못사는 동네라서 그런지 몰라도 처음 초등학교에 입학한 해에는 신입생이 너무 많았다. 1학년만 18반인데, 이 것도 아침반, 점심반, 저녁반으로 삼부제 수업을 했다. 물론 삼부제는 2학년 때는 아침반, 저녁반 2부제로 바뀌었고 4학년 때는 전일제 수업으로 바뀌었다.

지금이야 초등학교는 모두 합반을 하고, 중, 고등학교도 남녀 공학이 늘고 있지만 내가 다녔던 이문 초등학교는 3학년까지만 합반을 하고 4학년 부터는 남녀 분반을 하는 학교였다.

남녀 칠세 부동석

이 것이 당시 가치였고 따라서 고등학 때 첫 미팅을 하기 전까지 대화를 나눈 여자는 일가 친척이나 누나나 동생 친구가 전부였다.

중학교 때 일이다. 당시 태권도부였었다. 신입부원이라 운동을 마치면 커다란 대걸래를 가지고 강당 청소를 해야 했다. 그런데 2학년 선배들이 집엘 가지않고 한쪽 구석에서 희희낙낙하며 떠들고 있는 것이었다. 무슨일인가 싶어 곁눈으로 힐끗 보니 조잡한 만화책이었다. 그때 한 선배가 "야 제들도 고생하니까 보여주자"고 했다. 그 선배덕에 처음 섹스책(만화)를 접했다. 처음 접한 섹스책이지만 나는 아무런 감흥을 느낄 수 없었다.

사진이라면 쉽게 알아챘겠지만 그 조잡한 만화 장면이 여자가 다리를 벌리고 있는 장면이라는 것을 상상을 할 수 없었기때문이다.

중, 고등학교 때 읽은 무협지, 어디선가 주운 허슬러, 교보문고 뒷편에서 구입한 선도 방중술, 이런 것들이 성에 대한 모든 정보였다. 선도 방중술에는 소녀경과 황제내(방)경에대한 얘기가 잠깐 나온다. 당시 학생들에게는 소녀경과 황제내경은 섹스에 대한 절대 비급 정도로 인식되었었는데 막상 황제 내경을 플래시로 보니 별 것 아니었다.

지금은 성개방 사회다.

어느 분 블로그인지 모르지만 그분 블로그에 우리나라 초등학생들의 옆기적인 모습이 올라온 것을 본적이 있다. 가장 충격적이었던 것은 초등학생이 키스와 애무를 하고 있는 장면이었다. 성은 이렇게 개방적으로 바뀌어 가고 있지만 막상 이런 아이들에대한 성교육은 섹스책과 선도 방중술에 의존했던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것 같다[1].

이제와서 남녀 칠세 부동석을 얘기하는 사람은 없다. 이런 얘기를 하기에는 우리 사회가 너무 급속하게 서구화되었다. 그렇다면 단순한 외형적인 부분만 아니라 그 내실면에서도 보다 충실해져야 하지 않을까?

신문이나 언론에 낙태에대한 얘기가 종종 나온다. 화장실에 애를 유기한 미혼모에대한 얘기도 나온다. 외형적인 부피늘리기에 여념이 없었던 우리 사회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다.

외형이 아니라 내실로 가자.

관련 글타래


  1. 이제 유치원생인 이가 아이가 어떻게해서 태어나는지에대해 정확히 아는 것을 보면 성에 대한 지식이라는 측면에서는 많이 보강된 것 같다. 
2005/09/14 18:13 2005/09/14 18:13
글쓴이
author image
운영체제의 모든 것을 운영하고 있는 IT 블로거. IT 블로거라는 이름은 현재 시국때문에 시사 블로거로 바뀐 상태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시사와 사회에 관심이 많은 IT 블로거일 뿐이다. 컴퓨터, 운영체제, 시사, 가족, 여행, 맛집, 리뷰등과 살면서 느끼는 소소한 일상이 블로그의 주제이다. 왼쪽의 아이콘은 둘째 딸 다예가 그린 내 모습이다.
오늘의 글
인기있는 글
조회수 많은 글 | 베오베
댓글 많은 글 | 베오베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s://offree.net/trackback/337

Facebook

Comments

  1. chaoskcuf 2005/09/15 00:14

    30번이 가능한 자세인가요? :)
    개인적으로 12번을 해보려 했지만 어렵더군요.ㅋ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5 00:15

      원래 커서 서도 선 것 같지 않은 사람들(서양인)은 가능하지 않을까요?

  2. 其仁 2005/09/15 09:01

    흠...洋人들도 힘든 자세라고 들었슴다. 30번.

    아무튼, 이 플래쉬 오랜만에 다시 보네요. 흐음...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5 11:00

      당연히 양인들도 힘든 자세죠. 하지만 커서 서도 선 것 같지 안은 사람들은 가능할 것 같더군요.

  3. 其仁 2005/09/17 23:43

    참...요즘은 법이 바뀐 걸로 알고 있슴다...예전에는 18세와 20세로 성인 판단의 기준이 양분되었었지만, 지금은 19세로요. 그러니까 19금이 맞지 않을까요? ^-^ 물론 태클 아님다...태클 걸 힘도 없지만...

    암튼, 즐거운 추석 보내시길 빕니다~~~

    perm. |  mod/del. reply.
    • 도아 2005/09/19 09:11

      일부러 18금으로 한 것입니다. 사실 별다른 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19금이라고 한다고 해서 안볼리는 없으니까요.

      아울러 18 금이라는 것이 어감상 19 금보다는 낫습니다.

      물론 태클 아님다...태클 걸 힘도 없지만... 게시판 문화에 익숙하신 것 같군요.

      예. 기인님도 늦었지만 즐거운 한가위 되시기 바랍니다.

  4. 우민 2005/10/05 17:51

    음...저 부인이랑2일에 한번씩 섹스하는데...

    perm. |  mod/del. reply.

댓글로 기쁨을 나눠요!

(옵션: 없으면 생략)

글을 올릴 때 [b], [i], [url], [img]와 같은 BBCod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